현양진인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한백무림서 무당마검의 등장인물

당대 무당파 장문인이며 허상진인[1]의 제자. 더불어 장삼봉에게 가르침을 받은 마지막 인물이기도 하다. 장삼봉의 가르침이 장문인이 되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한다. 겉보기에는 그냥 동네 마실다니는 노인네지만, 당대 최고의 도문인 무당파의 정점에 오른 인물. 성격이 대놓고 대인배인지라 무신 허공진인보다 인망이 높다. 연선하의 발언으로 미루어 보아 다른문파에서도 존경의 대상으로 보인다. 허공진인을 제외한다면 명경을 제어할 수 있는 유일한 인물.

화산질풍검에서는 천화진인이 대놓고 현양진인에게 열폭했다. 황제가 북경과 가까운 무당파를 우대하고 각종 국가행사의 주관자를 무당파 장문인으로 하기로 결정[2]한 것도 원인 중 하나. 자기도 끼 좀 있는데 안 시켜주자 삐졌다는 듯.

천검은 여기에 더해 앞에선 허허 웃으면서 뒤에서는 명경을 키웠다고도 평가했는데, 사실 정확히 말하면 현양은 명경의 성장에 크게 한 일이 없다. 현양이 키웠다고 할 만한 인물은 직전제자인 무당오검이며, 그중에서도 특출난 것은 훗날의 무당파 장문인이 되는 장일도 정도.

현양진인의 무공은 완전체 단운룡이라고 할지라도 100퍼센트 승부를 장담할 수 없는 태극계열의 무공이라고 한다. 괜히 구파의 장문인이 아니다. 물론 광극진기의 시간제약이 있어 방어 위주로 나가면서 단운룡의 자멸을 꾀하는게 할만한 전법이긴 해도 아무나 마신 단계의 속도와 공격력을 흘려내며 버티기란 쉽지 않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10 02:41:58에 나무위키 현양진인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무당파 허트리오의 1인이자 전대 장문인[2] 이러한 지원책들은 실세력이 별로 없었던 무당을 지원해줌과 동시에 무당을 호북지역의 구심점으로 삼고 싶어했던 진천과 호북민심을 무당을 통해서 안정시키고 싶었던 황제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져 이루어진 것이다. 애초에 화산은 고려대상이 아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