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마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1. 개요
2. 작중 내역
3.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한백무림서의 세번째 이야기인 천잠비룡포의 등장인물.

별호는 광표왕 혹은 흑표창왕.


2. 작중 내역[편집]


의협비룡회의 주축고수 중 한 명이며 구주창왕의 절기인 무쌍금표창을 익혔다.
무공 실력외에도 독을 아주 잘 다루며 촉와향이라는 독 외에도 수많은 극독을 만들 수 있고[1], 전투 중에서도 자주 사용한다. 당문의 고수중 한명인 충사독신 당가선과의 싸움에서 사용하여 피해를 주었을 정도로 상당한 위력을 보인다.

단운룡오원 있을 때 만났던 소수민족인 라고족[2]의 일원으로서 그 실력은 운룡에게 큰 인상을 줬던 대산 이상이며 몇 년이면 허유마건위의 경지에까지 도달 할 것이라고 예상되었을 정도로 뛰어난 재능을 보유하고 있다.[3] 단, 성격은 개차반에 독설의 대가...랄까 그냥 입에서 나오는 말 전부가 독설. 그 더러운 성격과는 달리 뛰어난 실력때문에 소마군 괴멸사건 이후 단운룡이 그를 찾아가 훗날 그가 원하는 것을 들어주기로 약속하고 나이만을 향한 복수에 끌어들인다. 이후 결정적인 상황에서 나이만의 배에 나이만의 창을 박아버린다.

이후 오원붕괴시 소마군 아이들의 아이돌 동경의 대상이었던 홍라[4] 를 데리고 도망쳐서 살림을 차리게 된다. 하지만 솔로부대의 원한이 컸는지 거주지가 마사충의 밀고로 타가에게 알려졌고, 그를 이용하려는 타가가 튠차이를 보내 홍라를 납치해서 중상을 입히게 된다. 그리고 그녀를 인질로 한 아야크에게 이용당해 맹획과 싸우게 된다. 결국 맹획이 금원원 강습할 때 쓴 포격 덕택에 홍라는 죽어버리고[5], 튠차이와 아야크 사냥(...)을 위해 단운룡과 손을 잡게 된다.

그러나 튠차이는 해치웠지만 아야크가 중원으로 도망가버리자 닭 쫓던 개 신세가 되나, 양무의가 그를 보고 필요한 인재라고 생각하여 단운룡과 함께 그를 영입한다. 아야크를 찾아주겠다는 말과 구주창왕의 5대절기 중 가장 잔인하고 흉폭하다는 무쌍금표창을 미끼로 다른 4대절기를 익힌 사람들을 이기면 자유다라는 노예계약을 맺게 된다.이 때 단운룡한테 한방에 나가 떨어지는 굴욕을 맛보았다... [6]

한백은 그에 대해서, 성격이 개같아서 "적으로 두기 싫은 인물이지만 아군이어도 골치아픈 인물."이란 평가를 내렸다. 단운룡조차도 결국에는 자신의 뜻을 따르는 막야흔과는 다르다는 것을 느꼈을 정도.

의협문에서도 섞이지는 못하고 있다. 특히나 비슷한 성격을 지닌 막야흔과의 사이는 최악으로 보인다. 하지만 궁무예에게는 죽을 못쓴다. 오오... 인간 조련사 궁무예!! [7] 여담이지만 궁무예는 효마를 새끼표범이라고 부른다...

현재 사천당가와 그의 시체활용술[8] 때문에 원한을 맺은 상태인데, 죽어도 사과는 안한다고 하고 있어서 단운룡도 '그럼 그러지 뭐~~'라는 심정으로 냅두고 있다. 후에 이와 관련해서 환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었지만 이후 비룡회로 인해 도움받았기에 은원은 해결된것으로 보인다.

단운룡이 없는 동안 염라마신의 습격했을 때, 큰 상처를 입고도 독으로 지혈을 하는 등 투지를 보이기는 했으나[9] 몇 대 더 맞고 뻗은 상태. 죽은 사람들도 허다하니 운이 좋다고 봐야 할지도. 이후 단운룡이 복귀해서 살아있어 다행이라고 하니 얼굴이 확 구겨지면서 "그건 죽음 그 자체"인데 무슨 수로 이길 거냐고 쏘아붙이고, 단운룡이 그래도 염라를 죽이겠다는 말을 하니 "미친놈"이라고 말하며 꺼지라고 말한다. 하지만 뒤이어 단운룡이 "지금 네 모습이 예전 대산의 모습과 얼마나 다른가 생각해봐라"라고 말하고 나가자 상당히 분노한 모습을 보인다.

한백무림서 카페에 올라온 작가와의 채팅방에서 얻은 정보에 의하면 효마의 경우는 무공수위만은 끝까지 막야흔, 엽단평을 따라잡지 못한다고 한다. 다만 효마에게는 독술이 있기에 모든 것을 종합하면 비슷하다는 모양인 듯.


3. 관련 문서[편집]



[1] 라고족 자체가 독을 잘 이용하는 민족. 단, 촉와향은 효마 오리지널이다.[2] 사냥꾼 부족이지만 거의 멸종했다.[3] 스스로 만든 허접한 내공심법으로 절정고수정도의 실력을 내었다.[4] 엄청난 미녀라고 나온다. 그러나 역시 효마의 연인답게 위험에 처하자 허리에 비수를 박아버린다던가, 거침없이 독을 뿌리기도[5] 단, 그전에 이미 반 죽어가고 있었다. 애초에 타가쪽에서 홍라를 제대로 살려줘야 할 이유가 없기에 죽지 않을정도로만 살려주고 있었다.[6] 점창파에서 연유한 듯한 가전창법을 익히고 있었는데 여러가지가 유실된 상태라 무공의 한계를 느끼고 있는 상태였다. 그러한 필요와 자존심을 건드는 도발에 그대로 먹혀 이런 계약을 맺게 되었다.[7] 사실 궁무예의 모습이 라고족이 섬기는 백표신과 닮아서 반발할 마음이 안생긴다고...백표신이 아니라는 것을 알면서도 어쩔 수 없다고 한다[8] 사천당가 최강의 비기 만천화우를 죽은 당가혈족의 몸을 들어 인간방패로 삼아 막았다.[9] 사실 그 특유의 야성의 직감으로 그냥 튀려고 했으나 관승이 '도망갈 생각인가?'라고 던전 한마디에 자존심이 상해(...)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10 03:45:52에 나무위키 효마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