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로(토마스와 친구들)

최근 편집일시 : (♥ 0)





히로
Hiro
파일:토마스와친구들CGI히로.png
토마스와 친구들에서의 모습
[ 과거 사진 펼치기 · 접기 ]
이름Hiro the Master of the Railway
선로 위의 영웅 히로
기반 모델JNR 클래스 D51
성별남성
제작년도1936년
출신지일본
이미지 컬러
검은색(#000000)
차량번호51번
국적
파일:일본 국기.svg

거주지일본소도어 섬
소속소도어 섬 노스 웨스턴 철도
일본
창조자샤론 밀러
존 리
데뷔"토마스와 친구들: 선로 위의 영웅"
성우파일:영국 국기.svg이가와 토고(2009~2020)
→ 다이 타부치(2021~현재)
파일:미국 국기.svg이가와 토고(2009~2020)
→ 아키야마 긴타로(2021~현재)
파일:대한민국 국기.svg전태열(시즌 13~시즌 15)
엄상현(시즌 16~시즌 20)
황동현(함께 달리자! 스페셜 '소도어컵 레이스' ~현재)
파일:일본 국기.svg겐다 텟쇼(2009~2020)
사카이 케이코우(2021~현재)

타나카 칸(토마스와 친구들: 선로 위의 영웅의 예고편 한정)
1. 개요
2. 특징
2.1. 기종
2.2. 기타
3. 타 기관차들과의 관계
4. 여담



1. 개요[편집]


Thomas, Help me!

토마스, 도와 줘!

극장판 선로 위의 영웅의 추격전 장면 中.

토마스와 친구들의 등장인물 중 하나이며 검은색 51번 대형 텐더 기관차다.
일본 출신[1]의 기관차이며 소도어 섬에 처음 온 기관차 중 하나이다, 극장판 선로 위의 영웅에서 토마스스펜서와 무거운 짐차를 끌고 경주를 하던 도중 오래된 숲 속의 버려진 선로에서 히로를 발견하였다.
아주 크고[2] 힘이 센 기관차이며 에드워드만큼 마음씨가 착하며 성실하고 차분한 성격이다.
주로 아주 무거운 대형 화물 열차를 끌거나 객차를 끌고 본토로 가는 무거운 화물 열차를 끌기도 한다. [3]



2. 특징[편집]




2.1. 기종[편집]


차륜배열 2-8-2 대형 텐더 기관차[4]이며 뒤에 차량 번호 51번이 붙은 탄수차가 창착되어있다. 모티브 기관차는 JNR 클래스 D51.[5]


2.2. 기타[편집]


  • 토마스와 친구들 시리즈 최초의 동양인 캐릭터이자[6] 가장 오래된 기관차 중 하나이며 가장 힘이 센 증기기관차 중 하나이다, 또한 작중 유일한 재생형 기관차이며 주인공이 아님에도 토마스와 친구들에서 가장 많은 타이틀을 보유한 기관차 중 하나이다.

  • 극장판 선로 위의 영웅에서 토마스스펜서와 무거운 짐차를 끌고 경주를 하던 도중 언덕에서 무리한 토마스의 브레이크가 고장이 나자 언덕 아래로 쭉 미끄러졌고 그대로 오래된 숲 속의 버려진 선로까지 가게 되었다, 그리고 바로 그곳에서 오래전에 버려진 히로를 발견했다.


  • 토마스가 히로를 발견하고 바로 뚱보 사장님께 수리하자고 말하려고 하자 히로가 본인은 오래된 기관차라 맞는 부품이 없을 것이라며 자신이 발견 되었다간 폐차가 될 것을 우려하여 토마스와 친구들이 급하게 임시로 수리를 하려고 했다. 물론 수리를 어느정도 했지만 스펜서가 그들을 발견했고 도망가던 와중 임시로 고친 그의 차체가 버티지 못하고 부품들이 여기저기 떨어지며 멈추게 되었다. [7]

  • 토마스와 친구들의 모든 계획이 무산된 후 히로의 폐차를 무릅쓰고 뚱보 사장님에게 히로의 존재 여부와 수리를 요청했다, 그리고 뚱보 사장님 히로의 존재를 기뻐하며 토마스와 히로의 생각과는 다르게 바로 빅터에게 히로를 수리하라고 지시했으며 정확한 부품들로 완벽하게 수리되었다, 이러한 이유때문에 히로가 소도어 섬 유일의 재생형 기관차 라는 것이다.

  • 작중, 소도어 섬에서 가장 오래된 기관차 중 하나라고 언급되지만 이는 고증 오류에 가깝고 기관차들의 제작 연도를 보면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 D-51형 기관차는 1936년 이전에 제작되지 않았고 토마스와 다른 기관차 등의 대부분 기관차들은 히로보다 20~40년 먼저 제작된데다 원작 기준으로 이들이 소도어 섬으로 이직한 시기가 대부분 1910~20년대이기 때문이다.

  • 또한, 히로는 일본 기관차라 바퀴 간격이 소도어 섬의 선로 간격과 다른데 에피소드 상에서는 아무 문제 없이 달린다. [8]하지만 히로를 정면에서 보면 뭔가 궤간이 좁아보인다.


3. 타 기관차들과의 관계[편집]




4. 여담[편집]


기적은 코끼리가 우는 듯한 소리보다 살짝 낮은 톤이다.

차량번호인 51은 사실상 소도어 섬에서 운행 하는 모든 기관차 중 두자리에서 실질적으로는 가장 마지막 번호[9]의 기관차다.

한국에서는 동일 형식의 미카 7형 증기 기관차를 운용했다.

앞서 말했듯이 표준궤형 D-51형 기관차가 있기는 했지만 문제는 히로처럼 그냥 크기만 키운수준까지는 아니라는거다. 당장 미카형 증기기관차 문서로 가봐도 7형은 그 표준궤형 D-51이었고, 표준궤 버전이기에 간격이 넓어졌을뿐이지 히로처럼 되어있지 않으니, 사실상 방영오류에 속한다.

임시로 수리되는 과정이 있는데, 전문 수리장이 아닌 야외에서 수리하고 부품교체를 한다. 물론 장비가 충분 한다면 야외에서도 땜질과, 부품교체가 가능하기도 해서 문제가 안되기는 하다만 이 과정을 고작 부품을 가져다준 기관차의 기관사와 화부들의 힘만으로 수리한걸로 묘사된다는거다.[10] 이때 용접을 야메로 한건지는 몰라도 스펜서와의 추격전에서 제연판과 전조등,실린더 덮개와 증기돔도 전부 뜯겨져 나간다.[11]다만, 마지막 중요부품을 가지고 오기로 했던 퍼시가 자신이 숨겼던 우편열차 찾는 일과 그 외의 다른일들 때문에 바쁜 탓에 제때 못가져온 것 도 있고, 그런 와중에 스펜서가 히로가 방치되어있는곳에 너무 가까이 접근해오던 탓도 있기에[12]퍼시가 가지고 오기로 되었던 마지막 부품을 제때 사용했다면 부품이 떨어져나가지 않았을 수도 있었다.

임시로 부품들을 교체했을때 색깔이 눈에 뛸 뿐만 아니라 연돌이 가늘고 긴 부품으로 되었고 전조등은 완전히 다른 부품으로 교체되어져 있다.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3-12-27 15:28:07에 나무위키 히로(토마스와 친구들)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다만, 국내 더빙판과 극장판에서는 일색문제가 조금 있었기 때문에 히로가 일본 출신이라는것과 일본을 언급할때는 죄다 멀리있는 작은섬나라 라고만 나온다. 반면 일본 더빙판들은 히로가 본국 출신이라는 설정인 만큼 일본 출신이라고 대놓고 나온다.[2] 스펜서와 거의 비슷한 크기고 고든보다는 약간 더 크다.[3] 헨리와 비슷한 포지션이다.[4] 같은 대형 텐더 기관차인 헨리고든보다 조금 더 크다.[5] 우리가 생각하는 그 D51형 증기 기관차가 맞다.[6] 인격이 없는 존재를 포함하면 시즌 3 ‘토마스와 퍼시와 용’ 편에서 나온 중국 용 모형도 있지만 말 그대로 생명체가 아닌 그냥 모형이기 때문에 인물 중 최초는 히로가 맞다. 그리고 중국 용 모형은 시즌 11 ‘불꽃놀이와 등대’ 편 이후로 등장이나 언급이 전혀 없다.[7] 애초에 완벽한 수리가 아니라 임시로 땜빵한거에 가까웠고 무엇보다 작중에서 해설자가 퍼시가 가지고 오기로 예정되어있었던 마지막 부품이 없었기도 해서 사실상 전부 떨어져 나갔다. 오히려 그상황에서 멀쩡하면 그게 이상한거다.[8] 다만 수출형 D51은 표준궤 버전도 있었다. 한반도에 들어온 미카 7형이 대표적인 경우.[9] 히로보다 앞번호인 기관차는 로지(재도색 이후)가 제일 가까운데 이마저도 둘의 번호는 14(51-14=37) 차이다. 모든 자릿수의 번호도 포함한다면 6120번의 벨.[10] 제 아무리 증기기관차가 손이 많이 간다고 하지만 끽해봐야 출발전에 이상이 있는지 없는지에 대해서만 점검만 할수있는 기관사들이 하기란 힘들다. 잘해봐야 조이거나 풀수있는 수준이지, 야외에서 아무런 보호장비도 없이 부품교체는 더더욱이 말이다.[11] 물론 위에 상술 했듯이 움직일수 있게만 부품들을 교체해 준거지 달리게 하기에는 무리가 있었던거다.[12] 히로가 방치되어있던 곳이 박스포드 공작부부의 별장 공사현장과 가까운 위치였다. 스펜서는 공작 부부의 별장 자재들을 운반하는 일을 하고있었고, 그 탓에 토마스와 친구들이 히로를 만나러 갈때마다 스펜서가 있는지 눈치를 봐가거나 히로를 만나러 가기로 되어있지 않던 기관차들이 히로를 만나러 가기로 되어있던 다른 기관차들이 편히 갈 수 있게 양동작전을 펼치면서 조심스럽게 가야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