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dEx Express 705편 습격 사건 (r20210301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주의. 사건·사고 관련 내용을 설명합니다.
이 문서는 실제로 일어난 사건·사고의 자세한 내용과 설명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항공사고 요약도
발생일
1994년 4월 7일
유형
하이재킹
발생 위치
미국 멤피스
탑승인원
승객 : 1명
승무원 : 3명
사망자
승객 : -
승무원 : -
생존자
승객 : 1명
승무원 : 3명
기종
맥도넬 더글라스 DC-10-30F
항공사
FedEx
기체 등록번호
N306FE
출발지
멤피스 국제공항
도착지
새너제이 국제공항
파일:4677.jpg
사고 4년 1999년에 찍힌 사진
1. 사고 개요
1.1. 탑승자
2. 사고 진행
3. 사고 결과
4. 기타



1. 사고 개요


1994년 4월 7일, 화물운송기 페덱스 705편에 비번인 동료가 편승을 원하여 승무원 3명과 같이 비행기에 올랐다. 잠시후 그 동료는 작살총과 망치를 들고 항공기를 조종하던 승무원들을 급습했지만 결국 역으로 제압당하고 항공기는 무사히 공항에 착륙한 사건.

항공사고수사대가 재현한 항공기속 처참한 사투장면 혐오 주의

1.1. 탑승자


  • 하이재커 - 오번 캘러웨이

  • 기장 - 데이비드 샌더스(49)
  • 부기장 - 제임스 터커(42)
  • 항공 엔지니어 - 앤드류 피터슨(39)


2. 사고 진행


1994년 4월 7일, 테네시 멤피스[1]를 떠나 캘리포니아 새너제이로 향하던 운송기에는 특별한 손님이 한명 있었다. 오번 캘러웨이는 전 공군의 유능한 인재였는데 입사 때 위조한 비행능력과 비행시간 관련으로 조사중에 있었고 해임당할 위험에 까지 처해 있었다. 그는 캘리포니아로 향하는 운송기에 편승을 희망하며 해머와 작살총등 치명적인 무기가 든 기타케이스를 가지고 세명의 승무원과 함께 탑승한다. 그는 조종석 음성 녹음기를 끄고 이륙하면 승무원들을 모두 죽여서 사고로 인한 사망으로 꾸며 가족들을 위한 보험금을 타낼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만약 성공한다면 페덱스 내부규약에 의해 가족은 250만 달러라는 거금을 보험금으로 받게 된다.

하지만 그의 계획은 처음부터 엇나가기 시작한다. 이륙하기 직전에 음성 녹음기가 꺼져 있는 것을 확인한 피터슨이 전원 차단기를 다시 올려 재작동시킨 것이다. 비행이 순조롭게 이루어지자 습격을 꿈에도 모르고 있던 조종석의 세명은 평범한 대화를 주고받는다. 그 소리를 들은 캘러웨이는 지금이 절호의 기회라는 것을 깨닫고 케이스에서 망치를 꺼내 조종사들을 습격했다. 아무것도 모르던 셋은 캘러웨이가 휘두른 망치에 머리를 사정없이 얻어맞고 치명적인 부상을 입었다.

하지만 기장과 항공엔지니어가 자리에서 일어나 캘러웨이와 사투를 벌이기 시작하자 터커는 싸움에 도움이 되려고 항공기를 뒤집는 시도를 하기도 했다.

다시 항공기의 균형을 되찾은 터커는 지상과 교신해 멤피스 국제 공항으로 향하지만 반쯤 마비된 몸이며 정신이 없는 상태라 공항을 제대로 찾지 못하는 상태에서 기장과 교대를 한다. 그 이후 교대를 한 기장은 비행기 조종을 하고 나머지 2명의 동료는 캘러웨이를 제압하려 노력하고 있었고 이가 불안했던 기장은 멤피스 공항으로 가던 도중 40km를 남기고 자동운전장치를 활성화 시키고 자리에서 일어난다. 하지만 일어난 순간 캘러웨이를 제압했다는 말에 안심하고 다시 자리에 앉는다.[2] 그후 활주로에 착륙하기에는 너무 빠른 속도로 비행중에 있었다는걸 발견했음에도 기장은 무리한 착륙을 감행한다. 활주로에 시계방향으로 선회후 착륙하기로 한것이다. 부상당한 기장에게는 힘든 비행이지만 이런 미친 비행을 자체중량 200여톤에 육박하는 DC-10 기로 성공하여 간신히 활주로에 착륙시키는 것에 성공했다. 착륙 즉시 지상요원이 들어왔고, 승무원들과 영혼의 맞다이를 펼친 캘러웨이는 손목에 수갑이 채워지며 체포됐다.


3. 사고 결과


머리에 뇌좌상 등 치명적인 부상을 입은 셋은 청력 손상 및 평행감각 실조 등의 영구적인 장애가 남게 되어 그 이후로 더 이상 항공기를 몰지 못하는 몸이 되고 말았다. 체포된 캘러웨이는 살인미수와 공중납치건으로 재판에 회부되어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사건이 있은지 1달 뒤, 항공 조종사 협회는 습격에도 불구하고 슬기롭게 위기를 헤쳐나간 셋에게 황금 메달을 수여했다.


4. 기타


항공 사고 수사대 시즌 3에서 '납치범과의 사투(Fight for Your Life)'라는 제목으로 해당 사고를 다루었다.

[1] 페덱스 본사와 distribution center 가 있는곳이다. 농담을 조금 섞어서, 멤피스 공항에서 뜨고 내리는 비행기의 절반은 페덱스의 화물 운송 비행기들이다[2] 자동운전장치가 활성화되자마자 바로 해제됐다. 기체에 문제가 있었기에 오토파일럿이 말을 듣지 않았고 그 사실을 모른 기장은 다른 파일럿들을 도와주러가려 했으나 다행히도 재빨리 다시 자리에 돌아갔기 때문에 문제가 되진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