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11 (r20210301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800px-Roundel_of_the_Peoples_Liberation_Army_Air_Force.svg.png 현대 중화인민공화국 인민해방군 항공병기 둘러보기
[ 펼치기 · 접기 ]
중화인민공화국 인민해방군(1948~현재)
中华人民共和国 人民解放军

회전익기
수송/다목적 헬기
AS-350, Mi-171, Mi-171V, Mi-171V5, Mi-17V7, Mi-172, Mi-6, S-70C2, Mi-8#s-2.3Mi-17, Mi-8T, Mi-26, Z-9,Z-20, SA-316이상 육
공격헬기
WZ-10, Harbin Z-19, Z-9, Changhe Z-11
대잠헬기
Ka-27, Z-9
전투기
1세대
J-2, J-5
2세대
J-6, J-7해, 공,
3세대
J-8해, 공, FC-1수출전용
4세대 / 4.5세대
J-10해, 공, J-11해, 공, J-13, J-15해, 공, J-16, Su-27 UBK/SK해, 공, Su-30MkK, Su-30Mk2 Su-35
5세대
J-20, {FC-31}
공격기
Q-5
폭격기
전폭기
JH-7
전략폭격기
Tu-4, H-5, H-6, H-20
수송기
CRJ200, CRJ700, IL-76, IL-78, Y-7, Y-8, Y-9, Y-11, Y-12, Y-20
무인기
샹룽
지원기
조기경보/초계기
KJ-1, KJ-2000, KJ-500, KJ-200
정찰기
Tu-154MD, JZ-6, JZ-8
공중급유기
{IL-78}, H-6, H-6K
훈련기
JL-8, JL-9, L-15
※ 윗첨자R: 퇴역 기종
※ 윗첨자L: 임대 기종
취소선: 개발 또는 도입 취소 기종
※ {중괄호}: 도입 예정 기종
※ 윗첨자각군: 해당 군 운용, 별도 표기 없을 시 공군






파일:j-11.jpg
파일:J-11B Fighter Jet.jpg
1. 개요
2. 상세



1. 개요



선양 항공기 제작공사(沈阳飞机工业 Shenyang Aircraft Corporation) J-11 (歼-11)
중국의 Su-27 복제생산형. NATO 코드명Flanker B+.

2. 상세


1990년대까지 MiG-21을 기반으로 한 J-7, J-8을 주력기로 삼은 중국 공군의 사정을 타개하기 위해서, 급전이 필요한 러시아[1]와 계약을 맺고 25억 달러에 중국에서 Su-27을 200대 면허 생산하기로 하는 계약을 맺었다. 물론 중국이 제대로 생산할 수 없는 엔진, 레이더, 그리고 항공전자장비(Avionics : 애비오닉스)는 러시아가 제공하기로 약속했다.
아무리 당시 경제적으로 막장이었던 러시아지만, 잠재적 적국인 중국에게 자국의 최신예 전투기를 면허 생산하게 한다는 것은 꺼림칙한 일이었다. 그래서 처음에는 Su-27보다 체급과 성능이 한단계 낮은 MiG-29를 제시했으나, 중국이 그럼 계약 안할래! 라고 해서 기어이 Su-27 생산 면허를 받아냈다.
그런데 러시아는 95대분의 부품까지 인도하였으나 2006년 이후 공급을 중단했다. 중단 이유는 중국이 계약을 어기고 기술을 습득하기 위해 리버스 엔지니어링을 하기 위해 부품들을 뜯어보았다는 것이었다.[2] 중국측은 오히려 러시아가 인도한 부품이 불량품이어서 자기네들이 도입을 중단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다운그레이드를 할 때는 아예 부품을 바꿔넣고 말지 불량품을 건네주지는 않기 때문에 중국측이 부품을 불법복제해서 생산한 것이 맞다. 불량품을 건네준다는 것 자체가 신용을 깎고 장사하기 싫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3]
러시아측 주장으로는 중국은 이렇게 계약위반으로 습득한 기술로 자체 생산한 J-10을 만들었다고 한다.
러시아에서 도입한 부품으로 만든 정식 면허생산 전투기는 J-11A라고 한다. 이는 Su-27SK와 동급이다. 그리고 여러 문제가 속출 중이라고 한다. 그 중에서 특히 마하 0.85~1.25 사이의 속도 구간에서 기체 구조의 강도 부족 문제가 지적되고 훈련 비행중 주익의 부착 부분이 (식별될 정도로) 확연히 변형을 일으키는 문제가 확인되고 있으며, 저공 비행 중 공중분해되는 사고도 발생했다고 하며. 조종사들은 "러시아에서 생산된 Su-27과 같은 성능이 나오지 않는다" 고 악평한 적도 있다.
중국 내부에서 지적재산권을 어기고 Su-27 계열의 전투기를 상당히 역공학적으로 분석하여 습득한 기술로 만든 전투기를 J-11B라고 한다.[4] J-11은 러시아제, J-11B는 반은 중국제이며 J-11B는 수직미익과 주익을 재설계하고 국산 개발의 디지털 플라이 바이 와이어 시스템의 채용 등 중국이 독자적으로 개량을 실시했고 Su-27UB와 역할이 같은 복좌형 J-11BS도 있고 J-11의 대지, 대함능력을 향상시킨 J-16이 있다. J-16은 Q-5를 대체할 것으로 보인다.
가장 큰 문제는 중국이 국산화한 WS-10A 엔진의 문제가 심각해 충분한 양의 J-11B 전투기를 생산할 수 없다는 것이다. 중국 공군 및 해군항공대는 AL-31F 엔진의 도입을 주장하고 있지만 중국 정부는 그냥 있는 것 쓰라는 입장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그나마 AL-31F 엔진의 보유량도 충분치 않아 J-15/16은 생산을 중단해야 할 판이며, 중국군의 WS-10A 엔진에 대한 인내심은 이미 한계에 도달한 상황이라고 한다. # 다만 2013년부터는 러시아로부터 AL-31F와 AL-31FN 엔진 등을 도입해가고 있다. 아무래도 엔진 기술은 상당한 노하우가 있어야 하며, 제대로 만드는 국가가 미국, 영국, 러시아, 프랑스 정도임을 감안하면, 중국이 제대로 된 엔진을 만드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려야 하고 그 전까지는 러시아에 의존할 수 밖에 없을 듯 하다.
J-11B는 KLJ-5A AESA레이더를 장착하였는데, 이는 J-10B와 FC-31, JF-17Block III에도 탑재된 레이더로써 RCS 5m^2에 대해 150km 이상의 거리에서 탐지할 수 있다고 한다. [5]

[1] 당시 러시아군은 경제난 때문에 소련 시절 200만 대군을 수십만으로 감축했을 정도로 막장이었다[2] 대한민국 공군도 마찬가지의 계약으로 어떤 미제 부품, 가령 AIM-120이나 AIM-9같은 미사일은 뜯어보지 못한다. 그런데 가끔 미국 외교전문지 등에서 한국군이 몰래 부품을 뜯어보고 기술을 훔쳐간다며 비난하는 일이 종종 있다.[3] 적국이었던 미국에까지 자국의 무기를 제시했다. 미군이 채용하지는 않았지만.[4] 면허 없이 생산한 100여대의 비면허 생산형 Su-27인 J-11B가 형편없는 성능의 데드카피 전투기라고 평가하는 밀리터리 매니아들이 있지만 이는 전후관계를 살펴보면 중국측이 러시아의 기술을 상당히 흡수했다고 보여지기 때문에, 근거가 희박하다. 중국측은 러시아의 Su-27 계열의 전투기를 리버스 엔지니어링하여 상당히 역공학적으로 분석을 하였기에 J-11B는 Su-27의 기술을 자기 기술로 습득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의미하고 있다. 따라서 원판에는 못미칠지 모르지만, 어느 정도는 성능을 낸다고 봐야 한다.[5] 개발사인 NRIET의 공식 자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