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시리즈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제1차 세계 대전기의 연합군 기갑장비

[ 펼치기 · 접기 ]
제1차 세계 대전
연합군기갑장비
파일:영국 국기.svg · 파일:러시아 제국 국기.svg · 파일:프랑스 국기(1794-1815, 1830-1958).svg · 파일:미국 국기(1912-1959).svg
전차
중전차/지상함
리틀 윌리, Mk. I, Mk. II, Mk. III, Mk. IV, Mk. V
중형전차
생 샤몽, 슈나이더 CA1, Mk. A 휘펫, Mk. B, Mk. C 호넷
경전차
르노 FT, M1917 경전차, 포드 3t 전차
프로토타입 중전차/지상함
Mk. VI, 피아트 2000, 플라잉 엘레펀트, 차르 전차, 베즈데코드, 홀트 가스-일렉트릭, FCM 1A, 홀트 150t 필드 모니터, 200t 트렌치 디스트로이어, 맥피 지상함 1916-17
자주포
건 캐리어 Mk. I, 240mm 캐터필러 자주포, M1919 16인치 자주포
탱켓
모리스-마르텔 탱켓
장갑차
푸틸로프 - 가포드 장갑차, 푸조 146, 르노 ED, 오스트로-다임러 장갑차, Mk. IX, 오스틴 장갑차, 롤스로이스 장갑차, 데이빗슨 캐딜락, 킹 장갑차, 란체스터 장갑차, 피어리스 장갑차, 화이트 장갑차, 테르니 장갑차, 란치아 1ZM
차량
홀트 트랙터

※무기체계 둘러보기 : 파일:영국 국기.svg · 파일:러시아 제국 국기.svg · 파일:프랑스 국기(1794-1815, 1830-1958).svg · 파일:미국 국기(1912-1959).svg | 파일:gun_icon__.png 대전기 보병장비





제1차 세계대전기의 동맹국 기갑장비

[ 펼치기 · 접기 ]
1차 세계대전
동맹군기갑장비
파일:독일 제국 국기.svg · 파일: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국기.svg · 파일:오스만 제국 국기.svg · 파일:불가리아 국기.svg
전차

중전차
A7V
프로토타입
LK I, LK II, A7V, A7VU, A7V 대공전차, 슈투름바겐, 트레파스바겐, 그로스캄프바겐, PzZug II 장갑열차, 오리온바겐, 오버슐레지엔
노획전차
Mk. IV, Mk. A 휘펫, FT-17
장갑차
E-V/4 에르하르트, P.A.1, 오스트로-다임러 장갑차, 란치아 안살도 장갑차, 뷔싱 A5P, 롬펠 장갑차

※무기체계 둘러보기 : 파일:독일 제국 국기.svg · 파일: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국기.svg · 파일:오스만 제국 국기.svg · 파일:불가리아 국기.svg | 파일:tank_icon__.png 대전기 기갑차량







1. 개요[편집]




레플리카 Mk. IV 남성형 전차 기동 영상
1915년 영국에서 개발된 세계 최초전차.

그 이전에 있었던 장갑차량들은 정확히 말하자면 전차가 아닌 장갑차들이다.###

제1차 세계 대전은 이전과는 전혀 다른 양상의 전쟁이었다. 독일 제국슐리펜 계획마른 전투로 좌절된 이후 1914년부터 연합군과 동맹군은 북해에서 스위스까지 이어지는 거대한 참호의 바다를 만들었고, 새로운 발명품인 기관총이 과거와 마찬가지로 대열을 지어 전진하는 보병들을 향해 불을 뿜었으며, 진창이 된 전장을 걷는 보병들의 무거운 발을 더욱 잡아 끄는 철조망이 참호의 바다를 매웠다. 참호전이 일상화되면서 병사들은 철조망과 장애물, 기관총 세례를 피해 적 참호로 돌진하는 위험천만한 행동을 반복해야 했다. 이로 인해 철조망을 헤쳐나갈 수 있고 기관총으로부터 몸을 지키면서 적 참호를 돌파할 수 있는 병기가 필요해졌다. 물론 당시에도 장갑차들은 많았지만, 이들의 바퀴는 포격으로 엉망이 된 무인지대를 주행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했기 때문에 이를 극복할 완전히 새로운 병기가 개발되어야 했다. 그렇게 해서 "육상전함"이라는 컨셉으로 탄생한 것이 바로 Mk 시리즈. 무한궤도를 장착한 덕분에 울퉁불퉁한 진흙길 위를 달릴 수 있었고, 하필 당시 독일군이 장갑차들을 상대하기 위해 개발한 철갑탄은 막지 못했지만 그 외 일반 탄환들을 막아내고 참호의 철조망을 헤치며 진격할 수 있었다.


Mk IV가 참호를 건너는 영상
15초~20초 부분을 보면, 위로 경사진 Mk 시리즈의 독특한 궤도 모양이 참호를 건너는 데 특화됐음을 알 수 있다.
Mk I이 만들어지기 이전에 프로토타입 전차이자, '진정한 세계 최초의 전차'라고도 불리는 리틀 윌리가 있었지만, 리틀 윌리는 Mk 시리즈와 무게가 비슷하거나 더 가벼웠음에도 불구하고, 궤도 구조상 진흙길을 제대로 달리지 못했다. 결국 서스펜션과 궤도를 개량해서 겨우 주행에 성공시켰지만, 막상 참호 건너기 실험을 해보니 참호를 넘어가지도 못하고 흙만 파내면서 버벅거렸다. 어찌저찌 참호를 건넜다고 해도 전면 장갑이 궤도보다 앞으로 돌출된 구조 때문에 참호에 쳐박혀서 꼼짝도 못 했다. 그렇다보니 당연히 실전 배치되지는 못한 프로토타입으로 남았고, 결국 최초의 전차로서 전장에 나선 것은 Mk I "Mother"가 되었다.[1]

모델은 Mk I "Mother"부터 Mk VIII까지 있으며 가장 많이 양산된 것은 Mk IV이다. Mk IV까지는 기어 변속 및 방향 전환에 3~4명이나 필요했지만, 이후 모델들은 개량을 거쳐서 조종수 혼자 기어 변속과 방향전환을 할 수 있다. 무장에 따라 암수로 구분할 수 있는데, 포와 기관총으로 무장한 것을 '남성형'(Male), 기관총만으로 무장한 것을 '여성형'(Female)으로 분류한다.

시속은 약 5km 정도로, 병사들이 보행하는 속도와 비슷할 정도로 느렸다. 하지만 오히려 그 덕분에 병사들과 나란히 주행하면서 기관총 세례로부터 병사들을 지키는 역할을 해낼 수 있었다. 물론 이 탓에 '움직이는 엄폐물일 뿐'이라는 평도 있지만 기관총에 갈려나가던 보병들에겐 어그로를 끌어주면서 엄폐물이자 움직이는 포진지 역할도 하던 이 쇳덩이가 얼마나 예뻐보였겠는가!

아직 '전차'라는 개념이 제대로 규명되기 전에 만들어진 초기 모델인 탓인지, 무한궤도 안에는 서스펜션이 없었다. 엔진도 후방이 아닌 중앙에 위치한 탓에 주행시 궤도에서 일어나는 진동, 엔진의 진동이 고스란히 전차에 퍼져 병사들은 진동과 소음, 그리고 엔진의 열기를 견디며 전투에 임해야 했다. 게다가 이는 승무원뿐 아니라 전차 자체에도 문제를 일으켰다. 장시간 주행할 경우 궤도 연결 핀이 진동의 충격을 이기지 못하고 부러지거나 핀 구멍이 헐거워지면서 결국 끊어진 것. 또한 엔진에서 분출된 일산화탄소가 전차 안을 메워 전차병들은 눈이 팅팅 붓고 중독되어 속이 뒤집어지는 게 일상이었다 한다.

양쪽의 포곽은 분리가 가능하도록 만들어졌는데, 이것은 철도 수송 시 포곽이 철도 건설한계상의 허용 폭을 초과하였기 때문이다. 때문에 수송 시에는 포곽을 분리하였다가 도착 후 다시 조립해야 했다.

초기 모델에는 전차 상부에 삼각 지붕 같은 것이 달려있었는데, 이는 적군이 전차 위로 투척한 수류탄을 굴러 떨어트리기 위한 설비였다. 하지만 전차의 진동이 어마무시해서 지붕 없이도 수류탄이 떨어진다는 실험 사실이 밝혀졌고, 이에 따라 지붕은 사라졌다. 또 다른 초기 설비로 후방의 철제 보조바퀴가 있었는데, 이는 방향 전환 및 참호를 넘어갈 때 전차 뒷부분이 참호에 빠지지 않도록 하는 바퀴였다.[2] 하지만 전차가 충분히 길고 무거워서 보조바퀴가 없어도 참호를 건널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이 바퀴 또한 사라졌다.[3]

이미 메말라 죽어가던 독일과 오스트리아 등 동맹국은 이 탱크를 보고 총탄이 먹히지도 않는 철도깨비라며 좌절했다 한다. 초기형 모델들의 위력은 별 거 아니었지만, 수십톤짜리 쇳덩이 수십개가 밀려오는데 그걸 야포 사격으로 잡았더니 수백 개가 달려오던 상황이었다. 자기들은 자원이 말라 자국민들이 순무만 먹고 지내는데 저쪽은 신무기 개발하고 양산할 경제력이 건재하다는 뜻이었기 때문.

어원은 물 담는 통을 뜻하는 탱크. 이 단어를 러시아군에 물을 공급하는 차량을 만든다는 역정보를 퍼트리면서, 말 그대로 물 담는 탱크라는 뜻으로 처음 암호명으로 사용했다. 처음 생각했던 암호명은 Water Carrier였다고 한다. 그러나 누군가가 "약자로 줄이면 W.C.(Water Closet, 화장실)가 되는데?"라고 반문해 부랴부랴 Tank로 바꿨다는 이야기가 전해져 온다. 다른 야담으로는 해군장관 "W.C."의 이름을 땄기 때문에 비밀병기라는 게 들통날까봐, '무한궤도와 리벳 고정 장갑을 달아놓고 '화장실'이라 불러봐야 속을 리가 없어서', '조국의 병사들을 화장실이란 이름의 차량 속에 앉힐 순 없다' 등 다양한 이야기가 있다.

처음에는 암호명에 불과했던 이 단어가 이후 이 장비의 정식 명칭으로 굳었고, 결국 시간이 지나고 나서 영어에서 이런 계열의 장갑 차량인 전차를 뜻하는 일반 명사가 되었다. 요즘은 '탱크'라고 하면 대부분 이쪽을 먼저 떠올리고 물 담는 통은 '물탱크'라고 따로 부를 정도.

러시아 등 동구권에서도 같은 단어를 사용하며,[4] 러시아의 영향을 받은 북한에서도 땅끄라고 부르고 있다. 한국에서는 탱크나 전차 양쪽 다 통용된다.


전차 투입 100주년 기념 영상[5]
2016년 9월 15일자로 실전에 투입된 지 100주년을 맞이하게 되었다.기사 1916년 9월 23일엔 런던 트라팔가 광장에 전시하여 공개적으로 민간인에게 선보였다.

2. 형식[편집]


Mk I~MkIX까지 개발되었다. 이 중 Mk III, Mk VI, Mk VII는 훈련용/시험용 모델이고 나머지는 실전 투입되거나 실전 투입을 염두에 두고 만든 모델이다.


2.1. Mk I "Mother"[편집]


파일:external/kookbang.dema.mil.kr/BBS_201302040548234190.jpg
Mk. 1 "Mother"
이름 그대로 'MK 시리즈'의 어머니이자 '전차'의 어머니. Mk 시리즈를 포함해서 초기 전차들은 주포가 달린 남성형(Male)과 기관총이 달린 여성형(Female)로 나뉘는 경우가 많았다. 사진은 여성형(Female)이다. 포신처럼 보이는 건 오해하기 쉽게 생겼지만 포신이 아니고 기관총의 총신 덮개다. 상용 보일러 강판을 사용해서 제식소총의 일반적인 탄환은 막았지만, 철제 탄심을 쓰는 철갑탄에는 뚫렸다.

본래는 충분한 수를 갖추고 승무원들 역시 충분히 훈련시킨 후 전장에 투입하려 했으나, 전황이 악화됨에 따라 예정보다 일찍인 1916년 9월 15일, 영국군의 솜 공세 중 플레흐-꾸흐스레트(Flers–Courcelette) 전투에서 첫 데뷔하였다. 그러나 거의 50대 가까이 운용됐음에도 절반 가량이 기계 고장으로 인해 투입되지 못했고, 어찌어찌 출발한 나머지도 전장에서 퍼지는 끝에 전체의 1/5 정도만이 적의 참호를 돌파할 수 있었다. 데뷔전으로서는 초라한 전과이지만 어쨌든 무인지대를 비교적 안전하게 돌파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었고, 주행 성능과 방어력을 개량할 필요성을 느끼게 해준 계기가 되었다.

2.2. Mk II[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German_photo_with_English_Tank.jpg
Mk. II
해치와 구동계통을 개선하고, 후방 보조바퀴를 제거한 개량형. 이것도 여전히 철갑탄에 뚫렸다.

Mk l과 Mk ll는 장갑이 굉장히 얇았다. 당시 기술력이 부족해 전차의 변속기나 엔진고장 등으로 골치아픈 일을 많이 겪었고, 장갑이 얇은 탓에 Mk l과 Mk ll에 탄 사람들은 적군의 반격에 전사했다. 즉, 탑승자 전원 사망했다는 것이다. 전쟁터에서 어그로를 끄는 생김새를 가진 주제에 소총탄에 뚫리는 방어력이니 어쩔 수 없었다. 그래도 전차에 어그로가 끌린 탓에 다른 보병들의 생존률은 올랐다.

2.3. Mk IV[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Mark_IV.jpg
Mk. IV
시리즈 중 가장 많이 양산된 모델. 남성형 전차의 경우 주포의 길이가 Mk I보다 짧아졌는데, 참호 돌파과정에서 너무 길었던 Mk I의 포신이 파손되는 경우가 많아서 줄였다. 철갑탄을 막기 위해 방탄 강판으로 장갑이 강화되었다.

포수는 주포 방아쇠와 연결된 막대를 겨드랑이 사이에 끼운 뒤, 몸무게를 이용해 막대를 아래로 내리면 위로, 몸을 위로 일으키면 아래로 내려가는 방식으로 주포 각도를 조절했다고 한다. 좌우 각도는 전방과 측면으로 약 90도 정도 조절이 가능했는데, 물론 이 때도 직접 몸을 움직여서 일일이 움직여야 했다. 주포 옆으로는 세로로 좁은 틈새가 나 있는데, 포수는 이 틈새 안쪽에 설치된 망원경을 통해 밖을 바라보면서 적을 조준했다. 주포의 사거리는 약 6.4km 정도였으나, 조준 시스템이 열악하다보니 사실상 1km 거리도 맞출까 말까 했다고 한다. 게다가 밖을 볼 수 있는 길이 오로지 포수 조준경을 겸하는 망원경 뿐이다보니, 표적이 빠른 속도로 이동하는 날엔 목표물이 망원경에 보일 때까지 좌우로 열심히 움직여야 했다고.

비록 저렇게 많은 문제가 있었지만, 당시까지 양산된 전차 가운데 가장 쪽수가 많고 범용성이 높았기 때문에 자주 쓰였고, 전차전이라는 새로운 전술의 지평을 연 본격적인 무기로 평가된다. 그래서 별명이 게임 체인저(Game Changer).

파일:external/36.media.tumblr.com/tumblr_nlafs4WoSP1t3n5zjo9_r1_1280.jpg
챌린저 2와 함께 찍은 비교사진

파일:e6604kle4gt71.jpg
무선통신 플랫폼으로 개조된 Mk. IV
또한 1918년에는 공군과의 합동 실험 일환으로 전투기 및 다른 전차 간 무선통신이 가능한지에 대한 실험을 진행했다. 전투기와의 교신용으로 초대형 철탑 안테나를 설치하였으나 당시 기술로는 적절한 통신 수단으로 보기 어렵다는 결과만 도출되었다.

2.4. Mk V[편집]


외견상 Mk IV와 별 차이는 없지만 조향장치를 개선해서 Mk I~IV까지의 모델이 방향 전환에 3명이 필요했던 것을 조종수 혼자서 방향전환이 가능하도록 개량했다. 또한 기관총의 수를 늘리고, 루이스 기관총을 장비했던 종래 모델과는 달리 지속사격능력이 보다 우수한 호치키스 기관총으로 교체하고 기관총 장착부분도 볼마운트를 적용하여 사격범위가 확대되었다.

러시아에 노획된 MK V 2대가 길거리에 전시되 있는걸로 보이는 2016년의 영상이 있다. 차량번호는 9186과 9344. 보호시설 없이 길거리에 그냥 전시중이다 보니 낙서도 되있고 관리 상태는 좋은편은 아닌듯 하지만 도색은 하는듯 하다.

상세한 사진은 여기에서 볼수 있다.


2.4.1. Mk. V*[편집]




2.4.2. Mk.V**[편집]


Mk.V의 엔진을 강화시키고 무한궤도 레이아웃을 수정한 개량형.

2.5. Mk VIII "International"[편집]


파일:external/static.panoramio.com/1021776.jpg
Mk VIII "International"
영-미 합작으로 만들어진 최후의 육상전함. 300마력짜리 항공기용 엔진을 집어넣어 이전 모델들보다 무게가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최고속도가 오히려 늘어났으며 엔진 구역과 승무원 거주구역을 확실하게 분리시키는 등 육상전함 모델로서는 최고의 완성도와 최대의 크기를 자랑했지만,[6] 아래의 MK IX와 마찬가지로 종전 때까지 겨우 7대 완성되어 실전에 사용되지는 못했다.

2.6. Mk IX[편집]


파일:external/www.airbum.com/TTM-MkIX-WWI-LW.jpg
Mk. IX
무장은 기관총 1정에 지나지 않지만 내부에 30명의 인원이 탑승할 수 있는, 오늘날로 따지면 병력수송장갑차보병전투차의 성격을 가진 차량. 실제로는 대전 종결 때까지 3대밖에 완성되지 못해 거의 활약을 못했다.

2.7. Mk. X/Mk. V***[편집]




3. 파생형[편집]



3.1. 스팀 탱크[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US_Army_Corps_Of_Engineers_Steam_Tank_1918.jpg
US Army Corps Of Engineers Steam Tank
Mk IV를 기본 토대로 미국에서 개발한 전차. 이름이 말해주듯 증기기관으로 움직이며 무기로는 화염방사기를 탑재했다. 부무장으로는 4개의 30구경 기관총을 전면에 둘, 양 옆에 하나씩 장비했다고 한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실용성이 크게 의심되어 딱 하나만 만들어지고 폐기.


3.2. Gun Carrier Mk. I[편집]


파일:external/www.allworldwars.com/FullerTanksGreatWar30.jpg
Gun Carrier Mk. I
Mk I을 토대로 하여 만든 세계 최초자주포다. 차체가 그 차체이다보니 크기는 이루 말할 수 없는 크기이다.

1916년에 설계되어 이듬해에 48대가 출고되었다.

이 자주포의 특징이라면 바로 포를 탈착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총 두 가지 종류의 포를 탈착 방식으로 운용했는데, BL 60 pdr. 5인치 야포와 BL 6'' 26 cwt 곡사포가 바로 그것들이다. 자주포에서 떼어낸 포는 자주포 옆구리에 달린 바퀴를 떼어내서 따로 견인포로 끌고 다닐 수도 있었다.


4. 평가[편집]


전차라는 개념을 최초로 만든 물건임과 동시에 육상전함형 전차의 한계점을 보여준 물건이라는 이중적인 평가를 받는다.

일단 이 물건이 만들어짐에 따라 전차라는 개념이 만들어지고, 해당 개념이 21세기인 현재 시점까지 유지된다는 점에서 전차의 조상이라는 것 하나만으로도 충분한 의미가 있다.

하지만, 본래 목적인 움직이는 벙커육상전함이라는 발상은 완전히 실패했다. 애초에 적군의 중기관총까지 방어할 목적으로 만들어졌으므로 상대방이 야포를 끌어내서 사격하면 그냥 격파되며, 당시의 기술수준이 낮아서 급격한 선회가 어렵고, 사방의 적을 동시에 공격해야 한다는 생각을 반영했기 때문에 다수의 무장을 차체에 탑재하여 승무원도 많이 필요했다. 여기에 더해서 내부의 승무원은 전차 중앙에 위치한 엔진의 소음과 열기를 그대로 받으면서 부실한 장갑 덕분에 파편이 전차 내부로 잘 들어오므로 철가면을 쓰고 전투에 임해야 했으므로 전투효율이 크게 떨어진다. 즉, 비싸고 무겁고 느리며 신뢰성도 떨어지는 물건이 승무원까지 많이 필요한 주제에 방어력이 영 부실하다는 것이다. 피탄면적은 크고 어그로도 끌리는데 방어력은 어디 한대 맞으면 퍼진다. 대전차포도 아니고 대전차 소총이나 수류탄에도 손상되었다. 워낙 유리몸이라 평지주행만 시켜도 혼자 퍼지는 놈이 어디 한군데 손상되면 순식간에 퍼졌다.

게다가, 당시의 장갑차롤스로이스 장갑차처럼 이미 전차가 나오기 전인 1914년에 360도 선회가 가능한 포탑을 장비했다.# 이런 기술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선회포탑을 채용하지 않았기 때문에[7] 전차의 기본구조를 최초로 정립한 공로는 프랑스의 FT-17이 차지하였다.

물론 마크 전차가 포탑을 채택하지 않은건 나름의 이유가 있었다. 당시 마크 전차가 상대해야할 대상은 적 전차가 아니라, 엄연히 참호속에 있는 적 병사들이었다(자원부족에 시달리던 독일은 전차를 만들 돈 따위 없었다. 20-30대를 만들긴 했는데 그딴걸 누구 코에 붙이겠는가?). 참호를 돌파하면서 그 속에 있는 적을 공격하기 위해선 하방 사격 능력이 중요했는데 포탑은 적이 가까이 오거나 적에게 가까이 가게되면 적을 제압하기가 힘들었다. 게다가 참호가 길게 늘어진 전선에선 한 번에 한 대상만 공격이 가능한 포탑보다는 동시에 넓은 범위에 화력을 투사할 수 있는 포곽이 유리했다. 영국군도 당초 리틀 윌리를 만들 때부터 포탑을 고려하지 않은 건 당연히 아니었고, 실제로 테스트를 해봤으나 결과는 시원치 않았다.[8]

포탑을 설치한다는 건 이미 좁아터진 내부공간에 설비를 더 들여놓는다는 것이었고, 안 그래도 엔진룸조차 없던 전차가 더 커지고 더 무거워졌을 게 불보듯 뻔했다. 포탑의 부족한 하방사격 능력을 차체에 무장을 다는 것으로 해결하면 되지 않냐는 반문이 있을 수 있는데 이는 무게 때문에 힘들었다. 당시 전차 엔진의 신뢰성이나 출력을 생각한다면 도저히 답이 없었다. 더군다나 포탑이 없는 차체만으로 이미 현대 전차의 전고와 맞먹는 상태인데 거기서 포탑을 올리면 무게 중심이 높아졌을 것이고, 그 상태에서 참호를 돌파하다 안 퍼지면 다행이다.

마크 전차의 디자인은 근시안적이었을진 몰라도 당시 전장에선 적합한 형태였고, 프랑스군의 르노 전차는 디자인은 선진적이었을지 몰라도 당시 전장에선 부적합했다. 프랑스군은 그 부분을 중전차, 경전차를 1:3으로 조합해 양적우위로 해결해야만 했다.

결국 마크 전차가 포탑을 달지 않았다는 이유로 듣는 소리들은 전차가 발달한 현재만을 바라보고 당시의 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무지함을 드러내는 소리들이다.


5. 기타[편집]


파일:Berlin57.jpg
파일:Berlin58.jpg
베를린 전투 당시의 Mk 전차
1차대전이 끝나고 사라진 줄 알았으나 베를린 공방전에 독일군의 전력으로 투입되었고 소련군에 의해 박살나는 것으로 역사에서 완전히 퇴장한다. 어떻게 이런 일이 있었냐면 2차대전 초반 소련의 스몰렌스크에서 독일군이 노획해 베를린에 전시해 두던 물건인데 2차대전의 패전이 눈앞에 온 상황에서 병기란 병기는 손에 잡히는 대로 투입했기 때문에 전시물로 쓰던 것이 방어전에 쓰인 것.

2차대전 시기 독일이 노획한 Mk 전차들.

다만 전시만 했고 쓰지는 않았다는 의견이 있다.[9]

6. 미디어[편집]


모든 전차의 시발점답게 제1차 세계 대전을 다룬 미디어에서 자주 등장한다. 특히 참호 돌파를 위해 고안된 대각선 모양의 궤도, 육중한 차체와 그 높이와 맞먹는 궤도 등, 제2차 세계 대전기 전차나 현대 주력 전차에서는 보기 힘든 독특한 외관으로 당시 동맹국 병사들이 느꼈을 충격감을 관객들에게 선보이는 미디어가 많다.

이러한 독특한 외형 때문에 Mk 시리즈를 잘 모르는 사람은 이 전차가 SF물에 나오는 가상의 전차쯤 되는 것으로 오해하기도 한다. 물론 TV 등에서 나오는 1차대전 관련 자료에 개근하는 신세에다 세계사 교과서에도 잠수함, 전투기, 독가스 등과 함께 신무기 세트로 단골로 등장하는 차량인 만큼 어지간히 관심이 없는 게 아닌 이상 "이게 1차대전 때 탱크구나" 정도의 인식은 있다.


6.1. 도미네이션즈[편집]


Mk IV와 Mk V가 산업 시대의 첫 번째 중전차로 등장한다.


6.2. 문명 시리즈[편집]


파일:external/well-of-souls.com/landship4.jpg
문명 5의 Mk 전차
문명 5에서 지상함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현대시대 기갑유닛으로 등장한다.


6.3. Warhammer 40,000[편집]


파일:external/vignette1.wikia.nocookie.net/Land_Raider2.jpg
랜드 레이더
Warhammer 40,000랜드 레이더나 일부 인류제국의 장갑차량이 Mk 시리즈와 꽤 닮았고, 랜드 레이더는 거의 판박이다. 사실 2차 창작물에서 고전적인 느낌의 전차를 디자인할 때 1차 대전~2차 대전 초기 전차들이 많이 참조되다보니 탱크계의 클리셰 같은 물건이다.


6.4. 배틀필드 1[편집]


파일:external/cdn1.vox-cdn.com/Battlefield1_Reveal_07.0.jpg
배틀필드 1의 Mk. IV
시대 특성상 전작에 비해 기갑장비가 많이 없는지라 독보적인 존재감을 자랑한다. 다만 존재감만 자랑할 뿐 실제로는 사용 상의 까다로움과 어중간한 성능 때문에 잘 선택되지 않았는데.. 거듭된 버프로 최근에는 많이 사용된다. 싱글플레이 캠페인에서도 블랙베스란 이름을 가진 주연으로 등장하나, 특유의 그지같은 신뢰성을 충실히 구현하여(...) 등장인물들의 욕을 바가지로 먹고, 일부 미션은 그지같은 신뢰성 때문에 플레이어가 구르는 미션이 있을 정도.


6.5. 강철의 왈츠[편집]


이 전차가 첫 실전을 치른 솜 전투가 국내(한국)서버의 명칭인 N1 솜 강으로 간접적으로나마 등장한다. 그런데 마크4가 p사이트에 등장했다 나중에 추가 예정인 듯. 이후 2018년 7월 18일 업데이트 때 이벤트 전차로 등장했다.[10]


6.6. 월드 오브 탱크[편집]



전차 탄생 100주년 기념으로 Mark l 형식이 9월 20일 등장하였다.


6.7. 잃어버린 것들의 책[편집]


존 코널리 작가의 '잃어버린 것들의 책' 중간에는 Mk V가 등장. 이세계에 떨어져 기사와 함께 여행을 하던 주인공이 우연히 발견한다. 다만 이세계 배경이 동화와 신화가 섞인 설정인지라 기사는 그것이 무엇인지 전혀 알 수 없었고, 대신 주인공은 1차 세계 대전 서적을 읽어서 그것이 무엇인지 단번에 알아차린다. 작중 묘사에 의하면 갓 공장에서 나온 것처럼 보일 정도로 깔끔했다고 하지만, 안에는 아무도 없었고 전투한 흔적도 없었으며, 곧장 괴물 소동이 일어난 바람에 그냥 잊혀졌다. 이 설명만 봐도 Mk V가 등장한 게 굉장히 뜬금없고 비중도 없다는 걸 알 수 있는데, 사실 이 Mk V는 '주인공이 살던 시대 이전에도 이세계로 떨어진 자가 있었다'라는 증거가 됐다는 데 의의가 있다.


6.8.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편집]


파일:external/i0.wp.com/indiana-jones-last-crusade-movie-screencaps.com-9833.jpg
파일:external/i0.wp.com/indiana-jones-last-crusade-movie-screencaps.com-10409.jpg
최후의 성전의 Mk VII
3편에 "Mk VII" 이란 형식명의 유사차량이 등장하기도 했다. 모습은 Mk VIII에 선회포탑을 올린 형태로 저 포탑 처칠 전차의 포탑 아닌가? Mk 시리즈와 A7VU의 모습을 참고하여 굴착기를 마개조해서 제작했다. 다시 말해 현실엔 없는 오리지널 차량. 작중 나치 친위대가 자동차 덕후인 '하타이 공화국' 지도자에게 롤스로이스 팬텀 2를 주고 '원하는 만큼 지원해주겠다'라는 약속을 받아내면서 병사, 차량과 함께 얻어낸 유일한 전차. 계곡으로 향하면서 펼쳐진 추격 장면에서 보스 급 위치를 맡았다. 하지만 조종수 시야창이 좁아서 아군 차량을 실수로 들이받거나, 2차 대전이 한창인 와중에 측면 포대 디자인은 1차 대전의 그 구조라 병사들도 끙끙대며 겨우 쏘는 등 여러모로 난항이 많았다. 그래도 엔진 위치까지는 1차 대전의 구조를 벗어났는지, 실내에서 사투를 벌일 정도는 되었고, 이 사투 도중 나치 친위대원이 오발한 발터 P38조종수가 맞아 멈추지 못한 채 절벽 아래로 떨어진다.

제법 비중도 있고 오리지널 차량이라 고증을 의식하지 않아도 되는 덕인지, Mk.VIII의 최대시속이 약 10km인 것에 무색하게 이 녀석은 자동차, 말과 대등하게 달릴 정도의 기동력을 자랑한다(...). 참고로 해당 차량은 현재 디즈니 MGM 스튜디오에서 전시 중 이다.

이 전차를 소유한 '하타이 공화국'이 실제로 존재하긴 했으나, 영화상에서의 취급은 거의 '가상의 국가'에 가깝다. 여기서 이 전차 디자인이 이런 이유를 추론할 수 있는데, '가상의 국가에서 쓰던 가상의 전차'임을 강조하기 위해, 배경인 2차 대전보다 수십년 전인 1차 대전 당시 디자인을 채택한 것으로 볼 수 있는 것이다.


6.9. 워 호스[편집]


파일:external/www.militarymodelling.com/tm300_dm-ac-24576r.jpg
워 호스의 Mk. IV


Mk. IV 등장 장면
1차 세계 대전을 배경으로 한 워 호스에는 레플리카 Mk IV가 등장한다. 굴삭기를 마개조정도가 아니라 재창조 수준인데?해서 제작했으며, 뛰어난 재현도에 무색하게도 작중 등장은 위 영상 속 약 1분이 전부. 게다가 주포는커녕 기총 한 번 못 쏴보고 사라져버려서 특별한 활약은 해내지 못했다. 하지만 독일군들이 너나 할 것 없이 마치 괴물이라도 나타난 듯 정신없이 달아나고, 그 뒤를 이어 Mk.IV가 참호 속으로 천천히 기어들어온 후, 어둠 속에서 끼익끼익거리며 주인공을 향해 선회하는 모습은 그야말로 '움직이는 강철 괴물'. 또한 전진하는 Mk.IV를 위에서 꽁무니까지 약 6초가량 후방에서 훑을 때 느껴지는 웅장함은 가히 압권.

이 장면은 군마인 주인공 조이가 '전차'라는 존재를 마주함으로써, 1차 대전 당시 전쟁의 주역이 '기계'로 바뀐 것을 아주 잘 나타내주었다는 평이 있다. 그런 의미로 놓고 보면 비록 병기로서 적을 무찌르는 장면은 없을지라도, 거대한 몸집에서 뿜어져나오는 위엄을 통해 신병기라는 존재를 과시하는 데는 성공한 듯. '기계'의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해서인지 전차에 탑승한 승무원들의 모습이나 대사는 전혀 등장하지 않는다.

원작 소설에도 당연히 등장하는데, 장면과 상황은 얼추 비슷하나 원작에선 한 대가 쫓아오다가 나중엔 여러 대로 불어난다. 조이는 이 전차를 두고 '괴물'이라 부르며 두려워하지만, Mk.IV의 속도로 군마를 따라잡는 것은 애당초 불가능했고, 조이가 뒤도 안 돌아보고 달아난 이후 다시는 나타나지 않는다. 영화에서나 원작에서나 비중과 역할은 '공포감 조성' 외엔 없는 녀석(...).


레플리카 제작 과정. 작은 굴삭기 한 대가 Mk.IV로 탈바꿈한다.

작중 사용된 Mk.IV 레플리카의 내부 모습.
역할이 역할이다보니 내부는 고증을 따르지 않고 적당히 조종 가능하게만 재현되었다.

레플리카의 재현도가 우수한 덕인지, 이 전차는 영화 촬영 후에도 곳곳에서 굴러다니고 있다.


유튜브의 'The Tank Museum' 채널에서도 해당 Mk.IV 레플리카를 공수해서 작동시킨 영상을 업로드하였다.


6.10. DC 코믹스[편집]


파일:action comics 17.jpg
DC 코믹스에서 등장한 Mk 전차
DC 코믹스에서 1939년 발간된 액션 코믹스 17호 표지에 Mk 시리즈와 유사한 전차가 그려져 있다.


6.10.1. DC 확장 유니버스[편집]


파일:WWBTS_12.jpg
파일:mark2.1.jpg
원더우먼에서 등장한 Mk IV
원더우먼에서 등장한다. 작품 배경이 제1차 세계 대전인 덕에 나올 수 있었다. 다만 본작에선 영국군 병사들과 함께 엑스트라 전차로 몇몇 등장하는 것 외에는 참호전, 시가전 묘사에 전차가 전혀 등장하지 않고, 최종전이 벌어진 격납고에서 독일군 노획품 몇 대가 나오는 게 전부. 그래서 기동되는 모습은 없고, 대신 그 독일군 노획 Mk. IV가 거대한 둔기(!)로 사용되는 정도.


6.11.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편집]


파일:i001072009.jpg
파일:3208.8.jpg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의 Mk IV
작중 등장인물 중 하나인 에드먼드 버튼 경의 저택 입구에 세워져 있었다. 이름은 불도그. 그런데 범블비와 핫로드가 다가오자 주포를 쏘며 변신. 트랜스포머 실사영화 시리즈 중 최초로 1차 세계 대전 차량이 변신한 사례다. 로봇 폼은 장교 모자를 쓴 군인 같은 외형으로, 작중 지나가는 흑백사진에 의하면 1차 대전에 참전까지 했던 듯. 그러나 치매와 PTSD로 고통받고 있는지, 제1차 세계 대전이 끝나고 100년이나 지났지만 여전히 전쟁 당시를 떠올린다고 한다. 작중 역할은 그저 저택의 문지기 혹은 경비. 그래서 범블비와 핫로드를 공격한 이후론 등장이 없다.하지만 이 캐릭터가 등장한 덕분에, 트랜스포머 5는 Mk 시리즈가 기동하며 주포를 쏘는 모습을 볼 수 있는 몇 안 되는 영화가 되었다.


6.12. 걸즈 앤 판처[편집]


마크 IV가 등장하며 니시즈미 가(家)의 방문에 그려져있으며, 전차도 소개 영상에서도 사진이 잠깐 지나간다. 걸즈 앤 판처 설정상 여성들만 전차를 타는 것을 감안하면, 사진 속 전차가 기관총으로 무장한 '여성형'인 게 깨알 포인트였는데, 걸즈 앤 판처 최종장에서 오아라이 소속으로 남성형 전차가 참전한다는 정보가 확인되었다.

당시 명칭이 랜드이었다는 것에 기인해 오아라이 학원함 지하에 짱박힌 선박과 불량 학생 5명이 운용한다. BC자유 학원의 계략으로 다리가 무너지고 플래그차가 고립되자 니시즈미 미호가 마크 시리즈 특유의 외형에서 착안하여 무너진 다리를 전차 자체가 내리막길 역을 하는 다리가 되어준다는 '이나바의 흰토끼 작전'을 새워 위기에 탈출하여 팀에 기여한다. 여기에 마리의 플래그차인 르노 FT를 길막하며 탈출을 저지하는 활약을 보이기도 하였으나, 치하탄 학원전에서는 깃발 때문에 탈락. 덕분에 3라운드 케이조쿠 고교전에서 깃대를 제거했다.

그런데 라이벌이었던 A7V걸즈 앤 판처 드림 탱크 매치에서 1차대전때나 쓰던 구닥다리로 놀림받는다.


6.13. 엠파이어즈 근대사회의 여명[편집]


제1차 세계대전 시대의 영국군 탱크로 마크4가 등장한다. 정확한 모습은 파악하기 어려우나, 탱크로서의 성능은 어중간한 수준.


6.14. 데스 스트랜딩[편집]


샘이 사우스 노트 시티에 도착한 직후 이상폭풍이 발생해 이를 조사하다가 오히려 제1차 세계대전 중 전사한 미합중국 군인들의 연옥 같은 집단 해변[11]으로 휩쓸리고 고립되었을 때 미군의 전차로 MK.VIII 인터내셔널이 등장한다. 탯줄이 달린 전투기나 폭격기들과 달리 촉수가 달려있으며 이는 제2차 세계대전 연옥에서 나오는 M10 울버린과 공유한다.


6.15. 1917[편집]


파일:1917-Tank.jpg
1917에서 등장한 Mk II
초반부 무인지대 장면에서 격파되어 진흙탕에 방치된 채로 등장한다.

7. 모형[편집]


최초의 전차라는 명성에 맞게 모형화가 몇차례 이어졌다.


7.1. 타미야[편집]


모터라이즈 프라모델로 나왔다. 다만 가격이 더럽게 비싼게 흠이다. 하단의 스위치를 켜면 모터라이즈로 작동하며 전진 가능. 속도는 당연히 느리고, 궤도가 플라스틱 재질이라 등판력은 다소 떨어지지만 움직이는 모습은 무척이나 자연스럽다.

건전지는 AA사이즈 하나가 들어간다. 건전지 투입구는 벨크로를 통해 탈부착하는 방식이라, 건전지를 교체할 땐 벨크로를 찌익 떼서 교체 후 다시 붙이면 된다. 건전지 교체를 용이하게 하기 위해, 좌우 주포 부분과 지붕을 통째로 탈부착 가능. 측면이나 지붕을 떼어내고 내부를 드러내서 건전지를 교체할 수 있다. 다만 이러한 구조 탓에, 주포를 움직이다보면 주포 손잡이 부분이 건전지에 걸려서 꼼짝 않거나 부품이 분리되는 일이 있으니 주의.

최근엔 타미야에서 아예 RC버전까지 출시되었다. 물론 가격은 위의 것보다 훨씬 비싸다.


7.2. 타콤[편집]


독일 제국군에 노획된 버전으로 출시했다. 타미야 보단 싸지만 그래도 만만한 가격은 아니다.


8. 둘러보기[편집]





제2차 세계대전기의 영국군 기갑차량
파일:영국 국기.svg

[ 펼치기 · 접기 ]
2차 세계대전
영국군기갑차량
전차
탱켓
L3/35C
경전차
M2A4, 경전차 Mk.I, 경전차 Mk.II, 경전차 Mk.III, 경전차 Mk.IV, 경전차 Mk.V, 경전차 Mk.VIA, ,경전차 Mk.VIB, 빅커스 Mk. ET, 테트라크 I/CS, 해리 홉킨스, 하고C, T-26C, 2호 전차 L형 '룩스'C
순항전차
순항전차 Mk. I (A9), 순항전차 Mk.II (A10), A13 Mk.I, A13 Mk.II, A13 "커버넌터", 순항전차 Mk.VIA 크루세이더 I/II/II CS/III (A15), 카발리어 (A24), 순항전차 Mk.VIII 센토어 I/II/III/IV/V/VI/VII/VIII/CS (A27L), 순항전차 Mk.VIII 크롬웰 I/II/III/IV/V (A27M), 챌린저 (A30), 코멧 I (A34)
보병전차
빅커스 미디엄 Mk.II, 보병전차 Mk. I "마틸다" I (A11), 보병전차 Mk.II "마틸다II" I/II/IIA/III/IV/IV CS (A12), 보병전차 Mk. III "밸런타인" I/II/III/IV/V/VI/VII/VIII/IX/X/XI, 보병전차 Mk.IV "처칠" I/II/III/IV/V/VI/VII(A22)
중형전차
그랜트 I/II/III/IV/V/VI/VII/VIII/IX, 셔먼 IC/IC 하이브리드/셔먼 VC, Pz.Kpfw. T-34/85 747(r)C, 3호 전차C, 4호 전차 D/G형C
중전차
Mark VC, Mark VIC
랜드리스 차량
파일:미국 국기(1912-1959).svg 스튜어트 I/II/III/IV/V/VI, 채피, 리 I/II/III/IV/V/VI/VII/VIII/IX, ,셔먼 V, 셔먼 I, 셔먼 IB, 셔먼 III, 셔먼 IV,셔먼 I 하이브리드, 셔먼 II, 셔먼 IIA, 셔먼 IIAY, M10 Mk.I, M10 Mk.II, T26, T26E3, "튤립" 파생형 전차 및 장갑차(M4 셔먼, 크롬웰 문서 참고.), 그레이하운드 파일:소련 국기.svg German Heavy Tank,Mark V
시험 차량
인디펜던트 (A1E1)), TOG I, TOG II*, A39 토터스, A33 엑셀시어, A38 발리언트, A7 전차, A41 센추리온A, A43 블랙 프린스
대전차 자주포
알렉토 I/II/III/IV, M10 Mk.IL, M10 Mk.IIL, M10 IC 아킬레스L/M, M10 IIC 아킬레스L/M, Mk.I 아처, AEC Mk.I 건 캐리어
보병지원용 조명전차
셔먼 CDLL/M, 마틸다 CDL, 그랜트 CDL
구난전차
처칠 ARV, 그랜트 ARV
해변용 구난전차
셔먼 BARV, 그랜트 BARV
공병전차
처칠 AVRE
화염방사전차
처칠 크로커다일
지뢰제거전차
셔먼 III 크랩, 셔먼 V 크랩, 그랜트 스콜피온 III/IV, 밸런타인 스콜피온
가교전차
처칠 가교전차, 밸런타인 가교전차, 커버넌터 가교전차
자주포
섹스턴, 프리스트L, 비숍
장갑차
롤스로이스 장갑차, AEC Mk.I 장갑차, AEC Mk.II 장갑차, 스탠다드 비버레테, 카든-로이드 Mk.VI, 유니버셜 캐리어 Mk.I, 유니버셜 캐리어 Mk.II, 컨벤트리 장갑차, 다임러 AC 장갑차,
가이 장갑차, 험버 장갑차, 마몬-헤링턴 장갑차, 캥거루 APC, 란체스터 6x4 중장갑차, 테라핀 수륙양용 장갑차, ACV-IP 장갑차, M2 하프트랙, M3 하프트랙, M5 하프트랙, M9 하프트랙L, 화이트 스카웃 카L,디어하운드L,
정찰 차량
다임러 딩고, 험버 LRC, 모리스-커머셜 LRC, 모리스-커머셜 CS9, T17E1 스태그하운드
차량
AEC "도체스터" ACV 4x4/6x6 장갑지휘차, 베드포드 QL 다목적 트럭, 베드포드 OX/OY 다목적 트럭,
오스틴 K2/Y 중 의무후송트럭(앰뷸런스), 오스틴 K3/YF 다목적 트럭, 오스틴 K5 다목적 트럭,
모리스-커머셜 C8 quad FAT(전장전개형 포병 트랙터), 쉐보레 CMP FAT 전장전개형 포병 트랙터, 모리스-커머셜 CDSW 6x4 포병트랙터, 모리스-커머셜 C9/B 4x4 40mm 보포스 탑재형
AEC "마타도르" 포병용 중 트랙터/하프트랙, 레이랜드 "리트리버" 6x6 10톤 대형 수송트럭,
레이랜드 "히포" MK.II 중형 다목적 트럭, 레이랜드 비버-얼(장갑화) 건트럭, GMC DUKWL, 윌리스 MBL, Vauxhall B.T. Three-Quarter track Traclat
자주대공포
크루세이더 AA Mk.I, 크루세이더 AA Mk.II, 크루세이더 AA Mk.III, 경형 AA Mk.I, AEC AA, T17E2 스태그하운드
기술교류
파일:소련 국기.svg T-34-76, KV-1 1941년형
기타 전차
퍼니전차, A46, FV301, FV 시리즈, AT 시리즈

윗첨자A: 전후 도입
윗첨자C: 노획 차량
윗첨자M: r개조 차량
윗첨자L: 랜드리스 차량
윗첨자T: 훈련용 차량
※둘러보기 : 파일:영국 국기.svg 영국군의 운용장비 | 파일:tank_icon__.png 대전기 기갑차량









제2차 세계 대전의 나치 독일군 기갑 장비
파일:나치 독일 국기.svg

[ 펼치기 · 접기 ]
제2차 세계 대전
독일 국방군기갑차량
장갑차
전차
구축전차
Jg.Pz. 38(t) Hetzer, Jg.Pz. IV, Jg.Pz.V "Jagdpanther", Jg.Pz.VI "Jagdtiger"
대전차 자주포
Sd.kfz. 6/3, Panzerjäger I, Marder, Nashorn/Hornisse, Panzerjäger Tiger (P) Ferdinand / Elefant, 5cm PaK 38 L/60 auf Brückenleger IVc
구난전차
3호 구난전차, 4호 구난전차, 5호 구난전차 "Bergepanther", 6호 구난전차 "Bergetiger", 6호 구난전차(P), Bergehetzer
돌격포
StuG.III Ausf.A, StuG III Ausf.B, StuG III Ausf.C, StuG III Ausf, D, StuG III Ausf.E, StuG III AUsf.F, StuG III Ausf.G, StuG.IV, Sturmpanzer IV, Sturmpanzer VI "Sturmtiger", StuH 42 Ausf.E/F, StuH 42 Ausf.G, StuIG 33B
자주포
15 cm sIG 33 (Sf) auf Pz.Kpfw. I Ausf.B, 15 cm sIG 33 auf Fahrgestell Pz.Kpfw. II (Sf),15cm sIG 33 L/11(Sf) auf Fahrgestell Pz.Kpfw. III Ausf.H (Sf), Wespe, Grille, Hummel, Karl, 105mm leFH18(Sf) LrS, 150mm sFH13/1(Sf) LrS, Panzerwerfer, Wurfrahmen 40
자주대공포
Sd.kfz. 6/2, Sd.kfz. 7/1, Sd.kfz. 7/2, Sd.kfz 10/4, Sd.kfz 10/5, FlakpanzerIV "Möbelwagen",FlakpanzerIV "Wirbelwind",FlakpanzerIV "Ostwind",FlakpanzerIV "Kugelblitz", Flakpanzer 38(t) "Gepard", Flakpanzer III "Wirbelwind", Flakpanzer III "Ostwind", Flakpanzer I
Beutepanzer 노획차량 및
개조품

파일:체코 국기.svg Pz.Kpfw. 35(t), Artillerie schlepper 35(t), Pz.Kpfw. 38(t), Bergepanzer 38(t), Panzerjäger skoda SIDt32(t)

파일:유고슬라비아 왕국 국기.svg Pz.Kpfw. 32 (j), 르노 FT-17

파일:오스트리아 국기.svg M35 Mittlere Panzerwagen, Sd.kfz.254 mittlere gepanzerte Beobachtungskraftwagen, ADMK Mulus

파일:폴란드 국기(1928–1980).svg le.Pz.Kpfw. TK(p), le.Pz.Kpfw. TKS(p), Pz.Kpfw. 7TP 731(p), Artillerie Schlepper C7P(p), Artillerie Schlepper C2P(p), 르노 FT-17

파일:덴마크 국기.svg Pz.Sp.Wg. L202(d), Pz.Sp.Wg. Pansarbil m/39(d)

파일:벨기에 국기.svg Artillerie schlepper VA 601 (b), Pz.Sp.Wg. VCL 701(b), Pz.Kpfw. AMC 738(b), Panzerjäger Sfl. CL 801(b), Panzerjäger VA 802(b), 르노 FT-17

파일:네덜란드 국기.svg Pz.Sp.Wg. DAF 201(h), Pz.Sp.Wg.L202(h), Pz.kpfw. FT 731(h)

파일:프랑스 국기.svg Pz.Sp.Wg. Wh 201(f), Pz.Sp.Wg. Laf 202(f), Pz.Sp.Wg. 203(f), Pz.Sp.Wg. P204(f), 5cm KwK38 L/42 auf Pz.Sp.Wg. P204(f), Pz.Sp.Wg. 178 P204(f) Schienenpanzer, Leichter Schützenpanzerwagen U304(f),2 cm Flak 38 leSPW U304(f) , 3,7 cm PaK 36 auf leSPW U304 (f) , Le.Zgkw. S307(f), Mittlerer gepanzerter Zugkraftwagen S307/303(f),Mittlerer Schützenpanzerwagen S307/303(f), SPW S307/303(f) mit Reihenwerfer, 7.5 cm Pak 40 auf m SPW S307/303(f), 8 cm R-Vielfachwerfer auf m.gep.Zgkw. S307/303(f), Panzerjäger mit 7.5cm Pak40 auf Fahrgestell S307(f), 15 cm Panzerwerfer 42 auf m.gep Zgkw. S307/303(f) Nebelwerfer 41, Lorraine Schlepper(f),Panzerjäger Lorraine Schlepper mit 47 mm Pak 181(f),Beobachtungswagen auf Lorraine Schlepper, Panzer I turm auf lorraine schlepper(f), 12.2cm FK (r) auf Geschützwagen Lorraine Schlepper(f),19.4 cm Kanone 485 (f) auf Selbstfahrlafette, 19,4 cm Kanone 485/585 (f), 28 cm Mörser 602(f) auf Selbstfahrlafette, Infanterie Schlepper UE 630(f), 3.7 cm Pak 36(Sf) auf Infanterieschlepper UE 630(f), 28/32 cm Wurfrahmen(Sf) auf Infanterie schlepper UE 630(f), Munitions-schlepper auf Infanterie Schlepper UE 630(f), Sicherungsfahrzeug UE(f), Pz.Sp.Wg. VM 701(f), Pz.Sp.Wg. ZT 702(f), 8cm schwere Granatwerfer 34 auf Pz.Sp.Wg. AMR35(f), Pz.kpfw. 17R 730c(f), Pz.Kpfw.17R 730m(f), Pz.Kpfw. 18R 730(f), Pz.Kpfw. 35R 731(f),Pz.Kpfw 35R 731(f) mit MG34,Pz.Kpfw. 35R 731(f) mit T-26 Turm,4.7 cm PaK(t) (Sfl.) auf Fgst.Pz.Kpfw. 35R 731(f), Pz.Kpfw 40R 736(f), Pz.Kpfw. D-1 732(f), Pz.Kpfw. D-2 733(f), Pz.Kpfw. 35H 734(f), Pz.Kpfw. 38H 735(f), Munitions-schlepper 38H 735(f)Artillerie-Panzer-Beobachtung 38H 735(f), Un Grosser Funk und Befehlswagen 38H 735(f), Munitions-schlepper 39H 735(f), 10.5cm leFH18(Sf) auf Geschützwagen 38H(f), Wurfrahmen 35H (f), Pz.Kpfw. FCM 737(f), 7.5 cm Pak 40 auf Geschützwagen FCM 36(f), 7.5 cm Pak 40/1 auf Lorraine Schlepper(f), Pz.Kpfw. 35-S 739(f), Pz.Kpfw. B-2 740(f), 105mm leFH 18/3 auf Gw B-1/B-2 740(f), Pz.Kpfw B-1 Flamm, Pz.Kpfw. 770(f), Pz.Kpfw. 612

파일:소련 국기 (1936-1955).svg Pz.Sp.Wg. BA 202(r), Pz.Sp.Wg. BA 203(r), Gepanzerte Artillerie Schlepper 630(r), 3,7 cm PaK 35-36 auf gepanzerter Artillerie Schlepper 630(r), Schwimm Pz.Kpfw. T-37 731(r), Schwimm Pz.Kpfw. T-38 732(r), Schwimm Pz.Kpfw. T-40 733(r), Pz.Kpfw. T-26A 737(r), Pz.Kpfw T-26A 737(r) mit 75 mm Pak 97/38(f), Pz.Kpfw. T-26B 738(r), Pz.Kpfw. T-26B 738(r) mit 75 mm Pak 97/38(f), Pz.Kpfw. T-26C 740(r), Pz.Kpfw. T-26C 740(r) mit 75 mm Pak 97/(98) 38(f) , Flammenwerfer Pz.Kpfw. T-26S 739(r), Brücke Pz.Kpfw. T-26 741(r), T-26T, Flammenwerfer Pz.Kpfw. T-26B 739(r), Pz.Kpfw.BT 742(r), Pz.Kpfw. T-60/70 743(r), Munitions Schlepper T-70(r), Flakpanzer T-60 743(r) mit 20mm Flak38, Pz.Kpfw. T-34/85 747(r), Pz.Kpfw. T-28 746(r), Pz.Kpfw. T-34/76 Ausf.A 747(r), Pz.Kpfw. T-34/76 Ausf.B 747(r), Pz.Kpfw. T-34/76 Ausf.C 747(r), Pz.Kpfw. T-34/76 Ausf.D 747(r), Flakpanzer T-34 747(r), Bergepanzer T-34, Pz.Kpfw. T-28V(T-28B) 748(r), Pz.Kpfw. T-35A 751(r), Pz.Kpfw. T-35C 752(r), Pz.Kpfw. KV-IA 753(r), Pz.Kpfw. KV-IB 755(r), Pz.Kpfw. KV-IB 755(r) mit 7.5cm KwK 40 L/43, Pz.Kpfw. KV-IC 756(r), Bergepanzer KV-I, (Sturm)Pz.Kpfw. KV-II 754(r), Jagdpanzer SU-76(r), Jagdpanzer SU-76M(r), Jagdpanzer SU-85 (r), Jagdpanzer SU-100 (r). Sturmgeschütz SU-122(r), Sturm Pz.Kpfw. SU-152(r), Mk.V, M3 경형, 처칠 보병전차, Pz.Kpfw. M3 747(a), Pz.Kpfw. M4A2 748(a), Pz.Kpfw. IS-2(r)

파일:영국 국기.svg 파일:캐나다 자치령 국기(1921-1957).svg Panzerspähwagen Marmon-Herrington (e) gep.M.Trsp.Wg Bedford (e), "Mammuth", Pz.Sp.Wg. Mk l 202(e), Pz.Sp.Wg. Mk.I bis III 202(e), gep.M.Trsp.Wg Bedford (e), Gepanzerter Maschinengewehrträger Bren 731(e), Panzerjäger Bren 731(e), Gep. MG-Träger Br 731(e) mit 3,7cm Pak35/36, 4.7cm PaK 188(h) auf Sfl. Bren 731(e),25mm Pak 112/113 auf Sfl. Bren 731(e), 2.8cm sPzB.41 auf Sfl. Bren 731(e), Leichter Pz.Kpfw Mk.II 733(e),Leichter Pz.Kpfw Mk.II 734(e), Leichter Pz.Kpfw Mk.II 735(e), Leichter Pz.Kpfw Mk.II 736(e), Leichter Pz.Kpfw Mk.II 737(e), Kreuzer Pz.Kpfw Mk.I 741(e), Kreuzer Pz.Kpfw Mk.II 742(e), Kreuzer Pz.Kpfw Mk.II 743(e), Kreuzer Pz.Kpfw. Mk IV 744 (e), Kruizer Pz.Kpfw Mk.V 745(e), Kreuzer Pz.Kpfw Mk.VI 746(e), Infanterie Pz.Kpfw Mk.I 747(e), Infanterie Pz.Kpfw. Mk.II 748(e), Infanterie Pz.Kpfw. Mk.II 748(e) mit 5cm KwK 38 L/42 'Oswald', Pz.Kpfw. Mk.III 749(e), Infanterie Pz.Kpfw. Mk.IV (e) Churchill, 셔먼 VC, Panzerjäger M10 (e) 'Achilles',

파일:미국 국기(1912-1959).svg Pz.Sp.Wg. Ford M8/M20 (a), Gepanzerter Mannschaftstransportwagen M3 401(a), Gep.M.Trsp.Wg. M3 401(a) mit Wurfrahmen40, Pz.kpfw. M3 740(a), Pz.Kpfw. M5A1 (a), Pz.Kpfw. M3 747(a), Pz.Kpfw. M4 748(a), BPz 748(a), Pz.Kpfw. M4 748(a), BPz 748(a), Panzerjäger M10 (a)

파일:헝가리 왕국 국기(1915-1918, 1919-1946).svg 38M 톨디I(u), 42M 톨디II(u), 40/43M 즈리니 II (u), 40M 님로드 (u), 40M 투란I (u), 40M 투란II(u), 39M 차바 (u)

파일:이탈리아 왕국 국기.svg Pz.Sp.Wg. AB41 202(i), Pz.Sp.Wg. AB43 203(i), Pz.Sp.Wg. Lancia 1ZM (i), Pz.Sp.Wg. Lince 202(i), Gepanzerter Mannschaftstransportwagen S 37 250(i), Pz.Kpfw L3/33(Flamm), Pz.Kpfw CV 35 731(i)/ Pz.Kpfw L3/35 731(i), Pz.Kpfw L3/33(Flamm) / L3/35 (Flamm) 732(i), Pz.kpfw. L6/40 733(i), Pz.kpfw. M11/39 734(i), Pz.kpfw. M13/40 735(i), Pz.kpfw M14/41 736(i), Pz.Kpfw. P40 737(i), Pz.Kpfw. M15/42 738(i), Sturmgeschütz L6 mit 47/32 770(i), Panzerbefehlswagen M41 771(i), Gepanzerte Selbstfahrlafette 90/53 831(i), Sturmgeschütz M40 mit 75/18(i), Sturmgeschütz M42 mit 75/18 (i)/Pz.bef.Wg M42 850(i), Sturmgeschütz M42M mit 75/34 852(i), Sturmgeschütz M42L mit 105/25 853(i), Sturmgeschütz M42T mit 75/46 (i), Sturmgeschütz M43 mit 75/34 851(i) , Sturmgeschütz M43 mit 75/46 852(i), Sturmgeschütz M43 mit 105/25 853(i), Gepanzerte Selbstfahrlafette M43 149/40 854(i)
프로토타입
Pz.Kpfw. T-25, Leichttraktor, Großtraktor, Neubaufahrzeug, Heuschrecke 10, D.W. 1 / 2, Pz.Kpfw. V/IV, VK 시리즈, Panzer-Selbstfahrlafette, VK 30.01 / 02, VK 36.01, VK 45.01(P), VK 45.02(P), VK 65.01, Panther ll, Pz.Kpfw. VIII Maus, E-100, Geschützwagen Tiger, Räumer S, Gep. M.Trsp.Wg. Kätzchen, 8,8cm Waffenträger
페이퍼 플랜
Pz.Kpfw. III/IV, VK 16.02 Leopard, Pz.Kpfw. VII Löwe, Pz.Kpfw. IX/X, E 시리즈, Entwurf zum 1 Mann – KleinpanzerKampfwagen "Maus", Sturmpanzer Bär, Strumpanther, Landkreuzer P-1000 Ratte, Landkreuzer P-1500 Monster, Flakpanzer Mareșal
차량
독일국방군/차량, Kübelwagen, Schwimmwagen, Steyr 1500A, Büssing-NAG T500, Büssing-NAG G31, Büssing-NAG L4500, Opel Blitz, Ford B3000S, V3000S, V3000A, Borgward B3000, Mercedes-Benz G5, Mercedes-Benz L1500, Mercedes-Benz L3000, Mercedes-Benz LG3000, Mercedes-Benz L4500, Mercedes-Benz L6500, Krupp L2H43/L2H143, Tatra T111
모터사이클
DB / DBK, KS 750, Sd.Kfz. 2 Kettenkrad, R-75
그 외
Raupenschlepper ost, Landwasserschlepper, Sd.Kfz.302/303(a/b), Sd.kfz 301 Borgward B IV, Sd.kfz 304 Springer, VsKfz 617, Kugelpanzer
기타
독일 기갑 병기의 역사와 루머

※둘러보기 : 파일:나치 독일 국기.svg 나치독일군의 운용장비 | 파일:tank_icon__.png 대전기 기갑차량




제2차 세계 대전기의 프랑스군 기갑장비
파일:프랑스 국기(1794-1815, 1830-1958).svg

[ 펼치기 · 접기 ]
제2차 세계 대전
프랑스군 기갑차량
장갑차
장륜 장갑차
파나르 165/175, 파나르 178, 화이트-라플리 AMD 50/80, 라플리 S15, 사우러 CAT 장갑차, 쉐보레 AAC-1937 장갑차
궤도장갑차
로렌 37L TRC, 르노 UE 슈니예트
반궤도장갑차
유닉 P107, 소뮤아 MCG, AMC 슈나이더 P16, AMR 시트로앵 P28, 시트로앵-케그레스 P17
전차
경보병전차
R35, R40, FCM 36, FT-17, FT-31, NC 전차
중보병전차
B1, D1, D2, 2C
경기병전차
H35, H38, H39, AMR-33, AMR-35
중기병전차
S35, AMC-34, AMC-35
대전차자주포
라플라이 S15 TOE/W15 TCC, 로렌 37L antichar 대전차자주포, 코누스 건, Mortier 280 mm TR de Schneider sur affût-chenilles St Chamond
프로토타입 및 페이퍼플랜
FCM F1, AMX 트락퉤르 시리즈, ARL 트락퇴르 C, G1, AMX-38, AMX-40, ARL-40 V939, SAu40, SARL42

※둘러보기 : 파일:프랑스 국기.svg 프랑스군의 운용장비 | 파일:tank_icon__.png 대전기 기갑차량




제2차 세계 대전기의 소련군 기갑장비
파일:소련 국기 (1936-1955).svg

[ 펼치기 · 접기 ]
겨울전쟁 2차 세계대전
소련 육·해군·NKVD기갑차량
전차
MS-1, V-26, T-26 1931년형, T-26 1932년형, T-26 1933년형, T-26 1934년형, T-26 1935년형, T-26 1936년형, T-26 1937년형, T-26 1938년형, T-26 1939년형, T-27, T-37, T-38, T-40, BT-2, BT-5, BT-7, BT-7M, T-50, T-60, T-70, T-80, T-46X, NI 전차
T-24, T-28, T-34-76 1940년형, T-34-76 1941년형, T-34-76 1942년형, T-34-76 1943년형, T-34E, T-34-57 1941년형X, T-34-85 (D-5T) 1943년형, T-34-85 (D-5T) 1944년형, T-34-85 (S-53), T-34-85 (ZiS-S-53) 1944년형, T-34-85 (ZiS-S-53) 1945년형, T-34-85 (ZiS-S-53) 1946년형, T-44
T-35, KV-1, KV-85, KV-2, KV-220X, IS-1, IS-2, IS-3
T-34-T, ISU-T
TU-26, TT-26, TT-BT-5, TT-BT-7
장갑차
D-8/12, BA-3, BA-6, BA-10, BA-11, BA-20, BA-27, BAL/BAL-M, FAI/FAI-M, BA-64, 이조르스크 장갑차
자주포
BT-7A, ZiS-30, SU-122, SU-76, SU-76M «Сучка», SU-152 «Зверобой», SU-85, ISU-152 «Зверобой», ISU-122, SU-100, SU-26X, SU-100YX, SU-14X
자주대공포
T-60-Z, T-90, ZUT-37, ZSU-37C, GAZ-AAA(4M), GAZ-AAA(DShK), GAZ-MM(72-K), ZiS-11/12(94-KM), ZiS-43
다연장로켓
카츄샤 다연장로켓
차량
T-20, GAZ-64, GAZ-AA, GAZ-AAA, GAZ-MM, GAZ-M1, GAZ-03-30, ZiS-5, ZiS-6, YAS-6, 코민테른 포병용 트랙터, 보로실로베츠 중 포병 트랙터, GAZ-67
모터사이클
M-72
랜드리스 및 개조 차량
M3/M5 лёгкий, M3 средний, M4A2 (75) «Емча», M4A2 (76)W «Емча», M4M, M4A2 (76) W HVSS, T26E3S, SU-M10X, MK-III «Валя-Таня», MK-IIIM, MK-III (F-95)X, «Черчилль» Mk.II, «Черчилль» Mk.III,«Черчилль» Mk.IV , MK-II «Матильда» , MK-II (ZiS-5), SU-57, БТР «Скаут»,, Брена носитель, MK-VII «Тетрарх»X, CCKW, Виллис МБ, DUKW, 포드 GPA, M24 «Чаффи»S, M4A4S, 스튜드베이커 US6 트럭, T70 GMCX, M2 하프트랙, M3 하프트랙X, M5 하프트랙, M9 하프트랙, ЗСУ M15A1 CGMC, ЗСУ M17 MGMC, M29 위즐X, LVTX, A27M 크롬웰S
노획 및 개조차량
파일:폴란드 국기(1928–1980).svg TKS, 7TPS 파일:슬로바키아 제1공화국 국기.svg LT-40, 파일:나치 독일 국기.svg T-38 Прага, T-I, Командирский танк КI, T-II, T-III, ШтуГ SU-75, СУ-76И, SG-122, T-IV, T-V Пантера, T-VI ТИГР 1X, T-VI ТИГР 2S, 마우스S, Веспе SU-105, Хуммель SU-150, Насхорн SU-88, 페르디난트S, 야크트티거S, Pz.kpfw. M4 748(a)S, Pz.Kpfw. 35-R 731(f), Pz.Kpfw. 35-R 731(f) 20mm ShVAK 기관포 장착형, Pz.Kpfw. T-35 751(r), Pz.Kpfw. T-34 747(r), Pz.Kpfw. M4 748(a), Pz.Kpfw. 35-S 739(f), Pz.Kpfw. 39-H 735(f) 파일:일본 제국 국기.svg Т-2597 «Чи-Ха», 47mm «Шин-Хо-То» «Чи-Ха», Т-2595 «Ха-Го», 3식 경전차 케루S 파일:헝가리 왕국 국기(1915-1918, 1919-1946).svg 35M 안살도, 40/43M 즈리니IIX, 38M 톨디 IX, 42M 톨디 IIAX, 41M 투란 IIX, 40M 님로드X, M3 средний, T-28 파일:루마니아 국기.svg 르노 R35, R-1, 마레샬 구축전차S,TACAM T-60S 파일:핀란드 국기.svg ISU-152, 코이라스 파일:이탈리아 왕국 국기.svg L6/40S 파일:리투아니아 국기.svg 르노 FTX 파일:러시아 해군기.svg 헤처
프로토타입
S-51, KV-3, KV-13, A-20, A-32, A-34, A-40, A-43, A-44, T-22 그로테, T-29, T-43, T-100, T-111, T-150, SMK, IT-45, IT-76, SU-122-44, T-54C, IS-4C, IS-6, KSP-76, ZiS-41, T-34-57 1943년형
페이퍼 플랜
KV-4, KV-5, 소련의 기갑병기 설계안 중 일부, LTP, MT-25, LTG, LTTB, 오비옉트 212, ST-1
그 외
KV 전차, 스탈린 전차, 소련군/차량, KhTz-16 트랙터 전차
※ 윗첨자S: 노획 혹은 공여 받았으나, 테스트 용도로만 사용하거나 운용하지 않음
※ 윗첨자C: 프로토타입 상태로 종전 후 양산 됨
※ 윗첨자X: 실전에 참여했거나 노획 혹은 공여받았으나 100대 미만의 극소량만 운용

※둘러보기 : 파일:러시아 국기.svg [[파일:소련 국기.svg | 파일:tank_icon__.png 대전기 기갑차량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2 19:03:01에 나무위키 Mk 시리즈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그리고 이 때문에 Mk I을 리틀 윌리의 후계자, '빅 윌리'라고도 부른다.[2] 르노 FT 경전차와 치로 중형전차 후방에 곡선 꼬리가 달린 것도 같은 이유다.[3] 르노 FT의 경우는 워낙 소형이라 분리할 경우 참호 돌파가 제한된다는 문제가 있었다.[4] 러시아어, 벨라루스어, 우크라이나어, 불가리아어 등 비슷한 친족 언어들끼리는 Танк(딴크, 혹은 탕크)라고 통용된다. 동구권이라기에는 이미 거리가 멀어져 버렸지만 폴란드어에서는 완전히 다른 표기인 Czołg(초우크)라고 부른다.[5] 영상에 등장하는 차량은 실차가 아닌 Mk IV 레플리카다.[6] 역사상 실전투입된 전차들 중 두번째로 크다.[7] 다만 리틀 윌리의 프로토타입에도 360도 회전포탑이 있었던 것을 보면 그냥 엔진의 위치 때문에 회전포탑을 못 달았을 수도 있다.[8] 리틀 윌리 전차의 상판에 보이는 원판이 바로 그 흔적이다. 프랑스군의 르노 경전차는 크기가 작았기 때문에 하방 사격 능력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대신 포탑을 채택해서 오는 부족한 화력투사력을 많이 만들기 시작해 많이 만들어 해결해야 했다.[9] 요약하면 적백내전으로 들어온 Mk 전차가 종전 후 다른 1차대전 병기들과 함께 전시되었다가 전시하던 지역이 독일군에게 점령당한 뒤 베를린으로 넘어왔다는 이야기다.[10] 중형전차로 등장했다.[11] 해변은 저세상과 이세상의 경계이며 본래 사람 한 명당 개인의 해변을 가지고 있지만, 전쟁으로 인한 대량살상이 일어나고 절망감과 생존욕구 등 강도가 센 감정이 휘몰아치는 전장의 경우 많은 사람들이 공통으로 가지는 해변을 가질 수 있으며, 전사자들은 이 안에서 죽고 부활하고 죽이고 다시 죽는 그런 무한한 순환을 하고 있다는 하트맨의 가설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