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ve Cannon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1. 설명
2.1. 싱글 플레이
2.2. 더블 플레이
2.3. 아티스트 코멘트


1. 설명[편집]


kors k가 작곡한 BEMANI 시리즈의 수록곡이며 beatmania IIDX 24 SINOBUZ에서 BUZRA ARTS의 해금곡으로 처음 등장하였다. 장르는 스피드 레이브. NAOKI가 퇴사한 이후 오랜만에 표방한 장르다. SINOBUZ의 컨셉인 '과거 유행 장르의 재해석'에 대응하는 곡 중 하나로 볼 수 있다.

BGAGOLI 제작의 전용 레이어를 사용하는데, 곡의 방향성을 의식한 듯 8th style 전후의 거친 펜터치를 보여준다. 특히 남성진 작화에서 두드러지며, 여성진 작화는 그 시절에 비해 조금 순화되긴 했지만 마찬가지로 굵은 선과 그라데이션을 최소화한 배색을 사용해 과거 화풍에 가까워졌다. 등장 캐릭터는 닉스, 에레키, 세리카, 에리카. 가끔씩 닉스와 에레키가 손으로 하트모양을 만들고 평화, 사랑, 결속, 존중이라는 단어를 쏟아내는 개그 컷이 나온다.


2. beatmania IIDX[편집]






장르명
SPEED RAVE
스피드 레이브
BPM
160
전광판 표기
RAVE CANNON
beatmania IIDX 난이도 체계

노멀
하이퍼
어나더
싱글 플레이
5
538
CN

9
946
CN

12
1700
CN

더블 플레이
5
546
CN

9
975
CN

12
1597
CN




2.1. 싱글 플레이[편집]












SPA 영상

SPA는 스크래치 견제와 난타에 특화된 채보로, 중반의 차지노트가 동반된 쉬는구간을 제외하고는 노트가 느슨하게 나오는 부분이 없어서 체감되는 물량은 꽤 많다. 1700개의 노트수도 그렇고 난이도도 그렇고 12에 알맞은 무난한 패턴의 곡. 그 때문인지 2017년 6월 중에도 클리어 레이트가 무려 66퍼센트나 된다. 신곡인 데다가 엑스트라 전용곡이라는 점이 겹쳐서 클리어 레이트에 거품이 심하게 낀 듯하다.

하드 클리어까지는 그럭저럭 할 만한 난이도지만, 익스하드 클리어 이상부터는 난이도가 확 뛴다.연속 스크래치, 연타, 스크래치 견제 등 잔배드를 유발하는 요소가 가득해서[1] 익스하드 클리어 난이도는 12레벨 중간 수준이다. 동 작곡가의 The Sampling ParadiseFIRE FIRE 정도는 익스하드 클리어할 줄 알아야 도전권에 들었다고 할 수 있다.

실질적인 난이도는 노멀/하드 게이지 모두 12 난이도표 기준 지력 D 정도로, 하드 게이지 클리어를 노리려면 10단을 넉넉히 딸 수 있는 실력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 중론이다. 노멀 게이지 클리어 역시 9단 상위권은 돼야 사정권 안에 들어오는 수준. 괴상하게 높은 클리어레이트에 현혹되어 RistacciaSPECIAL SUMMER CAMPAIGN! 수준의 입문곡으로 착각했다가는 큰일날 수 있다.


2.2. 더블 플레이[편집]



DPA 영상


2.3. 아티스트 코멘트[편집]


I wanna introduce you to this really exciting new sound!
라는 것으로 New Sound라는 건 이름만 남은 그리운 사운드 어프로치를 의미합니다.
항간에서는 레이브 사운드같은 90s의 패션이나 컬쳐가 리바이벌하고 있기에
「저의 레이브 사운드가 불타고 있다고!」 의미의 Rave Cannon입니다.
(불을 테마로, 라는 오더도 있었고)
실은 리바이벌같은 건 관계없이 가끔씩 이런 계열의 소리를 만들고 싶었습니다만,
하드 트랜스+레이브 사운드라는 소리가 되었기에, 처음에는 StripE vs Disconation명의로 공개할까라는 생각도 했습니다.
만약 샘플링을 많이 넣었으면 Mamonis vs Disconation라든가.
라고 말했지만 명의로 곡의 방향성을 들키는 것도 멋지지가 않은 것 같아서, 결국 kors k명의가 된 경위인 것입니다.
그럼, 곡 중에서 연주되고 있는 게키아츠[2] 기타는 DJ Genki군이 연주해 주었습니다.
당초 신디 사이저로 연주했던 부분입니다만 진부함이 생긴 것 같아서 DJ Genki에게 상담했을 때
「5현으로 연주하죠!!!」라고.
정말 믿음직해! 그렇기에 바로 부탁했는데, 다음날에는 그 헤비메탈같은 깅 깅 기타가 완성되어 있었습니다.
이미 말이지, 완벽해. 확실해. 시스[3]를 먹으러 택시로 롯폰기까지! 오케이 버블~!
그런 보람도 있어 뜨거운 화상같은 사운드로 완성되었다고 생각합니다.
Sound / kors k
그 옛날, 신주쿠에 아직 리퀴드 룸이 있었을 때, 전설이라고도 할 수 있는 하드 댄스 파티가 있었습니다.
거기선, 형광색이나 축광 소재를 마음껏 사용한 사이버 패션이 유행해,
형광봉 막대기나 팔찌를 달고서 날카로운 움직임으로 휘두르는 (빠순이의 응원과는 기본적으로 다릅니다)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그런 사람들을, 『레이버』라고 불렀습니다.
현재의 해외 EDM등에서는 데이파티에서 페스티벌 같은 낮 이미지도 강한 경우도 많아서,
올 나이트에서 형광봉을 휘두르는 장면이 적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아이돌 팬인 빠순이의 응원에서 흔드는 것도, 원래는 클럽 신에서 퍼져 나온 사람들의 당파일지도.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

98~99년 일본의 사이버 씬은, 지금의 해외에도 꿀리지 않을 멋짐이 있었습니다.
2000년 이후, 클럽에서의 「사이버」 패션은, 말만 앞서는, 은빛의 스톨을 걸칠 뿐인 사이버라든가,
선글라스를 쓰면 사이버라는 이상한 방향으로 진행되어서 굉장히 희미해져 버렸습니다.
**************************************
그런 이유로, 이번에는 조금 그리운 느낌으로 ROOTS26 캐릭터를 등장시켰습니다.
예전과 비교해, 그림체가 많이 바뀌었다고 자주 친구들에게 듣습니다만, 그때마다
『아, 그건 말이지, 메이크업을 바꾸었을 뿐이야』
라고 대답했습니다.
( ゚д゚ )彡
그림체가 바뀐 것이 아니라.
메이크업을 바꿨을 뿐.
…라는 느낌으로 괜찮지 않을까. 응.
Anime / GOLI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12 11:02:18에 나무위키 Rave Cannon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특히 중반부 휴식 직후의 12소절의 스크래치 발광구간이 익스하드 게이지에선 거의 즉사기 수준이다. 백스핀 스크래치, 스크래치 5연사, 엇박 스크래치, 그리고 뭐라고 설명하기가 힘든 64소절(...) 등 한 번 말리면 바로 게이지가 폭락하는 부분이다.[2] ゲキアツ파칭코에서 대박이 나기 전에 나오는 연출[3] 초밥을 의미한다. 일본 재즈맨들은 스시를 시스라 불렀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