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다이 카오루 (r20210301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1. 개요
2. 행보

내가 죽이는 것은 '계약자를 죽인 자' 뿐인데..., 네게는 스스로 정한 규칙이 없나?

- 경호 종료

규칙? 규칙은 절대, 완전 엄수. 규칙은 지킨다! 어떻게 지킬 지는 각자가 결정하는 거야.[1]

- 반다이 카오루


1. 개요


도박마-거짓말 사냥꾼 바쿠에 등장하는 인물. 본래 야코 조이치와 마찬가지로 카케로에 소속된 S급 스위퍼였으나, 현재는 10호 입회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묘하게 개구리를 닮은 외모가 특징이며 비염이라도 있는지 계속 코를 푼다.
(작중 캬라의 언급상 카게로의 적을 너무싫어해 알레르기 체질로 변했다고한다.)
반다이 회사하곤 상관없다? 어쩌면 야쿠자 집영회처럼 패러디일지도?

2. 행보


본래 입회인이 아닌 스위퍼였으나, 마다라메 바쿠 VS 사다쿠니 잇키 戰에서 당시 10호 입회인이었던 메카마 키로의 자리가 비게 되자 그 자리를 차지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클럽 카케로에 대한 충성심이 매우 크다. 경호 종료에게 빈센트 랄로의 협력자로서 프로토포로스로 오겠냐는 제안을 했을 때, 종료가 이에 응하자 노골적으로 살의를 드러내면서 카케로에 위협이 되면 죽이겠다고 말했다. 또한 전직 밀장과 출신 입회인인 미타카 하나에게 면전에서 밀장과의 갈보년이라고 부르면서 대놓고 업신여기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캬라와 경호 종료가 무법자 세력의 지휘권을 두고 싸우게 되자 독잉약탈이라는 룰을 제시했고, 이와 별개로 미타카 하나의 권유로 자신도 입회인들만의 독잉약탈, 즉 호탈전을 시작했다.[2] 이후 반다이는 둘 다 죽여버리기 위해 캬라와 종료가 싸우는 도중에 일부러 절벽을 무너뜨리려 했고, 그것을 저지하려던 타카 입회인을 박치기로 공격하지만 타카는 전매특허인 올라타기 자세로 회피하고 "공이 울렸다"라는 대사와 함께 해독제를 던지며 호탈전이 시작된다.
이후 경호 종료가 쓰러지는 모습에 분통이 터졌는지 눈물을 흘리면서 하나와 대결을 끝내려고 하면서 싸우는 도중에 카케로의 적을 없애기 위해서라면 목숨따윈 아깝지 않다며 땅에 떨어진 해독제를 발로 밟아 동귀어진을 시도하나 그 순간 타카가 회심의 미소를 짓는다. 그것을 본 반다이는 타카가 진짜 해독제는 숨겨둔채 가짜 해독제로 자신의 빈틈을 노린거라고 판단, 해독제를 밟는것을 포기하고 타카의 공격에 대비하는데, 타카가 말하길 반다이의 판단은 억측이었을 뿐이고 사실 해독제는 진짜였다.[3] 이후 타카가 쓰고있던 모자로 반다이의 시야를 가린후 공격, 막아내지 못한 반다이는 절벽밖으로 날려지며 사망한다.
어째 10호 입회인이라는 칭호에 비해 굉장히 짤막하게 나오고 퇴장했다. 이것은 10호의 징크스? 그렇다 하더라도 실력 자체는 분명히 강력하며 아멘 마코토 입회인도 그의 패배 소식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1] 타카를 제거하기 위해 타카의 손수건을 훔쳐 강제로 호탈전을 성립시키기도 하였고, 캬라와 경호 종료를 둘 다 죽여버리기 위해, 해독제를 절벽 밖으로 던져버리거나, 둘이 싸우고 있는 와중에 절벽을 무너뜨려 등의 행동을 보여줬다. 그야말로 겉치레 수준으로만 규칙을 지킬 뿐, 목적을 이루기 위해 비겁한 술수들도 망설이지 않는 모습을 보인다.[2] 본인 말로는 하나 입회인이 먼저 건네지 않았어도 자신이 하자고 했을 것이라 말했다.[3] 위의 반다이의 대사처럼, 룰 안에서라면 목적을 이루기 위해 비겁한 짓도 감수하는 타입이었기에 타카 역시 자신 처럼 비겁한 술수를 부렸을 거라 생각했던 것이다. 이에 타카는 반다이를 쓰러뜨리며 이를 비열한 자의 억측이라고 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