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 프랑스 358편 활주로 이탈사고 (r2020030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주의. 사건·사고 관련 내용을 설명합니다.
이 문서는 실제로 일어난 사건·사고의 자세한 내용과 설명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파일:external/lessonslearned.faa.gov/air_france_toronto.jpg
사진 출처
Le vol 358 Air France
Air France Flight 858
항공사고 요약도
발생일
2005년 8월 2일
유형
악천후 상태에서 착륙 직후 활주로 이탈
발생 위치
토론토 피어슨 국제공항
탑승인원
승객 : 297명
승무원 : 12명
사망자
-
생존자
승객 및 승무원 전원 생존
기종
에어버스 A340-313X
항공사
에어 프랑스
기체 등록번호
F-GLZQ
출발지
파리 샤를 드 골 국제공항
도착지
토론토 피어슨 국제공항
1. 개요
2. 사고 상황 및 원인
3. 사고 이후




1. 개요


프랑스 파리에서 출발해 2005년 8월 2일 오후 4시 3분경에 캐나다 토론토 피어슨 국제공항에 착륙하던 에어 프랑스 358편 에어버스 A340-300 여객기가 착륙 직후 활주로를 이탈해 주변 담장에 충돌 후 비행기 화재까지 일어났던 사고. 다행히 사망자는 없었다.

2. 사고 상황 및 원인


이날 피어슨 국제공항 일대에는 폭우가 쏟아지고 천둥이 치고 있었다. 사고기는 기상 악화로 공항 상공을 몇 차례 선회하던 중 번개를 맞고 정전이 발생하는 등 아찔한 상황이 연달아 일어났고, 공항에서는 기상 레이더센서가 번개를 맞아 고장나 버렸다. 조종사들은 오직 항공기 레이더에만 의존할 수 밖에 없었는데, 착륙 전에 다른 항공기 2대가 안전하게 먼저 착륙하는 것을 보고 착륙을 강행했으나 실패했다.
다시 5분 뒤에 착륙을 시도했는데 기상 악화로 평소보다 약 2배나 고도가 높은 상태로 진입하는 바람에 활주로 중간쯤에 착륙해 버렸다. 이때 남은 활주로는 고작 1,500m 정도였다. 역추진 엔진을 바로 작동시켰으면 큰 사고는 없었겠지만, 기장과 부기장의 판단 미스로 착륙 후 약 12초 뒤에 역추진 엔진을 작동시키는 바람에 활주로를 벗어나 공항 담벼락을 들이받았고, 다시 꼬리 부분이 들린 채 골짜기에 처박혔고 이 때 불꽃이 일어 화재가 발생했다.
이 때 승무원들은 지체없이 불이 난 꼬리 부분을 피해 반대편 출구를 열고 탈출용 미끄럼대를 설치했다. 승무원들의 빠른 대처와 함께 297명의 승객들도 냉정하게 대처했다. 자욱한 연기 속에서 비명 소리도 간간히 들렸지만, 서로를 독려하며 큰 소란 없이 비행기에서 탈출했다. 이 때문에 영국 항공 투어 28편 화재사고와 비교된다. 안습
기내 조명은 앞서 정전 사태로 이미 꺼진 상태였지만, 전화위복으로 기체가 두동강나면서 햇빛이 들어와 출구를 찾기 수월했다. 여객기는 승객들이 모두 빠져나간 뒤 폭우 속에서도 2시간여에 걸쳐 모조리 불에 탔다. 승무원과 승객들은 탈출 직후 폭발을 우려해 인근 401번 고속도로를 향해 달렸다. 인근에서 주행 중이던 운전자들은 차를 세우고 차분하게 승객들을 병원으로 수송했는데, 이 중에는 착륙 직후 휴대폰으로 연락을 받고 달려온 승객의 친지도 있었다.

3. 사고 이후


이 사고로 43명이 경상을 입었고, 또한 전원이 가벼운 호흡곤란과 타박상을 입었으나 모두 생명엔 지장이 없었다. AP는 이 사건을 보도하면서 "폭풍우에 따른 급작스러운 풍속 변화가 사고 원인일 가능성이 높다"면서 "골짜기에 무성한 나무가 충격을 흡수해 승무원과 승객들이 정신을 잃지 않은 것도 행운"이었다고 전했다. 또한 승무원들의 침착하고 신속한 대피 유도가 대형 참사로 이어질 뻔한 일을 막았다. 그러나 이 사고로 A340은 1992년 첫 취역한 뒤 13년 동안 누려 온 무사고 기록이 깨지고 말았다(...).
사고 후 기장은 정신적 후유증으로 은퇴했고, 부기장은 3개월 비행정지 처분을 받은 후 업무에 복귀했는데 사고 최종 보고서에 따르면 부기장이 부상당한 기장을 기체 밖으로 탈출시키고 가장 마지막으로 기체에서 내렸다고 한다. 누구랑 확실히 비교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