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원력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한백무림서 천잠비룡포의 등장인물.

참룡방 소속의 무인이다. 오기륭과 섬서의 한 술집에서 의기투합한 뒤 참룡방에 들어왔다.

구룡보를 공격할 무인을 선별할 때 망설임 없이 데려갈 정도로 오기륭에게 신임받고 있다. 권각 실력도 그만큼 훌륭하다.

여담이지만, 말이 굉장히 짧다.



이 문서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구룡보제천대성이 나타나자 실력과 정체를 드러냈다. 숭무련 지파 중 하나인 기갑문의 무인. 정체가 드러나자마자 갑자기 말이 많아졌다.

단운룡, 태자후와 함께 제천대성을 다굴했으나 패배했다. 그리고 이때부터 갑자기 말이 엄청 많아졌다.

무적기병(無敵機兵) 패문갑(牌雯鉀)이라는 요상한 갑옷을 사용한다. 각종 암기나 날붙이가 내장되어있고 심지어 손목에서 화탄이 나간다(...) 아이언맨? 게다가 공격을 받으면 변형하면서 충격을 감소시킨다. 본래 망가져 있던 것인데 당철민이 복구한 것.[1]

사실 차기 기갑문주로서 오기륭에게 용인술을 배우러 참룡방에 들어왔다. 오기륭의 용인술은 별거 없고 거의 정(과 약간의 어거지)에 의존하는 방식이었지만 그런 점에 감동받은 모양. 제천대성과의 일전에서는 "지금은 오기륭의 그릇에 감화 감동받은 상태이므로 련이 아닌 참룡방 소속이다."라고 할 정도. 용인술을 배우러 보낸 사람은 헌원력의 아버지다.

구룡보를 이긴 후에는 련으로 돌아가지만 가기 전에 다리를 잘린 오기륭에게 의족을 소개해준다. 제작자는 아마도 당철민인 듯.

단운룡이 항산으로 갔을 때 재등장한다. 오기륭에게 영향을 많이 받은 듯, 오기륭 특유의 재미없는 농담을 단운룡에게 건넸다. 오기륭의 안온하고 행복한 미래를 위해 오기륭을 위한 새 의족을 단운룡에게 건넨다.

이때 단운룡이 재미없는 농담이라고 말하지만, 오기륭을 위한 거라는 말은 진심인 듯. 숭무련은 항산의 일에 관여치 않기로 약속하여 직접 주지는 않았지만 나름의 대비를 위해 넓적하고 납작한 목갑을 건넨다. 위타천 대비용인 듯.

그리고 본인을 숭무련주 헌원무극의 아들 헌원력이라 정식으로 소개한다.

이후 천잠비룡포 마지막 화에 등장, 위원홍과의 싸움으로 철신각이 부서진 오기륭에게 새 철신각을 넘겨주고, 아버지와 함께 소연신의 장례에 참가한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10 02:21:41에 나무위키 헌원력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화산질풍검에 언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