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치 동자 (r2020030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v1SzCyv.jpg
一寸法師(いっすんぼうし)
1. 개요
2. 줄거리
3. 서브컬쳐에서


1. 개요


일본전래동화. '한치 동자'는 잇슨보시(一寸法師)를 우리말 어감에 맞게 번역한 이름이며 한자를 그대로 읽은 '일촌법사라는 표현도 쓰인다.
여기서 '法師'는 '~한 사람'을 뜻하는 문어체 접미사로서, 흔히 'ぼうし'로 탁음화된다. 어린이의 아명에 붙는 경우가 많다. 유명인의 경우를 예로 들면 오다 노부나가의 아명이 킷보시(吉法師)였다. 그런 의미에서 '한치 동자'는 꽤 적절한 번역. 법사 항목의 우리말 '법사'와 한자가 같지만 의미는 전혀 다르다.

2. 줄거리


아이가 없는 노부부가 아이를 갖게 해달라고 신에게 기도하자 할머니에게 아이가 생겼는데, 태어난 아이는 키가 1치(약 3 cm)밖에 되지 않았고 몇 년이 지나 장성해도 자라지 않았다. 아이에게는 '한치 동자'라는 이름이 붙었다.
어느 날 한치 동자는 무사가 되기 위해 교토로 가기로 결심했는데, 밥그릇을 배로, 젓가락을 노로, 바늘을 칼로, 짚대를 칼집으로 삼아 길을 나섰다. 교토에 가서 어느 귀족의 집 신세를 지게된다. 판본에 따라 생략되는 경우도있지만 한치 동자는 귀족의 딸, 아가씨를 보고 첫눈에 반하지만 덩치와 신분 차이로 꾀를 써서 밤중 잠든 아가씨의 입가에 밥풀을 붙혀둔 후 '아가씨가 내 밥을 빼앗아 먹었다.'며 누명을 씌운다.
그 일로 아가씨와 결혼했다는 설도 있고, 쫒겨나 집을 떠나는 아가씨의 경호를 자청하여 동행했다는 설도 있다. 어떤 버전에서는 너무 치사하다 싶었는지 누명을 씌웠다는 이야기는 생략해버리고 그냥 아가씨가 한치 동자를 귀여워해 신경을 써줬다는 식으로 서술하기도 하지만[1]. 어쨌거나 이 아가씨와 함께 사당에 방문하는 길에서 혹은 집을 떠나던 중 오니가 아가씨를 납치하려 했고 한치 동자가 아가씨를 지키려고 하자 오니가 한치 동자를 삼켜 버렸다. 한치 동자는 오니의 뱃속을 바늘로 찔러댔고, 이에 오니는 고통스러운 나머지 한치 동자를 뱉어내고, 요술 망치[2]도 잊은 채 산으로 도망가 버렸다.
한치 동자는 오니가 떨어뜨리고 간 요술 망치를 휘둘러 6척(약 182 cm) 위너 장신이 되어 아가씨와 결혼해 부자가 되었고, 고향의 부모님도 모셔와 잘 사는 거로 끝.

3. 서브컬쳐에서


직접 등장하기보다는 모티브로 쓰이는 편. 한치가 아니라 난쟁이 캐릭터로 등장하는 경우도 많다. 아가씨와 혼인하기 위해 누명을 씌운 사기 전과로 까이는 경우도 종종 있다. 그 외에도 한국의 반쪽이와 미얀마의 머리님도 이 이야기와 줄거리가 비슷하다.

[1] 아가씨가 누명으로 쫓겨나자 본의 아니게 일이 커져버려 죄책감을 느낀다는 이야기도 있다.[2] 일본 설화에서 오니는 두드리면 원하는 게 나오는 우치데노코즈치(打ち出の小槌)라는 조그마한 요술 망치를 가졌다고 한다.[3] 이쪽은 히로인의 설정과 7권의 내용이 섞였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