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익광고협의회/작품/2020년대 (r2020030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공익광고협의회/작품

공익광고협의회 작품 일람
1980년대
1990년대
2000년대
2010년대
2020년대
1. 개요


1. 개요


공익광고협의회에서 제작한 공익광고 중 2020년대(2020년~2029년)에 제작된 방송 공익광고를 일련한 문서.
간혹 공포감이 드는 광고도 있을 수 있으니 시청 시 주의. 공포감이 든다는 것에는 개인차가 크다는 것도 잊지 말자. 소름주의라고 표시해 놓은 광고가 전혀 무섭게 느껴지지 않는 사람이 있는 반면 소름주의라 표시해놓지 않은 광고에서도 적잖은 공포감을 느끼는 사람도 있다. 여기 소름주의라고 표시된 광고는 일반적으로 공포감을 느낄 수 있는 광고임을 의미한다.
이전 광고들(1980년대~2010년대 초반)에 비해 소름주의 같은 무서운 광고가 많이 없어진것을 볼수 있다.
  • 2015년 6월 코바코 홈페이지 개편에 따라 코바코 사이트로 연결된 링크가 전부 깨졌습니다. 다른 사이트에 대체 가능한 링크가 있으면 그 쪽으로 수정해 주시기 바랍니다.
  • 2016년 2월 현재, PC로 접속 시 다운로드 후에 볼 수 있는 광고(1981~2000년 광고 중 코바코 사이트 연결 링크)도 있는가 하면, 인터넷 익스플로러로 접속해야만 볼 수 있는 광고(예를 들면, 광고정보센터 사이트로 링크된 광고)도 있습니다. 모바일에서는 유튜브 및 블로그, TVCF 등의 사이트로 연결되어 있을 경우 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 접속 상태에서 코바코 링크로 다운로드가 되지 않으면, 구글 크롬으로 접속해서 시도하시기 바랍니다.

2. 2020년


제목
주제
출연자
배경음악
비고
상호존중과 통합 - 대한민국 듣기평가 60초 30초
국민통합
김강훈

2020년대의 첫 공익광고. 상대방 말 안듣고 자기 할말만 하는 사람들의 사례를 듣기평가 문제 식으로 표현했다. 한마디로 듣기를 잘하자라는 뜻. 출연하는 김강훈이 쓰고 나오는 토끼 귀도 귀여움과 더불어 듣기의 의미를 더한다. 10년 전인 2010년 첫 공익광고인 마음 속 리모콘과 같은 맥락이다.
학교폭력 - 톡 쳤을 뿐인데살짝 소름주의 20초30초통합편



카카오톡 등 넷상에서 이뤄지는 집단따돌림, 학교폭력을 비판한다. 급우들이 단체사진을 찍는 장면이 처음과 마지막을 같이하는 수미상관 형식인데, 마지막에는 한 남자아이만 우울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들에게 따돌림당하는 남자아이가 일상생활을 하다가도 톡방에서 톡이 울릴 때마다 피투성이가 되도록 맞는 장면이 섬뜩하며, BGM도 상당히 음울하다. "우린 톡 쳤을 뿐인데"라는 가해학생들의 표현에서 마치 그 사건이 생각난다는 의견도 있다. 당하는 학생의 성별도 구분되는데 TV버전은 남학생, 라디오버전은 여학생이다.[1] KOBACO 유튜브에서 공개한 1분 길이 통합편 마지막에는 그렇게 톡 치던 가해학생들 사이에서도 한명을 잡아내 또 톡을 치는 개미지옥(...)이 펼쳐지고, 이를 급만류하는 학생의 톡메시지를 보여주며 광고가 끝난다.

[1] "제발 그만해"라며 울먹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