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반 엘게라 (r2020030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스페인의 前 축구선수
[ No.294978 (fe0bc71b0cbe27e9c849e690ff6e89690feb0361) ] 이미지 등록됨
이름
이반 엘게라
Iván Helguera
본명
이반 엘게라 부히아
Iván Helguera Bujía
출생
1975년 3월 28일 (45세) /
스페인 칸타브리아 산탄테르
국적
스페인 파일:스페인 국기.png
신체
185cm
직업
축구선수(수비형 미드필더, 센터백 / 은퇴)
소속
선수
CD 만체고 (1995 ~ 1996)
알바세테 발롬피에 (1996~1997)
AS 로마 (1997 ~ 1998)
RCD 에스파뇰 (1998 ~ 1999)
레알 마드리드 CF (1999~2007)
발렌시아 CF (2007~2008)
국가대표
47경기 3골(스페인 / 1998~2004)
1. 소개
2. 경력
2.1. 클럽
2.2. 국가대표
3. 플레이 스타일
4. 여담


1. 소개


갈락티코 레알마드리드의 숨은 살림꾼이었던 선수.

2. 경력



2.1. 클럽


만체고에서 데뷔한 엘게라는 알바세테를 거쳐 세리에 A의 AS로마로 이적하였으나 실패를 겪고 프리메라리가의 에스파뇰로 이적하여 좋은 활약을 펼쳤다.
1999년 엘게라는 레알 마드리드의 눈에 띄어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하였다. 초기에 그는 수비형 미드필더자리에 경쟁자인 페르난도 레돈도스티브 맥마나만 등에 의해 자리를 잡는데 고전하는 듯 보였으나 델 보스케 감독의 주문 아래 센터백으로 포지션 변경을 하게 된다. 초기에는 본인이 불만을 토로하며 센터백으로 활약하는 것을 힘들어했으나 이를 극복하고 팀의 챔스우승에 공헌한다.
2000년 엘게라는 경쟁자 레돈도의 이적과 콘세이상의 부상 그리고 구티의 포워드 전진으로 인해 레알에 새로 이적해온 클로드 마켈렐레와 호흡을 맞춰 수비형 미드필더로 돌아와 훌륭한 활약으로 팀의 리그우승을 이끌었으며 챔스에서는 무려 6골[1]을 기록하며 팀을 4강까지 이끌었으나 바이에른 뮌헨에게 막혀 탈락하게 된다.
2001년 엘게라는 지네딘 지단이 영입되면서 다시 센터백으로 내려갔는데 페르난도 이에로와 호흡을 맞추면서 좋은 활약을 선보였다. 그리고 그는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바이에른 뮌헨과 재회하였는데 2차전에서 올리버 칸도 손쓰지 못하는 멋진 중거리포를 터트려 팀의 4강을 이끌었고 팀은 지네딘 지단의 역대급 결승골 통해 우승까지 거두게 된다.
2003년 클로드 마켈렐레를 비롯해 스티브 맥마나만, 페르난도 이에로가 떠나자 레알 마드리드는 흔들렸고 엘게라 역시 매우 바빠지게 되었는데 경쟁자가 넘쳤던 과거와 달리 그는 팀내에서 유망주들을 제외한 주전들중 유일한 수비형 미드필더였고 마켈렐레의 자리를 메꾸기 위해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로 전진했다. 하지만 그의 파트너로 뛰게된 데이비드 베컴은 본업이 윙어였고 에스테반 캄비아소는 마켈렐레에게 미치지 못했으며 거기다 페르난도 이에로의 자리를 메꾸기 위해 영입한 왈테르 사무엘조나단 우드게이트가 각각 부진과 부상에 빠지고 파본이나 라울 브라보가 센터백 자리에서 신나게 구멍을 내자 그는 센터백 자리에도 수시로 돌아와야했다.
엘게라는 2006년 자신의 등번호였던 6번을 이적생인 마하마두 디아라에게 내준 데다 유스팀과 훈련하는 등 정당한 대우를 받지 못한다는 느낌을 받게 되었고 결국 발렌시아로 이적하게 된다. 발렌시아에서 코파 델 레이컵 우승에 공헌하기도 했지만 라리가 최악의 영입에도 오르는 등 결과론적으로는 레알 마드리드 시절에 비하면 부진한 모습을 보였고 자유계약 신분이 된 뒤 은퇴를 선언하였다.

2.2. 국가대표


엘게라는 1998년에 국가대표에서 데뷔하였으며 유로 2000과 2002년 월드컵, 유로 2004에 참가하여 활약하였다.

3. 플레이 스타일


뛰어난 점프력을 통해 제공권을 장악하는데 능했고 헤더 실력과 슈팅 능력이 뛰어나 골도 곧잘 터트렸다. 남다른 승부욕을 통한 투지넘치는 플레이를 선보였고 태클 실력이 뛰어났으며 남다른 예측능력을 통한 위치선정 능력이 뛰어났다. 하지만 센터백을 수행할 때 리딩능력이 떨어졌기에 리딩을 해줄 파트너가 없었던 레알 시절 말기에는 부진한 모습을 보였

4. 여담


엘게라에게는 루이스라는 남동생이 있는데 역시 축구선수였다.
엘게라는 승부욕이 강하고 다혈질적인데 일례로 2000년 챔스에서 만난 바이에른 뮌헨을 상대로 날린 회심의 헤딩 슈팅이 정말 미세한 차이로 골문을 벗어나자 화가 나서 골대를 발로 세게 걷어찬 일이 있다.
2002년 월드컵 8강전에서 한국에게 승부차기로 패배한 이후, 스페인 선수들 중에서도 가장 격하게 울음을 터뜨리는 모습이 방송 화면에 나오기도 했다.
또한 2006년 로페스 카로 감독과 불화가 일어났을 때 바르셀로나로(!) 떠나겠다는 발언을 한 일도 있었다.
야프 스탐과 함께 호나우지뉴를 효과적으로 막아냈던 선수로 통한다.
[1] 챔스 득점왕을 차지한 팀 동료 라울 곤살레스는 7골을 득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