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디우스 2 (r2020030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아케이드 기판으로 발매된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에 대한 내용은 그라디우스 II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attachment/gradius_2_msx.jpg
1. 개요
2. 스토리
3. 상세
4. 스테이지/BGM 일람
5. 파워업 일람
5.1. 스피드 업
5.2. 미사일 카테고리
5.3. 백 빔
5.4. 더블 카테고리
5.5. 업 레이저
5.6. 다운 레이저
5.7. 레이저 카테고리
5.8. 옵션
5.9. 포스 필드
6. 임시 파워업
7. 슬롯 2 비기
8. 이식작
9. 바깥고리


1. 개요


역대 최다 GOTY 수상작[1]
1987

1988

1989
아웃런등 4개
그라디우스 2, 더블 드래곤등 5개
대마계촌, 테트리스, 배트맨등 6개
GOTY 수상작
1988
그라디우스 2
수상 GOTY 갯수: 1개
코나미가 1987년 8월 22일 MSX로 발매한 가로 스크롤 슈팅 게임. 아케이드판 사라만다에 이어서 두 번째로 등장한 그라디우스 속편이며 처음으로 등장한 그라디우스의 정식 속편. 코나미는 이 게임을 제작할때 스토리와 전투기의 디자인을 공모하기도 했고, 실제로 공모전에서 채용된 스토리를 다듬어서 게임에 사용했다. 게임오버시 나오는 화면을 코나미에 찍어서 보내는 식의 하이 스코어 콘테스트도 한 적이 있다고 한다.
게이머들에게는 유명한 이야기지만 이듬해에 나온 아케이드용 '그라디우스 II 고퍼의 야망'과는 설정, 스토리 모두 전혀 다른 작품이다. 이 작품으로 인해 그라디우스 시리즈는 MSX판 계보와 아케이드판 계보가 따로 나뉘게 되었으며 설정도 갈라졌다. [2] 일본 팬들은 이 두 작품을 구별하기 위해 MSX용 본작은 그라디우스 '니(2)'라 읽고 아케이드용은 '투(II)'라고 읽는다. 이 고퍼의 야망은 다시 설정을 MSX판 세계관에 맞추어 고퍼의 야망 에피소드 II라는 어레인지작으로 MSX에 나왔다. 여러모로 그라디우스 시리즈의 족보를 복잡하게 만든 단초를 제공한 작품.

2. 스토리


그라디우스력 6658년 일어난 행성 그라디우스와 아시공성단 박테리안과의 전쟁은 초시공전투기 '빅 바이퍼'의 활약으로 그라다우스 측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그 후 빅 바이퍼에 탑재되어있던 '리크 파워 엔진'에 주목하여 개발한 새로운 추진 시스템 '하이퍼 드라이브 시스템 II'를 탑재한 신형 전투기 '메탈리온'의 개발이 추진되었다. 그러나 G6664년, 메탈리온의 개발을 담당했던 닥터 베놈이 돌연 쿠데타를 일으켰다. 쿠데타는 그라디우스 군에 의해 진압되었고 베놈은 행성 '사드'로 추방되었다.

그리고 2년 후인 G6666년, 그라디우스의 7개 스페이스 플랜트에서 일제히 통신이 끊기는 일이 발생했다. 박테리안의 손을 빌려 사드에서 탈출하여 사이보그 수술로 그 능력을 극대화한 베놈이 박테리안 함대를 이끌고 그라디우스에 침공을 개시, 7개 식민행성을 점거한 것으로 판명되었다. 이것이 훗날 '사일런트 나이트메어 사건'이라고 불린 사건의 전모이다.

그리고 그라디우스에 다시 위기가 닥친 이 때, 8년 전 빅 바이퍼에 탑승하여 박테리안을 격퇴했던 '제임스 버튼' 그라디우스 제국우주공군 특별대령에게 출격명령이 내려졌다. 이에 그는 최신예 초시공전투기 '메탈리온'을 타고 출격한다.


3. 상세


MSX용 그라디우스 시리즈 최초의 오리지널 작품이며 최초로 플레이어 기체가 빅 바이퍼가 아니었던 게임. 주인공 제임스 버튼[3]의 기체는 메탈리온이라는 빅 바이퍼의 후계기이다. 또 최초로 SCC음원을 사용한 MSX 게임이기도 했다. 여러모로 최초다(...).
이후 시리즈에서도 찾아보기 어려운 독특한 요소들을 탑재하고 있고 완성도가 높아 시리즈 중에서도 명작으로 손꼽히는 물건이다. 스테이지 중간에 스토리 데모가 들어가는 점이나 아케이드판에는 없는 다양한 추가 무기와 같은 요소들은 이후에 나오는 MSX 시리즈의 방향을 제시했다. 또 격파한 적 모함 속에 들어가서 새로운 무기를 탈취하여 파워 업 게이지에 추가시키거나 게임 중 먹으면 바로 발동되며 15초동안 지속되는 임시 파워업 등 파워 업 방식도 당시로서 상당히 신선했다. 게임 자체의 내용도 좋았지만 SCC 음원을 사용한 아름다운 BGM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단, MSX1의 하드웨어 성능 때문에 그래픽과 스크롤은 한계가 있었다. 당대의 킹왕짱이던 코나미 게임 답게 MSX1용 게임으로서는 뛰어나다고 할 수 있지만 MSX1의 한계는 명확하기 때문에 동사의 스페이스 맨보우 같은 작품에 비교하면 그래픽이 떨어지는 것은 어쩔 수 없으며 스크롤 역시 8도트 단위로 이루어지므로 좀 거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시대에는 MSX2용 게임 타이틀이 아직 많지는 않았고 MSX1용 게임들 중에서는 그래픽, 사운드, 게임 디자인 어느 것 하나 최고라고 꼽지 않을 요소가 없었기 때문에 당시에 MSX 게임 시장에서 대단한 인기를 끌어 MSX판 그라디우스 시리즈를 5작품이나 지속하게 한 동력을 제공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그 밖에도 장잉력이 넘쳐나는 양덕들이 21세기에 들어 스크롤을 부드럽게 고치거나 컬러 팔레트를 MSX2의 사양에 맞추어 조정하여 PSP판만큼은 아니지만 상당히 보기 좋게 고친 버전도 존재할 만큼 많은 MSX 게이머들의 기억에 오랫동안 남은 명작 중의 명작.

4. 스테이지/BGM 일람


스테이지 테마 / 보스 / BGM 순으로 표기.
게임의 스토리가 7스테이지(요새)를 클리어한 후 베놈 박사가 그라디우스 본성에 빈집털이를 왔다(...)라는 소식을 듣고 다시 돌아가서 베놈을 잡는 식이라 7스테이지 클리어 후는 1스테이지까지 다시 역순으로 돈 다음에 최종 스테이지로 들어간다. 그러니까, 스테이지 순서가 요렇게 간다는 뜻이다.
출발

1

2

3

4

5

6

7
14

13

12

11

10

9

8

이 덕분에 1주가 가장 긴 그라디우스 시리즈가 되고 말았다.
  • 오프닝 BGM - ABOVE THE HORIZON
  • 공중전 BGM - A JOURNEY TO THE START
  • 보스 BGM - A FIGHTER
  • 엑스트라 스테이지 - TEARS BEGAN GUSHING
  • 적 전함 내부 스테이지 - POWERFUL WAVES[4]
  • 중간 데모[5] BGM - KILLER LOVE
  • 엔딩 BGM - A DREAM OF DREAMER
  • 미사용곡 - SYNTHETIC LIFE[6]
-
AREA
BGM
1
(13)

거상행성
KILLER CORST LAND
라이오트 함
2
(12)

부유대륙
A PLANET OF PLANTS
미스피츠 함
3
(11)

고대행성
RED DIAMOND
라이오트 함
4
(10)

부유대륙
DANCING VENUS
빅 코어×10&메이헴 함
5
(9)

화염행성
BLAZED UP
메이헴 함
6
(8)

생명행성
FRONTIER DISPUTES
거대세포 핵
7
요새
DON'T LEAVE ME ALONE
아바돈 함
최종
베놈 함
MOONSPIN
닥터 베놈
초대 그라디우스처럼 원래는 BGM명이 하나도 없었으나 2005년에 앨범이 나오면서 이름이 전부 붙었다. 나온지 18년만이다(...)옛날에 BGM 제목이 붙은게 딱 한 곡 있긴 했는데[7] 그 곡도 Moonspin이란 이름을 붙였다.
무슨 이유 때문인지 해외판인 네메시스 2에서는 7스테이지 클리어시 나오는 컷신이 몽땅 다 잘려나가고 음악이 다 끝날 때까지 한 장면밖에 나오지 않으며, 엔딩도 죄다 잘려나가고 마지막 두 장면밖에 안 나온다. 오프닝에서는 맨 처음에 나오는 행성 그라디우스 사기(史記) 서문 부분(사관으로서 진실만을 기록할 것을 서약하는 내용)이 잘렸고, 이후 내용들은 이미지는 잘린 게 없지만 연대 표기 등 상당 부분 생략된 것들이 있다.

5. 파워업 일람


파워 업에는 아래와 같은 제약이 붙어있다. 더블과 레이저를 동시 사용불가능했던 전작에서 확장된 룰.
  • 노멀 샷 / 백 빔 / 더블 / 레이저 계열은 동시에 사용할 수 없다.
  • 업 레이저 / 더블 / 다운 레이저는 동시에 사용할 수 없다.
  • 다운 레이저 / 더블 / 미사일은 동시에 사용할 수 없다.
일단 이게 기본이지만 파워업 체계가 복잡하다 보니 파워업을 막 하다 보면 우선순위가 마구 꼬여서 이상한 현상이 일어나는 경우가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레이저+업 레이저+미사일 체계로 가면 안전하며, 이것이 가장 강력한 거의 정석 플레이.

5.1. 스피드 업


기체의 스피드를 올린다.

5.2. 미사일 카테고리


미사일 #1 → 미사일 #2 → 네이팜 미사일 순으로 파워업.
  • 미사일
45도 아래로 발사되어 지면을 타고 움직인다. 2단계 파워업시 속도가 빨라진다. 파워업 게이지에 쓰여있는 글자가 MISSILIE이라고 오타가 나 있다(...)
  • 네이팜 미사일
미사일과 같지만, 적과 접촉하면 폭발을 일으켜 주변에 데미지를 입힌다.훗날 나오는 스프레드 봄과 비슷하지만 이쪽은 지형에 닿는것으론 폭발하지 않으며 지면을 타고 움직이는 것이 가능하다.

5.3. 백 빔


전함 내부에서 얻는 추가무기. 샷을 뒤로 한 발, 앞으로 한 발 쏜다. 후에 나오는 테일 건의 시초. 테일 건은 더블 취급을 받았지만 이 백 빔은 다른 무기 취급을 받는다. 백 빔을 고른 상태에서는 샷을 원래대로 되돌리는 '빔'으로 변화한다. 6,8스테이지에서 갈 수 있는 두 번째 엑스트라 스테이지는 이게 없으면 클리어가 불가능하다.

5.4. 더블 카테고리


더블 → 리플렉스 링 → 파이어 블래스터 순으로 파워업.
  • 더블
샷을 45도 위로 한발, 전방으로 한발 쏜다. 원체 시리즈내에서 노멀 더블은 인기가 별로 없는 장비이지만 본작에서는 밑에서 설명할 업 레이저가 워낙 강해서 정말 쓸일이 없다.
  • 리플렉스 링
전함 내부에서 얻는 추가무기. 쏘면 잠깐동안 전진하다가 부메랑처럼 다시 기체로 돌아오면서 적을 공격하는 무기. 요요 같은 것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어째서인지 더블인데 업 레이저와 같이 사용이 가능하다.
  • 파이어 블래스터
전함 내부에서 얻는 추가무기. 사정거리는 짧지만 틈이 전혀 없는 화염방사기이다. 문제는 이것이 생명행성의 구조물 이외의 적에게는 전혀 데미지를 줄 수 없다라는 것이다. 버그인지 뭔지는 몰라도 이것 때문에 아무도 안 쓰는, 아니 쓸 수가 없는 파워업. 그런데 사실 공격이 제대로 된다고 해도 사정거리가 짧아서 초심자가 쓰기엔..... PSP용 사라만다 포터블에 들어간 버전에서는 옵션에서 공격판정을 갖게 할 수 있다. 이식작인 네메시스 90 改도 마찬가지. 후속작인 고퍼의 야망 에피소드 II에서도 멀쩡하게 공격판정을 가지고 있다. 역시 버그였을 가능성이 높다.

5.5. 업 레이저


업 레이저 #1 → 업 레이저 #2로 파워업.
전함 내부에서 얻는 추가무기. 가로로 긴 레이저가 위로 올라가는 공격을 한다. 시리즈 중 가장 사기적인 무기 중 하나로, 1단계때는 크기가 작지만 2단계로 파워업을 하면 점점 가로로 길어지면서 마침내는 화면 전체를 덮는 크기로 변한다. 게다가 이것도 레이저랍시고 적을 모조리 관통한다(...) 이것만 있으면 대부분의 국면에서 더블이 쓸모가 없어진다. 애초에 게임 디자인 자체가 업 레이저를 염두에 둔 듯한 구성이기 때문에 제대로 플레이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습득해야할 장비. 네메시스 90 改에서는 너무 강력해서였는지 일정 크기까지만 커지는 정도로 약화되었다. 그러나 그래도 강력한 장비라는 것에는 변함이 없다.

5.6. 다운 레이저


다운 레이저 #1 → 다운 레이저 #2로 파워업.
전함 내부에서 얻는 추가무기. 업 레이저와 같지만 이쪽은 아래로 내려간다. 미사일과 같이 장비할 수 없기 때문에 업 레이저보다 쓸데가 없다. 업 레이저는 '업 레이저+미사일'로 상하를 완전히 커버함과 동시에 레이저를 장비해서 전방 공격력까지 확보할 수 있지만 이쪽은 상하를 모두 커버하려고 해도 더블을 장비할 수 없기 때문에 할 수가 없다. 그런 주제에 캡슐은 하나 더 필요하다(...) 쓸모없어 보이지만 3,11스테이지에서 갈 수 있는 첫번째 엑스트라 스테이지에서는 이게 없으면 클리어가 불가능하다.

5.7. 레이저 카테고리


레이저 #1 → 레이저 #2 → 익스텐드 레이저로 파워업.
  • 레이저
적을 관통하는 길고 강력한 레이저 빔. MSX용 그라디우스 1보다 훨씬 길다. MSX판 그라디우스 시리즈 공통사양으로(고퍼의 야망 에피소드 II 제외) 아케이드판 이하 타기종 버전과는 달리 누르는 시간과 레이저의 길이가 비례하지 않는다. 버튼을 누르면 정해진 길이의 레이저가 나가는데 1단계일 때는 짧은 레이저가, 2단계일 때는 긴 레이저가 나간다. 따라서 굳이 길게 누르고 있을 필요가 없고 타이밍 맞춰서 버튼을 눌러주면 된다.
  • 익스텐드 레이저
전함 내부에서 얻는 추가무기. 레이저 두 개를 세로로 겹쳐 놓은 듯한 물건. 크고 아름답고 강하다. 시리즈 최강급의 레이저.

5.8. 옵션


기체의 움직임을 그대로 따라하는 분신. 완전무적이며 MSX의 하드웨어 한계로 두 개까지만 달 수 있다.

5.9. 포스 필드


이름은 포스 필드지만 성능은 초대 그라디우스의 ?(실드)와 같다.기체 전방만 방어가능. 시리즈내에서 비교해 봐도 실드의 크기가 상당히 작으며 내구력은 10발이다.

6. 임시 파워업


게이지와 파워 캡슐을 이용하는 기본 시스템의 파워업과 별개의 체계로 화면 내에 가끔 등장하는 아이템을 먹으면 발동한다. 지속시간은 공통적으로 15초.
  • 벡터 레이저
점점 1자로 확대되는 레이저. 화면을 꽉 채우는 크기까지 확대되며 적을 관통할 수 있다(!). 다만 지형이 좁을 경우 오히려 사용하기 어려워진다는 단점이 있다.
  • 에너미 슬로우
적과 적탄의 움직임을 느리게 한다.
  • 옵션 배리어
옵션이 기체 주변을 빙글빙글 돈다.
  • 로터리 드릴
가장 괴이한 파워업으로 기체가 빙글빙글 회전하기 시작한다. 이 상태에서는 파괴 가능한 지형을 샷을 쏘지 않고 그냥 갖다 대는것만으로 부술 수 있다. 솔직히 별 쓸모는 없으나 이게 없으면 들어갈 수 없는 엑스트라 스테이지가 있다.

7. 슬롯 2 비기


MSX판의 경우 슬롯 1에 그라디우스 2를, 슬롯 2에 특정 게임을 삽입하고 부팅하는 것으로 비기를 활성화 할 수 있었다. 슬롯 2쪽 게임에 뭔가가 있는 것은 아니고 단지 슬롯 2에 꽂힌 게임을 체크해서 비기를 활성화하는 방식인데 재고팩 팔아먹기 당시에는 '게임 합성' 등의 이름으로 알려져 있어 약간의 오해를 부르기도 한 비기. 해당하는 게임은 다음과 같다.
  • 꿈대륙 어드벤처 : 메탈리온이 펭타로(꿈대륙 어드벤처의 주인공 펭귄)가, 파워 캡슐은 생선 모양이 된다. 2P 진행시엔 2P는 펭코 공주가 된다. 단, 기체가 회전하는 스프라이트는 메탈리온이 회전하는 것밖에 준비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슬롯 2에 꿈대륙 어드벤쳐를 꽂아서 펭귄으로 시작해도 '로터리 드릴' 아이템이 작동중일때만은 기체가 전투기로 변한다.
  • 갈리우스의 미궁 : 죽었을 때 파워 업 상태가 백업된다. 파워 업을 한 상태에서 죽은 경우 BACK_UP이라는 칸에 불이 들어오고 여기서 파워 업을 하면 죽기 전에 얻은 파워 업이 되돌아오는 방식.
  • 큐버트 : 3개의 치트키가 활성화된다. F1 키를 눌러 일시정지를 하고 아래의 치트키를 친 다음 리턴 키를 치면 발동. 사용 횟수에는 제한이 없다.
    • LARS18TH : 한번에 현재 가능한 상태에서 풀 파워업한다. 보스전에서 특수무기를 얻어두었으면 그것도 장착된다.
    • NEMESIS : 다음 스테이지로 넘어간다.
    • METALION : 메탈리온이 녹색이 되면서 약 45초 정도 무적이 된다. 물론 지형에 충돌하면 죽는다.
재미나에서 복제한 팩 중에서는 이 비기를 강제로 활성화한 버전이 일부 있었다. 간지나는 메탈리온이 나올 줄 알고 게임을 켰더니 웬 펭귄이 파닥거리며 날아다니는 꼬라지를 보면서 욕했던 어린 게이머들도 꽤 있었다고. 삼성 겜보이용으로 (불법) 컨버전한 버전에도 이딴 게 있었다고 한다. 재미나의 악행은 과연 어디까지인가
참고로 타 기종 이식작들에는 이 비기들을 옵션에서 켜고 끌수 있도록 재현되어 있는 것들도 있다.

8. 이식작


  • X68000 : 본래는 MSX만의 오리지널 작품이었지만 1993년에 X68000용으로 네메시스 `90 改라는 리메이크작이 나왔다. 원래는 '네메시스 90'이라는 타이틀로 나올 예정이었는데 발매가 늦어져 1993년에야 나오는 바람에 저런 제목이 되었다고. MSX판과 여기저기 달라진 점이 많은 점에 반감을 느낀 동인 제작자들이 좀더 MSX판에 가까운 X68000판 동인버전 그라디우스 2를 이듬해인 1994년에 내놓기도 했다.
  • 플레이스테이션 : 1997년에 '코나미 앤틱스 MSX 콜렉션 Vol.2'에 수록. 이 타이틀 시리즈는 에뮬레이션 기반이라고 한다.
  • 세가 새턴 : 1998년에 '코나미 앤틱스 MSX 콜렉션 울트라팩'에 수록. 역시 에뮬레이션 기반.
  • 모바일 게임 : 2006년 NTT 도코모의 i어플리 타이틀로 발매.
  • PSP : 2007년 발매된 사라만다 포터블에 수록. M2에서 개발한 그라디우스 2 전용 에뮬레이터를 이용해 다색 스프라이트와 부드러운 스크롤을 지원하여 오리지널보다는 약간 보기 좋아졌다. 에뮬레이터를 사용한 탓에 UMD 내용물을 보면 이 게임의 롬 파일이 들어있는데, 이를 다른 시리즈의 롬 덤프로 교체하면 그쪽도 파워업된 그래픽으로 실행이 된다(...). 물론 100% 정상적으로 실행되지는 않는다. #
  • Windows : 2015년 Project EGG 타이틀로 발매. MSX판 에뮬레이션 기반이다.
  • Wii U : 2016년 버추얼 콘솔 타이틀로 발매.
  • 플레이스테이션3 : PS3의 처리속도 탓에 게임이 빨라져 난이도가 매우 높다.

9. 바깥고리


  • # : 이글루스 블로거 플로렌스의 공략 겸 리뷰

[1] 2003년 이전 수상작은 위키피디아에 의한 추정치로, 확실한 통계는 아니므로 주의.[2] 다만 그라디우스 V 등의 최근 설정을 보면 두 갈래의 설정을 통합하려는 시도는 있었던 모양이다.[3] MSX판의 설정으로는 전편 그라디우스에서 약관 17세의 나이에 빅 바이퍼의 파일럿으로 활약한 인물이다. 그라디우스의 소수민족인 '리크' 인의 후예이며 북십자전쟁에서 부모를 잃고 정부의 보호를 받다 군인이 되었다고 한다. 그런데 어째 같은 리크 인인 베놈 박사는 시퍼런 나메크인처럼 생겼는데 이 사람은 멀쩡하게 생겼다. 그라디우스 2 이후에는 행성을 두 번이나 구해낸 엄청난 공적으로 황제(!)의 자리에 추대된다. MSX판 사라만다 오프닝, 해피엔딩에서 나오는 지휘관 같은 할아버지가 황제 '라즈 18세'가 된 60대의 이 사람.[4] 최종 보스에서도 이 BGM이 쓰였다.[5] 7스테이지 클리어시 나오는 것[6] 베타판에서는 이집트를 연상시키는 스테이지의 테마로 사용되었지만 정식판에서는 스테이지와 함께 잘려서 결국 미사용곡이 되어버렸다. 대신 그라디우스 II 2스테이지에서 약간의 어레인지를 한 뒤 사용. 그라디우스 울티메이트 콜렉션에도 수록.[7] 스테이지 14 베놈함 BGM이 리메이크되어 사라만다 2 2주차 스테이지 4 BGM으로 쓰일 때 LAST EXIT이란 제목이 붙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