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바도르 달리 (r2020030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복면가왕 참가자에 대한 내용은 날 뽑아야지 달리 방법이 있나? 살바도르 달리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rMgAB6u.jpg[1]
살바도르 달리
이름
살바도르 달리 (Salvador Dalí)
본명
살바도르 도밍고 펠리페 하신토 달리 이 도메네크
Salvador Domingo Felipe Jacinto Dalí i Domènech
출생
1904년 5월 11일, 스페인 파일:스페인 국기.png
사망
1989년 1월 23일 (향년 84세)
학력
마드리드의 산 페르난도 미술학교
배우자
갈라 달리[2]
활동 분야
회화, 영화
종교
무종교(무신론자)[3]
작위
(문장)
초대 푸볼의 달리 후작(1982~1989)
파일:Coat_of_Arms_of_the_Marquess_of_Dalí_de_Púbol.png
1. 개요
2. 생애
2.1. 유년기와 성장기
2.2. 학창 시절
2.2.1. 달리와 로르카
2.3. 전성기
2.3.1. 달리와 갈라
2.4. 말년
3. 작품
3.1. 그림
3.2. 영화
4. 기타
5. 같이 보기


1. 개요


세상은 나를 우러러볼 것이다. 어쩌면 나는 경멸당하고 오해받을 것이다. 그러나 나는 위대한 천재가 될 것이고, 그것만은 확실하다.

The world will admire me. Perhaps I'll be despised and misunderstood, but I'll be a great genius, I'm certain of it.

스페인초현실주의 화가이자 영화 제작자이다.

2. 생애



2.1. 유년기와 성장기


파일:살바도르 달리와 안나마리아_1927.jpg
1927년, 카다케스에서 여동생 안나마리아와 함께.
그는 스페인가톨릭 가정에서 태어났다. 아버지인 살바도르 달리 이 쿠시(Salvador Dalí i Cusí, 1872 ~ 1950)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카탈루냐변호사이자 공증인이었다. 달리의 형은 그의 탄생 이전에 위장염으로 사망했고, 달리의 부모는 달리가 형의 환생이라고 믿으며 같은 이름을 붙여주었다고 한다.[4] 이외로 3살 어린 여동생 안나 마리아는 달리에 대한 책을 집필한 작가이다.[5]
달리의 아버지는 달리가 공립 학교의 교육에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하여 그가 6살이 되던 해에 그를 프랑스어 학교에 보냈다. 그는 가족의 여름 별장이 있는 카탈루냐 지로나 주의 카다케스(Cadaqués)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으며, 이후 달리의 부모는 그에게 첫 전시 스튜디오를 카다케스에 제공해주었다.
1916년 달리는 가족과 함께한 여름 휴가에서 처음 현대미술을 접한다. 그리고 다음해 달리의 아버지는 자신의 집에 자신이 그린 목탄화 전시회를 개최한다. 1921년 달리가 갓 17살이 되었을 때 달리의 어머니는 유방암으로 세상으로 떠났고 달리의 아버지는 세상을 떠난 어머니의 여동생과 재혼했다. 달리는 이에 대해서 '이모를 존경하고 존중하기 때문에 아버지를 원망하지 않는다'고 말했지만 그와는 반대로 평소에 아버지와의 마찰이 매우 잦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2.2. 학창 시절


파일:QI7g4Zw.jpg
왼쪽부터 달리, 호세 모레노 빌라, 루이스 부뉴엘[6],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7], 안토니오.
학창시절 마드리드의 대학을 다니며 그는 멋쟁이로 상당히 유명했다고 한다. 172cm의 키에 길게 기른 구레나룻, 코트, 스타킹 등이 미국에서 유행하던 유미주의와 일치했다. 학창 초반 그는 입체파의 성향을 띄었지만 다다이즘을 실험적으로 접한 후 입체파보다 다다이즘이 그의 작품 전반에 영향을 끼치게 된다. 또한 그는 반정부 운동에 참가하기도 했는데, 이 과정에서 잠시 감옥에 투옥되기도 한다. 달리는 분명 천재였지만 범생이는 아니었던 셈이다.
1926년 그는 기말고사의 부정행위로 학교에서 퇴학당했다.[8]

2.2.1. 달리와 로르카


파일:external/blog.joins.com/re_550421bd494fe.jpg

질문: 로르카 얘기로 되돌아가 보자. 그가 살바도르 달리에 부치는 노래를 썼을 무렵 당신들 두 사람은 어떻게 같이 지냈는가?

달리: 모두들 아는 것처럼 그는 동성애자였고, 나를 미친 듯이 사랑했다. 그는 나에게 두 번 달려들어 하려고 했는데…. 나로서는 그게 극도로 싫었던 까닭은, 내가 동성애자가 아니었기 때문이고 또 그가 내 항문에다 그 짓을 하는 데 대해 흥미가 없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그건 아프다. 그러니 아무 재미도 없었다. 하지만 (그가 나에게 매료되었다는 사실에) 꽤나 우쭐했었다. 마음 속 깊이 나는 그를 위대한 시인이라고 생각했고 '성 달리'의 항문에 관한 한 그의 신세를 좀 졌다고 느꼈다. 그는 때때로 한 아가씨에게 그걸 요구했는데, 그녀가 자기 대신 나를 희생물이 되게 했다. 그가 하라는 대로 내가 항문을 제공하지 않자 그는 그녀를 정복했는데, 그녀와 자기가 궁합이 아주 잘 맞았다고 그는 단언했다. 그가 여자와 잠잔 건 그게 처음이었다.

"알라인 보스케와의 대담 중에서, 1969"[9]

스페인에서 칭송받는 시인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와 동문이었던 달리는 인터뷰에서 그를 아웃팅 시키며 동성애적 관계에 대해 이야기 했다.[10] 이러한 관계를 바탕으로 제작된 영화가 '리틀 애쉬'. 로르카는 스페인의 국민 시인이자 민족 운동가[11]였기 때문에 한때 스페인 정부는 로르카와 달리의 '부적절한 관계'에 대해 인정하지 않았다. 이 인터뷰와는 별개로 달리는 세상을 떠나기 3년 전에야 자서전 집필작가에게 “그것은 관능적이고 비극적인 사랑이었다”고 두 사람의 연인관계를 암시했다.[12]
여담으로 로르카가 1925년 낙서처럼 그린 달리의 초상화가 남아있다. 말풍선 안의 'bleu azul verde negro girl'은 의미가 불분명하지만 아래의 Retrato De Dali는 달리의 초상화 라는 뜻이다.

2.3. 전성기


학교에서 퇴학 당한 1926년, 달리는 자신이 존경하던 파블로 피카소파리에서 만나게 된다. 피카소는 후안 미로를 비롯한 자신의 친구들에게 달리를 소개했고 그 영향으로 향후 몇년간 피카소의 화풍과 큐비즘이 달리의 작품에 노골적으로 드러난다.바르셀로나의 인형, 1927년作 달빛 아래의 정물화, 1927년作 이 시기에 달리는 지그문트 프로이트의 정신 분석학을 탐독하며 그의 초상화를 그리는 등 열렬한 임을 자처하였고 이는 달리가 정신의 세계에 대해 표현하게 되는 중대한 계기가 된다. 달리가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수염을 기르기 시작한 것도 이 무렵의 일인데, 이것은 스페인의 화가 디에고 벨라스케스를 모방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그는 초현실주의의 시초라고 알려진 앙드레 브르통과의 불화로 인해 초현실주의 화가 그룹에서 제명당하기도 했다. 그의 기이한 언행은 브르통이 평생을 걸쳐 지키려고 했던 초현실주의의 순수함과 엄격함에 자꾸 균열을 냈고, 특히 달리는 자주 정치적 발언을 공개적으로 하였는데 초현실주의가 그렇게 싸우고자 했던 자본주의, 파시즘의 망령을 찬양하는 발언을 자주 하여 브르통을 비롯한 수많은 초현실주의자들의 심기를 건드렸다. 하지만 달리의 발언은 도통 진지한 것인지 찬양을 빙자한 빈정거림인지 종잡을 수 없는 빈정거림이 많았으니 참고. 어쨌거나 이제와서 역설적인 것은 초현실주의 추구의 끝은 결국 스스로를 부정하고 파괴하고 뛰어넘게 되는 것이니 달리의 수많은 빈정거림과 악성 조크들은 한편으론 초현실주의와 통하는 것이 아니었나 싶다. 하나 확실한 것은 달리와 그의 평생의 반려자 갈라는 물질적 풍요를 매우 즐겼으며 자신의 활동이 돈과 직결되는 것을 애써 싸우지 않았다. 자신을 달러에 게걸들린 'Avida Dollars' , 자신의 이름을 애너그램한 것으로 또 다른 자아를 만들어 놀기도 하였다. 후에 많은 예술가들이 자신의 수많은 자아중 하나라며 이름을 짓고 활동하는 것의 시초이기도 하다.
전술한 보스케와의 대담에서는 자신을 아나키스트라고 지칭한것과는 반대로 스페인의 독재자이자 파시스트프란시스코 프랑코를 공개적으로 지지하여 종래에는 피카소도 그를 달가워하지 않았다고 전해진다.[13] 참고로 피카소는 게르니카한국전쟁에서의 미군을 비난한 것으로도 유명한 공산주의자였다.
1949년 조국 스페인으로 돌아와 잉태한 성모, 십자가의 성 요한의 그리스도, 최후의 만찬 등 종교적 색채를 드러낸 작품들을 제작한다.

2.3.1. 달리와 갈라


"내 어머니보다, 내 아버지보다, 피카소보다도... 그리고 심지어, 돈보다, 갈라를 더욱 사랑한다. 그녀가 나를 치유했다."

파일:external/s-media-cache-ak0.pinimg.com/89ba7af1fde2be5e19f83df71440181c.jpg
1936년, Cecil Beaton이 촬영한 갈라와 달리.
1929년 카다케스[14]의 집에서 많은 이들을 초대한 가운데 달리는 운명적인 뮤즈, 갈라(본명은 엘레나 이바노브나 디아코노바(Elena Ivanovna Diakonova, Елена Ивановна Дьяконова)를 만나게 된다.[15]그녀는 당시 프랑스의 시인 폴 엘뤼아르의 부인이었음에도 불구하고[16] 갈라는 달리의 열성적인 구애에 흔들려 연정을 품게 되었다. 결국 두 사람은 파리에서 달리의 개인전이 열리던 도중 동반 도주하여 홀연히 잠적했으며, 이후 갈라는 1934년 폴 엘뤼아르와 이혼[17]하고 1월 30일 달리와 결혼하게 된다.[18] 이때 갈라가 40세, 달리는 30세 였다.
이후 갈라는 달리의 작품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등장하게 된다. 또한 그녀는 달리의 매니저로서 그의 작품 전시와 일정 조정에 매우 지대한 영향을 끼쳤으며, 모든 전시 장소 계약과 작품 판매는 모두 그녀의 손을 거쳐 성사되었다. 때때로 그녀는 달리의 그림에까지 직접적으로 관여했다고 전해진다. 그만큼 달리는 갈라를 매우 사랑했다. 주변인들은 '달리는 갈라가 없다면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말했을 정도. 그는 오직 갈라만을 위해 발레 공연을 기획하고 무대를 제작하기도 했다.
여담으로 갈라는 젊음에 대해 매우 집착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녀는 자신의 나이를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았으며 자신의 젊음을 유지하기 위해 성형수술까지 감행했다.[19] 또한 피부를 위해 고가의 화장품들을 사용하고 병원의 시술을 받기도 했다.
달리의 아버지는 불륜 관계에서 시작되었던 갈라와 달리의 결혼에 대해 매우 반대했다. 그 와중에 그의 아버지는 달리가 프랑스 전시에서 '나는 그저 재미로 어머니의 초상화에 침을 뱉곤 한다'[20] 라고 인터뷰 한 기사를 읽게 되었다. 달리의 아버지는 당연히 매우 화를 냈으며 그에게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지만 달리는 거절했다. 결국 달리는 1929년 상속권을 박탈당했으며 또한 카다케스에 다시는 발을 들이지 말 것을 요구받았다. 하지만 다음해 여름, 달리와 갈라는 포르트리가트(Port-lligat) 해변에 작은 오두막을 사들이는 것을 시작으로 몇 년에 걸쳐 주변의 땅과 오두막들을 매입해 빌라를 건축했다.[21] Port-lligat과 카다퀘스는 매우 가까운 거리이고, 이후 아버지는 달리와 그의 아내 갈라를 차츰 받아들이게 되었다고 한다.

2.4. 말년


파일:external/thimg.todayhumor.co.kr/1445854873119.jpg
1986년, 헬무트 뉴튼이 촬영한 살바도르 달리.

"내 시계가 어디있지?"

─달리의 유언.

찬란했던 전성기가 무색할 만큼 그의 말년은 비참했다. 1968년 달리는 갈라에게 지로나의 성을 사 주었다. 그리고 달리는 갈라의 요청에 따라 그녀의 허락 없이는 그 성에 접근하지 않을 것임을 약속하였다. 자신의 오랜 뮤즈가 멀어지자 달리는 신경쇠약우울, 그리고 건강악화를 겪는다. 이 와중에 갈라는 젊은 남자들과 바람을 피웠다고 전해진다.[22] 하지만 1970년대 달리는 사생활과 달리 작품활동은 아직 정정했다. 1969년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의 무대연출과 프로그램 컨셉 아트를 만들기도 했으며, 피게라스에 달리 미술관을 세우기 위한 재단을 창설했으며 미술관의 천장화 제작에 참가하였다. 또한 뉴욕에서 최초의 입체 작품을 전시하는 등 작품 활동을 이어나갔다.
하지만 76세가 되던 1980년, 중풍의 영향으로 달리는 붓을 잡기가 힘들 만큼 수전증에 시달리게 된다. 갈라의 불륜이 지속되면서 달리는 인내심에 한계를 느끼고 그녀를 폭행하여 갈비뼈 두개를 부러트리고[23] 갈라는 흥분한 달리를 진정시키기 위해 바리움을 투여했는데, 적정량을 넘어선 투약으로 달리는 혼수상태가 되어버리고 또 이것을 처치하기 위해 암페타민이라는 중추신경 자극제를 투여하게 된다. 이러한 약물 칵테일이 달리의 신경계에 나쁜 영향을 끼쳤고 그의 정신병은 더욱 심해지며 몸을 떨기까지 했다. 이 무렵 갈라는 노인성 치매의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다.
1982년 달리는 스페인 국왕으로부터 후작 작위(Marqués de Dalí de Púbol)를 받게 되었지만 갈라가 같은 해 6월 10일 87세의 나이로 눈을 감았고, 이후 달리는 삶에 대한 의지를 잃게 된다. 1984년 그의 집에서 화재가 발생하여 친구들이 그를 구조하였다. 이 과정에서 달리는 화상을 입었으며, 일부 시각에서는 이 화재가 달리의 자살기도라고 보기도 한다. 달리는 심부전으로 1988년 11월 입원한다. 1989년 1월 23일 아침 그는 84세의 나이에 심장마비로 사망한다. 그가 죽음을 맞이한 곳은 자신이 태어난 집과 불과 세블록 떨어진 거리였다. 그의 장례는 Sant Pere 교회에서 치루어졌으며 카를로스 국왕이 그의 장례식에 참가했다. 그의 시신은 자신의 미술관인 피게라스 극장 미술관에 안치되었다.
자식은 없었다고 알려졌다. 그러다가 2017년 7월 난데없이 61세인 빌라 아벨 마르티네즈라는 여성이 딸이라고 주장하며 3700억이 넘는 달리 재산(사회단체에 속해져있다고)의 상당수 상속을 요구하고 나섰다. 결국 논란 끝에 28년만에 묘지가 파헤쳐졌고 피부와 손톱, 뼈에서 DNA 샘플이 채취됐다. 스페인 국립 독성학 법의학 연구소에서 이 샘플을 통해 DNA 조사를 하게 되었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결론났다. 이번 분석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지면서 그 여성은 묘지 발굴 비용을 물어내야할 처지에 놓였다. 반대로 달리 재단은 고인을 모독한 사기극이 끝났다라고 자평.

3. 작품



3.1. 그림


파일:external/i59.tinypic.com/2aha2ki.jpg
기억의 지속, 1931년
그의 대표작들 중 하나로 살바도르 달리 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제일 먼저 떠올리는 작품이다. 제 6차 교육과정 미술 교과서에는 '기억의 습작'동률이 형?으로 번역되었다. 원제는 La persistencia de la memoria인데 어째서 습작으로 번역했는지는 불명이다. 오역인 듯하다. 현재 뉴욕 현대미술관이 소장하고 있었다가 로스앤젤레스 소재의 미술관에서 전시 중이다.
그는 동시대에 가장 활발히 창작활동을 벌였던 미술가 중 한 명이고, 그렇기 때문에 유명한 작품 목록은 영문 위키의 주요 작품 일람을 참고하기 바란다. 그가 남긴 작품들의 예술적 가치는 현대에도 이어져 내려오고 있으며 많은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고 있다.

워낙 유명한 그림이라 학습지에서도 패러디되곤 한다. 웅진주니어에 집요한 과학씨 <무한 변신 수학에 풍덩 빠지다>라는 책 28쪽에 달리의 그림 중 흐물흐물한 시계가 나무에 걸쳐져있고 말이니 새니 사람 가죽이니 하는 말이 많은 그림이 사용되었다.

3.2. 영화


연도
제목
참여
비고
1928년
안달루시아의 개[24]
각본, 출연
유튜브
1930년
황금의 시대( L'Age d'Or)[25]
각본
유튜브
1945년
스펠바운드(Spellbound)[26]
연출[27]
유튜브
1970년대
듄(Dune)
출연
불발[28]
2003년[29]
데스티노(Destino)[30]
각본, 연출
유튜브

4. 기타


  • 여담으로, 일본록밴드Galla의 초기 이름인 'GALA'는 이 갈라 여사로부터 따온 것이라고 한다.
  • 영화 '리틀 애쉬'에서는 로버트 패틴슨이 달리 역을 맡았다. 이 영화는 달리와 그의 동문이자 시인인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의 동성애적 묘사로 화제가 된 바 있다.
  • 그는 살아 생전 광기어린 기행으로 유명했는데, 그러한 기행들을 자신의 자서전 'The Secret Life of Salvador Dalí'에서 상세히 서술했다. 아래는 그 일부이다.
    • 5살 때 개미에 뒤덮여 썩어가던 박쥐를 입에 넣었다.[31]
    • 어렸을 때 담비 망토와 금색 왕관을 쓰고 여장을 했다.
    • 각종 벌레, 쥐가 득실대던 닭장 속에 한나절 칩거했다.
    • 할머니가 애써 기른 머리카락을 가위로 잘라버렸다.
    • 15살에 파이프를 피우고 넥타이 핀을 꽂고 다니면서 어른 코스프레를 했다.
    • 어린 아이를 5미터 높이의 다리 밑으로 떨어뜨려 죽일 뻔 했다. 그는 자신이 어렸을 적 약간의 사디즘 성향을 가지고 있었다고 말했다.
    • 고층 건물에서 자신이 직접 중력을 체험하고자 했다.
    • 잠깐 네크로필리아에 관심을 가졌다. 일시적인 것이었고 그러다가 그만뒀다고 한다.
    • 화장실에 갈 땐 언제나 귀나 수염에 재스민 꽃을 꽂았다. 탈취 기능 때문에.
    • 건강을 위해 담배를 끊고 '수염'을 시작하였다. 담뱃갑에 여분의 수염을 넣고 다니며 사람들에게 "수염 하실래요?"라고 권유한 것.[32] 모 인터뷰에서 그는 자신의 수염을 물엿으로 굳힌다고 밝혔다.
파일:Salvador Dali_Anteater.jpg
  • 프랑스 파리에 방문 했을때 개미핥기 두마리를 개처럼 줄에 묶어 거리를 산책하기도 했다.
  • 작품을 이동시킬 때 끈으로 자신의 몸에 묶어 옮긴 적이 있다.
  • 달리의 가장 대표적인 기행으로 회자되는 건 1936년 런던에서 열린 국제 초현실주의 전람회에서 구식 잠수복과 헬멧을 착용하고 당구채를 들고 러시아 사냥개 2마리를 데리고 등장해 강연을 한 일이다. 하지만 잠수복의 밀폐로 인해 청중들은 강연을 들을 수가 없었고 정작 본인도 숨이 막혀 오히려 청중들에게 도움을 요청해야 했다. 본인의 말에 의하면 사람의 마음 속으로 깊이 빠져들고 있다는 걸 보여주기 위해서라고.
  • 그는 자신의 친구들을 매우 비싼 레스토랑에 초대하고 값을 지불하는 대신 종이 뒤에 자신의 그림을 그려 건네주었다. 그는 이미 유명인사였고 자신의 그림은 음식 값어치만큼의 가치가 있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었다.
파일:external/thimg.todayhumor.co.kr/1445604744NmCSZMjEY734Wl.png
  • 잘 알려져 있지 않은 것이지만, 츄파춥스의 로고를 디자인한 사람이다. 1969년 달리와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었던 츄파춥스 사장 베르나트가 함께 커피를 마시던 중 그에게 로고 디자인에 대한 고민을 털어 놓았는데, 달리가 그 자리에서 냅킨 위에 빠르게 스케치를 해서 넘겨준 것.[33] 덕분에 이후 달리 전시회를 하게 되면 전시회가 열린 미술관 샵에서 츄파츕스가 덩달아 팔리는 기현상이 벌어지게 되었다. 이후 그 로고는 1988년까지 사용되다 리뉴얼되어 현재의 디자인으로 변경되었지만 기본적인 레이아웃과 폰트는 거의 바뀌지 않았다고 볼 수 있다.
  • 그를 무성애자로 보는 시각이 존재한다. 갈라와 결혼했고 또 그녀와의 성생활을 공공연하게 떠들고 다녔던 달리였지만 학창 시절에는 '난 성행위에 관심이 없다'고 발언한 전적이 있다. 또한 달리의 자서전에 의하면 그는 갈라를 만나기 전까지 동정을 지켰으며 일생동안 순결과 순결의 의미에 대해 집착했다.

  • 양들의 침묵의 포스터 중 그가 구성한 사진 작품이 아주 자그마하게 등장한다. 원본 사진은 여기.
  • 그의 자서전은 한국에서 '나는 세계의 배꼽이다'라는 제목으로 출간 되었다.
  • 2008년, 달리 사후 20년이 지나 자신이 달리의 사생아라고 주장하는 Pilar라는 여인이 나타났다. 여인은 자신의 어머니가 카다퀘스 근처에서 메이드로 일하고 있었으며 달리의 집에 초청받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해당 기사. 유전자 감식 결과 달리와 그녀는 유전적으로 아무런 관계가 아니었다.
  • 그는 '갈라의 만찬들 Les Diners de Gala' 이라는 요리책을 집필한 적이 있다. 이것은 갈라를 위한 책이었으며 대부분의 레시피는 유명 레스토랑의 레시피를 차용했다. 또한 그는 책 내용 중 "음식을 먹는 기쁨을 무시하고 열량이나 따지면서 죄책감을 느끼게 만드는 사람이라면 지금 이 책을 덮어라. 그런 사람이 좋아하기에는 이 책은 너무 적나라하고 공격적이면서 무례할 수 있다.”이라고 언급하기까지 했다. 자세한 것은 허핑턴 포스트 참고.
  • 1955년 그는 자신의 롤스로이스 팬텀 내부와 지붕에 꽃양배추 500kg을 가득 실은채 스페인에서 파리로 향했다. 그는 파리에서의 인터뷰에서 "everything ends up in the cauliflower!"라고 말했다.
  • 그는 1960년대에 거의 모든 석상에서 자신의 오셀롯과 동행했는데 그는 오셀롯을 두고 "이것은 살아있는 옵아트"라고 말했다.
  • 현재 여러곳에서 그의 작품이 전시되고 있지만 미국 플로리다 주의 살바도르 달리 박물관이 가장 대표적이다.
  • 그는 타로 카드도 제작했다. 덱은 여기서 볼 수 있다. 디지털 콜라주와 과슈 회화를 적절히 사용하여 제작된 덱인데, 의외로 달리스러움이 많이 모자라다는 평이다. 1번 카드인 마법사에는 자신의 사진이 등장한다. 이 타로카드는 007 시리즈죽느냐 사느냐에서 점술가역의 제인 세이모어가 촬영에 사용할 덱을 만들어달라고 부탁하여 제작되었다. 한국에서도 약 5만원의 가격으로 구매 가능하다.
  • 우디 앨런의 영화 《미드나잇 인 파리》에서 에이드리언 브로디가 그를 연기했다. 짧은 분량의 장면이지만 달리의 말투와 뚫어지게 쳐다보는 눈 등 브로디가 거의 완벽하게 연기했기 때문에 영화의 명장면으로 꼽히기도 한다. https://youtu.be/_q1V_xjHhLM
  • 밀레의 그림 "만종"을 보면서 감자자루 카트가 "죽은 아이의 관"으로 투영되어 보인다는 괴담을 했었는데, 밀레가 평소 사회비판주의자였기 때문에 개연성 있는 말이었다. 후대에 그림 분석용 엑스레이 기술이 발전하여 "만종"을 분석한 결과 감자자루 카트 안쪽에 감춰진 관(棺)모양 육면체 실루엣이 흐리게 드러난다. 실제로 관을 묘사했다가 덮은 것인지 그저 스케치 선인지는 불명이나, 이 사실이 드러나면서 달리의 해석이 일파만파 퍼졌다.
  • 1969년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의 무대와 방송용 프레임을 디자인했었다. 때마침 당시 개최지는 스페인.
  • 바이오쇼크 시리즈에 나오는 미치광이 예술가 샌더 코헨은 약간의 동성애적 성향. 외모나 행동거지 등 살바도르 달리에게서 영향을 받았으면서, 한편으로는 부정적으로 비틀어버린 캐릭터이다.
  • 60년대 미국에서의 인터뷰 영상이 있으며 영어실력도 꽤 나쁘지 않은 편이였다.
  • 달리는 메뚜기 공포증이 있었다.

5. 같이 보기




[1] 1960년대, 그가 키우던 오셀롯 '바부'와 함께.[2] 본명은 '옐레나 드미트리예브나 디야코노바(Елена Ивановна Дьяконова)'이다. 러시아인이며 달리보다 10살 연상의 여인이다.[3] "나는 내가 아직 무신론자라는 사실에 대해 신에게 감사한다(Thank God I am still an atheist.) ."라고 발언한 바 있다. 그러나 말년에는 자신을 '믿음을 가지지 않은 가톨릭 신자'라고 표현하는 등 우회적으로 종교 성향을 드러내기도 했다. 불가지론이나 이신론인 듯 하다.[4] 이에 대해 달리는 "나는 결코 죽은 형은 아니며 살아있는 동생이라는 것을 항시 증명하고 싶었다."라고 인터뷰 한 바 있다. 이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달리는 만성적인 애정 결핍에 시달렸다.[5] 안나 마리아는 달리의 초기 그림에 때때로 등장하는데 그 대표적인 작품이 1925년의 창가에 서 있는 소녀다. 이 작품으로 달리는 전시회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으며 그 전시회에는 피카소도 방문했다고.[6] 스페인 출생의 영화감독이다. 달리와 절친한 관계였으며 안달루시아의 개를 함께 제작했다.[7] 스페인의 국민시인. 스페인의 윤동주같은 위치다. 달리를 사랑해서 이 시기에 매우 친밀하게 지냈으나 달리가 파리로 떠난 후 멀어졌다.[8] 단 달리의 퇴학 사유에 대해서는 '선생을 비판하고 교내에서 학생을 선동했기 때문'이라고 전해지기도 한다. 또한 퇴학이 아니라 자퇴라는 의견도 있다. 달리 박물관의 달리 연대기에 의하면 그는 '학교 체제 속 작품의 평가에 대해 염증을 느꼈고 교수들이 자신의 그림을 평가할 자질이 없다고 생각하였기 때문에' 자퇴했다고 한다.[9] 대담의 전문은 해당 사이트에서 PDF파일로 제공되고 있다.[10] 이 인터뷰를 할 당시 로르카는 스페인 내전에 휘말려 사살된 후였다.[11] 스페인민요설화들을 주제로 많은 작품들을 발표했다. 그는 작품에 정치색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그의 친구들 중 공산주의자들이 있었고 로르카는 스페인 내전이 일어났던 1936년 사살당했다. 로르카의 부고를 들은 달리는 "한 때 그의 절친한 지기였던 나는 이제 신과 역사 앞에서 이렇게 선언하는 바이다.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 그는 100% 순수한 시인이었으며 내가 만났던 사람 중 가장 완벽하게 비정치적인 사람이었음을 맹세한다’ 라고 말이다."라며 매우 애통해했다.[12] 이것에 대해서는 이안 깁슨이 집필한 Lorca-Dalí: el amor que no pudo ser 와 The Shameful Life of Salvador Dalí를 참조할 것.[13] 피카소는 '프랑코의 꿈과 거짓 Dream and Lie of Franco'라는 그림으로 프랑코를 비판한 바 있다.[14] Cadaques. 스페인의 해안 도시다.[15] 참고로 이 자리에는 초현실주의의 거장 르네 마그리트와 그의 아내, 루이스 부뉴엘, 그리고 폴 엘뤼아르와 갈라 사이의 딸 세실도 함께였다.[16] 갈라는 폴 엘뤼아르와 결혼한 사이였지만 막스 에른스트와도 함께 동거했다. 게다가 엘뤼아르와 에른스트는 동성애적 관계였다는 것을 볼 때 갈라는 그들과 상당히 복잡한 관계였던 셈이다.[17] 엘뤼아르는 1934년에 Nusch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모델이자 초현실주의 예술가인 마리아 벤츠(Maria Benz)와 재혼했다. 그녀는 만 레이(Man Ray), 파블로 피카소와도 가까운 사이였다.[18] 단 달리와 갈라가 정식으로 결혼식을 올린 것은 1958년의 일이다. 두 사람은 스페인 지로나Girona 근처의 Àngels 성당에서 식을 올렸다.[19] 당시 성형수술은 거의 실험에 가까웠고 갈라는 초기 성형수술을 시도한 맹목적인 여인이라고 봐도 무방하다.[20] 원문은 "Sometimes, I spit for fun on my mother's portrait."[21] 현재 포르트리가트에 위치한 달리와 갈라의 집은 박물관이 되어 공개되고 있다. 공식 사이트 제공 정보. 9월 16일부터 12월 1일까지,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개장한다. 월요일은 휴무. 주변에 달리의 조각상도 찾아볼 수 있는 모양이다.[22] 흔히 알려진 갈라의 젊은 연인 중 한명은 메탈 밴드 블랙 사바스의 보컬 제프 팬홀트이다. 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43년. 1973년부터 두 사람은 연인이었다.[23] 갈라의 갈비뼈가 아니라 골반을 두 조각 내었다는 이야기도 있다. 또한 갈라는 이러한 달리에게 보복성으로 쌍방 폭행을 했다고 한다.[24] 이 영화는 첫 장면부터 눈을 면도칼로 후비는 장면이 나오는 고어물이므로 비위가 약하다면 보지 말자.[25] 발음은[lɑʒ dɔʁ][26] 알프레드 히치콕의 영화이다.[27] 영화의 꿈 장면을 연출하고 배경을 그렸으나 너무 복잡하다는 이유로 대부분이 삭제되었고 20분짜리 영상이 통편집되어 2분으로 줄어들었다.[28] 감독인 알레한드로 조도로프스키는 달리를 황제 역으로 캐스팅 하고 싶어 했지만 달리가 높은 캐스팅 비용을 요구했고 비용문제 때문에 촬영 중 하차했다.[29] 1945년부터 제작을 시작하였으나 2003년 완성되어 Annecy 애니메이션 영화제에서 최초 공개되었다.[30] 월트 디즈니와 협력하여 만들어진 6분짜리 단편 애니메이션이다. 달리의 작품이 애니메이션 전반에 걸쳐 등장한다.[31] 이것에서 비롯된 묘사가 안달루시아의 개에서 등장한다. 구멍난 손바닥에서 기어나오는 개미가 그것인데, 이것과 유사한 묘사가 그가 연출했던 애니메이션 '데스티노'에도 짧게 나온다.[32] 이것을 선뜻 받아들이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았지만 달리는 사람들의 반응을 보고 그 사람을 판단하기도 했다.[33] '로고가 측면이 아닌 정수리에 올라가야 한다' 는 깨알같은 코치도 잊지 않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