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룡인 사건

최근 편집일시 : (♥ 0)

이 문서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천룡인 사건[1]
(てん(りゅう(びと一件(いっけん[2] | The Tenryuubito Affair
[3]
장소
샤본디 제도
원인
위대한 항로 샤본디 제도 휴먼숍에서 인어 케이미와 어인 하찌의 노예화, 이를 저지하려는 '초신성' 밀짚모자 일당의 충돌.
밀짚모자 일당의 세계귀족(천룡인) 폭행 테러
연루된 세력
밀짚모자 일당
키드 해적단
하트 해적단
세계정부
세계귀족
해군 본부
연루된 인물
밀짚모자 일당 몽키 D. 루피[4]·롤로노아 조로·우솝·니코 로빈 외 5명
키드 해적단 유스타스 키드·킬러 외 2명
하트 해적단 트라팔가 로 외 3명
세계귀족 차를로스 성·로즈워드 성·샤를리아 궁
휴먼숍 경영자 디스코
前 로저 해적단 실버즈 레일리
하찌, 파파구, 케이미
휴먼숍 구경꾼들 및 옥션 상품으로 걸려있던 사람들
결과
해적 3세력 휴먼숍 옥션회장 주변 포위를 뚫고 탈출해군의 샤본디 제도 내 경계 강화 및 휴먼숍 주변 점거
해군 대장 볼사리노, 센토마루파시피스타 출동
칠무해 바솔로뮤 쿠마 무허가 출동
피해 규모
볼사리노와 교전한 모든 해적 사상자 대다수
대다수의 초신성 해적단 선장 중상
밀짚모자 일당 전원 중상
차를로스 성과 로즈워드 성 중태
초신성 해적단들과 교전한 해병 대다수의 사상자
파시피스타 1기 유실
이후
볼사리노의 임무 실패로 샤본디 제도 해적 소탕 작전 진행
바솔로뮤 쿠마의 진압으로 밀짚모자 일당 완전붕괴
모든 초신성 해적단 샤본디 제도 탈출 강행
휴먼숍 소유주 돈키호테 도플라밍고의 권한으로 휴먼숍 폐쇄

1. 개요
2. 설명
3. 영향력
4.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원피스 샤본디 제도 편에 발발한 사건이다.


2. 설명[편집]


사건은 밀짚모자 일당의 친구인 케이미가 인신매매로 잡혀가면서 시작된다. 잡혀간 케이미는 휴먼숍이라는 인신매매소에서 노예로 팔려갈 신세에 놓이게 되고 몽키 D. 루피 휘하 밀짚모자 일당은 일단은 조용히 처리하기 위해서 인신매매소에 들어가 케이미를 경매로 구입하여 풀어줄 생각을 한다.

문제는 케이미에게 눈독을 들이는 사람이, 그것도 천룡인이 있었다. 바로 차를로스 성. 인어가 피라냐에게 쫓기는 것을 보고 싶다는 어처구니없는 이유로 돈지랄을 한 것인데 문제는 그 액수가 무려 5억 베리였다. 당시 젊은 여성 인어의 시세가 7천만 베리였고 루피 일행은 2억까지는 지불할 수 있었으니 그야말로 말도 안 되는 돈지랄. 천문학적 경매값은 물론 그 장본인이 천룡인 앞에서 밀짚모자 일당은 절망하고 케이미는 꼼짝없이 낙찰되어 차를로스 성의 노예로 끌려갈 신세에 처한다.

게다가 이 와중에 하찌가 최후의 수단으로 케이미를 되찾으려고 직접 나타나 경매를 반대하자 차를로스 성이 즉석에서 노예로 잡으려고 하찌마저 총으로 쏴버렸다. 케이미가 노예로 팔리고 하찌까지 총격을 당하자 루피는 제대로 분노했다. 죽어가면서도 하찌는 루피가 뭘 할지 알고 "무슨 일이 있어도" 천룡인을 건들여선 안된다고 필사적으로 말리지만, 이미 눈이 돌아간 루피는 차를로스 성의 면상에다 핵펀치를 날려 불구로 만든다.

천룡인이 폭행당했다는 사실에 경매장은 이수라장이 되어버리고 차를로스 성의 아버지인 로즈워드 성도 이성을 잃고 밀짚모자 일당은 물론 모든 인간들을 죽이고 노예로 만들겠다며 분노, 즉시 마리조아와 통신하여 해군본부의 해군 대장인 볼사리노를 호출한다. 게다가 밀짚모자 일당도 전 멤버들이 출동하고 그 와중에 우솝의 불시착 힙어택에 로즈워드 성도 폭행을 당해 쓰러진다. 원래 천룡인의 안전은 해군 대장이 지키는 바, 이를 모를 리 없던 샤본디 제도의 해적들은 혼란에 빠졌다. 이들 모두 해군 대장을 이길 수 없을 뿐더러 그나마 후에 초신성이라 불리게 될 해적들은 차분하게 대응했지만 그들 역시도 해군 대장을 이길 것이란 생각을 하지 않았다.

한편 경매장에는 이변이 벌어지고 있었는데 이러한 사건에 분노한 샤를리아 궁이 케이미를 쏴죽이겠다고 하다가 노예매물에 나왔던 실버즈 레일리패왕색 패기에 기절하는 일이 벌어졌다. 레일리는 루피, 키드, 로와 인사를 나누고 루피에게 만나고 싶었다고 함고 동시에 곧 있을 해군들의 난입은 늬들이 해결해보라며 물러선다.

일단 해군 대다수는 잡졸이었기에 세 일당들이 해결하지만, 이후 등장한 첨단무기 파시피스타와 해군 대장 볼사리노 앞에서 모든 해적단은 도망치고 주범인 밀짚모자 일당은 전원 진압당했다. 거기다 무허가 난입한 바솔로뮤 쿠마는 밀짚모자 일당을 도톰도톰 열매의 능력으로 모두 날려버렸고 이로 인해 밀짚모자 일당은 완전붕괴된다.

한편 샤본디 제도에 남은 해적들의 상황도 좋지 못했다. 초신성 해적단들은 모두 어떻게든 볼사리노의 손아귀를 벗어났고 결과적으로 밀짚모자 일당 체포에는 실패한 볼사리노가 그 대신인지 샤본디 제도의 해적 500명 가량을 잡아가버린다.[5] 그리고 이렇게 대사건이 일어난 휴먼숍 경영자인 디스코는 뒷배인 돈키호테 도플라밍고에게 도움을 구하지만 그는 디스코와 그의 업소를 팽해버리고 결국 디스코의 휴먼숍은 망해버렸다.


3. 영향력[편집]


사건 자체는 신참 루키의 천룡인 폭행이라는 대사건이지만 그 자체는 세계의 정세에는 별다른 역할을 미치지 못한 사건이다.

그러나 이 사건은 후일 엄청난 영향력을 가지게 되는데 바로 아마존 릴리의 '해적여제'인 보아 행콕이 루피에게 반하는 계기가 된 것이다.[6] 행콕이 기존의 태도를 버리고 정상전쟁에 참전했고 또한 임펠다운을 한번 보겠다고 했는데 이것 자체는 칠무해의 권한으로 가능한 일이었으나 이는 사전에 루피가 임펠다운으로 침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공작에 불과했다. 덕분에 루피는 철옹성인 임펠 다운에 침투하였고 거기서 죄수인 버기를 만나 둘이 함께 임펠 다운 대탈주 사건이라는 최악의 탈옥사건을 벌여버린다. 심지어 이 혼란을 틈타 검은 수염 해적단도 Level 6 죄수들을 풀어버려 결과적으로 버기 해적단검은 수염 해적단은 이들을 대거 영입하여 버기 해적단은 버기즈 딜리버리라는 칠무해조직으로, 검은 수염 해적단은 아얘 사황 해적단으로 성장하는 대이변을 연출하였으며 여기서 끝나지 않아 칠무해 폐지 후 버기즈 딜리버리는 위기에 처했으나 임펠 다운 대탈주 사건정상전쟁의 인연 때문인지 그에게 돈을 빌려준 크로커다일이 미호크와 함께 찾아와 셋이서 크로스 길드를 창설하고 해군사냥을 벌이기 시작해 해군들의 목숨이 해적이 아닌 민간인에게도 노려지는 기존의 판이 완전히 엎어지는 상황에 기여했다. 보아 행콕 역시도 정상전쟁에 참전했지만 정작 참전하고는 오직 루피에게만 관심을 가져서 루피를 위협하면 해적이고 해군이고 가리지 않고 공격해 참전 안 하느니만 못한 결과를 가져왔다.

결국 이 사건은 보아 행콕의 루피에 대한 짝사랑, 임펠 다운 대탈주 사건에 대한 직접적 영향, 훗날 루피, 버기, 마샬 D. 티치[7] 사황 등극에도 간접 영향을 미쳐버린 대사건이다.

4. 관련 문서[편집]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3-11-23 01:01:01에 나무위키 천룡인 사건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공식 명칭 출처: 51권 502화 제목[2] 一件(일건)은 하나의 '사건'을 뜻하는 표현이다.[3] 혹은 The Incident of the Celestial Dragons로도 쓴다.[4] 사건의 주동자. 후에 신문을 통해 중추 근처에서 천룡인 차를로스 성을 폭행해 '신조차 경악할 사건을 일으킨 장본인'으로 언급된다.[5] 당시에는 정상결전을 대비중인 해군본부라서 원수 센고쿠는 전부 노동으로 돌렸다.[6] 보아 행콕은 한때 천룡인의 노예로 비참하게 살아야 했고 아직도 트라우마로 남았을 정도인데 하지만 아무리 칠무해로 명성을 날리고 자국에서는 당당하게 군림해도 천룡인에 대한 복수만큼은 할 수 없었는데 그 천룡인을 뚜까팼다는 것과 자신의 그런 과거를 아무렇지도 않게 넘어가며 되레 천룡인이 싫어한다니까 그러네! 라고 해서 그걸로 대번에 꽃혀버렸다.[7] 다만 티치는 진작부터 대탈옥 계획을 세우고 있었기에 굳이 루피가 아니더라도 임펠 다운은 난리가 났을 가능성이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