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날개 (r20210301판)

 

파일:나무위키+유도.png   펌프 잇 업의 수록곡에 대한 내용은 Chicken Wing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언어별 명칭(총칭)
한글
닭날개
중국어
鸡翅
일본어
手羽
영어
Chicken wings

언어별 명칭(어깨/중간/끝)
한글
윗날개(닭봉)/아랫날개(윙)[1]
중국어
翅根/翅中/翅尖
일본어
手羽元/手羽中/手羽先
영어
Drumette/Wingette(or Flat)/Tip

1. 개요
2. 상세 내용
3. 여담


1. 개요


의 날개. 닭을 그나마 좀 날게 해 주는 신체기관이다. 닭다리와 마찬가지로 닭고기 중 두 개 밖에 없기 때문에 희소 가치가 있고 다리와 마찬가지로 꾸준히 움직이는 부위이기 때문에 어지간한 노계가 아닌이상 커져도 쫄깃하고 살의 식감이 매우 좋고 쪼갰을 때 딱 손가락 2개만한(=먹기 좋은) 크기로 두 조각씩 나누어져서[2] 발라먹기도 쉽다. 옛날에는 남자들이 닭날개를 먹으면 "바람을 피운다"라며 여자들이나 집안의 며느리에게 주기도 했다고 한다.


2. 상세 내용


닭날개는 부위 특성상 모가지와 함께 닭껍질이 가장 많이 붙은 부위이고, 다리에 비해 운동량이 적고 지방기가 많아서 상대적으로 부드럽고 야들야들한 식감을 지닌 부위이다. 특히 후라이드 치킨 등 닭튀김류에서 튀김옷을 특히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고기질감+살과 튀김옷의 비율이 환상적이라 닭다리보다 더 맛있어하는 사람도 있고,[3] 인기부위라 치킨집에도 특수부위로 닭다리나 윙봉 메뉴가 있는 경우가 많다. 두 개의 뼈가 닭날개 중심을 관통하고 있는데, 이 뼈를 따로 빼내는 작업이 귀찮을 뿐더러 살도 많지 않은 편이라 그냥 뼈째로 조리하고 발라 먹는 방식으로 많이 조리된다.

계륵이나 닭모가지에 비하면 그래도 푸짐하지만, 다리나 가슴살 등에 비하면 상당히 먹을 것이 적은 부위이다. 지방 함유율이 높아서 튀기면서 줄어드는 중량도 높고, 특히 국내에서 프라이드 치킨 용으로 유통되는 닭은 덩치가 작기 때문에 날개의 사이즈도 자연히 작은 편이다. 물론 닭의 덩치가 크다면 한 뼘 정도 되는 아름다운 사이즈의 닭날개도 나온다.

전통적으로 동양에서 사랑받고 서양에서 천대받은 부위에 속하는데, 특히 미국 초기 개척기에는 닭 날개 부위를 흑인 노예들에게 주는 부위로 취급할 만큼 대우가 나빴다. 다른 부위에 비해 살이 적고 손으로 들고 살을 베어먹어야 하는 닭날개의 특성상 교양없는 부위로 인식되었다고(...). 거기에 당시에는 통으로 굽는 로스트 치킨 요리법을 많이 썼는데 통으로 구울 경우 돌출된 닭날개는 타버리기 쉽다는 점도 있어서 닭날개는 불필요한 부위 취급을 받기도 했다. 농업이 발달한 남부에서도 사정은 다르지 않았는데, 대규모 농업으로 부를 축적한 부농들은 유럽의 귀족 문화를 재현하기 위해 갖은 노력을 아끼지 않았기 때문이다. 20세기 중반 뉴욕에서 버팔로 윙(=핫 윙)이 히트를 치면서 인식이 많이 좋아졌지만, 여전히 미국에서는 닭가슴살이 가장 각광받고 허벅지살, 다리살이 그 뒤를 따르고 있다. 유럽도 크게 다르지 않다. 반면 동양에서는 인기 만점의 부위로, 이런 식감에 환장하는 중국 사람들이 닭발과 더불어 무척 선호하는 부위이다. 자연히 가격은 서구권과 정 반대.

국내에서는 옷을 입혀 튀기거나 전기구이, 오븐구이 등의 요리에서 다양한 소스와 함께 제공된다. 인기가 좋기 때문에 닭다리, 닭똥집, 닭봉[4]과 함께 닭의 4대 특수부위를 구성한다.[5]

콜라겐이 많은 부위로써 피부미용에도 어느정도 효과가 있는 부위이다.


3. 여담


닭날개 끝에는 을 일으키는 기운이 들어있다고 하여 민간의학에선 꺼린다는 소문이 있다. 그 때문만은 아니라도, 맨 끝 부분에는 퇴화한 발톱 같은 먹을 수 없는 조직과 식감이 나쁜 깃 뿌리가 있기 때문에 잘라 내고 조리하는 게 좋다. 다만, 푹 고아 먹을 때는 콜라겐이 풍부한 끝부분까지 다 쓰는 게 건강과 국물 맛에 좋다. 아예 치킨스톡은 이 부위와 닭 목같은 일반적으로 가공후 버려지는 부위들을 모아서 국물을 내는것이다.

문세윤이 가장 좋아하는 닭고기 부위인데, 한 입에 넣은 상태로 닭뼈 바르는 스킬을 쓰기에 가장 쉬운 부위라는 것이 그 이유. 게다가 날개깃 뿌리 부분도 껌 씹듯 질겅질겅 씹어줘야 한다고.


유튜브의 유명한 요리 블로거이자 전직 쉐프 John Mitzewich[6]가 관절쪽에서 뼈를 미리 뽑아내고 살만 먹는 방법을 소개한 바 있다. 하지만 이렇게 먹는게 더 귀찮기 때문에 다들 재미로 한번 해보고는 다시 뼈잡고 뜯어먹는게 일반적이다. 굳이 불편하다면 이빨로 오돌뼈를 뜯어내서 살코기를 쑥 잡아빼도된다.

쉽게 먹는 방법에는 닭날개의 끝 부분을 조금 입으로 먹은 다음 그 부분으로 노출된 닭날개의 뼈 두개를 벌려 손잡이로 만들고, 각 뼈를 잡은 후에 반대 부분을 입에 넣고 손잡이 뼈만 빼 낸다. 유튜버인 윰댕이 닭날개를 좋아하는데, 이 방법으로 먹는 것을 좋아하고, 자주 먹는다.

튀겨서 먹을 때는 닭날개의 뼈중 가는 뼈를 뽑아내고 살을 한쪽으로 긁어모은 다음 튀김옷을 입혀 튀기기도 한다. 만화고기닭다리 같은 느낌으로 먹을 수 있다.

스타크래프트 2에서는 뮤탈리스크의 날개를 닭날개마냥 튀겨 먹는다고 한다.[7]

타이완스펀에서는 닭날개의 뼈를 뽑아 주머니처럼 만들고 그 안에 볶음밥을 넣어 양념을 발라 샤오카오지츠빠오판(燒烤雞翅包飯)이라는 길거리 음식으로 팔고 있다. 주머니가 되는 껍질이 터지지 않게 뼈를 뽑고 좁은 입구에 볶음밥을 집어넣는 손이 많이 가는 조리법이라 집에서 만들기가 꽤 어렵다.


[1] 날개끝까지 포함해 하나로 친다.[2] 미국에서는 이 틈 사이에 각종 속을 채워서 구운 요리도 판다.[3] 식감이 좋은 반면에, 반대급부로 양이 적어서 닭다리의 인기에는 못 미치기는 하지만.[4] 사실 외국에서는 이 봉까지 포함해서 '날개'로 치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날개 부위기도 하고...[5] 가게에서 이것만 따로 모아 팔 정도로 유명한 부위들. 닭봉이 유명해지기 이전에는 3대 특수부위.[6] 기업 찬조광고를 하고 그랬던 2류 쉐프였는데 유튜브로 대박나서 유명해진 사람이다.[7] 물론 진짜 뮤탈의 날개일 가능성은 낮다. 생긴게 뮤탈 날개 비슷해서 붙혀진 이름인듯 하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