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 독립 선언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二八獨立宣言
파일:external/blogfiles5.naver.net/2222222222222.jpg
1919년 2월 8일에 일본 도쿄도에서 일어난 학생 운동 주역들의 모습.

1. 개요
2. 전개
3. 의의


1. 개요[편집]


일본에 유학 중인 한국인 학생들이 주축이 되어 독립 선언식을 가진 사건이다. 이 사건은 한국의 첫 독립 선언서인 무오 독립 선언서의 영향을 받았다.
2019년 2월 8일은 2.8 독립선언의 100주년이 되는 날이었다.


2. 전개[편집]


재일 유학생들은 1918년 미국 우드로 윌슨 대통령이 주창한 민족자결주의의 원칙을 우리 나라에도 적용하여 줄 것을 요구했다. 당시 와세다대학 철학과에 재학 중이던 이광수는 서울에서 현상윤, 최린과 독립 운동을 논의했고, 그 해 11월 도쿄도로 돌아와 와세다 대학에 유학하고 있던 최팔용과 조선인 유학생들을 규합하여 독립 선언을 기획하게 된다. 이광수는 2.8 독립 선언서를 한국어와 영어 두 가지로 작성했고, 최팔용은 이광수의 신변을 우려하여 도피할 것을 제안했다. 이광수는 선언문 작성 후 상하이로 도피한다.[1]

2월 8일 당일 오전에는 각국 대사관과 일본 국회 의원, 조선총독부, 일본 여러 지역의 신문사에도 독립 선언문을 발송했다. 이날 오후 2시, 재일본 동경 조선 YMCA 강당에는 조선 유학생 학우회 총회가 예정되어 있었다. 회의가 개최되고 나서 최팔용에 의해 "조선 청년 독립단"을 결성하려는 '긴급 동의'가 요청되었다.

2.8 독립 선언서 결의문


1. 본단은 일한 합병이 오족의 자유 의사에 출치 아니하고 오족의 생존 발전을 위협하고 동양의 평화를 요란케 하는 원인이 된다는 이유로 독립을 주장함.

2. 본단은 일본 의회 및 정부에 조선 민족 대회를 소집하여 대회의 결의로 오족의 운명을 결할 기회를 여하기를 요구함.

3. 본단은 만국 평화 회의에 민족 자결주의를 오족에게 적용하기를 요구함.

우 목적을 전달하기 위하여 일본에 주재한 각국 대사에게 본단의 의사를 각해 정부에 전달하기를 요구하고 동시에 위원 3인을 만국 평화 회의에 파견함.

우 위원은 기히 파견된 오족의 위원과 일치 행동함.

4. 전제 항의 요구가 실패될 시에는 일본에 대하야 영원히 혈전을 선함.

차로써 발생하는 참화는 오족이 기책을 임치 아니함.


이윽고 독립 선언문이 만장일치로 채택되었고, 백관수가 독립 선언문을 낭독하자마자, 대회장을 감시하던 일본제국 경찰이 들이닥쳐 60여명의 유학생을 체포하였고 강제 해산시켰다. 주모자였던 최팔용, 백관수를 비롯한 학생 8명이 기소되었다. 이 이후 2월 12일, 28일에도 조선인 유학생들은 도쿄 히비야공원에서 독립 선언문을 낭독하고 거리 행진을 시도했다. 이 기간동안 기소된 학생들을 변호한 사람이 바로 일본인 변호사 후세 다쓰지다.


3. 의의[편집]


그후 이 사건은 한국에 전파되었고, 독립 선언서는 국내로 밀반입 되어 3.1 운동에 큰 이유 중 하나가 되었다.

현재도 도쿄의 재일본한국YMCA[2]에는 2.8 독립 선언의 기념 박물관이 있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10 15:26:34에 나무위키 2.8 독립 선언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참고로 당시 이광수는 와세다대학 앞의 산쵸안(三朝庵)이라는 소바집 2층에서 독립 선언서를 작성했는데, 이 소바집이 아직 대를 이어 영업중이다. 2018년 7월 31일 폐업했다. https://www.waseda.jp/inst/weekly/attention/2018/07/31/50365/[2] 한국과 일본 YMCA에 동시 가입되어있는 특이한 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