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 깁슨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휴고상 로고.svg

{{{#!wiki style="margin:0 -10px -5px"
[ 펼치기 · 접기 ]
제1회
(1953년)

제2회
(1955년)

제3회
(1956년)

제5회
(1958년)*

알프리드 베스터
파괴된 사나이
마크 클리프턴, 프랭크 라일리
They'd Rather Be Right
로버트 A. 하인라인
더블 스타
프리츠 라이버
《빅 타임》
제6회
(1959년)

제7회
(1960년)

제8회
(1961년)

제9회
(1962년)

제10회
(1963년)

제임스 블리시
《양심의 문제》
로버트 A. 하인라인
스타십 트루퍼스
월터 M. 밀러 주니어
《리보위츠를 위한 찬송》
로버트 A. 하인라인
낯선 땅 이방인
필립 K. 딕
높은 성의 사나이
제11회
(1964년)

제12회
(1965년)

제13회
(1966년)

제14회
(1967년)

클리퍼드 시맥
《여기 별들이 모이다》
프리츠 라이버
The Wanderer
프랭크 허버트

로저 젤라즈니
《내 이름은 콘래드》
로버트 A. 하인라인
달은 무자비한 밤의 여왕
제15회
(1968년)

제16회
(1969년)

제17회
(1970년)

제18회
(1971년)

제19회
(1972년)

로저 젤라즈니
신들의 사회
존 브러너
Stand on Zanzibar
어슐러 K. 르 귄
어둠의 왼손
래리 니븐
링월드
필립 호세 파머
《가라, 흩어진 너희 몸들로》
제20회
(1973년)

제21회
(1974년)

제22회
(1975년)

제23회
(1976년)

제24회
(1977년)

아이작 아시모프
신들 자신
아서 C. 클라크
라마와의 랑데부
어슐러 K. 르 귄
빼앗긴 자들
조 홀드먼
영원한 전쟁
케이트 윌헬름
노래하던 새들도 지금은 사라지고
제25회
(1978년)

제26회
(1979년)

제27회
(1980년)

제28회
(1981년)

제29회
(1982년)

프레데릭 폴
Gateway
본다 N. 매킨타이어
Dreamsnake
아서 C. 클라크
낙원의 샘
조앤 D. 빈지
The Snow Queen
C. J. 체리
《다운빌로 스테이션》
제30회
(1983년)

제31회
(1984년)

제32회
(1985년)

제33회
(1986년)

제34회
(1987년)

아이작 아시모프
파운데이션의 끝
데이비드 브린
스타타이드 라이징
윌리엄 깁슨
뉴로맨서
오슨 스콧 카드
엔더의 게임
오슨 스콧 카드
《사자의 대변인》
제35회
(1988년)

제36회
(1989년)

제37회
(1990년)

제38회
(1991년)

제39회
(1992년)

데이비드 브린
The Uplift War
C. J. 체리
Cyteen
댄 시먼스
히페리온
로이스 맥마스터 부졸드
보르 게임
로이스 맥마스터 부졸드
바라야 내전
제40회
(1993년)

제41회
(1994년)

제42회
(1995년)

제43회
(1996년)

버너 빈지
《심연 위의 불길》
코니 윌리스
둠즈데이 북
킴 스탠리 로빈슨
《녹색 화성》
로이스 맥마스터 부졸드
미러 댄스
닐 스티븐슨
《다이아몬드 시대》
제44회
(1997년)

제45회
(1998년)

제46회
(1999년)

제47회
(2000년)

제48회
(2001년)

킴 스탠리 로빈슨
《푸른 화성》
조 홀드먼
Forever Peace
코니 윌리스
《개는 말할 것도 없고》
버너 빈지
A Deepness in the Sky
J. K. 롤링
해리 포터와 불의 잔
제49회
(2002년)

제50회
(2003년)

제51회
(2004년)

제52회
(2005년)

제53회
(2006년)

닐 게이먼
신들의 전쟁
로버트 J. 소이어
Hominids
로이스 맥마스터 부졸드
Paladin of Souls
수재나 클라크
《조나단 스트레인지와 마법사 노렐》
로버트 찰스 윌슨
Spin
제54회
(2007년)

제55회
(2008년)

제56회
(2009년)

제57회
(2010년)

버너 빈지
Rainbows End
마이클 셰이본
유대인 경찰연합
닐 게이먼
그레이브야드 북
파올로 바치갈루피
와인드업 걸
차이나 미에빌
이중 도시
제58회
(2011년)

제59회
(2012년)

제60회
(2013년)

제61회
(2014년)

제62회
(2015년)

코니 윌리스
《블랙아웃》
《올 클리어》
조 월턴
《타인들 속에서》
존 스칼지
레드셔츠
앤 레키
사소한 정의
류츠신(저자)
켄 리우(역자)
삼체
제63회
(2016년)

제64회
(2017년)

제65회
(2018년)

제66회
(2019년)

제67회
(2020년)

N. K. 제미신
다섯 번째 계절
N. K. 제미신
《오벨리스크의 문》
N. K. 제미신
《석조 하늘》
메리 로비네트 코왈
The Calculating Stars
아르카디 마틴
A Memory Called Empire
제68회
(2021년)

제69회
(2022년)

제70회
(2023년)

제71회
(2024년)

제72회
(2025년)

마샤 웰스
Network Effect


레트로 휴고상
1939년
(2014년)

1941년
(2016년)

1943년
(2018년)

1944년
(2019년)

1945년
(2020년)

T. H. 화이트
The Sword in the Stone
A. E. 밴보트
《슬랜》
로버트 A. 하인라인
Beyond This Horizon
프리츠 라이버
《아내가 마법을 쓴다》
리 브래킷
Shadow Over Mars
1946년
(1996년)

1951년
(2001년)

1954년
(2004년)



아이작 아시모프

로버트 A. 하인라인
《우주의 개척자》
레이 브래드버리
화씨 451

* 1957년 제4회 휴고상 시상식은 장편 부문을 비롯한 여러 부문들을 제외하고 진행되었다.




파일:external/www.cyberartsweb.org/author-gib-2.jpg

William Ford Gibson

1948년 3월 17일 ~

1. 개요
2. 상세



1. 개요[편집]


미국출신 캐나다인으로, 1980년대 사이버펑크 붐을 선도한 SF 소설가이다. 사이버스페이스라는 신조어를 만들었다.

미국에서 태어나 자랐지만 베트남 전쟁이 터질 당시, 징집을 거부하고 전쟁을 반대하여 캐나다로 가서 캐나다 국적을 취득했다.

2. 상세[편집]


대표작은 1982년에 발표한 뉴로맨서.

인기 미드였던 엑스파일 시즌5 11화인 <킬 스위치(Kill Switch)>의 각본을 썼는데, 역시 사이버펑크 분위기의 작품이다. 또 영화 에일리언 시리즈의 3편의 시나리오를 쓴 적이 있는데, 실제로 영화화된 것은 깁슨이 아니라 빈센트 워드의 시나리오였고...결과는 아시는 대로다. 만약 깁슨의 시나리오대로 사이버펑크 액션물 에일리언 3편이 만들어졌다면 어땠을까 궁금해지는 부분.

깁슨의 사이버펑크는 단편집인 "크롬 태우기" 에서 시작되지만, 사이버펑크를 SF문단의 주류로 띄워준 것은 깁슨의 출세작인 "뉴로맨서" 의 공이 가장 크다. 뉴로맨서를 필두로 하는 "카운트 제로", "모나 리자 오버드라이브" 까지의 세 권의 작품을 묶어 "스프롤 삼부작" 이라 부르며, 스프롤 삼부작과 분위기는 비슷하지만 세계관이 전혀 다른 (사이버스페이스가 없다!) 사이버펑크 작품들인 "브리지 삼부작", 즉 "버츄얼 라이트", "아이도루"[1], "내일의 모든 파티"[2] 역시 좋은 평을 받았다.

이외에 브루스 스털링과 함께 집필한 대체역사 소설인 "디퍼런스 엔진 (차분기관)" 이 있으며, 21세기 들어서는 포스트 사이버펑크 작품인 "패턴 레콕니션" [3], "스푸크 컨트리", "제로 히스토리" 의 소위 "파란 개미 삼부작" 을 내놓았다. 그런데 뒤로 갈수록 재미가 좀 덜하다는 평이 지배적. 사실 뉴로맨서의 약빤 듯한 문장과 혼란스러운 사건 전개 묘사가 강점이었는데 뉴로맨서 이후 문장이 너무 깔끔해져서 그게 사라져 버렸다.

여담으로, 2012년 9월 19일, 안철수 서울대학교 융합과학기술원장의 대선 출마 선언에서 안 원장이 좋아하는 작가로 직접 언급되기도 했다. 안 원장은 깁슨이 했던 말인 "미래는 이미 와 있다. 단지 널리 퍼져 있지 않을 뿐이다(The future is already here — it's just not very evenly distributed)."[4] [5]선언문에 직접 소개하기도 했다.

서브컬처에 대한 인터뷰를 하면서 싸이강남스타일을 언급하기도 했다.
사이버펑크 판타지 TRPG섀도우런의 제작자들과 대담을 가지기도 했는데, 깁슨은 섀도우런에 판타지 요소를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다고 한다.

국내에 번역된 작품으로는 스프롤 삼부작인 "뉴로맨서", "카운트 제로", "모나 리자 오버드라이브"가 있다. "아이도루"는 예전에 번역되었으나 현재는 절판된 상태이다. 단편집 "크롬 태우기"의 일부가 "선글라스를 쓴 모차르트"라는 책에 번역되어 있으나, 역시 절판되었다.[6] '메모리 배달부 조니'를 원작으로 한 영화 "코드명 J"를 테리 비슨이 소설화한 책도 번역되었던 적이 있지만, 이 역시 절판되었다.

비디오 게임 사이버펑크 2077의 예고편이 2018년 E3에서 공개되자, 이에 대해 GTA에다가 흔해 빠진 80년대 복고풍-미래 스킨을 덮어 씌운거 같다("The trailer for Cyberpunk 2077 strikes me as GTA skinned-over with a generic 80s retro-future") 라고 논평하였다# [7]
사이버펑크 2077가 출시되고 난뒤에는 게임에 대한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으나, 사이버펑크 2077가 80~90년대 이미 등장했던 사이버펑크 작품들의 장르적 모방작(genre pastiche)일뿐이고 시대착오적인 작품(an anachronism)이며, 버그가 모두 없어지더라도 이 게임(사이버펑크 2077)은 장르 자체에 대한 고민이나 도전없이 너무 평범하므로, 실제 받고 있는 그 정도의 관심을 받을만한 가치가 없는 작품이라고 논평한 Wired의 리뷰#를 링크하면서는, "잔인한 말일지라도...(Harsh, but...)"이라는 말을 남겼다. 이는 윌리엄 깁슨이 해당 리뷰의 논조에 동의하는 것이며 2018년 사이버펑크 2077 데모가 최초 공개된 당시 했던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해석된다#[8].

최근의 모습이 궁금하다면 https://youtu.be/J2aFEg188BI

[1] 아이돌의 일본식 발음 맞다.[2] All Tomorrow's Parties - 벨벳 언더그라운드의 노래 제목에서 따 왔다.[3] 이 소설은 소닉 유스가 차용해 곡으로 내기도 했다[4] 하지만 이 발언을 좀 더 원문 그대로 번역한다면 '- 단지 널리 퍼져있지 않을 뿐이다' 보다는, '- 단지 별로 공평하게 분배되지 않았을 뿐이다'에 더 가까울 수 있다. 닥치고 디스토피아를 시전하는 깁슨의 성향에 비춰보면 후자의 번역이 더 나을지도.[5] 이 인용구의 더 상세한 유래와 출전은 quoteinvestigator 참조[6] 이 번역본은 사이버펑크 앤솔로지 "미러셰이즈"의 일부 단편과 "크롬 태우기"의 일부를 발췌하여 엮은 책이다. 여기 포함된 깁슨의 작품으로는 '크롬 태우기', '메모리 배달부 조니', '공중전' 등이 있다.[7] 흥미롭게도 본 게임의 원작인 사이버펑크 2020의 제작자인 마이클 폰드스미스는 데이어스 엑스는 사이버펑크 작품이 아니고, 대신 Grand Theft Auto III가 사이버펑크스러운 작품이라고 평한바 있으나 해당 발언이 나온 웹진 RPS의 기사 댓글이나 해외 게임 커뮤니티, 심지어 CDPR 공식 포럼에서도 이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은 많이 나오기 때문에 마이크 폰드스미스 개인 의견 이상의 비중을 둘 필요는 없을 것이다. RPS 기사 댓글 하나를 인용하자면, GTA3가 사이버펑크라면 아가사 크리스티 이후 등장한 모든 범죄 소설은 사이버펑크 문학 일 것이라고[8] 이 과정에서 웃긴 에피소드가 하나 있다#. 윌리엄 깁슨이 사이버펑크 2077에 비판적으로 코멘트한 Wired에 동조의 반응을 보이자, 어떤 사이버펑크 2077의 팬이 윌리엄 깁슨에게 "너희같은 욕구불만 트위터 불편러들과 달리, 내 주변의 사이버펑크장르의 팬들은 모두 이 게임을 좋아한다"고 답글을 달았기 때문이다. 다른 사람도 아니고 윌리엄 깁슨이 사이버펑크도 모르는 트위터 불편러가 되어버린 희대의 에피소드.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8 18:22:33에 나무위키 윌리엄 깁슨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