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열음 (r20210301판)

 

자음 분류
[ 펼치기 · 접기 ]
조음 방법
비음
#1
파열음
파찰음
마찰음
접근음

탄음
전동음
내파음
흡착음
방출음
충격음

조음 위치
양순음
순치음
설순음
치음
치경음
후치경음
권설음
이중조음
치경구개음
경구개음
연구개음
구개수음
인두음
후두개음
성문음
조음 방향
중설음
설측음
비설음
성대 울림
유성음
무성음
기식 여부
유기음
무기음
비음#1
#1 비음은 일반적으로 조음 방법으로 취급하니, 조음 방법에 비 파열음이 아닌 비음으로 기재한다.



+5 [[破]]裂[[音]] 
Stop consonant


기류가 막혀 있는 조음 기관에 작용해서 순간적으로 터뜨리는 소리. 비음 다음으로 센 기류를 내는 소리로, 모든 언어에서 볼 수 있는 보편적인 발음이다.

후두개음 중 파열음 [ʡ]은 무성음이면서 유성음인 특수한 케이스.

한국어에서는 초성에서 ㄱ([k]), ㅋ([kʰ]), ㄲ([k˭]), ㄷ([t]), ㅌ([tʰ]), ㄸ([t˭]), ㅂ([p]), ㅍ([pʰ]), ㅃ([p˭])이 대표적이며, 1이나 E 등을 발음할 때 한정적으로 생기는 [ʔ]도 파열음이다. 동남 방언 중 일부에서는 ㄱ 계열 파열음이 경구개음([ɟ], [c], [cʰ], [c˭])으로 변할 때도 가끔 있다.

현재 나무위키에는 자음에 대한 문서들이 조음 방법에 따른 분류가 아닌 조음 위치에 따른 분류로 만들어져있기 때문에 자세한 설명은 해당 문서들로 연결하는 것으로 대신한다.


[1] 다만 음가가 꽤 불안정하다. 그래서 치경구개 파찰음인 tɕ, dʑ로 바뀌어 발음되기도 한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