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음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1. 개요
1.1. 초성
1.2. 초성 채움 문자
2. 분류
2.1. 성대 울림에 따른 분류
2.2. 조음[1] 위치에 따른 분류
2.3. 조음 방법에 따른 분류
2.4. 성절성에 따른 분류
3. 기타


1. 개요[편집]


/ consonant

소리가 조음기관에 의해 부분적으로 또는 전체적으로 막혀서 나는 소리이다. 조음기관끼리 닿아서 나는 소리이기에 닿소리라고도 한다.

예를 들자면 ㅋ은 혀의 뒤쪽으로 공기를 막아서 발음한다. ㅌ는 혀의 앞쪽으로, ㅍ은 두 입술로 발음하며, ㅎ는 목구멍을 이용한다. ㅁ과 ㄴ의 경우에는 코를 통해 공기를 막아서 발음한다. 당연히 비교되는 것은 모음.

여기서 성대가 울리느냐, 울리지 않느냐에 따라 무성음/유성음 구분이 생긴다.

현대 한국어의 자음은 단독으로 소리를 내지 않는다. 따라서 현대 한국어 표기 규정상 자음이 단독으로 나오는 소리를 표기할 방법이 없다.[2] 하지만 중세국어에서는 어두자음군이 여럿 존재했고 실제로도 많은 경우 개개의 자음들이 모두 발음되었다.[3]


1.1. 초성[편집]


초성初聲은 음절의 구성에서 처음 소리의 자리인 (일반적으로 ) 자음을 가리킨다. ‘님’에서 ‘ㄴ’에 해당한다. 'ㅣ'는 중성, 그리고 'ㅁ'은 종성이다. 종성은 때때로 없을수있다. 첫소리,초발성이라고 할수있다.[4]

1.2. 초성 채움 문자[편집]


한글 초성 채움 문자는 음가가 없는 초성에서 또는 우리말에는 없는 외국어의 자음 발음(예 'vi'(ᄫᅵ) 등)을 표기하기 위해서 사용됐으며 최근 현대에는 한글을 사용하는 외국인이 자국의 자음 발음을 표현하기 위해 사용되고 있다.[5]


2. 분류[편집]



자음의 분류

[ 펼치기 · 접기 ]



  • 이곳 또는 이곳에서 실제 음성을 들어 볼 수 있다.


2.1. 성대 울림에 따른 분류[편집]


  • 무성음(voiceless): 성대를 울리지 않는 소리
  • 유성음(voiced): 성대를 울리는 소리


2.2. 조음[6] 위치에 따른 분류[편집]




2.3. 조음 방법에 따른 분류[편집]


아래의 발음은 폐 기류(pulmonic) 음으로 분류된다.

아래의 발음은 폐외 기류(non-pulmonic) 음으로 분류된다.


2.4. 성절성에 따른 분류[편집]




3. 기타[편집]


조음 위치를 조음 기관에 따라 묶어 보자면


정도로 분류할 수 있다.

초성만 주고 단어를 맞추는 초성퀴즈라는 놀이가 있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8 22:08:44에 나무위키 자음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말의 소리를 내는 데 쓰이는 신체 부위. 대표적으로 가 있다.[2] 흔히들 "ㄱ은 '그'로 발음된다." 식의 오해를 하는데 '그' 발음은 자음 ㄱ이 모음 ㅡ와 합쳐져서 나는 소리이다. 한글의 모음 중 ㅡ가 제일 약한 모음이기에, ㄱ의 단독 발음을 그나마 가깝게 표현할 방법이 '그'인 나머지 그런 오해가 생기는 것이다.[3] 그러나 예외로 ㅅ계 합용병서가 쓰인 용례의 일부는 단순한 의성/의태어를 표기한 경우가 적지 않아 이것들의 경우 단순히 된소리를 표기한 것이라는 주장이 다수이다.[4] 표준국어대사전[5] 한글로 된 찌아찌아어 [6] 말의 소리를 내는 데 쓰이는 신체 부위. 대표적으로 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