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몬 제도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솔로몬 제도 국장.svg 솔로몬 제도 관련 틀
[ 펼치기 · 접기 ]






솔로몬 제도
Solomon Islands

파일:솔로몬 제도 국기.svg
파일:솔로몬 제도 국장.svg
국기
국장
To Lead is To Serve
이끌어 주는 것은 봉사하는 것이다

면적
28,400㎢
인구
703,995명(2021년) | 세계 165위
GDP
14억 4000만$(2019)
1인당 GDP
2,247$(2019)
민족구성
멜라네시아인 94.5%
수도
호니아라
정치체제
영연방 왕국, 단일국가, 입헌군주제, 단원제, 의원내각제
군주
(간접적 국가원수)

엘리자베스 2세
총독
(직접적 국가원수)

프랭크 카부이(Frank Kabui)
총리
(정부수반)

마나세 소가바레(Manasseh Sogavare)
공용어
영어
화폐단위
솔로몬 달러
남북수교현황
대한민국: 1978년 9월 15일 (단독수교)
북한: 미수교
여행경보
특별여행주의보: 전 지역[코로나19]

위치
파일:1024px-Solomon_Islands_on_the_globe_(small_islands_magnified)_(Polynesia_centered).svg.pn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Solomon_Islands-CIA_WFB_Map.png




1. 개요
2. 국기
3. 주민
4. 언어와 종교
5. 역사
7. 군사
8. 사회
9. 외교
10. 스포츠
11. 한글 보급



1. 개요[편집]


오세아니아 멜라네시아에 있는 국가.

엘리자베스 2세를 자국 군주로 삼고 있는 영연방 왕국의 일원이며, 수도과달카날 섬에 있는 호니아라(Honiara). 한반도의 대략 1/8 정도의 땅[1]에 68만 명이 살고 있다. 2011년 UN이 지정한 세계 최빈국 중에 하나이다. 국명의 어원은 솔로몬 왕. 오세아니아에서 4번째로 큰 나라다.


2. 국기[편집]


솔로몬제도의 국기는 1978년 독립과 동시에 제정되었으며 과거에는 영국령이었기 때문에 영국의 국기인 유니언 잭의 문장에 파란 바탕과 문장이 있는 깃발을 사용하였다.

파랑은 남태평양의 푸른 바다를, 초록은 자연과 육지를, 노랑은 햇빛과 나라의 부흥, 미래를 상징하며 파란색에 있는 다섯 개의 하얀 별은 솔로몬 제도의 실제 5개 섬을 상징한다.


3. 주민[편집]


국민 대부분인 약 95.3%가 멜라네시아인이고, 4%만이 폴리네시아인이다. 이 밖에 소수의 미크로네시아인과 유럽인, 중국인이 있다.


4. 언어와 종교[편집]


언어는 약 80종류가 사용되지만 공용어는 영어다. 그 외에도 영어를 바탕으로 해서 만들어진 피진인 솔로몬 크리올어도 사용되고 있다. 대부분 국민은 기독교를 믿으며, 예로부터 전해 내려오는 전통 신앙도 조상 숭배차원에서 일부 지켜지고 있다.


5. 역사[편집]





원래 70여 개의 언어를 사용하는 멜라네시아인들이 살고 있었다. 1568년 스페인의 항해가인 알바로 데 멘다냐(Álvaro de Mendaña)가 이 섬에서 사금이 많은 것을 보고 보물섬이라고 믿었고 성서에 나오는 풍요의 왕인 솔로몬의 이름을 따 솔로몬 제도(Islas Salomón)라는 이름을 지었다. 1850년대에 영국인이 여기에서 선교를 했으며 이후 사탕수수 농장을 만들고 섬 사람들을 농장으로 끌고 가 사실상 노예처럼 착취했다. 1885년과 1899년 두 차례, 영국인독일인이 분리 통치했다. 하지만 제1차 세계 대전 이후 솔로몬 제도 안의 독일 영역은 오스트레일리아의 관리를 받았다. 그 후 제2차 세계 대전 중에는 일본이 점령했고 일본과 미국의 치열한 전쟁 후에는 미국이 점령했다. 당시 미국은 솔로몬 제도를 점령함으로써 태평양 전쟁의 판도를 유리하게 이끌 수 있었다.

2차대전 때에는 과달카날 전투[2]가 벌어졌으며 대규모 전투 총 5번, 소규모 교전은 수백 번이 벌어졌다. 덕분에 솔로몬 제도 사이의 종달새 해협에는 46척이나 되는 군함이 가라앉았으며 이 때문에 바닥이 쇠로 되어있다 하여 종달새 해협은 아이언 바텀 사운드로 불리고 있다. 영국은 가장 인구가 많은 말라이타 섬 주민들을 과달카날 섬의 수도 호니아라로 이주시켰고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다시 한번 수천명의 말라이타섬 주민들은 이웃 섬으로 옮겨가야 했다.

1978년 솔로몬 제도는 영국으로부터 독립했으나 과달카날과 말라이타 두 섬 주민간 대립은 극심해졌다. 말라이타 섬 주민들은 과달카날 섬 주민들과 여러 갈등을 빚었으며 말라이타 섬 주민들이 경제권을 쥐자 이사타부 자유운동(IFM) 같은 과달카날 민병대들이 말라이타 주민들의 부동산 등을 몰수했다. 바르톨로메오 울루파알루 총리가 미온적인 대처를 보이자 말라이타 주민들은 말라이타 독수리 부대(MEF)를 세우고 울루파알루 총리를 쫓아냈다. 이어 마나세 소가바레 총리가 새 총리가 되었다. 이 내전 상황에서 수천 명이 사망했다. 이 내전과는 별도로 파푸아뉴기니의 부건빌 섬에서 발생한 부건빌 내전에서 반군을 지원하기도 했다.

2002년 호주군이 결국 솔로몬 제도에 개입해서 2003년 내전을 끝냈다. 그럼에도 민족 갈등은 여전하고 정치적 혼란도 끝나지 않아 거의 1~2년에 한 번씩 총리가 축출당하며 아직도 호주가 아주 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2006년 과달카날인이 총리가 되자 말라이타인들이 폭동을 일으키기도 했다.

대만과의 단교 문제를 들어 말라이타 섬이 독립 주민투표 제안했다. 하지만 중앙정부는 불법이라고 공언했다.#

2021년 11월 24일, 대만과의 단교 문제, 정부의 친중공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말라이타 섬 및 수도 호니아라에서 격화되며 차이나타운, 의회 등을 방화하였고, 호주에서 25일 긴급 경찰병력이 파견되었다.# 시위가 점차 격화되면서 폭동으로까지 변하여 호니아라 전역이 혼란 상태에 빠진 상태이며 사망자까지 발생하였다. 이 사태로 총리 불신임결의안을 가졌으나, 부결되었다.#

2022년 3월 31일, 솔로몬제도와 중국 사이에 안보 협정이 타결되었다.#

6. 경제[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솔로몬 제도/경제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7. 군사[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솔로몬 제도군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8. 사회[편집]


현재는 호주의 힘을 빌어 서서히 상황이 나아지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치안마저 호주와 뉴질랜드에게 의지하는 상황(RAMSI)이 온 적 있다.

오랜 내전의 후유증 때문인지, 솔로몬 제도는 주소가 없다. 우편물은 우체국에 위치한 유료사서함으로 받는다고 한다. 주소도 없고 우편 서비스도 유료사서함이 있어야 가능한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전화나 인터넷은 꿈도 못 꾼다.

해외로 연결하는 공항으로는 과달카날 섬의 호니아라 국제공항이 있다. 과달카날 전역 당시 전투의 중심지인 핸더슨 비행장(Henderson Field)을 확장해서 만든 곳이다.

9. 외교[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솔로몬 제도/외교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10. 스포츠[편집]


오세아니아에 위치한 영연방 국가로서 솔로몬 제도는 럭비가 가장 인기있다. 그러나 럭비 월드컵 본선에는 진출하지 못하는 등 국제대회에서 성적이 좋지 않다. 또한 럭비 리그, 오스트레일리안 풋볼, 크리켓 등이 인기 있다.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적은 없다. 다만, 2004년 OFC 네이션스컵 준우승을 거둔 적이 있다.

FIFA 랭킹은 2012년 150위에서 계속 하락세를 거듭하다가, 마침내 2015년부터 2016년 3월까지 200위까지 내려갔지만 2022년 현재는 140위권까지 올라왔으며 확률은 매우 낮지만 첫 월드컵 진출을 꿈꾸고 있다.

자세한 것은 솔로몬 제도 축구 국가대표팀 문서 참조.

야구도 한다. 솔로몬 제도 야구 국가대표팀 경기 영상

11. 한글 보급[편집]


2012년 10월 8일 솔로몬 제도의 과달카날주와 말라이타주가 한글을 표기문자로 도입했다는 기사가 나왔다. 유엔 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와 서울대 인문정보연구소의 주관으로 한글 모어 교육 사업을 시행하는 것이다. 과달카날주 1만6천여명이 사용하는 카리어와 말라이타주 5만여명이 사용하는 꽈라아에어의 한글 교과서를 제작하고 현지 중학교와 고등학교에서 한글 토착어 교육을 시작했다고 한다.

이쪽은 찌아찌아쪽과는 상황이 많이 다른데, 일단 찌아찌아어는 기존에 이미 로마자를 사용하고 있는데다가 로마자를 사용하는 인도네시아어까지 배울 필요가 있고, r과 l 발음에 구분을 두고 있던 상황이라 한글이 적합하지 않은 부분이 있었다. 반면에 솔로몬 제도의 경우는 이때까지 문자 교육이 전부 실패했었고 이에 대안으로 한글을 선택했다. 당국 정부도 매우 협조적인 태도로 지원한다고 한다.

2013년 10월 보도(#)에 의하면 예산 부족으로 한글 교육이 일시 중단됐다는 소식이 떴다. 이후 보급 사업이 재개되었다고 한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7 23:06:25에 나무위키 솔로몬 제도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코로나19]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인한 경보[1] 대략 경상도의 면적보다 조금 작은 정도에 전주시 정도의 인구가 살고 있다고 보면 된다.[2] 현재의 호니아라 국제공항이 이 시절 혈전이 벌어졌던 헨더슨 비행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