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세계 대전

덤프버전 : r (♥ 0)



제2차 세계 대전 관련 틀
[ 펼치기 · 접기 ]







제2차 세계 대전 참전국
[ 펼치기 · 접기 ]
관련 틀: 제1차 세계 대전 참전국, 연합국, 추축국]
연합국
맹주
· · ·
유럽
파일:프랑스 국기(1794-1815, 1830-1958).svg 프랑스 제3공화국파일:자유 프랑스 국기.svg 자유 프랑스(레지스탕스)파일:프랑스 국기(1794-1815, 1830-1958).svg 프랑스 임시정부 · 파일:네덜란드 국기.svg 네덜란드 · 파일:벨기에 국기.svg 벨기에 · 파일:룩셈부르크 국기.svg 룩셈부르크 · 파일:폴란드 국기(1928–1980).svg 폴란드 제2공화국파일:폴란드 국기(1928–1980).svg 폴란드 망명정부(폴란드 지하국) & 파일:폴란드 국기(1928–1980).svg 폴란드 임시정부+ · 파일:노르웨이 국기.svg 노르웨이 · 파일:덴마크 국기.svg 덴마크 · 파일:체코 국기.svg 체코슬로바키아 망명정부 · 파일:그리스 국기(1822-1978).svg 그리스 왕국 · 파일:유고슬라비아 파르티잔 깃발.svg 유고슬라비아 전국해방위원회파일:유고슬라비아 사회주의 연방공화국 국기.svg 유고슬라비아 민주 연방 · 파일:튀르키예 국기.svg 튀르키예
아시아
파일:영국 국기.svg 인도 제국+ · 파일:몽골 인민공화국 국기.svg 몽골 인민 공화국+ · 파일:네팔 국기.svg 네팔 왕국+ · 파일:필리핀 국기(1936-1985, 1986-1998).svg 필리핀 자치령+ · 파일:팔라비 왕조 국기.svg 이란 제국+ · 파일:팔레스타인 위임통치령 기.svg 영국령 팔레스타인+(이슈브 & 트란스요르단) ·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svg 사우디아라비아 · 파일:투바 인민 공화국 국기(1943-1944).svg 투바 인민 공화국+
아메리카
파일:캐나다 자치령 국기(1921-1957).svg 캐나다 자치령+ · 파일:브라질 국기(1889-1960).svg 브라질 합중국 · 파일:파나마 국기.svg 파나마# · 파일:코스타리카 국기.svg 코스타리카# · 파일:도미니카 공화국 국기.svg 도미니카 공화국# · 파일:엘살바도르 국기.svg 엘살바도르# · 파일:아이티 국기(1859-1964).svg 아이티# · 파일:온두라스 국기(1898-1949).svg 온두라스# · 파일:니카라과 국기(1908-1971).svg 니카라과#, 파일:과테말라 국기.svg 과테말라# · 파일:쿠바 국기(1902-1906, 1909-1959).svg 쿠바# · 파일:멕시코 국기(1934-1968).svg 멕시코# · 파일:볼리비아 국기.svg 볼리비아# · 파일:콜롬비아 국기.svg 콜롬비아# · 파일:페루 국기.svg 페루# · 파일:에콰도르 국기.svg 에콰도르# · 파일:파라과이 국기.svg 파라과이# · 파일:우루과이 국기.svg 우루과이# · 파일:베네수엘라 국기.svg 베네수엘라# · 파일:칠레 국기.svg 칠레# · 파일:아르헨티나 국기.svg 아르헨티나#
아프리카
파일:남아프리카 연방 국기.svg 남아프리카 연방+ · 파일:에티오피아 제국 국기.svg 에티오피아 제국 · 파일:라이베리아 국기.svg 라이베리아 · 파일:이집트 왕국 국기.svg 이집트 왕국+
오세아니아
파일:호주 국기.svg 호주 자치령+ · 파일:뉴질랜드 국기.svg 뉴질랜드+
연합국에 편승한 집단
유럽
파일:알바니아 민주정부 국기.svg 알바니아 민주정부 · 파일:스페인 제2공화국 국기.svg 스페인 공화국 망명정부 · 파일:유고슬라비아 왕국 국기.svg 유고슬라비아 왕국#파일:유고슬라비아 왕국 국기.svg 유고슬라비아 왕국 망명정부#
아시아
파일:대한민국 임시정부 국기.svg 대한민국 임시정부# · 파일:베트남 민주 공화국 국기(1945-1955).svg 베트민#
추축국
맹주
· ·
유럽
파일:이탈리아 사회 공화국 국기.svg 이탈리아 사회 공화국+ · 파일:헝가리 왕국 국기(1915-1918, 1919-1946).svg 헝가리 왕국*파일:헝가리 왕국 국기(1915-1918, 1919-1946).svg 헝가리 국민단결정부+ · 파일:루마니아 국기.svg 루마니아 왕국* · 파일:불가리아 국기.svg 불가리아 왕국* · 파일:프랑스 국기(1794-1815, 1830-1958).svg 프랑스국+ · 파일:그리스 국기(1822-1978).svg 그리스국+ · 파일:크로아티아 독립국 국기.svg 크로아티아 독립국+ · 파일:이탈리아령 알바니아 국기.svg 이탈리아령 알바니아+파일:알바니아 왕국 국기(1943-1944).svg 독일령 알바니아+ · 파일:보헤미아-모라바 보호령 국기.svg 보헤미아-모라바 보호령+ · 파일:슬로바키아 제1공화국 국기.svg 슬로바키아 제1공화국+ · 파일:세르비아 구국정부 국기.svg 세르비아 구국정부+ · 파일:바르다르 마케도니아 국기.svg 마케도니아 독립국+ · 핀도스 공국+ · 파일:800px-Flag_of_Montenegro_(1905–1918,_1941–1944).svg.png 몬테네그로 왕국+ · 파일:로코트 자치국 국기.png 로코트 자치국+ · 파일:노르웨이 국기.svg 노르웨이 크비슬링 정권+ · 파일:벨라루스 국기(1918, 1991–1995).svg 벨라루스 중앙 라다+ · 파일:Flag_of_the_Slovene_Home_Guard.png 류블랴나 주+ · 파일:덴마크 국기.svg 덴마크 보호령#
아시아
파일:만주국 국기.svg 만주국+ · 파일:몽강연합자치정부 국기.svg 몽강연합자치정부+ · 파일:왕징웨이 정권 국기.svg 중화민국 난징 국민정부+ · 파일:필리핀 제2공화국 국기.svg 필리핀 제2공화국+ · 파일:캄보디아 왕국(괴뢰국) 국기.svg 캄보디아 왕국+ · 파일:베트남 제국 국기.png 베트남 제국+ · 파일:라오스 왕국 국기.svg 라오스 왕국+ 파일:버마국 국기.svg 버마국+ · 파일:태국 국기.svg 태국
추축국에 편승한 집단
유럽
파일:핀란드 국기.svg 핀란드 · 파일:러시아 해군기.svg 러시아 인민해방위원회+ · 파일:에스토니아 국기.svg 에스토니아 제1공화국#파일:에스토니아 국기.svg 에스토니아 망명정부#
아시아
파일:자유 인도 임시정부 국기.svg 자유 인도 임시정부+ · 파일:이라크 왕국 국기.svg 이라크 왕국
* : 전쟁 도중 추축국에서 연합국으로 전향
+ : 괴뢰국·정부 / 위성국 / 속령
# : 간접적 지원 / 지원 여부 논란 있음




추축국
[ 펼치기 · 접기 ]
#ccc ||<tablewidth=100%><tablebgcolor=#000> || {{{#fff '''국가'''}}} | {{{#fff '''지도자'''}}} || || {{{#fff '''유럽'''}}} ||<colbgcolor=#838383,#191919>[[파일:나치 독일 국기.svg|width=23]] [[나치 독일|{{{#fff 나치 독일}}}]] | [[아돌프 히틀러|{{{#fff 아돌프 히틀러}}}]] · [[헤르만 괴링|{{{#fff 헤르만 괴링}}}]] · [[파울 요제프 괴벨스|{{{#fff 파울 요제프 괴벨스}}}]] · [[에리히 레더|{{{#fff 에리히 레더}}}]] · [[빌헬름 카이텔|{{{#fff 빌헬름 카이텔}}}]] · [[하인리히 힘러|{{{#fff 하인리히 힘러}}}]] [[파일:이탈리아 왕국 국기.svg|width=23]] [[이탈리아 왕국|{{{#fff 이탈리아 왕국}}}]]^^[[파일:change_pos.png|width=12px]]^^ |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3세|{{{#fff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3세}}}]] · [[베니토 무솔리니|{{{#fff 베니토 무솔리니}}}]] · [[피에트로 바돌리오|{{{#fff 피에트로 바돌리오}}}]] [[파일:이탈리아 사회 공화국 국기.svg|width=23]] [[이탈리아 사회 공화국|{{{#fff 살로 공화국}}}]]^^[[틀:나치 독일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png|width=12px]]]]^^ | [[베니토 무솔리니|{{{#fff 베니토 무솔리니}}}]] [[파일:헝가리 왕국 국기(1915-1918, 1919-1946).svg|width=23]] [[헝가리 왕국(1920~1946)|{{{#fff 헝가리 왕국}}}]] | [[호르티 미클로시|{{{#fff 호르티 미클로시}}}]] [[파일:헝가리 왕국 국기(1915-1918, 1919-1946).svg|width=23]] [[헝가리 국민단결정부|{{{#fff 헝가리 국민단결정부}}}]]^^[[틀:나치 독일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png|width=12px]]]]^^ | [[살러시 페렌츠|{{{#fff 살러시 페렌츠}}}]] [[파일:루마니아 국기.svg|width=23]] [[루마니아 왕국|{{{#fff 루마니아 왕국}}}]]^^[[파일:change_pos.png|width=12px]]^^ | [[미하이 1세|{{{#fff 미하이 1세}}}]] · [[이온 안토네스쿠|{{{#fff 이온 안토네스쿠}}}]] [[파일:불가리아 국기.svg|width=23]] [[불가리아 왕국|{{{#fff 불가리아 왕국}}}]]^^[[파일:change_pos.png|width=12px]]^^ | [[보리스 3세|{{{#fff 보리스 3세}}}]] · [[시메온 2세|{{{#fff 시메온 2세}}}]] [[파일:슬로바키아 제1공화국 국기.svg|width=23]] [[슬로바키아 제1공화국|{{{#fff 슬로바키아 제1공화국}}}]]^^[[틀:나치 독일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png|width=12px]]]]^^ | [[요제프 티소|{{{#fff 요제프 티소}}}]] [[파일:보헤미아-모라바 보호령 국기.svg|width=23]] [[보헤미아-모라바 보호령|{{{#fff 보헤미아-모라바 보호령}}}]]^^[[틀:나치 독일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png|width=12px]]]]^^ | [[에밀 하하|{{{#fff 에밀 하하}}}]] [[파일:크로아티아 독립국 국기.svg|width=23]] [[크로아티아 독립국|{{{#fff 크로아티아 독립국}}}]]^^[[이탈리아 왕국|[[파일:ita_kingdom_symbol.png|width=12px]]]] [[틀:나치 독일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png|width=12px]]]]^^ | [[안테 파벨리치|{{{#fff 안테 파벨리치}}}]] · [[토미슬라브 2세|{{{#fff 토미슬라브 2세}}}]] [[파일:노르웨이 국기.svg|width=23]] [[크비슬링 정권|{{{#fff 노르웨이 크비슬링 정권}}}]]^^[[틀:나치 독일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png|width=12px]]]]^^ | [[비드쿤 크비슬링|{{{#fff 비드쿤 크비슬링}}}]] [[파일:비시 프랑스 대통령기.svg|width=23]] [[비시 프랑스|{{{#fff 비시 프랑스}}}]]^^[[틀:나치 독일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png|width=12px]]]]^^ | [[필리프 페탱|{{{#fff 필리프 페탱}}}]] [[파일:모나코 국기.svg|width=23]] [[추축국 점령하 모나코|{{{#fff 모나코 공국}}}]]^^[[이탈리아 왕국|[[파일:ita_kingdom_symbol.png|width=12px]]]] [[틀:나치 독일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png|width=12px]]]] [[파일:change_pos.png|width=12px]]^^ | [[루이 2세(모나코)|{{{#fff 루이 2세}}}]] [[파일:세르비아 구국정부 국기.svg|width=23]] [[세르비아 구국정부|{{{#fff 세르비아 구국정부}}}]]^^[[틀:나치 독일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png|width=12px]]]]^^ | [[밀란 네디치|{{{#bbb 밀란 네디치}}}]] [[파일:바르다르 마케도니아 국기.svg|width=23]] [[바르다르 마케도니아|{{{#fff 바르다르 마케도니아}}}]]^^[[틀:나치 독일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png|width=12px]]]]^^ | [[이반 미하일로프|{{{#bbb 이반 미하일로프}}}]] [[파일:러시아 해군기.svg|width=23]] [[러시아 인민해방위원회|{{{#fff 러시아 인민해방위원회}}}]]^^[[틀:나치 독일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png|width=12px]]]][[파일:whattheydo.png|width=12px]]^^ | [[안드레이 블라소프|{{{#fff 안드레이 블라소프}}}]] [[파일:로코트 자치국 국기.png|width=23]] [[로코트 자치국|{{{#fff 로코트 자치국}}}]]^^[[틀:나치 독일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png|width=12px]]]]^^ | [[브로니슬라프 카민스키|{{{#fff 브로니슬라프 카민스키}}}]] [[파일:벨라루스 국기(1918, 1991–1995).svg|width=23]] [[벨라루스 중앙 라다|{{{#fff 벨라루스 중앙 라다}}}]]^^[[틀:나치 독일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png|width=12px]]]]^^ | [[라다슬로 아스트로스키|{{{#bbb 라다슬로 아스트로스키}}}]] ---- [[핀란드|{{{#fff 핀란드}}}]]^^[[파일:change_pos.png|width=12px]] | [[그리스국|{{{#fff 그리스국}}}]]^^[[이탈리아 왕국|[[파일:ita_kingdom_symbol.png|width=12px]]]] [[틀:나치 독일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png|width=12px]]]]^^ | [[이탈리아령 알바니아|{{{#fff 알바니아}}}]] [[알바니아 왕국(1943~1944)|{{{#fff 왕국}}}]]^^[[이탈리아 왕국|[[파일:ita_kingdom_symbol.png|width=12px]]]][[틀:나치 독일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png|width=12px]]]]^^ | [[핀도스 공국|{{{#fff 핀도스 공국}}}]]^^ [[이탈리아 왕국|[[파일:ita_kingdom_symbol.png|width=12px]]]]^^ | [[류블랴나 주|{{{#fff 류블랴나 주}}}]]^^[[이탈리아 왕국|[[파일:ita_kingdom_symbol.png|width=12px]]]] [[틀:나치 독일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png|width=12px]]]]^^ | [[덴마크 보호령|{{{#fff 덴마크 보호령}}}]] [[틀:나치 독일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png|width=12px]]]][[파일:whattheydo.png|width=12px]]^^ || || {{{#fff '''아시아'''}}} ||[[파일:일본 제국 국기.svg|width=23]] [[일본 제국|{{{#fff 일본 제국}}}]] | [[쇼와 덴노|{{{#fff 쇼와 덴노}}}]] · [[고노에 후미마로|{{{#fff 고노에 후미마로}}}]] (전쟁 이전) · [[도조 히데키|{{{#fff 도조 히데키}}}]] · [[고이소 구니아키|{{{#fff 고이소 구니아키}}}]] · [[스즈키 간타로|{{{#fff 스즈키 간타로}}}]] [[파일:만주국 국기.svg|width=23]] [[만주국|{{{#fff 만주국}}}]]^^[[틀:일본 제국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_jap.png|width=12px]]]]^^ | [[선통제|{{{#fff 아이신기오로 푸이}}}]] · [[장징후이|{{{#fff 장징후이}}}]] [[파일:몽강연합자치정부 국기.svg|width=23]] [[몽강연합자치정부|{{{#fff 몽강연합자치정부}}}]]^^[[틀:일본 제국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_jap.png|width=12px]]]]^^ | [[데므치그돈로브|{{{#fff 데므치그돈로브}}}]] · [[운왕|{{{#fff 운왕}}}]] [[파일:왕징웨이 정권 국기.svg|width=23]] [[왕징웨이 정권|{{{#fff 왕징웨이 정권}}}]]^^[[틀:일본 제국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_jap.png|width=12px]]]]^^ | [[왕징웨이|{{{#fff 왕징웨이}}}]] · [[천궁보|{{{#fff 천궁보}}}]] [[파일:자유 인도 임시정부 국기.svg|width=23]] [[자유 인도 임시정부|{{{#fff 자유 인도 임시정부}}}]]^^[[틀:일본 제국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_jap.png|width=12px]]]]^^ | [[찬드라 보스|{{{#fff 찬드라 보스}}}]] [[파일:Flag_of_the_Empire_of_Vietnam_(1945).svg.png|width=23]] [[베트남 제국|{{{#fff 베트남 제국}}}]]^^[[틀:일본 제국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_jap.png|width=12px]]]]^^ | [[바오다이 황제|{{{#fff 바오다이 황제}}}]] [[파일:캄보디아 왕국(괴뢰국) 국기.png|width=23]] [[캄보디아 왕국(괴뢰국)|{{{#fff 캄보디아 왕국}}}]]^^[[틀:일본 제국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_jap.png|width=12px]]]]^^ | [[노로돔 시아누크|{{{#fff 노로돔 시아누크}}}]] [[파일:버마국 국기.svg|width=23]] [[버마국|{{{#fff 버마국}}}]]^^[[틀:일본 제국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_jap.png|width=12px]]]]^^ | [[바 우|{{{#bbb 바 우}}}]] [[파일:필리핀 제2공화국 국기.svg|width=23]] [[필리핀 제2공화국|{{{#fff 필리핀 제2공화국}}}]]^^[[틀:일본 제국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_jap.png|width=12px]]]]^^ | [[호세 라우렐|{{{#fff 호세 라우렐}}}]] [[파일:라오스 왕국 국기.svg|width=23]] [[라오스 왕국(괴뢰국)|{{{#fff 라오스 왕국}}}]]^^[[틀:일본 제국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_jap.png|width=12px]]]]^^ | [[시사방봉|{{{#bbb 시사방봉}}}]] ---- [[이라크 왕국|{{{#fff 이라크 왕국}}}]]^^[[파일:change_pos.png|width=12px]]^^ |[[태국|{{{#fff 태국}}}]]^^[[파일:change_pos.png|width=12px]]^^ || ||<width=10%><colbgcolor=#000> {{{#fff '''이념'''}}} ||[[파시즘|{{{#fff 파시즘}}}]] · [[전체주의|{{{#fff 전체주의}}}]] · [[권위주의|{{{#fff 권위주의}}}]] · [[군국주의|{{{#fff 군국주의}}}]] · [[반공주의|{{{#fff 반공주의}}}]] || || {{{#fff '''영토 확장 계획'''}}} ||[[레벤스라움|{{{#fff 레벤스라움}}}]] · [[이탈리아 통일#s-5|{{{#fff 이탈리아 이레덴타}}}]] / [[스파치오 비탈레|{{{#fff 스파치오 비탈레}}}]] · [[대동아공영권|{{{#fff 대동아공영권}}}]] || ||<-2> {{{-3 {{{#white [[파일:change_pos.png|width=12px]] 전쟁 도중 연합국으로 전향 [[파일:whattheydo.png|width=12px]] 간접적 지원 및 여부 논란[br] [[틀:나치 독일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png|width=12px]]]] [[틀:나치 독일의 괴뢰국|{{{#fff 나치 독일의 괴뢰국}}}]] / [[틀:일본 제국의 괴뢰국|[[파일:pupet_state_jap.png|width=12px]]]] [[틀:일본 제국의 괴뢰국|{{{#fff 일본 제국의 괴뢰국}}}]] / [[이탈리아 왕국|[[파일:ita_kingdom_symbol.png|width=14px]]]] [[이탈리아 왕국|{{{#fff 이탈리아 왕국의 괴뢰국}}}]] }}}}}} || ||<-2><#000> {{{#!wiki style="margin: -0.5px -0px; font-size: 0.76em" [[틀:추축국의 주요 지도자들|{{{#FFF ※ 추축국 주요 지도자 둘러보기}}}]]}}} ||






제2차 세계 대전
第二次 世界 大戰 | World War II
파일:20221127_000759.jpg
기간1939년 9월 1일[1] ~ 1945년 9월 2일[2]
(종전 후 D28780)
장소남극을 제외한 지구 전역[3]
원인문서 참조
교전국파일:연합국 명예기.svg파일:20211220_072106.jpg
연합국추축국
지휘관
[ 펼치기 · 접기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미국 국기(1912-1959).svg
@출력@ 프랭클린 D. 루스벨트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미국 국기(1912-1959).svg
@출력@ 해리 S. 트루먼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영국 국기.svg
@출력@ 네빌 체임벌린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영국 국기.svg
@출력@ 윈스턴 처칠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영국 국기.svg
@출력@ 클레멘트 애틀리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소련 국기(1936-1955).svg
@출력@ 이오시프 스탈린
]]

파일:프랑스 국기(1794-1815, 1830-1958).svg 알베르 르브룅
파일:프랑스 국기(1794-1815, 1830-1958).svg 샤를 드골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대만 국기.svg
@출력@ 장제스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캐나다 자치령 국기(1921-1957).svg
@출력@ 윌리엄 라이언 매켄지 킹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호주 국기.svg
@출력@ 로버트 멘지스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호주 국기.svg
@출력@ 존 커틴
]]

파일:필리핀 국기(1936-1985, 1986-1998).svg 마누엘 케손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그리스 국기(1822-1978).svg
@출력@ 요안니스 메탁사스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유고슬라비아 파르티잔 깃발.svg
@출력@ 요시프 브로즈 티토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폴란드 국기(1928–1980).svg
@출력@ 브와디스와프 시코르스키
]]
[ 펼치기 · 접기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나치 독일 국기.svg
@출력@ 아돌프 히틀러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이탈리아 왕국 국기.svg
@출력@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3세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이탈리아 왕국 국기.svg
@출력@ 베니토 무솔리니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일본 제국 국기.svg
@출력@ 쇼와 덴노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일본 제국 국기.svg
@출력@ 고노에 후미마로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일본 제국 국기.svg
@출력@ 도조 히데키
]]

파일:헝가리 왕국 국기(1915-1918, 1919-1946).svg 호르티 미클로시
파일:헝가리 왕국 국기(1915-1918, 1919-1946).svg 살러시 페렌츠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루마니아 국기.svg
@출력@ 미하이 1세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루마니아 국기.svg
@출력@ 이온 안토네스쿠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불가리아 국기.svg
@출력@ 보리스 3세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불가리아 국기.svg
@출력@ 시메온 2세
]]

파일:프랑스 국기(1794-1815, 1830-1958).svg 필리프 페탱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만주국 국기.svg
@출력@ 아이신기오로 푸이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슬로바키아 제1공화국 국기.svg
@출력@ 요제프 티소
]]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러시아 해군기.svg
@출력@ 안드레이 블라소프
]]
결과연합국의 승리, 추축국의 패망[4]
영향초강대국 미국소련의 대두, 냉전 개막
현대의 국제정세 수립 및 유엔 창설
식민제국의 쇠퇴, 탈식민주의의 대두
핵무기원자력 시대의 도래
피해 규모
[ 펼치기 · 접기 ]
연합군 사망자추축군 사망자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소련 국기(1936-1955).svg
@출력@ 소련
]]
8,660,000 ~ 29,000,000명
파일:대만 국기.svg

3,000,000 ~ 3,750,000명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미국 국기(1912-1959).svg
@출력@ 미국
]]
407,300명
파일:영국 국기.svg

383,700명
파일:유고슬라비아 왕국 국기.svg

300,000 ~ 446,000명
[[틀:깃발|
폴란드 기 명칭
]][[틀:깃발|
폴란드 깃발 명칭
]][[폴란드 제2공화국|
파일:폴란드 국기(1928–1980).svg
폴란드 폴란드 제2공화국
]]
240,000명
파일:프랑스 국기(1794-1815, 1830-1958).svg 프랑스 210,000명
파일:인도 제국 국기.svg

87,000명
파일:필리핀 국기(1936-1985, 1986-1998).svg 필리핀 자치령 57,000명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캐나다 자치령 국기(1921-1957).svg
@출력@ 캐나다 자치령
]]
42,000명
파일:호주 국기.svg

39,700명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그리스 국기(1822-1978).svg
@출력@ 그리스 왕국
]]
35,100명
파일:에티오피아 제국 국기.svg

15,000명
파일:벨기에 국기.svg

12,000명
파일:남아프리카 연방 국기.svg

11,900명
파일:뉴질랜드 국기.svg

11,700명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네덜란드 국기.svg
@출력@ 네덜란드령 동인도
]]
11,500명
파일:네덜란드 국기.svg

6,700명
[[틀:깃발|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기 명칭

파일:100% {{{#!wiki style="display: none; display: 출력=inline@" 깃발 명칭
파일:영국령 버마 기.svg
@출력@ 영국령 버마
]]
2,600명
파일:노르웨이 국기.svg

2,000명
파일:이집트 왕국 국기.svg

1,100명
파일:브라질 국기.svg

1,000명
300명
200명
200명
총합 16,000,000명 이상
4,440,000 ~ 5,310,000명
2,300,000명
450,000명
380,000명
230,000명
파일:헝가리 왕국 국기(1915-1918, 1919-1946).svg 헝가리 왕국 200,000명
83,000 ~ 95,000명[1]
체코슬로바키아 35,000 ~ 46,000명[2]
30,000명
18,500명
100명[3]
500명
총합 8,000,000명 이상
연합국 민간인 사망자추축국 민간인 사망자
45,000,000명 이상4,000,000명 이상
연합국 총 사망자추축국 총 사망자
61,000,000명 이상12,000,000명 이상
총합 50,000,000 ~ 80,000,000명[4]
[1] 핀란드는 추축국이 아니라 소련에게 빼앗긴 영토 때문에 독소전쟁 당시 나치 독일의 공동교전국으로 참전했다.[2] 보헤미아-모라바 보호령슬로바키아 제1공화국을 합친 수치.[3] 중립국이었지만 겨울전쟁계속전쟁 당시 자원병들이 참전했다고 한다.#[4] 자세한 내용은 제2차 세계 대전/피해와 전쟁 범죄 참고.

1. 개요
2. 서론
4. 발단
4.1. 혼란한 독일과 나치의 집권
4.2. 일본 제국과 중일전쟁
5. 발발 과정
6. 전쟁 당시 전황
11. 전후 연합국
11.1. 기타 주요국
12. 전후 추축국
12.1. 기타 주요국
13. 영향
13.1. 인권 존중과 현대 윤리의 대두
13.2. 반전 의식의 강화와 민주적 전쟁 억제
13.3. 현대 국제정세의 확립
13.4. 현대 국가의 탄생
14. 기타



1. 개요[편집]


제2차 세계 대전1939년 나치 독일폴란드 침공에 의해 발발하여 나치 독일, 이탈리아 왕국, 일본 제국 3국을 중심으로 한 추축국과, 이에 미국영국, 소련, 중화민국, 프랑스가 이끄는 연합국[5]이 맞서면서 1945년 일본 제국이 항복할 때까지 총 6년 동안 이어진 전쟁이다.[6]

제1차 세계 대전 이후 21년 만에 두 번째로 일어난 세계 대전인 이 전쟁은 인류 역사상 최대 규모이자 최악의 전쟁으로, 미국소련이 새로운 초강대국으로 떠오르게 만듦과 동시에 전 세계의 정치, 경제, 사회, 과학 등에 지금까지 지대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평가받는다.


2. 서론[편집]


제2차 세계 대전의 유럽 전선 전개[7]

This morning the British Ambassador in Berlin handed the German Government a final Note stating that unless we heard from them by 11 0'clock that they were prepared at once to withdraw their troops from Poland a state of war would exist between us. I have to tell you now that no such undertaking has been received, and that consequently this country is at war with Germany.

오늘 아침 베를린 주재 영국 대사는 독일 정부에 11시까지 그들의 군대폴란드에서 후퇴할 준비가 되어있다는 소식이 없을 시, 양국 간의 전시 상태가 있을 것임을 알리는 최후 통첩을 전달하였습니다. 저는 지금 이 통첩에 대한 아무런 답신이 없었으며, 그 결과 우리나라는 독일과의 전쟁에 돌입했음을 말씀드려야겠습니다.

네빌 체임벌린 영국 총리의 대독일 선전포고.[8]

제2차 세계 대전은 대체로 1939년 9월 1일 나치 독일폴란드 침공을 시발점으로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9] 제1차 세계 대전의 패배자였던 독일은 국가사회주의 독일 노동자당(나치당)의 집권 이후 베르사유 조약의 준수를 거부하고[10] 급격한 군 재무장을 시행하며 범게르만주의 이념에 기반한 팽창주의적 행보를 보이기 시작했다. 독일은 폴란드 침공 이전부터 안슐루스뮌헨 협정 등으로 주변국들을 흡수하며 영국, 프랑스와 지속적인 마찰을 빚고 있었으며[11] 이탈리아 왕국, 일본 제국과 함께 추축국을 형성하여 제2차 세계 대전을 일으키고 세계 각지를 군사적으로 장악해갔다.

국제 질서를 뒤흔드는 격동 속에서 당시 전세계의 모든 강대국들이 전쟁에 개입해 연합국추축국이라는 상호적대적인 두 군사동맹이 생겨났다. 이 전쟁에서 공격 측이었던 추축국 진영은 나치 독일, 이탈리아 왕국, 일본 제국 3국이 이끌었으며, 방어와 반격 측이었던 연합국 진영은 미국, 영국, 소련, 중화민국, 프랑스 5국이 이끌었다.[12] 30개국 이상에서 수천만 명이 넘는 군인이 참전하고 유례 없는 수준의 물자와 자원이 총동원되었으나, 애초부터 사실상 연합국에 비해 추축국은 상대적으로 국력이 부족했다.[13] 제국주의 열강인 이탈리아 왕국생각보다 전쟁에서 크게 활약하지 못하면서 추축국은 전쟁 초반부[14]의 빠른 승세 이후 정체되었으며, 특히 나치 독일의 성공적이지 못한 소련 침공과 미국의 제2차 세계 대전 개입이 결정타가 되면서 빠르게 몰락했다.

가장 먼저 졸전을 거듭하던 이탈리아 왕국이 종전보다 2년 앞서 베니토 무솔리니를 축출하고 항복해 연합국으로 진영을 바꾸었으며[15] 나치 독일은 베를린 공방전으로 수도 베를린소련군에 의해 점령 당하던 중 아돌프 히틀러퓌러붕커에서 권총 자살을 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항복하였고, 일본 제국은 미국의 히로시마·나가사키 원자폭탄 투하로 핵 폭격을 맞고 소련의 침공까지 겹치자 쇼와 덴노옥음방송을 통해 연합국에 대한 무조건 항복을 선언하며, 제2차 세계 대전은 연합국의 승리로 끝나게 되었다. 전쟁 이후 추축국의 전범을 처벌하기 위해 각각 뉘른베르크 국제군사재판극동국제군사재판이 실시되어 독일과 일본의 전범을 재판했고 이들 중 핵심적인 수괴들은 사형 선고를 받고 교수형을 당하였다.

총 5,000만 명 ~ 8,000만 명[16]의 인명이 희생되고 가공할 재산 피해를 발생시킨 이 전쟁으로 인해 오랜 시간 세계를 지배한 제국주의와 유럽의 식민 제국들은 완전히 몰락했다. 기존의 열강이던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은 전쟁으로 완전히 박살나버렸고 승전한 최후의 대형 식민제국인 대영제국 또한 대전에서 막대하게 소모된 국력으로 인해 세계 무대에서 뒤로 물러날 수 밖에 없었다. 대영제국과 같이 식민지를 비교적 온건하게 놓아준 경우도 있었고 프랑스와 같이 전쟁까지 벌이며 악착같이 식민지를 포기하지 않으려는 경우도 있었으나 결과적으로 식민 제국들은 패권을 상당수 내려놓을 수 밖에 없었다.

그 대신 미국소련이라는 새로운 초강대국들이 등장해 냉전과 현대 국제 정세의 발판을 마련하였으며, 역사상 최초로 사용된 핵무기는 전쟁사, 나아가 인류에게 완전히 새로운 국면을 가져다주었다. 제2차 세계 대전 이후로도 많은 역사적 사건들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오늘날까지도 현대국제정세는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확립된 질서를 배경으로 움직이고 있으며, 구 유럽식 제국주의와 전체주의적 파시즘은 이 전쟁을 기점으로 국제사회에서 대부분의 세를 잃어버린다.


3. 원인[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제2차 세계 대전/원인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4. 발단[편집]


>
파일:external/pds.exblog.jp/c0190486_0384494.jpg
공개석상에서 연설하는 아돌프 히틀러5.15 사건으로 암살 당한 이누카이 쓰요시 일본 총리}}}

제2차 세계 대전이 일어난 원인은 제1차 세계 대전의 패배로 인한 독일 제국의 무기력한 붕괴와 대공황으로 인한 전세계적인 불안, 소련으로 대표되는 사회주의 세력의 확대에 대한 불안 등 명확하지 않고 복잡하다.

일반적으로 대공황에 따른 경제 위기로 부상한 파시즘과 이에 따른 베르사유 조약에 대한 바이마르 공화국의 반발 및 기존 세계 질서에서 만족할 만한 패권을 가지고 있지 않던 일본 제국이탈리아 왕국의 보상심리가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결국 결론적으로 제1차 세계 대전의 수습과 전후 정리 과정에서 현실과 미래를 예단하지 못한 이해당사자들의 인지부조화가 쌓이면서 터진 제1차 세계 대전의 연장선상에 있는 전쟁으로 보는 의견이 학계의 주류로 올라섰다. 이 문단에서는 제2차 세계 대전이 발발하기까지 세계가 어떤 과정을 겪었는지에 대해 서술하고 있다.


4.1. 혼란한 독일과 나치의 집권[편집]


>
파일:Germany_Hyperinflation.png
제1차 세계 대전 이후 독일이 잃은 영토무리한 전쟁 배상금으로 인해 발생한 독일의 초인플레이션}}}

독일에게 불필요한 굴욕을 주어 그들이 복수할 마음을 품게 해서는 안 된다.

제1차 세계 대전 당시 영국 원정군 사령관 더글러스 헤이그


1921년은 괴벨스처럼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초년생에게는 최악의 시기였다. 전쟁 배상금 때문에 독일의 경제성장은 기대할 수도 없었다.

랄프 게오르크 로이트[17]


제1차 세계 대전에서의 패배는 독일에게 재앙과도 같은 결과를 가져다 주었다. 독일 제국이 멸망하고 탄생한 새로운 독일의 바이마르 공화국은 시작부터 숱한 수난을 겪어야 했다. 특히 제1차 세계대전 이후에 기존 독일의 영토들 중 상당 부분이 뜯겨나갔는데 폴란드 분할 당시 멸망해버렸던 폴란드가 갑자기 신생국가로 재탄생되어 독립하고, 발트해와 면한 서프로이센 영토 절반이 폴란드의 해안영토로 편입되면서 폴란드로 넘어간 이 지역을 사이에 두고 독일은 본토 지역과 동프로이센이 폴란드에게 가로막힌 비연속국이 되어버리다 못해, 알자스-로렌과 같은 주요 요충지들 또한 프랑스에게 넘겨야만 했다.[18] 베르사유 조약으로 인해 라인란트는 명백한 독일의 영토인데도 불구하고 프랑스에 위협이 된다는 이유로 강제로 비무장화 되었고, 독일의 군대는 공군의 보유가 일체 금지되며, 10만 명이라는 극도로 제한된 규모만이 허용되었다.[19]

베르사유 조약은 또한 바이마르 공화국에게 을 기준으로 1,320억 마르크를 20년 안에 전쟁 배상금으로 지불하라는 무리한 요구까지 포함하고 있었는데, 이는 전쟁으로 재정이 피폐해진 바이마르 공화국으로써는 도저히 갚을 수 없는 금액이었다. 영국 재무성을 대표하여 참가한 존 메이너드 케인스를 비롯한 협상에 참여했던 경제학자들이 산출한 바이마르 공화국의 지불 가능액은 약 20억 달러(약 100억 마르크) 정도로 실제 배상금은 이에 13배에 달하는 금액이었다.

배상금은 석탄과 목재와 같은 현물로도 배상이 가능했으나, 당시 산업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던 이러한 주요 원자재들이 전쟁 배상금으로 빠져나가자 독일의 공장들은 제대로된 기능을 할 수 없었고, 독일의 경제는 어려움을 겪으며 배상금 지불 능력은 계속 악화되어 갔다. 결국 1922년 연말 독일은 디폴트 상태에 빠졌으며 국가 규모의 부도로 인해 전쟁 배상금의 지불이 불가능해졌음에도 불구하고, 제1차 세계 대전 당시 독일과 전쟁을 벌였던 프랑스벨기에는 배상금을 감면해주지 않았다.[20]

이들은 독일이 부강한 강대국으로 부상하는 것을 막기 위해 독일의 경제를 압박해야 된다고 생각했으며, 같은 협상국이던 영국미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21] 프랑스와 벨기에는 어떻게든 독일에 군사적, 경제적 제재를 부과하고자 하였다. 프랑스는 대전 중에 발생한 높은 적자로 고통받고 있었는데, 이 때문에 경제를 안정화 시키기 위해서 독일의 경제적 부담이 어떻게 되든 상관하지 않은채 배상금 지급을 받아내려 했다.

>
파일:De68SQLVAAAmUCW.jpg
독일 시민과 총칼을 들고 있는 프랑스군시내를 활보하는 프랑스군 전차들}}}

독일 시민을 폭행하는 프랑스 군인들[22]

1922년 말, 독일이 배상금으로 지급할 예정이었던 석탄과 목재가 6개월 가까이 연체되자, 배상 위원회는 독일에 채무 불이행을 선언했고 1923년 1월 프랑스와 벨기에는 배상금을 직접 받아내겠다는 명목으로 엄연한 독일의 주권 하에 있던 루르 공업 지대군대로 무력 점령하기에 이른다.

프랑스군과 벨기에군이 루르를 점령하자 현지 독일인들은 상당히 반발했고 이들은 비폭력 저항과 시민 불복종 운동을 통해 프랑스와 벨기에에게 항의 의사를 나타냈다. 헌데 이에 대한 프랑스의 대응이 전세계적인 비난을 불러일으키게 되는데, 프랑스군이 독일 민간인들을 사보타주 혐의로 처형시켜 버리기 시작한 것이다. 이렇게 희생된 독일인들은 2년 동안 130명 가량으로 추정되고 있다.

유럽 한복판에서 평시에 외국의 민간인들을 처형한 이 사건이 일파만파 알려지자, 프랑스 정부는 맹렬한 국제적 비난에 직면하게 되었다. 세계적으로 독일을 동정하는 여론이 커지기 시작했으며, 협상국이던 영국미국도 프랑스를 비난하기에 이른다. 프랑스의 동맹국인 폴란드체코슬로바키아는 독일과 경제적으로 연계된 점과 프랑스의 이런 행동이 독일이 소련과 더 긴밀한 관계를 맺게 만들 것[23]이라는 우려 때문에 점령에 반대했다. 이러한 국제적 외교문제와 경제적 문제를 가지고 있던 프랑스는 막대한 부채를 지고 있던 미국과 영국의 비난에 민감할 수 밖에 없었고, 결국 독일의 배상금 부담을 완화시켜주는 도스 안에 찬성한 채 1925년 7월과 8월에 걸쳐 점령지에서 철수했다.

파일:Beer Hall Putsch.jpg
뮌헨 폭동 당시 하켄크로이츠 완장을 차고 있는 나치당원들

그러나 프랑스와 벨기에의 철수에도 불구하고 이미 독일 경제는 배상금과 점령으로 인해 많은 상처를 입은 상태였다. 도스 안의 채택 전부터 무리한 배상금을 지불하기 위한 외화를 사기 위해 당시 독일의 화폐였던 파피어마르크를 무식하게 찍어내었고, 이는 곧 독일에 초인플레이션을 불러 일으키게 된다. 루르 점령 당시 독일인들에게 프랑스와 벨기에를 향해 총파업을 통해 대항하라고 지시한 독일 정부의 방침 또한 인플레이션을 악화시키는 데에 일조 했다. 1922년 말, 약 160 마르크였던 베를린의 빵 한 덩이는 1923년 말에 이르러선 200,000,000,000[24] 마르크가 되어 있었다.

나라는 초인플레이션에 허덕이고 공산당이 허구한 날 폭동을 일으키며, 국가 안에서는 배후중상설이 돌아 시민들 간에 불신을 만들고, 외국의 군대가 전쟁 배상금 갚으라고 강도처럼 쳐들어와 자국 시민들을 처형하는 동안 아무것도 하지 못하던 바이마르 공화국 정부에 많은 독일 국민들은 큰 실망과 분노를 느꼈다.[25] 이 사건은 독일 정치에서 기존 중도 좌파 성향의 독일 사회민주당과 중도 우파 성향의 독일 중앙당 양쪽에게 불신을 안겨주었으며, 우익~극우 정당의 형성을 가속화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아돌프 히틀러라는 뮌헨의 한 지역 정치인이 뮌헨 폭동을 통해 독일 전국 수준의 네임드 정치인으로 크게 부상하게 된다.

독일 국민들에게 연설하는 아돌프 히틀러[26]

뮌헨 폭동에서의 실패로 체포 당한 히틀러는 1924년 2월 26일, 반역죄로 기소되어 특별 법정에 섰고 히틀러는 자진하여 바이마르 공화국 정부 전복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짊어지고 나서 그의 뛰어난 언변을 통해 바이마르 정부를 격렬하게 비난했다. 이러한 히틀러의 열변은 처음으로 독일 전국의 관심을 끌었고 전 세계 신문의 첫 페이지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히틀러의 재판은 24일간 이어졌으며 이 재판이 널리 알려짐에 따라 국가에 대한 그의 사상과 감정을 전국에 표명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었다.

재판을 담당한 주심판사 게오르크 나이트하르트는 극우 민족주의 사상에 공감하는 인물이었고, 재판이 그의 정치적 텃밭이던 뮌헨에서 열린 덕에 방청객은 히틀러에 우호적인 사람들로 가득 찼다. 결국 이러한 점들이 겹쳐 히틀러는 금고 5년형을 선고받고, 편안한 옥중 생활을 즐기며 나의 투쟁을 옥중 집필하다가 8개월이 조금 지난 뒤 바이에른 주 정부에 의해 가석방 되었다.[27]

석방된 히틀러는 정치 노선을 바꾼다. 기존의 폭력적 쿠데타를 통한 정권 탈취라는 베니토 무솔리니식 방법론을 버리고 선거 등을 통해 합법적으로 권력을 거머쥐는 의회주의 노선을 채택하게 되었다. 즉, 독일 유권자에게 투표 받아서 집권하겠다는 것이었다. 그럼에도 의외로 1929년까지 나치당은 전국적으로 큰 힘을 쓰지 못했는데, 독일의 경제가 차츰 회복되고 서방과의 관계가 안정화되가면서 어려운 경제와 외부의 적에 맞서지 못하는 무능한 정부라는 나치당의 캐치프레이즈가 힘을 잃었기 때문이다.

파일:세계대공황 미국 주가 변화와 주요국 실업률.png
대공황기 미국의 주가 변화와 주요 국가의 실업률.

그러던 와중, 미국발 대공황이라는 거대한 경제 위기가 터지고 온 유럽의 경제가 아수라장이 되자 독일의 경제도 난장판이 되기 시작했다. 일자리를 잃은 이들로 실업률이 치솟았으며, 사회 전반에 정치극단주의가 팽배해지며 다시금 바이마르 공화국 체제에 대한 의심과 분노가 쌓이기 시작했다. 이때 나치당은 혜성처럼 등장해 정국을 집어삼키기 시작했으며, 1928년 총선의 고작 2.6%에 그치던 득표율이 대공황 시기이던 1930년 총선에서는 18.3%로 수직 상승하며 독일 사회민주당에 이어 원내 제2당으로 도약하기에 이르었다.

이어진 1932년 독일 대통령 선거에서 히틀러는 당시 전쟁 영웅 출신의 거물 정치인이던 파울 폰 힌덴부르크를 상대로 36.7%의 득표율을 얻으며, 튼튼한 정치적 입지를 다지게 되었다. 뒤 이은 1932년 7월 총선에서 나치당은 37.4%로 230석으로 마침내 원내 1당으로 등극했으며, 의회 해산으로 치러진 1933년 총선에서 44%라는 득표율을 얻은 뒤 의회 내 비나치 우파와 협력해 아돌프 히틀러에게 전권을 부여하는 수권법을 통과시키며 바이마르 공화국의 민주주의에 죽음을 알렸다.

>
파일:Hitler portrait.jpg
뉘른베르크 전당대회에 결집한 인파들히틀러의 초상화}}}

호르스트 베셀의 노래를 부르는 나치당원들[28]

Unsere letzte Hoffnung: HITLER

우리의 마지막 희망, 히틀러

1932년 독일 대통령 선거의 포스터 문구


파울 폰 힌덴부르크 대통령의 사망 이후 그의 대통령직까지 겸하게 된 히틀러는 퓌러(Führer, 지도자) 자리에 올랐고, 모든 야당들은 철저히 탄압되었다. 이렇게 전 유럽을 전쟁의 공포로 몰아 넣을 나치 독일이 탄생했다. 독일에 대한 승전국의 무리한 징벌 의식과 대공황으로 무너져 내린 세계 경제가 그 배경이었다. 나치 독일은 중공업과 군수산업의 집중 육성을 통한 경기 회복을 이끌어 내었고 실업률은 점차 낮아지기 시작했다. 1935년 베르사유 조약의 파기와 군 재무장을 선언하며 팽창주의적 외교 정책을 추구한 나치 독일은 루르 점령으로 상처 입었던 라인란트에 독일군을 진군시켰다.


4.2. 일본 제국과 중일전쟁[편집]


파일:Japan_1914.jpg
1914년 시점의 일본 제국 영토

일본 제국메이지 유신 이후 성공적인 근대화를 이룩하며 많은 발전을 이루어냈다. 청일전쟁에서 승리하여 타이완섬을 얻고 러일전쟁에서의 승리를 통해 남사할린대한제국을 병합하기에 이르렀다. 제1차 세계 대전 시기에는 전쟁으로 바쁘던 유럽 국가들을 상대로 많은 수출을 하여 경제적으로도 아시아의 신흥 공업국으로 떠오르며 경제적 부와 다이쇼 데모크라시로 대표되는 짧은 민주주의를 맞이하며 전성기를 누릴 수 있었다.

그러나 대전의 종전 이후 유럽 국가들이 숨을 고르며 다시 생산력을 되찾자 유럽, 미국 등 서방에 비해 열등한 품질을 가진[29] 일본의 산업은 경쟁력을 잃고 수출이 축소되기 시작했고, 서구 열강들은 아시아의 새로운 열강으로 올라선 일본 제국을 서서히 견제하기 시작했다. 20년간 이어져오던 영일동맹은 깨져버렸고 열강들의 압박으로 조인한 워싱턴 해군 군축조약에 의해 해군 규모를 제한받게 되었다. 이와중에 닥친 관동 대지진은 일본의 주요 인구밀집지역이자 경제권인 수도권을 초토화시켜 일본 경제에 엄청난 타격을 주었다. 설상가상으로 1927년의 쇼와공황과 1929년 미국발 대공황이 덮치자 일본 경제는 더욱 수렁에 빠지게 된다. 이런 상황에서 정치에 군부의 입김이 점차 짙어지기 시작했다.

>
군 장교들에게 암살 당한 일본 총리 이누카이 쓰요시만주를 집어삼키는 일본 제국}}}

극우 보수 세력과 청년 장교층은 국민들의 불만 감정을 앞세워 정부에 대한 암살 및 쿠테타를 일으켰으며, 관동군은 민간 정부의 통제를 무시한 채 멋대로 날뛰며 만주를 침공하고 청나라의 마지막 황제였던 선통제를 꼭두각시로 세워 괴뢰국인 만주국을 세웠다.(만주사변) 일본은 산업은 크게 성장했으나 자체적으로 자원은 매우 부족해 해외의 수입으로부터 크게 의존하였고 그런 상황에서 천연자원이 넘치는 만주의 점령은 일본의 생명줄로서 크게 지지 받았다,

그러나 만주국에 대한 세계의 여론이 부정적으로 흐르자 군부는 국제연맹을 탈퇴하도록 정부를 압박하였고, 일본은 국제연맹을 탈퇴하고 사실상 고립주의 외교로 나아가게 되었다. 이누카이 쓰요시 내각이 만주에서 일본군을 철수시키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이누카이 쓰요시 총리가 급진파 장교들에게 암살당하고 후임으로 군인 출신의 사이토 마코토가 총리가 되어 정당정치를 단절시키자 군부가 본격적으로 정치에 개입하기 시작했다.

>
파일:377149_hideki-todzo_ff.jpg
황도파의 대표적인 인물인 아라키 사다오 육군 대신통제파의 대표적인 인물인 도조 히데키 일본 총리}}}

황도파를 상징하는 음악인 청년일본의 노래

일본 정치를 장악해가던 군부는 크게 두가지 파벌로 나뉘어 있었다. 하나는 황도파로 이들은 일본의 모든 재벌, 기득권 등을 타파하고 쇼와 덴노에게 전권으로 주어 국가적인 개조를 실시하자는 일명 "쇼와 유신"을 주장하는 세력이었고, 다른 하나는 통제파로 이들은 황도파의 주장에 크게 반대하며 자본주의입헌군주제의 유지-강화를 주장했었다.

황도파가 주장하던 쇼와 유신은 1930년대 극우 사상가들의 목표로, 일본의 부패한 기득권층을 처단하고 천황에게 모든 권력을 집중시키자는 매우 국가주의적 사상이지만, 한편으로는 당시 일본에 만연하던 빈부격차와 사회불안을 내면에 담고 있다. 1920년대 후반부터 일본은 대공황으로 말미암은 경제 악화, 미국1924년 이민법동북역치로 인해 만주에서의 영향력을 대폭 상실하는 등 대외상 불안전화로 말미암아 군부 급진 세력이나 우익 단체를 중심으로 한때 좋았던 시절 메이지 유신의 정신 부흥과 천황의 친정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급속도로 높아졌다. 대외적으로는 서방과의 관계를 중시하고 소련에 대한 공격을 주장했다.

통제파는 이러한 황도파의 주장에 반대했다. 이들은 군의 문민통제가 존중되고 입헌군주제가 유지되어야 한다고 여긴 것은 물론 소련과 중국에 대한 외교적 입장도 정반대로 대립했다. 암살 당한 이누카이 쓰요시 총리 이후 집권한 사이토 마코토 내각에서 황도파는 통제파에 밀려 서서히 중앙 정계에서 밀려났으며, 이로 인한 불만이 쌓이자 결국 1936년 2월 26일, 20대 청년 황도파 장교들이 주축이 되어 쿠데타를 일으키게 된다(2.26 사건)

파일:external/mainichi.jp/012.jpg
2.26 사건 당시 진군하는 황도파 군인들

下士官兵ニ吿グ

하사관·병에게 고함

一、今カラデモ遲クナイカラ原隊ヘ歸レ

1. 지금이라도 늦지 않으니 자대로 복귀하라

二、抵抗スル者ハ全部逆賊デアルカラ射殺スル

2. 항거하는 자는 전부 역적이므로 사살한다

三、オ前達ノ父母兄弟ハ國賊トナルノデ皆泣イテオルゾ

3. 너희들의 부모형제는 역적이 되어 모두 울고 있다

二月二十九日 戒嚴司令部

2월 29일 계엄 사령부

황도파 군인들의 투항을 독려하는 삐라


2.26 사건을 일어난 당시는 이미 황도파가 육군성 중앙을 장악한 통제파에 상당히 밀려난 때로, 항거한 황도파 장교들은 대게 20대의 소위부터 대위가 중심이 된 청년 장교들이었다. 이들은 초기 도쿄의 주요 정부 기관을 점거하고 사이토 마코토[30], 다카하시 고레키요[31], 스즈키 간타로[32] 등 일본 최고위층 인사들을 대거 습격해 대다수를 살해했다. 황도파의 최우선 목표였던 당시 현직 일본 총리인 오카다 게이스케는 겨우 이들을 피해 차량으로 탈출할 수 있었다.[33]

그러나 가장 중요했던 쇼와 덴노가 황도파가 항거에 매우 격노하면서 상황은 급반전되었다. 처음에는 스스로의 부덕을 탓하며 당황하던 천황이였지만 스즈키 간타로를 비롯한 쇼와 덴노가 신임하는 주요 중신들이 쿠데타 군에 의해 살해당하거나 중상을 입은 것이 결정적으로 쇼와 덴노의 노여움을 초래하였다.[34] 2월 27일 천황 명의의 원대복귀 명령이 떨어졌고, 쇼와 유신을 외치던 황도파는 순식간에 명분을 잃고 혼란에 빠져 일부는 자결을 시도했다. 다음날 군부는 병력 23,841명을 투입하여 본격적인 무력 진압 태세에 돌입하였으며 육군 뿐만 아니라 해군 또한 해군 대장 출신의 사이토 마코토가 살해 당한 것에 분노해 함대를 끌고와 진압에 참여했다.[35]

[ 펼치기 · 접기 ]
兵に告ぐ
장병들에게 고한다.

敕命が發せられたのである。
칙령은 이미 하달되었다.

旣に天皇陛下の御命令が發せられたのである。
이미 천황폐하의 어명이 내려진 것이다.

お前達は上官の命令を正しいものと信じて絶對服從をして、誠心誠意活動して來たのであろうが、(お前達の上官のした行爲は間違ってゐたのである。)
너희는 상관의 명령을 옳은 것으로 믿고 절대 복종하여 성심성의껏 활동해 왔겠지만 (너희 상관이 한 행동들은 잘못된 것이다.)[1]

此上お前達が飽くまでも抵抗したならば、それは敕命に反抗することとなり逆賊とならなければならない。
만일 너희가 끝까지 저항한다면 그것은 폐하의 명령에 반항하는 것이고 역적으로 간주되는 것이다.

正しいことをしてゐると信じてゐたのに、それが間違って居ったと知ったならば、徒らに今迄の行がゝりや、義理上からいつまでも反抗的態度をとって天皇陛下にそむき奉り、逆賊としての汚名を永久に受ける樣なことがあってはならない。
옳은 일을 하고 있다고 믿고 있었지만 그것이 잘못되었다는 사실을 알았다면, 그동안 저질러온 행동이나 상관과의 의리를 핑계로 계속 반항적 태도를 취하여 천황폐하께 반기를 들어 역적으로서의 오명을 영원히 뒤집어 쓰는 일은 있어서는 안 될 것이다.

今からでも決して遲くはないから直ちに抵抗をやめて軍旗の下に復歸する樣にせよ。
지금부터라도 늦지 않으니 즉각 저항을 그만두고 지휘체계 아래로[2] 복귀하도록 하라.

そうしたら今迄の罪も許されるのである。
그러면 지금까지의 죄도 용서받을 수 있는 것이다.

お前達の父兄は勿論のこと、国民全体もそれを心から祈ってゐるのである。
너희의 부모형제는 물론 모든 국민 전체가 그것을 진심으로 바라고 있는 것이다.

速かに現在の位置を棄てゝ歸って來い。
신속하게 현재의 위치를 이탈해 자대로 복귀하라.

香椎中將
가시이 중장.(사건 당시 계엄사령관)
[1] 괄호가 쳐진 부분은 영상에서 생략되었다.[2] 원문은 "군기 아래로"
사건 당시 황도파 반란군을 설득하는 라디오 방송.

결국 황도파는 투항하기 시작했다. 2월 29일 오후 2시 무렵 병사들과 하사관들이 먼저 투항했고 오후 5시에는 장교들 중 노나카 시로 대위와 고노 히사시 대위가 자결했다. 나머지 현역 장교 17명과 예비역 장교 3명은 체포되어 파면과 동시에 재판에 회부되었다. 현역 총리 암살 사건이었던 5.15 사건을 일으킨 이들이 가벼운 처벌을 받은 전례가 있으므로 이들도 그와 비슷한 처분을 기대했으나 앞서와 달리 천황의 이름을 팔아먹은 데다 단순 테러 수준을 넘긴 본격적인 쿠데타였기에 중형이 선고됐다. 그 해 7월 쿠데타에 가담한 현역 육군 장교 16명은 사형 판결을 받고 "천황 폐하 만세!((てん((へい((ばん(ざい!)"를 외치면서 총살되었다.

이렇게 2·26 사건으로 황도파가 완전히 자멸해버리자 일본 군부 내 지배적인 위치를 차지한 통제파는 세계의 열강 각국에서의 집산주의 대두, 대공황에 대해 효용성을 나타낸 블록 경제에 대한 선망이 나타나면서 당초의 결성 목적・본분으로부터 천천히 빗나가 합법적으로 정부에 압력을 가하거나 자신들과 맞지 않는 정부의 외교 정책에 대해 "통수권 침범"을 방패로 공공연히 비협력적인 태도・행동을 취하는 군 파벌로 변해갔다. 이들을 근대적인 군비나 생산 기구의 정비에 근거하는 총력전에 대응한 고도국방국가를 구상했다.

파일:대동아공영권.png
1940년대 일본 제국의 최대 판도

루거우차오 사건을 통해 중일전쟁을 일으키며 본격적으로 폭주하기 시작한 일본 제국은 아시아를 서구 열강의 영향력으로부터 해방시킨다는 대동아공영권 정책에 기반하여 팽창주의, 군국주의적 행보를 이어갔고 이 과정에서 미국과의 관계는 급속도로 냉각되었다. 이후 1940년 나치 독일이탈리아 왕국과의 삼국 동맹 조약 체결로 추축국의 일원이 된다.


5. 발발 과정[편집]


>
파일:Japanese_Special_Naval_Landing_Forces_in_Battle_of_Shanghai_1937.jpg
오스트리아가 독일에게 합병되었음을 선언하는 아돌프 히틀러상하이 전투 당시 방독면을 쓰고 작전 중인 일본 해군 육전대}}}
1933년 정권을 잡은 이후, 나치 독일에서 아돌프 히틀러의 권력은 점차 견고해져 갔다. 독일의 대규모 실업 문제가 상당히 안정되었으며, 독일은 베르사유 조약의 파기를 선언하고 급격한 독일군 재무장을 추진하며 주변국들을 향한 팽창주의적 행보에 나서기 시작했다. 유럽 국가들은 이를 견제하고자 하지만 서로 삐걱거리기 바쁠 뿐이다.

일본 제국은 내전으로 분열되고 약화된 중국을 노리며, 제국주의적 확장을 꾀하고 있었다. 이미 만주사변으로 만주가 일본에게 넘어갔으며, 구식 무기로 무장하고 부패로 물든 중국군은 도저히 일본군을 상대할 여력이 되어 보이지 않았다. 한편 이러한 일본 제국의 제국주의 팽창을 못마땅해하던 서방 국가들과 이미 대규모 식민지를 지닌 서구 열강이 후발주자인 자국의 성장을 억제하려 한다고 보는 일본 간의 대립은 심해져 갔다.

이 문단에서는 제2차 세계 대전이 발발하기 불과 몇년 전, 세계가 어떤 과정을 겪었는지에 대해 서술하고 있다.


5.1. 라인란트 재무장[편집]


파일:Versailler_Vertrag.png
베르사유 조약로카르노 조약 이후 독일의 영토
빨간 점선으로 그어진 부분이 독일이 잃은 영토와 라인란트 비무장지대다.
제1차 세계 대전의 패전 이후 독일에게 부과된 가장 치욕적인 처벌 중 하나는 라인란트 비무장지대였다. 베르사유 조약에 따라 독일은 프랑스에 위협이 될 수 있는 독일의 서부 지역 상당 부분인 라인강 서쪽 혹은 동쪽 50km 이내의 모든 영토에 군대를 진출하는 것이 금지되었고, 1925년 로카르노 조약은 라인란트의 영구적인 비무장 상태를 재확인했다.[36]

라인란트의 비무장화는 승전국 중에서도 특히 프랑스에게 아주 중요한 것이었다. 이를 통해 독일이 서부 이웃 국가[37]를 공격하는 것을 막고, 독일 서부 국경 전역이 사실상 무방비 상태가 되기 때문이다. 독일이 만약 전쟁을 일으킨다면 프랑스의 파괴적인 공세에 귀중한 산업 역량이 쏠려 있는 서부 본토 대부분이 노출될 것이었다.

이 때문에 1933년 나치 집권 이전부터 많은 독일 엘리트들은 라인란트의 비무장 상태를 일시적인 것으로 간주하고 외교적으로 기회가 있을 때 재무장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지만 독일의 분야를 막론한 엘리트들은 라인란트의 재무장이 1937년 이전에는 불가능할 것이라고 믿었다. 이런 인식은 1933년 아돌프 히틀러가 집권하고 나치 독일이 출범한 뒤로도 한동안 이어졌다.
파일:Stresa-Front_1935.svg
스트레사 체제의 구성국(파랑)
나치 독일이 등장하고 1년 뒤인 1934년, 프랑스 외무장관 루이 바르투는 소련이탈리아 왕국에게 독일을 포위하는 동맹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나치의 잠재적인 침략을 종식시키자고 제안했다. 나치 독일 수립 전까지 소련은 베르사유 체제에 도전하려는 독일의 노력을 지지했지만, 나치 정권의 격렬한 반공주의레벤스라움 주장으로 인해 베르사유 체제를 유지하려는 입장으로 선회했다. 1933년 9월, 소련은 1921년부터 시작된 독일 재무장에 대한 비밀 지원을 종료했으며, 소련 외무장관 막심 리트비노프는 과거 소련 지도자들이 자본주의자들의 음모라고 비난했던 베르사유 체제를 대뜸 찬양하기 시작했다.

한편 그 다음해인 1935년 2월 26일, 나치 독일은 세간에 베르샤유 조약에 따라 금지되었던 자국의 공군인 루프트바페를 공개했다. 약 2주 뒤인 3월 16일에 이르러선 독일은 군 재무장을 대대적으로 공표하며 육군의 규모를 조약이 제한하고 있는 인원 이상으로 확대하고, 징병제를 시행하면서 베르사유 체제를 점점 대담하게 무시하게 된다. 독일의 팽창이 곧 다가오는 것처럼 보였다.

이에 제1차 세계 대전의 승전국이던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는 1935년 4월 14일, 이탈리아의 스트레사에 있는 마조레 호수에 모여 스트레사 전선이라는 대(對)독일 동맹을 체결하게 된다. 프랑스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소련과의 상호 원조 조약을 체결하고, 폴란드, 체코슬로바키아와 같은 독일 인근 동유럽 국가들과 동맹을 맺었다. 이론상으로 보면 독일은 사방으로 포위되어 이도 저도 못하는 상황이었다. 프랑스는 이를 통해 독일 뿐만 아니라 소련의 동유럽 진입도 차단할 수 있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
파일:Ethiopia_War_Map_(1935-feb_1936)_it.svg
제2차 이탈리아-에티오피아 전쟁 당시 군대를 시찰하는 베니토 무솔리니이탈리아군의 에티오피아 침공 경로}}}
그러나 이 대독일 포위망은 영국과 이탈리아가 삐걱이며 무너지기 시작한다. 사실 이탈리아에게 스트레사 전선이란, 단순히 독일을 견제하는 것이 아니라 영국, 프랑스와 동맹을 맺음으로써 이 두 열강이 곧 있을 이탈리아의 에티오피아 침략에 간섭하지 않을 것이라는 외교적 목적을 노린 것이었다. 영국 또한 스트레사 전선에 적극적이지 않았다. 제1차 세계 대전에서의 막대한 인적, 경제적 피해를 입은 영국에서는 종전 이후 10년이 넘게 국방비 긴축이 이어졌고 이는 대공황으로 더욱 악화되었다.

이런 상황에서 영국은 독일에 대항하여 대규모 군대를 배치하는 것에 주저할 수 밖에 없었고 독일-폴란드 불가침 조약을 체결해 독일과 폴란드간 긴장을 평화적으로 해결한 아돌프 히틀러를 외교적으로 타협이 가능한 인물이라 평가하기 시작했다. 결국 영국은 독일을 군사-외교적으로 고립시키는 것 대신 1935년 6월 18일 영국-독일 해군조약을 체결함으로써 베르사유 조약으로 묶여 있던 독일의 주력함 건조를 완전히 풀어주게 된다. 유일한 제한은 당시 세계 1위이던 영국 해군 전체 주력함들 총 배수량의 35%는 넘지 말라는 것 뿐이었다. 이는 독일의 재무장을 막자는 스트레사 전선의 근간을 뒤흔드는 조약이었고, 이탈리아는 영국의 무력함에 실망할 수 밖에 없었다.

독일에서는 이러한 스트레사 전선의 균열을 기회로 여겼다. 이탈리아의 에티오피아 침공이 영국-이탈리아 관계에 위기를 초래할 수 있다고 전망해 에티오피아에 무기를 지원하며 장기전으로 끌고 가고 싶어했다. 독일은 이탈리아가 에티오피아에서 장기간 전쟁을 벌이게 되면 영국이 국제연맹에 이탈리아에 대한 제재를 가하도록 압력을 가하게 될 것이라 예상했고, 이후 영국-이탈리아 관계에 위기가 초래되면 독일이 영국에 실망한 이탈리아에게 접근해 베니토 무솔리니를 동맹으로 확보하고 스트레사 전선을 파괴해버릴 수 있었다.

히틀러의 바람대로 영국과 프랑스는 국제연맹에서 이탈리아에 대한 제재에 호응했고, 이는 베니토 무솔리니에게 큰 배신감을 초래했다. 사실 영-프도 이를 고려했기에 이탈리아에 대한 제재는 형식적일 뿐 딱히 가혹하지는 않았으나, 이것만으로도 대독일 포위망을 붕괴시키기는 충분했다. 무솔리니는 결국 영국, 프랑스가 아닌 독일에게 붙기 시작했고 히틀러는 이런 상황들을 종합해 라인란트 재무장 계획을 가속화 했다.

마침내 1936년 3월 1일, 히틀러는 국제연맹이 이탈리아에 대한 석유 제재 관련 논의로 인해 에티오피아에 시선이 쏠린 틈을 노려 1936년 3월 7일 아침 독일 국방군 22,000명, 지역 경찰 14,000명을 라인란트에 진주시켰다. 그 날 히틀러는 독일 국회에서 라인란트가 재무장되었다고 발표했으며, 동시에 독일과 달리 세계 모든 국가에서는 자국 군대를 국토 내 어디로든 움직일 수 있다는 점을 들어 베르사유 조약을 독일에 불공정한 것이라고 열변했다.

[ 펼치기 · 접기 ]
Wir sind doch wieder ein so anständiges Volk geworden!
우리는 다시 올바른 국민이 되었습니다!

Wir sind doch jetzt wieder ein so fleißiges und tatkräftiges Volk geworden!
우리는 지금 다시 근면하고 활기찬 국민이 되었습니다!

Was schaffen wir jetzt nicht wieder in Deutschland?
지금 독일이 해낼 수 없는 것이 무엇입니까?

Was haben wir nicht für Aufgaben? Man hat uns die ganzen Jahre schon eingeredet, dass der Deutsche sowieso nicht ganz gleichwürdig sei den anderen Völkern in der Welt.
우리가 할 수 없었던 것이 무엇입니까? 그동안 우리는 독일인들은 세계의 다른 민족들과 전혀 동등하지 않다는 말을 들어왔습니다.

Was haben wir heute für Aufgaben? Was für gewaltige Werke bauen wir? Wir bauen heut' die schönsten Straßen, gewaltige Anlagen industrieller Art, neue Erfindungen haben wir gemacht, ungeheure Wohnhauskolonien. Sie werden entstehen und sind bereits entstanden. Was wird nicht überall gearbeitet auf allen Gebieten.
우리가 해온 것이 무엇입니까? 우리가 짓고 있는 위대한 작품들이 무엇입니까? 오늘날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로거대한 공장시설을 짓고, 새로운 발명품들을 만들고 있으며, 어마어마한 주택가를 건설하고 있습니다. 그것들은 완성되고 있거나 이미 완성되었습니다. 모든 분야 중에 잘 해내지 못한 것이 없습니다.

Wir haben in diesen drei Jahren bewiesen, daß wir ein Volk sind, das sich sehen lassen kann vor den anderen.
지난 3년간 우리는 독일 국민이 다른 국민보다 훌륭히 해보일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냈습니다.

Und darum bitte ich nun deutsches Volk: Darüber gib nun dein Urteil ab! Der Welt unterstell ich mich nicht! Die kann mich nicht richten! Nur dir unterwerfe ich mich, Urteile du über mich!
그렇기 때문에 저는 독일 국민 여러분께 묻고 싶습니다. 이제 판단해주십시오! 저는 (다른) 세계에 종속되지 않습니다! 세계는 저를 심판할 수 없습니다! 오직 여러분만이 저를 예속하고, 심판할 수 있습니다!

Leg du ein Bekenntnis ab, Ob du meine Arbeit für richtig hältst, ob du glaubst, dass ich fleißig gewesen bin, dass ich gearbeitet habe, dass ich mich in diesen Jahren für dich eingesetzt habe, dass ich anständig meine Zeit verwendet habe, im Dienste meines Volkes. Gib Du jetzt deine Stimme ab, wenn “JA” dann tritt für mich ein, so wie ich für dich eingetreten bin!
숙고해주십시오. 만약 제가 해온 일이 옳았다고 생각한다면, 제가 끊임없는 노력으로 성실히 일해왔다고 생각한다면, 제가 그동안 여러분을 위해 일해왔다고 생각한다면, 제가 국민 여러분을 위해 시간을 바쳤다고 생각한다면. 부디 찬성 투표해주시길 바랍니다.[1] 제가 여러분을 위해 힘차게 일어섰던 것처럼!
[1] 이틀 후에 1936년 총선 및 라인란트 재무장에 관한 국민투표가 예정되어 있었다.
1936년 3월 27일[38] 독일 국민들에게 연설하는 아돌프 히틀러[39]
독일 전국은 라인란트의 재무장 소식에 열광했다. 독일 국방군이 쾰른으로 진군하자 환호하는 수많은 군중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군인들을 환영하고 꽃을 던졌다. 재무장의 엄청난 인기를 이용하기 위해 히틀러는 1936년 3월 29일 총선에서 라인란트 재무장에 관한 국민 투표도 함께 실시했고, 여기서 독일 유권자 대다수가 재무장에 대한 압도적인 찬성을 표했다. 비록 국민투표에서 99%의 달하는 찬성표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높은 수치이긴 하나, 실제로 압도적인 다수의 유권자가 정말 재무장에 찬성 투표를 했다는 건 분명한 사실로 보였다.

당초 우려되었던 프랑스와의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다. 프랑스 내 여론은 라인란트 재무장에 대해 적대적이였지만 독일과의 전쟁을 주장하는 이들은 거의 없었다. 당시 프랑스는 지옥 같았던 제1차 세계 대전참호전의 악몽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곧 있을 총선에서 집권 내각에 커다란 악재로 작용할 것이 분명했다. 또한 프랑스는 1935년 말부터 1936년 초까지 발생한 금융 위기로 인한 경제적 문제를 겪고 있었고, 독일 국방군을 필요 이상으로 과대평가하여 영국의 개입 없이는 독일이 자신들보다 우세하다는 오판을 했다. 실제 당시 독일군은 이제 막 걸음마을 땐 수준이였는데 말이다.

폴란드, 루마니아, 유고슬라비아 같은 프랑스의 동맹국들도 대독일 강경 대응에 심드렁한 반응을 보였으며, 오직 체코슬로바키아만이 프랑스와 함께 대응하겠다고 할 뿐이었다. 스트레사 체제의 일원이였던 영국이탈리아 왕국도 프랑스에게 협조적이지 않았다. 이탈리아는 에티오피아 침공으로 영국과 프랑스가 국제연맹에서 자국에 대해 경제제재를 결의한 것에 대한 앙심으로 베니토 무솔리니가 직접 라인란트 재무장을 공개적으로 인정한다고 연설했다.

영국의 여론은 매우 친독적이였다. 영국 국민의 상당수는 히틀러가 위반했다는 베르사유 조약이 애초에 불공정하다는 점에 주목했으며, 영국이 이 불공정한 조약을 지키기 위해 전쟁을 할 필요가 없다고 믿었다. 스탠리 볼드윈 영국 총리는 영국이 독일에 대한 군사 행동을 할 여유가 적고 여론 또한 전쟁을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으며, 영국이 독일과 전쟁을 벌이면 일본 제국이 영국의 아시아 식민지를 노릴 수 있다는 점도 우려되었다.

프랑스가 할 수 있었던 건 국제연맹에 독일에 대한 경제제재를 결의하는 것 밖에 없었으나, 이에 찬성한 나라는 오직 1935년 체결된 프랑스-소련 상호원조조약을 지키려고 했던 소련 뿐이었다. 다른 대부분의 국가들에게 독일에게 경제 제재를 가한다는 건 아직 대공황의 그늘에서 못 벗어난 자국 경제에 스스로 사형선고를 내리는 것과 다름없었기 때문에 주저할 뿐이었다. 소련 역시 한 달 뒤인 1936년 4월에 독일 - 소련간의 무역협정이 체결된 점에서 보듯 어디까지나 프랑스에 대한 외교적인 제스처에 불과했고 실제로 독일을 완전히 적대시할 생각은 없었다.

결국 프랑스는 대독 강경 대응을 포기하고 라인란트 재무장을 인정했다. 라인란트 재무장의 성공이 시사하는 바는 여러가지 있었다. 독일이 정말로 베르사유 조약의 족쇄를 벗어던질 수 있다는 것이었고, 생각보다 영국과 프랑스가 독일에게 강경하게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히틀러는 범국민적인 지지를 받으며 정치적으로 안정되어갔고, 곧 이어 그의 고향이자 또 다른 패전국이던 오스트리아를 바라보기 시작했다.


6. 전쟁 당시 전황[편집]


[ 펼치기 · 접기 ]
#000,#999 ||<tablewidth=100%><width=10%><colbgcolor=#536349><rowbgcolor=#536349><tablebgcolor=#FFF,#1f2023> {{{#FFF '''연표'''}}} || {{{#FFF '''사건'''}}} || || [[제2차 세계 대전/연표#1936년|{{{#FFF 1936년}}}]]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3월}}} [[라인란트 재무장]]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7월}}} [[스페인 내전]] 발발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12월}}} [[방공 협정]] || || [[제2차 세계 대전/연표#1937년|{{{#FFF 1937년}}}]]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7월}}} [[중일전쟁]] 발발([[루거우차오 사건]]) · [[국공합작#s-3|제2차 국공합작]]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8월}}} [[상하이 전투]]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12월}}} [[난징 전투]]([[난징 대학살]]) · [[파나이 호 사건]] || || [[제2차 세계 대전/연표#1938년|{{{#FFF 1938년}}}]]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3월}}} [[오스트리아 병합]]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6월}}} [[1938년 황허 홍수]]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7월}}} [[하산 호 전투]]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9월}}} [[뮌헨 협정]] || || [[제2차 세계 대전/연표#1939년|{{{#FFF 1939년}}}]]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4월}}} [[스페인 내전]] 종결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5월}}} [[할힌골 전투]]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8월}}} [[독소 불가침조약]]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9월}}} [[폴란드 침공]]('''[[제2차 세계 대전]] 발발''') · [[가짜 전쟁]]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11월}}} [[겨울전쟁]] || || [[제2차 세계 대전/연표#1940년|{{{#FFF 1940년}}}]]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4월}}} [[노르웨이 침공]]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5월}}} [[프랑스 침공]] · [[됭케르크 철수작전]]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7월}}} [[영국 본토 항공전]]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9월}}} [[삼국 동맹 조약]]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10월}}} [[그리스 침공]] || || [[제2차 세계 대전/연표#1941년|{{{#FFF 1941년}}}]]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5월}}} [[비스마르크 추격전]]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6월}}} [[바르바로사 작전]]([[독소전쟁]] 발발) · [[계속전쟁]]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9월}}} [[레닌그라드 공방전]]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10월}}} [[모스크바 공방전]]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12월}}} [[진주만 공습]]([[태평양 전쟁]] 발발) · [[말레이 해전]] · [[남방작전]] || || [[제2차 세계 대전/연표#1942년|{{{#FFF 1942년}}}]]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4월}}} [[둘리틀 특공대]]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6월}}} [[청색 작전]] · [[미드웨이 해전]]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7월}}} [[엘 알라메인 전투]]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8월}}} [[스탈린그라드 전투]] · [[과달카날 전역]]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11월}}} [[과달카날 해전]] · [[횃불 작전]] · [[노르웨이 중수 사건]] || || [[제2차 세계 대전/연표#1943년|{{{#FFF 1943년}}}]]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1월}}} [[카사블랑카 회담]]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2월}}} [[제3차 하르코프 공방전]]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4월}}} [[바르샤바 게토 봉기]]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7월}}} [[쿠르스크 전투]] · [[연합군의 시칠리아 침공]]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9월}}} '''[[이탈리아 전선(제2차 세계 대전)|이탈리아 왕국의 항복]]'''([[이탈리아 내전]] 발발)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11월}}} [[카이로 회담]] · [[테헤란 회담]] || || [[제2차 세계 대전/연표#1944년|{{{#FFF 1944년}}}]]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4월}}} [[대륙타통작전]]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6월}}} [[바그라티온 작전]] · [[노르망디 상륙작전]] · [[필리핀 해 해전]] · [[사이판 전투]]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7월}}} [[금본위제도#s-5.3|브레턴우즈 회의]] · [[히틀러 암살 미수 사건]]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8월}}} [[바르샤바 봉기]]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9월}}} [[마켓 가든 작전]]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10월}}} [[레이테 만 해전]]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12월}}} [[벌지 전투]] || || [[제2차 세계 대전/연표#1945년|{{{#FFF 1945년}}}]]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2월}}} [[얄타 회담]] · [[드레스덴 폭격]] · [[이오지마 전투]]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3월}}} [[도쿄 대공습]] · [[연합군의 독일 본토 침공]]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4월}}} [[베를린 공방전]] · [[오키나와 전투]]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5월}}} [[승리의 날#VE Day|'''나치 독일의 항복''']]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7월}}} [[포츠담 회담]]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8월}}} [[히로시마·나가사키 원자폭탄 투하]] · [[만주 전략 공세 작전]] · '''[[일본의 항복|일본 제국의 항복]]'''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padding: 0px 5px; border-radius: 4px; background: #999; color:#fff; font-size: 0.88em" 9월}}} '''제2차 세계 대전 종전''' || ||<-2> {{{-1 {{{#FFF ※ 매년 전황·추세 등 상세한 내용은 연표 해당 연도 참고}}}}}} ||
[각주]

일자별 전황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089px-World_War_II_in_Europe%2C_1942_%28Korean%29.svg.png
파일:attachment/Second_world_war_asia_1937-1942_map_00001.png
유럽 전선에서의 추축국 최대 판도[40][41]태평양 전쟁에서의 일본 제국 최대 판도[42][43]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Second_world_war_europe_1943-1945_map_en.png
파일:external/www.westpoint.edu/ww2%20asia%20map%2052.jpg
1945년 5월 9일 나치 독일 항복 당시1945년 8월 15일 일본 제국 항복 당시


7. 연표[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제2차 세계 대전/연표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8. 주요 전선[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제2차 세계 대전/전선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9. 참전국[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제2차 세계 대전/참전국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10. 피해와 전쟁 범죄[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제2차 세계 대전/피해와 전쟁 범죄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11. 전후 연합국[편집]


연합국의 수는 매우 많지만 우선 이 문단에서는 추축국들과 가장 적극적으로 교전하고 이후 상임이사국에 자리에 오른 영국, 소련, 미국, 프랑스, 중화민국 국민정부를 중심으로 서술한다.


파일:영국 국기.svg
영국
United Kingdom of Great Britain and Northern Ireland
영국은 승전 이후 전후 복구와 재건에 힘썼다. 타 유럽 국가보다 영국 본토와 영국민의 피해는 상대적으로 적었지만, 제1차 세계 대전에 이은 또다른 괴멸적 전쟁으로 영국 경제는 침체기에 접어들게 된다. 특히 핵심 식민지인 인도의 독립으로 대영제국의 세계적 영향력은 크게 저하되었다. 이후 영국은 베버리지 보고서의 원칙에 따른 복지국가론에 따라 국가를 재건하였으며, 사상 처음으로 복지 국가 개념이 실현됐다.[44]

이 시기 영국은 더 이상 식민제국을 유지할 수 없다는 판단으로[45] 식민지들을 차례로 독립시켜 대영제국을 점진적으로 해체하고, 이를 영연방이라는 국제 기구로 재편했다. 이 영연방을 통해 영국은 영연방 왕국 구성국들은 물론, 자국에 우호적인 과거 피식민 국가들과의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였으며, 영국의 전후 복구는 이 영연방 각국의 지원과 협력, 영연방 경제 연합을 통해 이뤄졌다. 이 시기 영연방 각국 사람들이 영국으로 건너가 부족한 일손을 채우기도 했는데, 이는 1972년 전까지 영연방 각국 사이에 자유 무역과 자유 이주가 보장되었기 때문이다.

영연방이라는 기구와, 세계 초강대국인 미국의 배려, 그리고 영국 문화의 소프트 파워 덕분에 영국은 초강대국에서 물러난 오늘날까지 어느 정도 세계적 영향력을 유지한다.


파일:미국 국기.svg
미국
United States of America
미국은 타 상임이사국들과는 달리 본토의 피해가 거의 없었기에[46] 냉전 시기 제1세계의 중심으로서 초강대국이 되었다.

나치 독일과 일본 제국을 패망시킨 덕에 미국은 태평양 전역과 서유럽의 패권을 차지할 수 있었고 기존 유럽의 열강들을 포함해 세계의 많은 나라들이 압도적인 경제력과 군사력, 핵무기까지 얻은 미국의 절대적인 영향력 하에 놓였다. 해리 트루먼 행정부 시기 미국은 전세계적인 전후 복구와 경제 부흥에 힘쓰며 서방 세계의 정치적 지도자로 떠올랐으며, 군사는 물론 경제와 문화적으로도 헤게모니를 가지게 된다.

이때를 기점으로 국제 사회에 대한 미국의 입김은 기존 제국주의 열강들을 제치고 남을 수준으로 막강해졌으며 사실상 유엔을 비롯한 현재의 국제 질서가 정립되었다. 그러나 동유럽의 또 다른 초강대국인 소련하고 정치적으로 대립하기 시작해 곧 냉전이 이어졌다.


파일:소련 국기.svg
소련
Союз Советских Социалистических Республик
제2차 세계 대전 이전까지만 해도 선대 러시아 제국보다 영토가 축소되었던 소련은 승전 이후 과거 상실했던 영토들을 대부분 재점령했다. 발트 3국을 병합했고 동부 폴란드(비아위스토크 지역 제외)와 베사라비아를 획득했으며, 목표했던 핀란드 전토 점령은 실패했지만 대신 페첸가, 카렐리야, 살라를 획득했다.

이 중에는 제정 시절에는 타국의 영토였던 지역들도 있었다. 동부 갈리치아체코슬로바키아를 해방하면서 얻은 카르파티아 루테니아, 그리고 베사라비아를 반환받을 때 얻은 북부 부코비나는 모두 옛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영토였다. 그리고 한때 독일 제국의 영토였던 클라이페다(메멜)와 독일이 제1차 세계 대전 패전 후에도 건사하는 데 성공했던 동프로이센 북부까지 차지했으며 나아가 극동 전선에서도 비교적 짧은 참전치고 남사할린의 재수복과 전 쿠릴 열도의 점령이라는 상당한 수확을 얻을 수 있었다.

소련은 나치 독일과의 전쟁에서 2,000 ~ 2,700만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지만 동구권과 초기 중공, 북한, 북베트남 등 유라시아 각지에 다수의 위성국을 세워 상당한 국제적 영향력을 확보하고 미국과 함께 초강대국이라는 타이틀을 차지하는 등 승리의 열매는 달콤했다. 이 당시 유럽에는 소련을 견제할 수 있는 국가가 없었다. 프랑스는 나치 독일에 점령 당해 나라 자체가 너무 약해졌고, 전통적으로 강력했던 군사력도 크게 꺾였다. 영국은 사정이 그나마 나았으나 섬나라 특성상 육군이 소련군에 크게 밀렸는데, 소련군은 이에 반해 종전 시점에 13전선군이라는 어마어마한 군사력을 보유했다. 당시 서유럽은 미국의 도움 없이는 소련군을 상대로 자국 방어조차 거의 불가능했다.

이후 1948년부터 1991년 붕괴 전까지, 소련은 냉전 체제 하에서 공산주의 진영의 중심으로서 미국과 대립했다. 비록 2,000~2,700만의 인민들이 죽고 국토가 초토화되었지만, 그 대가로 얻은 것은 세계 양대 패권국의 지위였다.


파일:프랑스 국기.svg
프랑스
République française

프랑스는 다른 4개국에 비해서는 프랑스 침공에서 독일에게 6주만에 털리고 망명정부로 전락해버려 전쟁에서의 기여도가 낮다. 하지만 전후 전장이 된 국토를 수습하고 전후 복구 사업을 진행하였으며 비시 프랑스 부역자들에 대한 강도 높은 전범재판이 이루어졌다.

과거의 정치적인 영향력과 소련 견제를 의식한 미국, 영국의 도움 덕분에 유엔 상임이사국 자리는 확보했지만 크게 떨어진 위신과 정치적 영향력을 되찾겠다는 일념하에 미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핵무기 개발을 강행하고 식민지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로 여러 차례 전쟁을 벌이기도 했다.(제1차 인도차이나 전쟁, 알제리 전쟁)

결국 독립 전쟁들에서의 패배와 수에즈 전쟁에서 영국, 이스라엘과 함께 제대로 망신 당한 것으로 인해 프랑스는 식민지의 연쇄적인 독립 요구에 직면하게 될 수밖에 없었다. 사회적으로는 드골주의와 사민주의의 극렬한 좌우대립과 허무주의를 겪었다. 하지만 이런 대립 속에서도 프랑스 특유의 보편적 복지 체제를 형성하였다.

이 시기 프랑스는 전후 경제 복구와 유럽의 평화 체제 정착 및 또 다른 전쟁의 발발을 막기 위해 유럽 각국과의 협력 필요성을 느꼈고, 훗날 유럽 연합으로까지 이어지게 되는 최초의 유럽 공동체인 유럽석탄철강 공동체를 형성하여 오늘날 독일과 함께 유럽 공동체를 이끄는 두 주축이 된다.


파일:대만 국기.svg
중화민국
中華民國

중화민국은 1,500 ~ 2,000만의 사망자가 발생해 소련 다음으로 막대한 인명피해를 입었지만 연합국 가담과 중일전쟁의 최종 승전을 통해 몰락한 일본 제국을 대체하여 아시아의 주도 국가로 자리매김할 뻔했다. 그러나 간신히 봉합했던 국공내전이 재발발하고 끝내 중국공산당의 승리로 기존의 국민정부타이완 섬으로 국부천대하면서 철수하였다.

중국은 아직까지도 공산당 중심의 항일로 일본을 물리쳤다는 영화 등을 만들지만, 학계에는 중국공산당의 항일 운동은 보잘것 없었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주로 국민당 계열의 군대가 일본군과 박 터지게 싸우는 동안 뒤에서 세력이나 키웠다는 비판도 듣는다. 현재는 중국공산당이 얼마나 기여를 했든 어쨌든 국민당이 중일전쟁에서 중화민국의 주력이었다는 것이 정설이다.

1949년 대륙에서 중화인민공화국이 건국되었으나 공산 중국 역시 곧 미국소련 양쪽에 밉보여 1970년대까지 고립되었다. 그 동안 대약진 운동문화대혁명, 제사해 운동을 통해 국력을 소모했으나 중화민국이 UN에서 쫓겨난 자리를 또 다시 채운 후 야심차게 등장한 덩샤오핑의 개혁, 개방으로 중국은 허울뿐인 공산주의 국가로 변했다.

제2차 세계 대전의 승전에 결정적인 역할을 수행한 5개국이라 평가받은 미국, 영국, 프랑스, 소련의 후신인 러시아, 그리고 중화민국을 대체한 중국[47]UN 상임이사국으로서 현재도 강한 영향력을 행사한다.


11.1. 기타 주요국[편집]


폴란드는 이후 소련군과 그에 협력한 폴란드 공산당에 넘어가 공산화되어 폴란드 인민 공화국으로 소련의 위성국화 된다. 소련과 폴란드 공산당은 이 과정에서 파시스트들과 싸웠던 망명정부폴란드 국내군 소속 장교들을 서방의 간첩으로 몰아 처형하는 희대의 만행을 저질렀다. 이후 소련의 간섭을 겪다가 이에 반발한 브와디스와프 고무우카가 집권하고 후반기 경기 침체로 쫓겨나는 등 여러 우여곡절을 겪다가 레흐 바웬사의 자유 노조 운동으로 마침내 1989년 공산당 독재가 종식되었다. 폴란드는 냉전이 끝나자마자 바로 NATO유럽 연합에 가입하여 서방 세계에 복귀했다.

체코슬로바키아는 제2차 세계 대전 이전 뮌헨 협정 당시 독일에게 빼앗긴 국권과 수테텐란트 지방의 영유권을 나치의 패망으로 다시금 되찾았으며 체코슬로바키아 망명정부의 활약으로 연합국의 일원으로 인정받았다. 하지만 뒤이어 들어온 소련군과 소련이라는 외세를 등에 업은 체코슬로바키아 공산당에 의해 공산당의 지배하에 들어가 역시 소련의 위성국으로 전락했다. 그러다가 스탈린 사후 공산 체제에 대한 반감이 고조되면서 알렉산데르 둡체크 등 개혁파 세력들이 집권하여 이후 체코 내부에서 정치 민주화를 요구하는 반정부 민주화 운동이 일어났으나 소련이 체코에 대한 군사 개입을 일으켜 반정부 세력들을 진압하였고 둡체크의 개혁 정책에 반발하던 체코 공산당 내 보수파 세력들이 소련의 군사 개입을 등에 업고 둡체크를 몰아내면서 실패하였다. 그러나 소련군의 반정부 운동 진압 이후에도 바츨라프 하벨 등이 이끄는 반공 세력들의 반정부 투쟁이 이후에도 지속해서 이어졌고 1989년 동유럽 자유화 바람을 틈타 벨벳 혁명이 일어나게 되어 마침내 야케스 공산당 서기장과 후삭 대통령이 퇴진하고 이후 실시된 민주 다당제 대선에서 반공 운동 지도자였던 하벨이 당선되면서 마침내 공산당 독재 체제가 종식되었다. 그리고 1993년 벨벳 이혼으로 체코슬로바키아로 갈라졌고 양국 모두 EU와 NATO에 가입했다.

네덜란드는 추축국에서 해방된 이후 연합국 자격을 얻었지만, 식민지였던 인도네시아가 네덜란드의 식민 지배에서 독립하려고 하자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전쟁을 일으켰다. 그러나 한물간 식민주의를 거부하던[48] 미국의 경제지원 관련 압박으로 인도네시아에서 철수, 인도네시아에게 상당량의 돈만 받고 독립을 승인했다. 이후엔 수리남과 같은 해외 식민지가 모조리 독립하고 아루바 등 소수만 남긴 채 벨기에, 룩셈부르크와 함께 유럽연합에 가입하고 현재는 서유럽의 중견 선진국으로 남았다. 그래도 전범재판에 대한 발언권을 확보하여 나치 독일과 일본 제국의 전쟁 범죄자들을 처벌할 수 있었다.[49]

나치 독일에게 잇따라 침공된 노르웨이덴마크는 1945년 5월 나치 독일의 패망 및 히틀러의 사망으로 연합국에 의해 해방이 되었다. 특히 덴마크는 종전 1년 전인 1944년 해외 영토였던 아이슬란드가 완전히 독립하게 되었고 노르웨이와 함께 중립을 포기하고 1945년에 UN에 가입하였으며 NATO에도 가입하였다. 이 과정에서 노르웨이와 덴마크 청년들이 독일군에 강제 징집 및 징병되어서 전쟁터로 나가서 독일군 신분으로 전사 및 부상을 입거나 연합국의 포로로 잡히기도 했다.

그리스이탈리아군의 침공을 받았지만 반격 끝에 몰아내는데 성공하게 되나 곧바로 나치 독일이 이탈리아를 돕기위해 침공하자 점령당하고 그리스국으로 전락되었다가 1945년에 히틀러가 사망하고 나치가 멸망하면서 해방되었다. 그 이후 튀르키예를 제외한 주변국이 모두 소련의 위성국이 되고 공산화가 되어지면서 그리스 내에서도 공산반란자들에 의해 폭동이 일어나기도 했으나 미국 등 연합국이 방어를 하게되면서 그리스는 동유럽 국가 중 유일하게 소련의 영향을 면하게 되어서 민주주의를 유지하였던 나라가 되었으며 동유럽 국가 중 최초이자 유일하게 NATO에 정식으로 가입하였다.

튀르키예는 옛 터키공화국 출범 이후 맞이하는 세계대전으로 과거 오스만 제국 시절 1차 대전에서의 참패 후유증과 술탄인 케말 파샤가 더 이상 전쟁에 개입하지 말라는 권장을 하면서 2차 세계대전에서는 중립국으로 있었다. 이탈리아가 옆나라 그리스를 침공하고 이어서 나치 독일까지 그리스를 침공한 와중에도 동쪽으로 아시아 및 중동으로 가는 길목 역할을 하는 지리적 특성도 있어서 중립을 유지하며 침공을 면하였다. 그러나 1944년 미국과 연합국의 참전 요구에 따라 결국 뒤늦게 마지막에서야 중립을 포기하고 연합국에 합세하며 나치 독일과 적대 관계를 맺고 1945년 UN에 원년 멤버로 가입하면서 소련의 영향을 받지 않게 되었다.

벨기에룩셈부르크는 지난번 1차 대전에 이어서 또 한 번 나치 독일에게 침공당하는 두 번째 수모를 겪는다. 프랑스로 가는 길목이라는 빌미로 히틀러가 중립국으로 있던 두 나라를 즉시 침공하라는 명령으로 독일군 부대들이 벨기에와 룩셈부르크 영토에 침입하여 공격하였고 벨기에는 국왕이 직접 항복 선언을 하면서 패배를 인정했고 룩셈부르크도 또 한 번 중립을 표방했지만 나치 독일에게 짓밟힌다. 그나마 1차 대전 때 침공은 했지만 룩셈부르크 정부 행정은 보장해주었던 옛 독일 제국과는 달리 히틀러는 나라 자체가 작아보이는 것을 보고 가혹하게 룩셈부르크 전역을 독일공화국 룩셈부르크 주(州)로 강제 편입을 시켰고 프랑스어와 룩셈부르크어를 쓰지 못하도록 금지했으며 룩셈부르크 청년들을 독일군으로 강제 징집령을 내려서 전쟁터로 내몰았다. 1945년 나치 독일의 멸망으로 다시 국가 지위를 되찾는다. 벨기에는 전후 해방되었지만 1960년 식민지로 있던 아프리카 콩고를 독립시켜주게 되나 국왕 레오폴드 2세의 콩고인 학살 및 노역 행적이 밝혀지면서 논란의 대상으로 올랐다. 그리고 룩셈부르크는 전후 복구를 거쳐서 유럽의 금융 허브로 통하게 되면서 유럽에서 가장 부국(富國)으로 성장하게 되었다.

12. 전후 추축국[편집]


추축국에서도 제2차 세계 대전을 통해 엄청난 사상자와 피해가 발생했다.

추축국들은 당시 기준으로도 심각한 만행을 자행했기 때문에 전후 추축국의 기존 정부는 대부분 해체되었는데 특히 추축국의 양대 주도 세력이었던 독일일본은 연합군에 영토 전체가 점령당하여 새로운 국가로 재탄생하였다. 또한 UN의 규칙 중 구 추축국이 다시 전쟁을 준비하는 등의 불온한 움직임이 보일 경우 '연합국이나 기타 국가가 선전 포고 없이 바로 기습적으로 전쟁을 개시해도 무방하다'는 조항이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생겼다.[50] 현재는 물론 사문화된 상태이다.


파일:나치 독일 국기.svg
나치 독일
Großdeutsches Reich

나치 독일은 1945년 4월 말 아돌프 히틀러가 자살한 후, 카를 되니츠가 후임자가 된 다음 연합국에 항복을 선언하고 소련군이 베를린을 점령하며 전쟁에서 물러났다. 그리고 되니츠 정부가 해산당하면서 국가가 일시적으로 소멸했고 전쟁을 주도하고 전쟁범죄를 저지른 나치의 수뇌부들은 뉘른베르크 국제군사재판을 통해 처벌되었다. 또한 1938년에 독일에 합병됐던 오스트리아와도 합병 이전으로 돌아가 독일에서 분리되었고 주데텐란트를 비롯한 나치 시기의 점령지는 물론 국토 중앙에 오데르-나이세 선이 그어지며 그 이동에 위치한 동방 영토[51]들의 영유권을 상실했고 침략전쟁에 대한 반동으로 많은 동부 독일인들이 고향에서 추방당해 다수의 실향민들이 발생했다. 더군다나 그나마 남은 국토마저 동서로 분단되어 서쪽에는 독일연방공화국, 동쪽에는 독일민주공화국이라는 새로운 국가가 탄생하였다. 그나마 독일군은 원래 해체될 예정이었지만 냉전으로 인해 독일이 냉전의 최전방이 되어버리면서 각각 동서독의 군대로 재탄생했다.

파일:독일 분할 점령과 베를린 장벽.jpg
독일 분할 점령.

서독 건국 초기에는 전범재판에서 처벌받은 나치군의 최고위 인사들을 제외하곤 1950, 60년대까지 나치의 잔존 세력들이 그대로 요직에 올라 있어 옛 나치 잔재 청산이 굉장히 미진했으나 68운동을 계기로 진정한 의미의 탈나치화가 시작되었다. 처벌받지 않은 전범급 인사들을 잇따라 체포하여 처벌하는 등 나치 잔재 청산에 총력을 기울였으며 전쟁 당시 독일로부터 피해를 입었던 유럽 이웃 국가들에게도 사과와 배상을 했다.[52] 이렇게 주변국과의 신뢰를 회복한 결과 전승국들로부터 동서 통일을 승인받을 수 있었으며 오늘날에는 세계 3위의 경제대국이자 EU의 실질적인 리더로서 국제무대에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게 되었다.


파일:이탈리아 왕국 국기.svg
이탈리아 왕국
Regno d'Italia

이탈리아 왕국은 1943년 베니토 무솔리니 정권이 붕괴한 후에 신정부가 들어서서 연합국에 항복하여 가담하였고 행정을 연합군이 세운 군정부에 위탁하였다. 이탈리아의 신정부는 무솔리니가 북쪽으로 도망가서 세운 정부와 독일군을 상대로 1945년 5월까지 전투를 벌였다. 일찍 항복하고 연합국으로 돌아섰기에 3대 추축국 가운데 전후 처벌과 영토 손실이 가장 경미했으나 그럼에도 일부 영토를 잃었는데 에티오피아, 리비아, 에게해 도서 등 식민지는 물론, 이스트리아 반도달마티아자다르, 프랑스와의 접경지 등 본토의 일부를 상실했다. 1946년 국민투표를 통해 통일 이후 80년 이상 유지하던 입헌군주제를 폐지하고 입헌공화정으로 전환하며 추축국의 과거를 털어내고 이미지 전환에 성공하였다. 무솔리니 정권에 의해 1936년에 탈퇴했던 국제연맹의 후신 UN에 1955년에 공식 가입하여 국제정치에 복귀하였고 서독, 일본과 마찬가지로 이탈리아도 전후 빠른 경제성장을 달성해 현재 G7의 일원이자 강대국의 최소 정도의 국력을 보유하는 준강대국이 되었다.


파일:일본 제국 국기.svg
대일본제국
大日本帝國

일본 제국은 파시스트 이탈리아, 나치 독일이 각각 1943년과 1945년에 항복하며 추축국 세력들이 궤멸, 붕괴된 이후에도 1억 옥쇄를 결의하며 항복을 거부, 끝까지 연합국에게 저항했다. 그러나 1945년 8월 미국의 원자폭탄 투하소련의 참전으로 감당할 수 없는 피해와 손실이 예상되자 쇼와 덴노의 명의로 항복을 선언하였다. 이후 군부 지도자들은 극동국제군사재판을 통해 처벌받았고 중국과 동남아 내 점령지, 만주국몽강국 등 괴뢰국, 남양 군도 등 위임통치령, 관동주 등 조차지, 톈진칭다오 등 조계지, 한반도대만섬 등 식민지(외지), 심지어 본토(내지)의 일부였던 남사할린(일본명 가라후토)과 쿠릴 열도(일본명 치시마 열도)까지 전부 영구히 상실했다.[53] 미국이 일본 민심을 고려한 덕택에 천황제는 유지할 수 있었으나 일본군이 해체되어 자위대로 개편되었고 평화헌법과 서구 민주주의를 채택했으며 화족제를 폐지해야 했다. 특히 한반도에서 15세기 경국대전으로 명시되었고 조선 멸망 후에도 일반인이 총독부 관리를 고소하면 죽음이나 다름없는 걸로 여겨졌던 부민고소금지법이 완전히 폐지되는 계기도 되었다

그러나 미국의 역코스 정책과 1950년에 발발한 6.25 전쟁으로 경제적 부흥의 계기를 마련한 일본은 급격한 경제 발전으로 인해 1960년대에는 서유럽 강국들을, 1980년대에는 공산권의 초강대국 소련마저 제치며 세계 제2의 경제대국으로 우뚝 설 수 있었다. 한편 이러한 경제성장을 기반으로 반세기 이상 자유민주당이 득세하면서 보수 세력이 민주적으로 정치 권력의 주류가 되었고, 과거사 청산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한 채 사회가 우경화되었다. 따라서 한일기본조약 등으로 식민 지배에 대한 배상을 하고 호소카와, 무라야마 등 역대 일본 총리들의 담화를 통해 공식적인 사과도 했으나 이러한 노력이 무색하게도 정치인, 특히 우익 계열 정치인들의 과거 전쟁범죄에 반성하려 하지 않으려는 태도를 보이고 주변국과 영토 분쟁도 존재한다.[54] 그래도 전후 경제성장으로 인해 오랫동안 세계 제2의 경제대국으로 군림했으며 현재도 세계 4위의 경제력을 바탕으로 주요 강대국 중 하나로 인정받는다.


12.1. 기타 주요국[편집]


나치 독일의 압력에 의해 자의반 타의반으로나마 추축국에 참여했던 불가리아 왕국, 루마니아 왕국[55]과 제2차 세계 대전이 터지기 이전까지 히틀러 및 무솔리니와 손을 잡으며 추축 동맹 설립을 적극적으로 주도한 헝가리 왕국 등 동부 유럽의 3개국들은 전후 소련과 반공을 내세우던 현지 정권과 나치 독일군에게 맞서던 각국의 공산당계 정당들에 의해 공산화되었다.(불가리아 인민 공화국, 헝가리 인민 공화국, 루마니아 사회주의 공화국)

이들 국가들은 반세기가 지난 1989년에야 공산정권을 몰아내고 민주주의 정부를 수립하였으나(동유럽 혁명)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가리아와 루마니아와 같이 추축국으로의 합류 과정이 나치의 압박으로 인한 반강제적인 경우도 있었고 전쟁 과정에서 국토 황폐화와 산업 파괴 등의 전쟁 피해를 크게 입은 이력이 있었기 때문에 이들 나라에서는 여전히 나치 독일과 히틀러에 대한 시선이 여타 유럽 국가들 못지않게 좋지 않은 편이다. 제2차 세계 대전을 겪은 여타 유럽 국가들처럼 불가리아, 헝가리, 루마니아에서도 신생아의 명칭을 히틀러와 같은 나치 수뇌부의 명칭으로 짓는 것을 법적 금지하고 있다.

여기에 불가리아와 루마니아는 나치의 위협에 추축군으로 강제 참전했던 전쟁의 피해국가라고 주장하며 독일의 유엔 상임이사국 진출에 대해 반대하거나, 현 독일이 폴란드와 체코 등 나치에게 피해를 입었던 주변 피해국에게 매년 사과하는 것처럼 자기 나라들에게도 제2차 세계 대전에 대한 과거사 사과를 해줄 것을 독일 정부에게 요구하고 있으나 나치의 압력에 의해 합류한 것과 별개로 추축국이었던 역사적 배경이 있기 때문에 독일은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나치 독일의 피점령국이었던 폴란드, 체코와 주권국가였던 불가리아와 루마니아는 역사적 상황이 전혀 다르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불가리아와 루마니아에게 사과하지 않고 있다.[56][57]

또 제2차 세계대전을 겪었던 EU와 NATO 내의 유럽 회원 국가들 사이에서도 2차 대전 당시의 불가리아와 루마니아를 나치 독일과 함께 전범국으로 봐야 하냐, 아니면 나치의 위협에 어쩔 수 없이 추축군으로 끌려가야 했던 정치적 피해국으로 봐야 하냐는 논란과 불가리아와 루마니아가 독일로부터 과거사 사과 밎 전쟁 피해 배상을 받을 자격이 있냐는 여부도 나라들마다 갈리는 상황인데 우선 제2차 세계대전 초기 독일과 이탈리아, 불가리아의 침공을 받아 3분할 점령을 당했던 그리스는 2차 대전 당시 독일과 군사 동맹을 맺고 전쟁에 참여했던 불가리아와 루마니아가 무슨 전쟁 피해국이냐며 사과나 전쟁 피해배상을 독일로부터 요구할 자격이 전혀 없는 후안무치한 전범국가라며 터무니 없는 제2차 대전과 관련된 사과와 피해배상을 독일에 요구하기 전에 당시 발칸, 동유럽 일대에서 추축군으로 저질렀던 일들을 먼저 인정하고 사과하라며 비난하고 있다. 반면 제2차 대전 당시 나치 독일에게만 피해를 입었고, 불가리아와 루마니아에게 피해를 입은 적이 없었던 폴란드와 체코, 노르웨이, 덴마크, 프랑스 등은 추축국이었어도 나치 독일의 강압에 의해 반강제적으로 동맹을 맺었던 정치적인 피해국이 분명하다며 사과, 배상을 요구할 자격이 있거나, 전쟁 피해 배상까지는 아니더라도 사과만이라도 요구할 권리가 있다고 주장하며[58] 루마니아와 불가리아의 입장을 두둔하는 등 현재 각 유럽 국가들마다 '나치와 동맹관계를 맺고 이웃국가들의 땅을 강탈하려던 전범국가가 독일에게 제2차 세계대전에 대한 사과를 요구할 자격이 없다. VS 추축국이었어도 나치군의 강압에 추축국으로 끌려갔던 피해국가인 만큼 사과를 요구할 권리가 있다.'로 입장이 서로 팽팽하게 갈리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그리스, 불가리아, 루마니아 3개국 모두 독일이 공식 사과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13. 영향[편집]



13.1. 인권 존중과 현대 윤리의 대두[편집]


민간인군인 사망자를 모두 합하여 약 5,000만~7,000만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제2차 세계 대전으로 인해 사망했다.[59] 이 전쟁의 여파로 서구권에서는 그동안 사회 주류였던 집단주의 사상이 쇠퇴하고 개인주의 사상이 대두되었다.[60] 전쟁 기간 중 벌어졌던 끔찍한 대량 학살과 전쟁 범죄 등에 대한 전 인류적 반성이 행해지면서 인권 경시 문제에 대한 심각성이 본격적으로 지적되고 인권 의식이 크게 향상되었으며, 개개인의 존엄성과 자유 의지 등을 존중하는 정책들이 적극적으로 대두되었고, 그와 동시에 개인의 심리에 초점을 맞춘 심리학 분야가 크게 발전했다. 외부적으로는 프랑스 샤를 드 골 정권을 중심으로 한 전후 공안 정국에 저항하고 사회적, 역사적 모순을 타파하려는 움직임이 여론의 지지를 얻었고, 이는 신좌파가 주축이 되어 발생한 정치, 사회, 문화적 운동인 68 운동을 촉발시켰다.

2차 대전은 참정권이 개선되는 데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자치령 또는 식민지들은 본국에 대한 희생의 대가로 자치권의 확대를 요구했으며, 이를 계기로 자치령에 본국과 동등한 입법활동이 보장되거나 많은 식민지가 독립하는 등 변화가 생겼다(후술할 현대 국가 탄생 문단 참조). 대부분 국가의 여성 참정권 역시 이 시기를 기점으로 크게 향상되었는데, 총력전의 여파로 여군 병과가 연구되었고[61], 특히 남성이 징병되면서 산업 공백을 충당하기 위해 여성 노동자가 증가하였으며[62][63] 여성이 경제활동을 담당하면서 여론을 형성하고 권리 확대를 요구하게 되었다[64]. 이러한 배경은 전후 페미니즘 운동에도 영향을 주었다[65]. 유색인종의 참정권 또한 비슷한 시기에 크게 확대되어, 미국에서는 1965년 연방 투표권법이 가결되어 유색인종의 참정권이 완전히 보장되었다.


13.2. 반전 의식의 강화와 민주적 전쟁 억제[편집]


총력전을 겪고 난 사람들은 더 이상 전쟁이 군인들뿐만 아니라 전 국민이 모두 겪는 것[66]이라는 사실을 깨달았고, 세계를 전쟁으로 몰아넣은 전체주의제국주의는 과거의 위상을 잃고 몰락했다.[67] 또한 세계 대전은 다시는 일어나선 안 된다는 인식을 전 세계인들에게 각인했다.

2차 대전은 히로시마-나가사키로 대표되는 신무기 실험장의 각축전이었으며 이것들은 민간인이라고 전혀 피해가지 않았다[68]. 현대무기를 동원한 초토화작전이나 핵폭탄의 공포까지 목격한 국민들과 각국 정부는 이제는 확실하게 이긴다 해도 대충 배상금으로 뭉개버릴 수 없을 만큼 전쟁은 치를 대가가 큰 아주 비싼 수단이라는 것을 인식하게 되었다.[69][70] 그리고 이러한 인식은 2차 대전 이후 미국과 소련의 냉전으로 인한 대립 구도가 전면전으로 발전하지 못하도록 막는 역할을 했다.[71] 물론 강대국들 간의 무력대결이 완전히 없어진 건 아니고, 약소국 사이의 대리전으로 대체되었다.


13.3. 현대 국제정세의 확립[편집]


모호하게 전쟁이 종결되어 불안정한 질서가 유지되던 제1차 세계 대전 이후의 전간기와는 달리 제2차 세계 대전은 비교적 선악 구도가 명확했고,[72][73] 결정적으로 확실하게 승패가 갈렸기 때문에[74] 전후의 역사와 세계 질서가 완전히 결정되었다.

특히 2차 대전으로 인한 가장 중요한 국제적 영향은 세계 패권의 중심이 기존의 서유럽에서 새롭게 초강대국으로 떠오른 미국소련으로 넘어갔다는 것이다. 이 무렵까지 세계의 중심이었던 대영제국은 바로 이 시기부터 본격적인 하락세에 접어들었다. 이는 전쟁 중 유럽 대륙 전역이 히틀러의 수하에 떨어지며 영국 본토 항공전이 시작하자, 영국의 경제가 피폐해지면서 식민지 관리에도 어려움을 겪은 것이 한 원인이었다. 1941년 미국이 참전한 이후 전장의 주도권마저 미군에 넘겨주었다.

특히 1941년 미국의 대추축국 선전 포고 전까지는 영국이 단독으로 대독일전을 수행했기 때문에 경제적 타격이 컸다. 특히 1940년에는 수도 런던이 대공습을 당하거나 영국의 생명줄인 해상 보급로에 중대한 위협이 가해지는 등 인도라는 거대 식민지가 아니었다면 생존조차 힘들었을 정도로 휘청였으며, 미국이 참전하면서 숨을 돌렸으나 미국이 주도권을 쥐고 전쟁을 이끌면서 영국은 미국의 보조 역할에 만족해야 했다. 당시 영국 총리였던 윈스턴 처칠은 미국이 전쟁에 참전하게끔 많은 외교적 노력을 기울였다. 결국 미국이 참전을 결정했을 때 영국에 상당히 무리가 있는 요구를 했었음에도 처칠은 이를 수용했다. 루즈벨트 재선 후, 영국의 지원 요청에 대해 미국이 했던 제안(미국측의 영국 정부 회계 감사, 금괴 요구, 영국 국영기업 소유권을 헐값에 미국으로 이전)만 봐도 2차 대전 당시의 영국과 미국의 관계와 영국의 처참한 입장을 한눈에 보여준다. 결국 2차 대전을 끝으로 대영제국의 패권은 무너졌으며, 서유럽의 시대가 막을 내리고 미국소련냉전 체제가 본격화되었다.

미국과 소련 이 두 나라는 2차 대전을 주도한 양대 세력이었다. 소련은 독소전쟁 때문에 자국 국민 40%가 동원되어 나치 독일에 대항하여 14%의 인구가 희생되는 처참한 사투를 벌였다. 이로 인해 훗날 베를린 공방전의 주인공으로 떠올랐으며 서방 세계에 대해 자신들의 지분을 당당히 요구할 수 있었고 미국 역시 태평양 전쟁에서 홀로 일본 제국을 상대하며 제국을 패망시켰고 유럽의 서부전선에서도 노르망디 작전을 성공시키고 프랑스를 해방시키며 전쟁에서 거대한 지분을 가지게 된다. 다만 미국은 자신만이 핵무기를 가지고 압도적 초강대국이 될 거라 생각하고 소련을 만만히 봤지만, 소련은 얼마 안 가 핵무기를 개발해냄으로서 양대 초강대국으로 미국에게 뒤떨어지지 않음을 명백하게 드러내었다.

냉전 체제가 시작되면서 미국은 자신을 중심으로 하는 자유주의 진영에, 소련은 자신을 중심으로 하는 공산주의 진영에 각각 여러 국가들을 가담시키며 쌍방 간 세력 경쟁을 본격화했고, 이를 바탕으로 미국과 소련은 지구를 넘어 우주에서까지 체제 경쟁에서 승리하고 극초강대국으로 나아가기 위해 패권 다툼을 벌였다.

프랑스네덜란드, 벨기에 등의 다른 서유럽 제국주의 국가들도 막대한 전쟁 피해와 두 초강대국의 압박으로 인해 식민지를 청산하고 물러섰으며[75] 이에 따라 아시아아프리카에서 과거 유럽 제국주의 열강의 식민지였던 수많은 독립 국가들이 새로 탄생하였다. 한국의 경우에도 카이로 선언에서 명시된 대로 광복을 맞이했다. 즉, 이미 1차 대전 이후 쇠퇴하던 제국주의 풍조가 제2차 세계 대전으로 인해 완전히 막을 내렸다.

간혹 대리전의 형태로 전쟁이 발생했지만,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세계 각국은 과거 국제연맹의 문제점과 과오를 되새겨 이와 같은 참혹한 전쟁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세계적 통합과 협력 및 평화를 위해 유엔이라는 새로운 국제기구를 창설하였고 이는 지금도 국제 질서를 유지하는 데 많은 영향을 끼친다.


13.4. 현대 국가의 탄생[편집]


제국주의 식민지 확장을 주도하던 유럽의 각 열강들이 1차대전때 받은 큰 피해를 완전히 복구하기도 전에 다시 더 큰 전쟁으로 완전히 파괴되면서, 도저히 유지가 불가능한 가지고 있었던 식민지들이 독립하게 되면서 현재 존재하는 대부분의 국민국가들을 직간접적으로 만들어낸 전쟁이기도 했다. 예컨대 현재의 대한민국으로 직접적으로 이어지는 8.15 광복 또한 일본 제국이 제2차 세계 대전에서 패망함에 따라 이루어진 것이다.

하지만 이 과정이 순탄치는 않아서 식민지를 평화적인 방식으로 독립시킨 국가들이[76] 있는가 하면, 자기들의 황폐해진 경제 재건을 식민지 빨대 꽂아서 할 생각을 포기하지 못한 프랑스, 네덜란드, 포르투갈 등 당시 제국주의 국가들이 식민지를 포기 못해 2차 대전이 끝나고도 또다시 전쟁을[77] 치르기도 하였다. 또한 하나의 식민지로 묶여 있었던 다양한 사람들 사이에 민족, 종교, 이념 등에 따른 갈등이 일어나 독립 후에도 인위적으로 그은 국경선과 민족갈등 등 내부 갈등을 수습하지 못해 다시 많은 혼란이 생기기도 했다.[78] 무엇보다, 제국주의가 채 마감되기도 전에 실질적으로 시작한 미소 냉전 구도로 인해 전세계가 다시 미국편이나 소련편이냐 제3세계냐를 가지고 선택의 길을 가느라 전후 혼란이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는 나라들도 숱하다.

이 전쟁을 기점으로 수많은 국가의 정치 체제나 정책이 바뀌었고 국가나 정권이 멸망하거나 재탄생하기도 했다. 독일 제3제국, 이탈리아 왕국, 일본 제국은 전쟁에 패배하고 나라가 연합국에 점령당해 멸망한 뒤 새로운 정부가 탄생했다. 독일은 나라가 둘로 분단되어 자유 진영의 서독과 공산 진영의 동독으로 나뉘어졌다가 탈냉전 이후에 통일됐으며, 일본GHQ를 통해 민주주의 시스템이 도입되었고, 이탈리아는 공화정으로 변모했다.

아프리카와 아시아는 서양 열강의 식민 통치에서 벗어나 독립하게 되었다. 다만 동유럽은 승전국의 하나로서 지역구 정리에 들어간 소련에 의해 공산화되거나 위성국으로 전락했다. 중국도 중일전쟁을 통해 국민정부가 혈투를 벌이는 동안 해방구를 건설하며 세력을 키운 마오쩌둥중국공산당에게 주도권이 넘어가게 되었다. 결국 국민정부는 뒤이어 이어진 국공내전에서 패배해 타이완 섬으로 쫓겨나는 신세가 되며 중국은 제2차 세계 대전이 종전된 지 겨우 4년 후인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으로서 공산화된다. 한국의 독립과 남북분단도 제2차 세계 대전의 흐름과 맥락을 같이한다. 남한에는 미군이, 북한에는 소련군이 주둔하면서 서서히 분단의 조짐이 보이기 시작하더니 결국 종전 5년 후 6.25 전쟁이 발발한다.[79]


14. 기타[편집]


  • 워낙에 거대한 전쟁이다보니 세계 최대/세계 최초에 이름을 올린 것들이 많다.
    • 세계 최대의 단일 전쟁
    • 세계 최대의 상륙 작전
    • 세계 최대의 전투[80]
    • 세계 최대의 철수작전
    • 세계 최대의 사상자를 낸 전투
      • 이 부분은 논란이 있다. 일단 역사학계의 대세론 자체는 스탈린그라드 전투를 세계 최대의 사상자가 발생한 전투로 간주하지만, 당시 집계된 소련이나 독일의 사료가 매우 부족한 관계로[81] 역사학자들마다 견해가 다르다. 당장 인터넷에 검색만 해 봐도 웹사이트나 자료마다 레닌그라드 포위전, 대륙타통작전, 바르바로사 작전, 베를린 전투 등 세계 최대의 사상자를 낸 전투는 매번 달라진다. 이런 일이 벌어지는 이유는 전술했듯이 사료 부족의 문제도 있고,[82] 이 "사상자" 개념에 전투 도중 사망한 민간인을 포함시키느냐의 여부 때문이다. 상당히 물론 순위권에 드는 전투들이 거의 대부분 제2차 세계 대전 중에 벌어진 전투라는 대에는 역사학자들 사이에서도 이견이 없다.
    • 세계 최대의 공세
      • 여기도 논란이 있는데 이 부분은 "세계 최대의 공세"라는 뜻 자체가 중점을 과연 병력수에 두느냐 아님 동원한 총 장비의 숫자에 두느냐에 따라서 달라지기 때문이다. 일단 바그라티온 작전이 세계 최대의 공세가 아니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바르바로사 작전과 비교하여 추축국이 동원 병력(사단) 이 훨씬 더 많았다는 논리로 밀고 나가며,[83] 세계 최대의 공세가 맞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바그라티온 작전 당시 소련군이 동원한 전차와 포병, 항공기 전력이 더 많았다는 논리를 내세운다.[84] 판단은 각자의 몫.
    • 세계 최대의 전선
    • 세계 최대의 해전[85]
    • 세계 최대 규모의 사단이 동원된 단일 작전
    • 세계 최초의 핵무기 실전 사용

  • 사실상 근대 서구 문명이 만들어 놓은 모든 사조들이 복잡하게 얽혀 폭발한 전쟁이다. 쇠퇴한 왕정에서 막 파생된, 연약한 민주주의 사이에서 대공황을 딛고 자리잡아버린 극우 파시즘과 그에 결합한 우생학/극단민족주의, 그리고 러시아 혁명의 성공으로 공산주의와 그에 반작용으로 오는 반공의 기조, 자유민주주의, 제국주의와 상반되는 의미의 민족주의까지 섞여들어간, 그야말로 동시다발적으로 폭발해버린 전세계적 사조 충돌의 현장이다. 특히 가장 많은 사상자를 낸 독소전은 파시즘과 공산주의 간의 극렬한 이념 대립+인종/민족주의가 혼재되어 유례없이 많은 사상자를 낸 전쟁이다. 1차 대전만 하더라도 어느 정도는 전근대의 패권/영토싸움(간단히 말해서 땅따먹기)의 연장선으로 비교적 대결 구도가 단순하지만 2차 대전은 어느 정도 신념전쟁의 형태를 띄었고 그것도 냉전과는 달리 다극적 형태였다. 서로에 대한 상상초월한 광기와 극렬한 증오가 파생되었던 건 이 때문이다. 한 나라에서도 여러 세력이 갈려서 외세를 끌어들이고 서로 대립하고 뒷통수치고 싸우고 하는 일이 비일비재했다.

이 전쟁을 계기로 극단민족주의/우생학[86]에 기반한 파시즘 세력은 퇴조했고 이때 식민지인들이 전투에 많이 참여한 것을 계기로 제국주의도 같이 쇠퇴했다. 그 후 세계는 경제적으로는 자본주의/공산주의로 이분화되었고, 정치적으로는 민주주의가 주류 사상이 되었다.[87]

  • 제2차 세계 대전은 유럽 일대로 국한된 제1차 세계 대전[88]과 달리 전 세계가 전장이 되었는데[89] 유럽 뿐만 아니라 아프리카, 아시아, 오세아니아의 국가까지 개입한 뒤 각자 북아프리카 전선과 아시아-태평양 전선으로 모두 직접적인 전장이 되었다. 아메리카 대륙 또한 진주만 공습을 당한 미국을 제외해도 해안가나 주요 항로가 추축국 잠수함들의 게릴라전에 시달렸으며[90] 남아메리카에서는 다수의 병력을 유럽으로 파병한 브라질이 있고, 칠레 역시 미국으로부터 수차례 전함을 빌려달라는 요구를 받았다.[91]

  • 현재 공식적으로 생존한 2차 세계 대전 참전용사들은 세계에 100만 명 이상이다. 2020년 기준 미국에만 30만 명 이상 생존하고 있으며 밴드 오브 브라더스와 같은 전쟁 드라마도 이들 생존한 참전용사들 덕택에 실현되었다.#


15. 관련 어록[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제2차 세계 대전/관련 어록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16. 관련 인물[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제2차 세계 대전/관련 인물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17. 창작물[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제2차 세계 대전/창작물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1] 발발 일자에 대해 다른 소수 의견(중일전쟁 발발일인 1937년 7월 7일로 보는 견해가 대표적)이 있다. 하지만 세계 사학계의 주류 견해는 나치 독일이 폴란드를 침공한 1939년 9월 1일을 공식 개전일로 본다. 왜냐하면 폴란드 침공을 기점으로 영국과 프랑스가 독일에 공식적으로 선전포고를 했기 때문이다.[2] 일본 제국이 항복을 선언한 8월 15일이 아닌, 전함 미주리에서 항복 조약에 서명한 날인 9월 2일을 종전일로 본다.[3] 육대주인 아시아, 유럽, 북아메리카, 남아메리카, 오세아니아, 아프리카 그리고 오대양인 태평양, 대서양, 인도양, 남극해, 북극해 모두가 전역(戰域)이다. 흔히 중남미에서는 전투가 일어나지 않았다고 하지만, 중남미에서도 독일이 사주한 쿠데타가 발생하였으며, 브라질 연안에서 유보트가 격침당하거나 우루과이 몬테비데오에서 영국 해군을 피해 도망쳐 온 도이칠란트급 장갑함 아트미랄 그라프 쉬페가 자침하는 등 간접적으로 전역에 포함되었다. 남극 대륙에서는 전투가 없었지만, 남극해에서는 독일 해군무장상선유보트케르겔렌 제도사우스조지아 사우스샌드위치 제도를 점령하고 영국 해군미합중국 해군을 습격했다.[4] 추축국의 주요 3개국인 나치 독일, 이탈리아 왕국, 일본 제국이 전황 악화로 말미암아 아돌프 히틀러의 자살, 히로시마·나가사키 원자폭탄 투하 등을 끝으로 모두 연합국에 항복하면서 패망하였다.[5] 이때의 연합국이 오늘날 유엔의 직접적인 기원이며, 이들 5개국은 전후 유엔 상임이사국이 된다. 중화민국은 쫓겨났다[6] 단 중화민국은 1937년부터 일본 제국과 싸우고 있었으므로 중화민국의 항전 기간은 8년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일전쟁 문서 참고.[7] 파랑은 영국을 위시한 자본주의 연합국, 검정은 독일을 위시한 파시스트 추축국, 빨강은 소련을 위시한 사회주의, 공산주의 세력권이다. 유럽 전선은 제2차 세계 대전의 사실상 메인이 된 전장으로, 거리가 가까운 북아프리카 전선과 중동 전선은 포함되었으나 유럽 전선 다음으로 높은 인지도를 가졌지만 멀리 떨어진 곳에서 진행된 태평양 전쟁과 인지도가 떨어져 유명하지 않은 기타 전선들은 생략되었다. 다만 전쟁 말기까지 코르시카를 계속 추축국이 차지한 것으로 되어 있고, 계속전쟁에서 핀란드와 소련이 평화를 맺기 직전까지도 핀란드 전선이 변하지 않는 등 약간의 오류가 있다.[8] 폴란드 침공 이틀 뒤인 1939년 9월 3일 일요일 오전 11시 15분 BBC 홈 서비스를 통해 방송됨.[9] 중일전쟁 시작설과 같이 여러 논쟁이 있기는 하지만 중일전쟁은 근본적으로 일본 제국의 독단적인 중국 침공에 가까운 반면, 폴란드 침공은 영국프랑스가 독일에 선전포고를 하게 만듦으로써 본격적인 열강 간의 군사적 충돌을 야기했기 때문에 폴란드 침공을 보통 시작점으로 일컫는다.[10] 대표적으로 비무장지대로 선포되어 군대가 진입할 수 없었던 라인란트에 독일군을 진군시키고(라인란트 재무장), 전쟁 배상금도 지불할 생각 없으니 배째라는 식이었다. 애시당초 나치 정권 차원에서 베르사유 조약의 파기는 대대적인 공약으로 선전되었으며, 이는 베르사유 조약을 혐오하던 독일 국민들에게 많은 지지를 받아 나치당의 지지 기반 중 하나가 되어 있었다.[11] 흔히 영국과 프랑스가 또 다시 독일과의 전쟁이 발발하는 것이 두려워 전쟁 이전 나치 독일을 향해 마찰이나 견제가 아닌 상당한 양보를 했다는 인식이 퍼져있고 실제로 어느 정도 맞으나, 사실 폴란드 침공이 게시된 1939년까지도 영국과 프랑스는 군사적으로 준비가 부족해 가짜 전쟁이 일어난 상황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독일에 대한 강경책은 군사적으로 어려운 점이 많고 재무장을 위한 시간을 벌기 위한 실리적인 목적과 제1차 세계 대전 이후로 전쟁에 대한 불안에 시달리던 국민들을 달래기 위해서도 영국과 프랑스는 독일에게 어느 정도 유화책을 쓸 수 밖에 없었다는 시각이 최근에 들어 조명되고 있다.[12] 그러나 프랑스는 프랑스 침공에서 독일에게 6주 만에 패배한 관계로 전쟁에서 일찍 이탈해버려 대개 전쟁을 오랫동안 이끈 국가로 여겨지지는 않는다. 이후로도 자유 프랑스가 승계해 계속 활동하기는 했으나 전황에 미친 영항은 무척 미미했다.[13] 나치 독일은 열강 중에서도 상당한 강대국이었지만, 일본 제국과 이탈리아 왕국은 열강 말석 수준의 국가였다. 반면 연합국은 미국, 소련, 대영제국이라는 당대 세계 최고의 강대국들이 전부 뭉친 상태였으며, 특히 일본 제국은 연합국에서 가장 강대한 국력을 지닌 미국과 전면으로 맞붙어야 했다.[14] 1939년 ~ 1942년 초[15] 그러나 북부 이탈리아에서는 쫒겨난 무솔리니가 이끄는 독일의 괴뢰국인 이탈리아 사회 공화국이 여전히 연합국에게 저항하고 있었다.[16] 학자들 사이에서 통일되게 동의가 된 통계는 없다. 자세한 내용은 제2차 세계 대전/피해와 전쟁 범죄 참고.[17] 괴벨스가 남긴 일기를 편집하고 괴벨스 전기를 서술한 독일의 작가.[18] 독일은 총 영토의 13% 정도인 7만 km²의 땅과 총 인구의 10분 1 정도인 650만 명을 잃었는데, 이 비율을 대한민국으로 환산하면 경상남도, 대구광역시, 인천광역시를 모두 합친 영토(약 13,000km²)와 510만 명의 인구를 잃은 것이 된다.[19] 그런데 이렇게 군대가 축소되자 유능하고 선별된 장교들만이 이 구조조정에서 살아남게 되어 상당한 정예화가 이루어지게 되는데, 훗날 제2차 세계 대전에서 활약하는 많은 독일 국방군 명장들이 이 시기 유능함이 입증되어 군에서 안 쫒겨나고 살아남은 인물들이다.[20] 프랑스의 총리 조르주 클레망소는 아예 대놓고 "독일이라는 오렌지에서 더 이상 과즙이 떨어지지 않을 때까지 쥐어 짜야 한다."고 말했다.[21] 영국은 독일의 전쟁 배상금을 감면해주자는 입장이었으며 미국은 구 독일 제국령 식민지들에 대한 해체와 폴란드 독립 등 일부 사안을 제외하곤 독일에 대한 강경한 제재 부과에 반대했다.[22] 루르 점령 말기 한 독일인에게 암살 당한 프랑스 중령의 관을 운구하던 중 모자를 벗는 조의를 표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가만히 있던 독일인들을 구타하는 모습으로, 이런 행동은 고스란히 촬영되어서 훗날 나치 정권의 반프랑스 선전으로 사용되었다.[23] 당시 패전으로 인해 평판이 바닥으로 떨어진 독일과 세계 주요 강대국으로부터 모두 기피받던 공산주의 국가 소련은 국제사회에서의 고립이라는 공통점으로 라팔로 조약 등을 통해 이미 우호적인 관계를 쌓고 있었고, 따라서 소련과 인접했던 폴란드와 체코슬로바키아의 심기를 매우 거슬리게 만들었다.[24] 2천억[25] 이 실망한 사람들 중에는 훗날 나치 인사가 되는 이들도 있었는데, 바로 파울 요제프 괴벨스가 그 중 한 명이다.[26] 1933년 11월 10일 베를린에 위치한 지멘스사의 공장에서 진행된 연설.[27] 이러한 주 정부의 판단에는 당시 바이에른 주가 상대적으로 좌파 진영의 세가 강한 베를린에 맞서는 보수 진영의 중심지였던 것이 큰 영향을 미쳤다. 히틀러를 계속 가둬두기엔 그를 석방하라는 바이에른 내 보수층의 압박이 상당했었다.[28] 영상은 의지의 승리 중 한 장면이다. 의지의 승리는 나치 정권의 대표적인 선전 영화 중 하나로, 사악한 사상의 프로파간다라는 명백한 오점을 차치하면 1930년대 기준으로 미학적으로 매우 뛰어나며 선진적인 촬영 기법을 도입한 것으로 유명하다.[29] 19세기 말~20세기 초중반 일본제의 이미지는 21세기 현재 중국산이 가진 이미지와 비슷했다. 지금과 같은 이미지를 가지게 된건 1960년대 이후.[30] 제3대, 5대 조선 총독, 제30대 일본 총리. 사건 당시에는 내대신(內大臣)이라는 천황을 보좌하는 직책이었다.[31] 제20대 일본 총리.[32] 15년 가까이 궁내성의 시종장을 지내며, 쇼와 덴노의 두터운 신임을 받던 인물로, 런던 해군 군축조약의 책임자로써 황도파로부터 간신으로 찍힌 인물이었다. 2.26 사건에서 피습을 당했으나 목숨은 건질 수 있었다. 후일 제42대 일본 총리가 된다.[33] 어지간히 놀랐는지 탈출하자마자 차에서 담배부터 찾았다고 한다.[34] 위에 황도파가 습격한 인물들을 잘보면, 하나 같이 전부 쇼와 덴노와 두터운 관계를 가지고 있던 인물들이다.[35] 나가토 등 도쿄 앞바다에 있던 제1함대 예하 함정들이 2월 27일 원대복귀 명령이 떨어짐과 동시에 전투배치지시와 함께 함포를 주요 육군 주둔지에 조준하고 여차하면 발포할 준비를 했다.[36] 참고로 대한민국에서 휴전선 이남 50km가 비무장지대가 되면 서울특별시 대부분이 비무장화된다.[37] 벨기에, 네덜란드, 프랑스[38] 라인란트 재무장 20일 뒤이다.[39] 연설이 진행된 곳은 에센크루프 공장으로, 이곳은 불과 한달 전까지 비무장지대였던 곳이다.[40] 붉은 색초록은 추축국에 항전하는 나라, 푸른색은 추축국 및 추축국에 점령된 나라들이나 괴뢰국들이며, 회색은 중립국이다.[41] 1942년 청색 작전 당시 독일이 확보한 최대 강역이다.[42] 붉은 색은 일본 제국에 항전하는 나라, 푸른색은 일본 제국 및 일본 제국에 점령된 나라들이나 동맹국이다. 소련은 아직 개입 이전인 1942년이라 중립국인 흰색이다.[43] 남방작전 이후 일본이 확보한 최대 강역이다[44] 다만, 일각에서는 과도한 복지 때문에 오히려 영국이 경제적 침체기에 들어갔다는 주장도 있다. 자세한 내용은 영국병 참조.[45] 여기에는 UN 창설멤버가 된 사우디아라비아의 강력한 요구가 있었기도 했다. 훗날 사우디아라비아 + 쿠웨이트 + 구 영국 식민지였던 4개 국가들로 걸프 협력회의가 창설된다.[46] 일본군 잠수함이 함포로 미국 본토의 정유 시설을 포격한다든가 일본 잠수함에서 이륙한 수상기가 미국의 숲에 폭탄을 투하해 대규모 산불을 유발하거나 독일군 U보트가 미 동해안의 항구를 공격하는 등의 간혈적 수준의 본토 공격은 있었지만 미국의 전쟁 수행 능력에 타격을 줄 순 없는 매우 경미한 수준이었다.[47] 1971년, 유엔은 중국의 국민당 정부를 중국의 불법 정부로 간주하여 상임이사국에서 축출하였고 중화인민공화국의 공산당 정부가 중국의 합법 정부로서 중화민국의 상임이사국 자리를 승계받았으며 대만은 결국 UN에서 자진탈퇴했다.[48] 사실 미국이 정말 진지하게 우려하던 것은 바로 공산주의의 확산이었다. 당시 소련은 반제국주의 이념을 내걸고 독립을 시도하는 제3세계 국가들을 지원하고 있었고 이 인도네시아도 예외는 아니었다. 따라서 네덜란드가 인도네시아와 전쟁을 끌면 끌수록 공산주의의 인도네시아 내 확산 속도가 빨라질 것이 뻔했기에 미국 측에서는 빨리 네덜란드를 인도네시아에서 철수시켜야 했다.[49] 일례로 자신들이 처형한 일본 전범이 사실은 다른 전범에 의해 누명을 썼다는 것을 알게 되자 즉시 일본에 소환을 요구했고 일본은 어쩔 수 없이 진범을 보냈으며 네덜란드인들은 그를 재판에서 기관총으로 총살했다.[50] 해당 조항은 유엔 헌장 53조와 107조로 이곳을 참조.[51] 브란덴부르크의 1/3(노이마르크), 포메른의 3/4(힌터포메른), 슐레지엔의 96%, 동프로이센 전역, 일부나마 남아있던 포젠서프로이센의 전역(포젠-서프로이센 변경주), 작센의 극히 일부.[52] 다만 집시 학살이나 양차 대전 이전 과거 식민지였던 나미비아, 탄자니아아프리카의 국가들이나 그리스, 불가리아, 몰타, 구 유고권 국가 등 독일과 거리가 먼 유럽 국가들에 대한 사과가 미진하였다는 비판이 있으며, 이를 의식한 듯 2016년에는 나미비아에서 저지른 헤레로족 학살 등에 사과하였으며 제2차 대전 당시 나치에게 피해를 입은 유럽 먼 나라들에게 대한 사과를 고려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러시아와도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가 꽤 남아있어 여전히 불편한 부분이 있다. 그 이유는 냉전으로 자본주의 진영에 속했던 서독은 공산주의 진영인 소련과는 애초에 관계 회복 자체가 어려웠기 때문이다.[53] 남사할린, 쿠릴 열도와 마찬가지로 전전 일본의 내지였던 오가사와라 제도오키나와도 이때 같이 상실했으나 한 세대가 지난 1968년과 1972년에 미국으로부터 각각 반환받을 수 있었다.[54] 특히 일본의 우경화와 재무장, 그리고 중국의 경제성장과 패권주의적 행보, 미중 대립의 격화, 인권 탄압 문제가 기존의 역사 문제 및 영토 분쟁과 맞물려 중국과의 관계가 가장 좋지 않다.[55] 그나마 불가리아는 제2차 세계 대전 와중에도 독소전쟁에 대한 직접적 참전을 거부하고, 나치 독일의 학살 위협으로부터 유대인들을 보호하는 등 약간 실용/인도주의적인 면모를 보였지만 루마니아는 독소전쟁에 참전하고 나치 독일처럼 유대인 학살을 자행하였다.[56] 정작 독일은 2차 대전 발발 직전 1938년 국민 절대다수가 독일과의 자발적 합병에 찬성하여 자국에 병합하고 독일령 기간내내 독일과 함께 나치의 전체주의 사상에 동조했던 오스트리아나 프랑코 정권 시기 친추축국 국가였었던 스페인에게는 스페인 내전 당시 프란시스코 프랑코의 국민군을 지원하면서 스페인에 파병된 나치 독일군이 저지른 게르니카 폭격 등 전쟁범죄 만행에 대해서는 불가리아, 루마니아와는 달리 공식적인 사과를 했다.[57] 실제로 독일은 추축국이고 연합국이고를 떠나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전쟁 피해를 입었던 발칸반도 지역 국가들에 대해서는 사과나 피해배상금 지급 문제에 인색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58] 폴란드, 체코, 노르웨이, 덴마크, 프랑스는 1938년 체코로부터 체코의 영토였던 주테텐란트를 뮌헨 협정으로 강탈, 병합하고, 1939년 폴란드를 침공하여 제2차 세계대전을 일으킨 독일에 대해선 전범국으로 분류하여 주변국 영토 강탈과 전쟁의 책임을 묻고 있지만, 정작 2차 대전 초기에 독일과 함께 추축군의 일원이었다가 전쟁 말기이던 1944년 나치 독일과의 동맹, 수교 관계를 단절하고 연합군으로 전향하였던 루마니아, 불가리아 등 동유럽의 구 추축국 국가들에 대해서는 전범국가로 분류하지 않으며 이렇다 할 전쟁 책임을 묻지 않고 있다.[59] 1939년 세계 인구가 약 20억 명으로 추정된다. 그러므로 2~3% 정도의 인구가 사망한 꼴이다.[60] 다만, 이는 민주주의 정부가 들어섰던 서구권 한정이고 대부분 독재 정권이 들어섰던 동유럽이나 동아시아 지역 등에서는 경우 개인주의 사상의 대두가 이보다 늦었다. 동유럽의 경우는 연합국의 일원으로서 승자로 떠오른 소련의 영향으로 인한 이유가 있었고, 중국은 공산주의 국가로 탈바꿈한 이후 마오쩌둥이 공산주의 공고화와 자신의 권력 강화를 위해, 한반도 역시 소련의 영향을 받은 북한과 미국의 영향을 받은 대한민국이 각각의 권력과 이념 강화를 위해, 일본은 패전국의 지위를 벗어남과 아울러 국가재건이라는 구실로 인한 이유가 있었다.[61] 다만 이들은 비전투병과로 배치되었고 특히 군무원이나 통신, 의무 병과로 배정되었다.[62] 특히 미국은 여성들이 후방사업으로 군수공장이나 단순 노무자로 취직하여 필요한 물자들이 차질없이 보급될 수 있도록 하는데 큰 공헌을 하였다.[63] 다만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이 서구권에서 여성 노동자의 숫자는 1차대전 이전부터 크게 늘어나고 있었고 여성 참정권 역시 2차 대전 이전부터 인정받았다. 전쟁보다는 산업 분야에서 여성 노동의 확대가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64] 물론 주부라는 고전적인 역할이 아주 없어진 것은 아니나 적어도 이 시점을 전후하여 여성들 역시 당당한 국가의 일원으로 부상하기 시작했고 이들의 목소리 역시 정치권이 무시할 수 없는 요소가 되었다.[65] 전통적이고 고전적인 역할과 수동적인 이미지를 벗고 국가와 사회의 일원으로 당당하게 참여하고 권리를 누릴 수 있게 하자는 의식이 일어났다. 이로 인해 여성들 역시 지도자의 자리에도 올라야 한다는 사상도 고취된다.[66] 전쟁 중에 발생한 잔혹하고 조직적인 민간인 학살이 전쟁에 대한 인식 변화의 주 원인이었다.[67] 특히 피식민지 국가 출신들이었던 나라들 사이에선 외세를 배척하고 민족의 단결을 외치는 의식이 생겨나기 시작했는데 특히 아프리카나 아시아 일부 국가들에서 이런 경향이 두드러졌다. 다만 이중 일부는 이를 이용해 자신들의 권력을 공고히 하기 위하여 악용하는 일도 생겨났고 특히 외세의 영향을 받는다는 이유로 원조나 공업화 및 산업화 역시 거부하는 풍조도 생겨났다. 이는 한편으로는 국가발전을 더디게 하거나 정체시키는 원인을 제공하는 부작용이 되기도 했다.[68] 이는 일본의 소위 천황의 안위를 보위한다는 미명하에 행해진 '카미카제' 및 '1억 총옥쇄'와 같은 인명경시 풍조로 인해 미국으로 하여금 신속한 종전을 위해 내려진 원인이기도 했다. 나치 독일 역시 히틀러의 무지와 아집으로 인해 수도 베를린이 폭격당하기도 했고 결국에는 베를린 공방전으로 인해 수도가 함락되고 민간인이 희생됨은 물론, 국토가 분단되었던 비극을 겪었다. 게다가 일본은 종전을 선언했던 그 순간까지 이런 발악을 벌이는 등 상황 파악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었다.[69] 전근대에서 제국주의 시대까지 수백 년 동안 독일뿐 아니라 유럽 모든 국가들이 전쟁을 좀 과격한 목적 투사 수단 정도로 봤다. 따라서 전쟁으로 인해 출혈이 좀 있어도 얻은 영토나 패전국에 배상금을 지워서 해결하려는 마인드가 있었다. 전쟁의 무게감이 본격적으로 묵직해지기 시작한 건 몇백만 단위로 죽어나간 1차 대전부터이다. 특히나 2차대전까지 가자 민간인들까지 천만 단위로 죽고, 아예 눈 앞에서 도시가 삭제당하는 원폭의 위력을 본 각국 정부와 국민들에게 전쟁은 근대 이전 시기보다 훨씬 참혹하고 무거운 의미를 지니게 되었고 전 국토가 휩쓸렸기에 배후중상설 같은 음모는 자라날 틈조차도 없었다.[70] 여기에 식민지배로 신음하던 피지배국 백성들이 단지 지배국 국가의 '국민의 일원'이라는 이유만으로 자신들과 연관이 없는 전쟁에 '징집'되어 끌려가야 했던 비극을 당해야 했다. 게다가 이렇게 참전해서 전사를 당했음에도 이들에게 내려진 결과는 철저한 버림받음과 무시였고 종전 이후에도 그 어떤 보상조차 받을 수 없었다. 단지 자기 나라 본국민이 아니라는 이유만으로.[71] 이 경향은 6.25 전쟁에도 확연히 나타나는 데, 당시 북한이 소련제 무기로 무장하면서 소련이 지원한다는 사실이 명확함에도 미국, 소련 둘다 서로 모르는 척했다. 그만큼 서로 전면전으로 가는 것을 꺼렸다.[72] 물론 표면적으로는 세계의 주도권을 놓고 벌이는 자유+공산 진영과 파시즘의 대결이었다. 하지만 그럼에도 1차 대전보다 선악 구도가 명확했다는 점에는 반론의 여지가 없는데, 적어도 연합국들은 나치 독일처럼 '관료제를 동원한 공장식 학살로 특정 인종을 지상에서 멸절한다.'라는 전무후무한 구상을 하진 않았고 나치 독일과 일본 제국처럼 점령지 내 비무장 민간인들을 상대로 수만~수십만 단위의 무차별 학살과 강간을 자행하지도 않았다. 그나마 주요 추축국 중 가장 전쟁범죄가 적었던 이탈리아 왕국이 연합국 중 가장 불량했던 소련보다 전쟁범죄가 적었으나 여전히 소련 외 연합국에 비해서는 전쟁범죄가 잦았고 죄질이 나빴다. 게다가 그 외 추축국들이었던 헝가리, 루마니아 등도 상당히 잔악한 전쟁범죄를 많이 자행했다. 따라서 2차 대전은 '상대선 vs 절대악'이라는 보다 명확한 선악 구도를 보인다. 인터넷 상에서는 과거 연합국이었던 영국과 프랑스의 악행을 들어 '그놈이 그놈'이라는 의견 역시 존재하나, 앞서 말한 이유로 인해 양비론적 관점은 부적절하다. 가령 영국의 식민통치가 2-300년간 수백만을 죽였다면, 독일은 10여년간 유대인 600만과 슬라브인 수백만-천만 가량을 죽였다. 학살은 용인돼서는 안 되는 것이긴 하나, 양적으로나 질적으로나 나치가 더 심각하다.[73] 이를 두고 당시 연합국 최고사령관을 역임한 아이젠하워는 "역사상으로 이번처럼 독재/억압 세력과 자유/인권 세력이 정면으로 대결했던 전쟁은 없었다"고 평했다.[74] 제1차 세계 대전에선 어쨌거나 동맹국이 전멸하면서 협상국의 승리로 마무리되었지만, 삼국협상의 한 축이었던 러시아 제국은 공산주의에 휩쓸려(러시아 혁명) 전쟁 중 탈주했고 분명 전쟁에서 패배했던 오스만 제국이 갑자기 전쟁을 벌여 이기는(로잔 조약) 등 깔끔하게 정리되지 못했다. 또한 전후 각국의 이해관계와 갑작스럽게 폭발한 이데올로기가 기승을 부리며 결국 20년 만에 제2차 세계 대전이 발발하였다.[75] 일례로 프랑스는 전후에도 상당 기간 동안 식민지에 미련이 있어 '프랑스 식민제국 회복'이라는 미명 하에 이전 식민지였던 베트남알제리를 계속 통치하려 하였다. 하지만 결국 그렇게 목숨 걸었던 베트남과 알제리에서 모두 패배했고 뒤이어 1960년대를 기점으로 대부분의 프랑스 식민지가 독립해 나가며 결국 프랑스도 탈식민지화의 바람을 피할 수 없었다. 비슷하게 네덜란드 역시 인도네시아 식민지를 지키기 위해 무단히 노력했으나 인도네시아 독립전쟁에서 외교적으로 패배하며 탈식민지화의 길을 걸었다.[76] 영국의 영연방이 대표적이다.[77] 알제리 독립전쟁, 제1차 인도차이나 전쟁, 인도네시아 독립전쟁, 포르투갈 식민지 전쟁. 그 외에도 다양한 방식으로 식민지 청산과정에서 일어난 군사적 충돌이 일어났다.[78] 6.25 전쟁, 베트남 전쟁처럼 이념에 따른 분단, 지금도 이어지는 아프리카의 민족과 부족간의 내전, 인도와 파키스탄의 무슬림과 힌두인들의 종교 분쟁처럼 열강들이 덮어두었던 문제들이 터져나왔다.[79] 제2차 세계 대전이 종전되면서 등장한 것이 소련으로 상징되는 공산주의와 확산의 경계였다. 미국은 2차 대전이 끝난 후 소련의 공산주의 확산에 대한 우려 차원에서 유럽과 아시아에 친미, 반공 정권을 수립하는데 총력을 기울였다. 특히 폐허가 된 유럽은 마셜 플랜으로 불리는 유럽 경제재건계획을 시행해 유럽이 소련에 의해 공산화가 되는 것을 막았으며 일본도 패전을 딛고 재기할 수 있었다. 심지어 미국 내에서는 매카시즘이 일어나 내부의 혼란도 일어났고 친미 독재정권을 지원하여 해당국의 반미 감정을 촉발하는 실책을 벌이기도 했다. 이후에는 소련 견제 차원에서 중화인민공화국의 개방을 돕고 이들을 경제적으로 지원했지만, 냉전 종식 이후에는 중국을 상대로 새로운 패권 경쟁을 벌이게 되었다.[80] 소수설이긴 하지만 세계 최대의 전투로 모스크바 전투를 꼽는 이들도 있다.[81] 그나마도 독일 측 사료는 전쟁 막판에 죄다 파기되거나 소실되었고 소련 측 사료 역시 현재까지 온전히 남은 건 적다.[82] 특히 중국의 경우 정말 심각할 정도로 사상자 관련 자료가 부족해 역사학자들의 연구를 방해한다.[83] 바르바로사 작전 때 추축국은 약 380만명의 병력을 동원했다. 참고로 바그라티온 작전 때 소련군은 이의 절반이 안되는 약 160만명을 동원했다.[84] 바그라티온 작전 때 소련군은 약 6,700대의 전차, 32,700문의 야포, 7,700 기의 항공기를 동원했다. 참고로 바르바로사 작전 때 추축국은 약 3,700대의 전차, 23,000문의 야포, 그리고 5,300기의 항공기를 동원했다.[85] 동원된 함선들의 총 톤수를 계산했을 때 기준. 다만 해전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전함의 참전 숫자만 집계한다면 유틀란트 해전 쪽이 앞선다.[86] 극단적인 민족주의와 진화론과 결부된 우생학은 당시 유럽 내 지식인들 사이에도 만연했고 이는 독일만의 경우가 아니었다.[87] 공산권도 표면적으로는 민주주의였다. 실제로는 아니었지만.[88] 물론 중국,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남아메리카 등지에서도 교전이 있었지만 단지 부대 단위의 소규모 교전, 도시 규모의 공방전이거나 해전 정도가 전부 였으며, 유럽과 같은 대규모 전투는 없었다.[89] 애초부터 처음에는 제1차 세계 대전이라는 말보다는 '대전쟁(The Great War)'라는 명칭이 더 널리 사용되었다. '세계 대전'이라는 명칭이 당시에도 없던 것은 아니나, 자주 사용되기 시작한 건 2차 대전 전후이다.[90] 미국 동해안에서는 상선의 대잠전(해군 함대가 전투에서 이기기 위해 잠수함을 제압하는 것이 아닌, 물자를 수송하는 선단이 자기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하는 대잠전)이라는 개념 자체가 없던 미 해군을 상대로 유보트가 미 동부 해안으로 대규모로 밀어닥쳐 엄청난 손실이 발생했고 미국 서해안이었던 알래스카에서는 아예 일본군이 상륙해서 알래스카 남부의 섬들을 14개월 간이나 점령했다.[91] 진주만 공습으로 태평양에 배치된 미국 전함들이 손상되었기 때문에 미국은 칠레의 전함을 대여하려고 시도했다. 다만 칠레는 자국 안보공백을 이유로 거절.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제2차 세계 대전/발단 문서의 r122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다른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 펼치기 · 접기 ]
제2차 세계 대전/발단 문서의 r122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4-06-13 02:16:03에 나무위키 제2차 세계 대전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