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법률) (r20200302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裁判 / Judgement[1]
1. 개요
2. 설명
3. 판결, 결정, 명령, 심판
4. 민사소송의 재판
4.1. 판결
4.1.2. 판결의 선고
4.1.3. 판결서의 송달
4.2. 결정, 명령
4.3. 심판
5. 형사소송의 재판
6. 헌법재판
7. 대중매체
8. 관련 문서


1. 개요


원래는, 옷을 말리려면 생각을 해야하듯이, 판단한다는 의미로, 옳고 그름을 살피어 판단하는 것을 말한다. 그러나 일반적으로는 재판기관(대한민국의 경우 법원#s-2이나 헌법재판소)이 하는 재판을 지칭한다.

2. 설명


법적 쟁송(爭訟)의 구체적 해결을 위해 법원 또는 법관이 내리는 판단 내지 그러한 판단을 하기 위한 절차. 법원이 하는 재판에는 쟁송의 목적이 되는 사실의 성질에 따라 민사·형사·행정 재판의 세 가지가 있으며, 그 형식에 따라 판결·결정·명령 등이 있다. 쉽게 풀이하자면 일방적 내지 쌍방적 분쟁이 발생하였을 때 이를 법적인 기준을 근거로 시시비비를 명확하게 가리기 위해서 행하는 심사 행위이다.
그냥 피고측과 원고측의 이야기를 딱 듣고 양측이 제시하는 증거 등을 취합해서 바로 결단을 내리면 그만일 것 같지만, 실제로는 절대 그렇게 간단하게 끝나지 않는다. 재판까지 올 정도면 당사자들의 삶을 좌지우지할만큼 큰 문제이기 때문에 쉽사리 판결을 내리기 어려워서 사소한 사건 정도라면 보통 판사 한명이 능히 정리할 수 있겠지만 큰 사건이라면 판사가 여러명이 매달려야 하며 그 과정에서 판사들간의 의견 조율도 거쳐야 하므로 시간이 늘어난다. 그리고 더불어 대체로 사건이 법률에서 제시한 기준에 명확히 들어맞는 경우는 거의 없고 따라서 법률을 상황에 맞게 해석 및 적용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애초에 그렇게 어려운 문제이니까 당사자 선에서 해결이 안되고 법정까지 오는 것이지만. 더불어 양측이 제시한 증언이나 증거의 허점이나 위증 여부 등도 잘 따져봐야 하기 때문에 자료 분석에도 엄청난 시간을 요구한다. 더불어 판결을 선언할 판사가 사건 하나만 붙잡고 사는것이 아니고 동시에 여러개의 재판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더더욱 시간이 빠듯해진다. 때문에 보통 수개월 내에 끝나지만 길어질 경우 1년 이상 가기도 하고 2년을 초과하는 경우도 있다. 특히 사회에서 주목하는 흉악범죄의 경우 죄상이 명백한 현행범이더라도 유죄만 확정이지, 양형 부과는 이야기가 달라서 정상 참작, 감형 혹은 가중처벌 사유 한두개만으로도 징역 수년치의 증감은 기본에 간혹 무기징역이냐 유기징역이냐가 뒤집히기도 하므로[2] 검찰은 물론 재판부까지 집중심리를 하고도 기본이 1년 이상이다.
이런 문제 때문에 대법원은 상고 기각 기준을 두고 있는데, 우선 검찰의 상고는 사실관계에 심각한 오인이 없으면 받아주지 않는다. 피고인의 상고는 사형, 무기 또는 10년 이상 징역에 한정하여 받아주고, 그렇지 않으면 양형부당이 이유일 때는 무조건 기각한다.
이렇게 언뜻 들으면 매우 멀어보이는 단어지만 성범죄 같이 피해자의 신원 보호를 요하는 재판이나 영장실질심사, 혹은 판사가 사안의 특성을 감안하여 비공개로 결정하는 등의 특정한 경우를 제외하면 모든 재판은 공개 재판을 원칙[3]으로 한다. 따라서 열댓명이 우르르 몰려가는 게 아닌[4] 한 두 명 정도는 사전 신청 필요 없이 아무 법원으로나 몸만 가도 특별한 결격 사유[5]가 있는게 아닌 한 어떤 재판이든 얼마든지 방청할 수 있다. 재판 일정 역시 법정 앞에 '오늘의 재판' 이라는 식으로 모두 걸려 있으니 이 나라의 사법 체계를 몸소 느껴보고 싶은 위키러들은 참고하도록 하자. 단, 세간의 주목도가 높은 유명 재판같은 경우는 방청 희망자가 많이 몰려서 자리가 없을게 뻔하므로 사전 예약을 알아보는 것도 바람직하다. 그리고 법정도 엄연한 관공서이니만큼 주말이나 공휴일에는 재판을 열지 않는 경우가 많으므로 미리 알아보는게 좋다. 더불어 세간의 주목도가 높은 유명 재판은 보통 미디어에서 취재를 목적으로 몰려들게 뻔하므로 다소 부담스러울수도 있다(법정 앞에 놓여진 수많은 카메라들 사이로 지나간다고 생각해보라...).

3. 판결, 결정, 명령, 심판


재판은 그 주체와 형식, 성립절차, 효력 등에 따라 판결, 결정, 명령으로 구별된다.

판결
결정
명령
주체
법원[6]
법관
형식
법관이 서명날인한 재판서(이유 기재 필요)
법관이 기명날인한 재판서(이유 기재 불요) or 조서에의 기재
변론
필요적
임의적
효력발생
선고기일에 선고
고지(말로 고지 또는 재판서 송달)[7]
자기구속력[8]

×
불복방법
항소, 상고
항고, 재항고
주의할 것은, 법에서 '○○명령'이라는 표현을 쓰고 있는 재판이라도 재판의 주체가 법원이라면 그 법적 성질은 명령이 아니다(대개 '결정'에 해당한다). 채권압류 및 추심명령 등이 이에 해당한다.
가사비송사건 제1심에는 '심판'이라는 특유의 재판형식이 있는데, 이는 판결과 결정의 중간적 성질을 지니는 재판이다.
이는, 기일 외에서 할 수 있고 법관이 기명날인하며 즉시항고로써 불복하여야 한다는 것은 결정과 유사하지만, 재판서를 작성하여야 하고 자기구속력이 있으며 상소기간이 14일이라는 것은[9] 판결과 유사하다.

4. 민사소송의 재판


재판의 제원칙(자유심증주의, 처분권주의, 직접주의), 판결의 경정, 재판의 누락에 관해서는 민사소송법/내용 참조.
행정소송의 재판도 그 효력(기속력 등 행정소송 특유의 법리가 있다) 외의 사항은 민사소송의 그것과 거의 다르지 않다고 보면 된다.

4.1. 판결



4.1.1. 판결서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판결서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4.1.2. 판결의 선고


판결은 선고로 효력이 생긴다(민사소송법 제205조).
변론기일에 당사자가 출석해야 하는 것과 달리, 판결은 당사자가 출석하지 아니하여도 선고할 수 있다(같은 법 제207조 제2항).
실제로 법정에 가 보면 재판장이 본인소송을 하는 당사자더러 "판결문은 댁으로 보내 드리니 선고기일에는 출석하지 않으셔도 됩니다."라고 안내하는 것을 흔히 볼 수 있다.
판결은 재판장이 판결원본에 따라 주문을 읽어 선고하며, 필요한 때에는 이유를 간략히 설명할 수 있다(같은 법 제206조).

4.1.3. 판결서의 송달


판결서는 정본으로 송달한다(민사소송법 제210조 제2항).
판결문을 받아 보면 맨 뒷 페이지에 '정본입니다'라고 되어 있는데, 이것이 바로 그 문서가 정본(원본과 같은 효력이 있는 사본)이라는 뜻이다.

4.2. 결정, 명령


민사소송법 제221조(결정ㆍ명령의 고지) ① 결정과 명령은 상당한 방법으로 고지하면 효력을 가진다.
②법원사무관등은 고지의 방법·장소와 날짜를 재판의 원본에 덧붙여 적고 날인하여야 한다.
결정서나 명령서를 만들어서 송달하는 방식으로 고지하거나, 기일에 말로 고지하고서 이를 기일조서에 기재하는 방식으로 고지한다.
제1심 결정은 이유 기재를 생략할 수 있기 때문에, 신청을 기각할 경우 결정문에다 "이 사건 신청은 이유 없으므로 기각한다."라는 한 문장만 덜렁 적어 주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왜 신청이 기각되었는지 상상의 나래를 펼쳐서(...) 추측해야 하는 경우가 다반사이고, 심지어 변호사가 사건을 진행했는데도 왜 신청이 기각되었는지 영문을 알 수 없는 경우가 심심찮게 발생한다.
민사소송법
제222조(소송지휘에 관한 재판의 취소) 소송의 지휘에 관한 결정과 명령은 언제든지 취소할 수 있다.
제224조(판결규정의 준용) ① 성질에 어긋나지 아니하는 한, 결정과 명령에는 판결에 관한 규정을 준용한다. 다만, 법관의 서명은 기명으로 갈음할 수 있고, 이유를 적는 것을 생략할 수 있다.

4.3. 심판


가사소송법 제39조(재판의 방식) ① 가사비송사건에 대한 제1심 종국재판(終局裁判)은 심판으로써 한다. 다만, 절차상의 이유로 종국재판을 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하다.
② 심판서에는 다음 각 호의 사항을 적고 심판한 법관이 기명날인하여야 한다. 심판한 법관이 기명날인하는 데 지장이 있는 경우에는 다른 법관이 그 사유를 적고 기명날인하여야 한다.
1. 당사자와 법정대리인
2. 주문(主文)
3. 이유
4. 법원
③ 라류 가사비송사건의 심판서에는 이유를 적지 아니할 수 있다.
④ 심판에 관하여는 「민사소송법」 중 결정에 관한 규정을 준용한다.
제40조(심판의 효력발생 시기) 심판의 효력은 심판을 받을 사람이 심판을 고지받음으로써 발생한다. 다만, 제43조에 따라 즉시항고를 할 수 있는 심판은 확정되어야 효력이 있다.

5. 형사소송의 재판


형사송의 경우 절차법(형사소송법)을 굉장히 중요시하며 헌법상 여러 조문(고문금지, 영장주의, 자백배제법칙 등)을 두었다.
모두절차(진술거부권고지 → 인정신문 → 검사모두진술 → 피고인모두진술 → 재판장의 쟁점정리 질문 →입증계획 진술) → 증거조사 → 피고인신문 → 최후진술 → 판결선고 순서이며 자세한사항은 형사소송법/내용

6. 헌법재판


헌법재판소의 재판 형식은 '결정'뿐이다.[10] 즉, 헌법재판소는 '판결'이라는 명칭이 붙은 재판은 하지 않고, 헌법재판소 재판관이 '명령'이라는 명칭이 붙은 재판을 하지도 않는다.
왜 그런지는 헌법재판소 및 관련 기관들이 공개하지 않아 알 수 없다.

7. 대중매체


역전재판이나 단간론파 등이 이런 재판을 주제로 삼고 있는 작품이며, 이 외에도 법정 드라마와 영화에서는 당연히 핵심 소재가 되고, 혹은 막장 드라마에서 주인공과 악녀의 싸움을 위해 묘사되는 등 은근히 재판을 소재로 한 작품들은 굉장히 많다. 다만, 액션 영화처럼 붕붕 날아다니며 지향사격만으로 적병 수십명에게 헤드샷을 선사하는 군인은 실존하지 않듯이, 실제의 재판 과정도 대중매체에서 나오는 것처럼 원고측과 피고측간에 큰소리가 오가고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증거나 증인이 등장하는 등의 극적인 면모는 현실에서는 전혀 없다. 때문에 공개 재판이라서 그런걸 기대하고 방청하러 갔다가 생각보다 조용하고 얌전한 실제 재판을 보고 김이 새는 경우도 많다(...).
더불어 마찬가지로 진행의 편의를 위해 판결이 바로바로 나오는 대중매체의 재판과는 달리 현실의 재판은 상기하였듯 기본 수개월에 심하면 년 단위를 가볍게 넘어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무한도전에서 이런 재판을 소재로 한 법정공방 죄와 길 특집에서도 멤버들이 변호사들에게 재판 결과가 나올때 까지 어떤 심정이냐고 물어보는, 즉 재판 결과가 그날 바로 나올것이라는 전제하에 질문을 던졌더니 변호사들이 판결이 당일 나오는 경우는 거의 없다며 답하기도 했다.

8. 관련 문서


[1] 영어로는 우리 법의 '재판'과 '판결'을 모두 judgement라고 한다.[2] 실제로 군사법원에서 휴가 중에 모친을 살해했다가 붙잡혀 구속된 패륜아를 재판한 적이 있는데, 1심에서 무기징역이 선고되었다가 나중에 양형 참작 사유 몇 개가 추가되면서 항소심에서 징역 25년으로 감형된 바 있다. 청해진해운 세월호 침몰 사고에서 이준석에게 고의 살인죄가 인정될 것인지의 여부로도 상당히 많이 다퉜다.[3] 헌법 제 27조 3항에 의거[4] 이 경우는 해당 법원에 따로 견학 신청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5] 예를 들면 미성년자이거나 신체적/정신적 장애가 있거나 등. 하지만 이마저도 어지간히 문제가 없으면 방청을 허용하는 편이다. 미성년자의 경우도 학습 목적이라고 하면 군말없이 들여보내준다.[6] 즉, 재판부.[7] 예외적으로 기일에 선고해야 하는 결정도 있다. 감치결정이 대표적인 예이다.[8] 재판을 하고서 법원(또는 법관)이 이를 아차 싶더라도 다시 고칠 수 없는 효력[9] 일반적인 즉시항고기간은 7일이다.[10] 헌법재판소도 보정명령은 할 수 있으나, 유력한 소수설에 의하면 보정명령은 재판이 아니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재판 문서의 r13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