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

덤프버전 : (♥ 0)

1. 일본식 영어 Office Lady의 준말
1.1. 개요
1.2. 유래
1.3. 대중문화
1.3.1. 창작물 속의 OL
2. 그 외 OL이 약자인 말들


1. 일본식 영어 Office Lady의 준말[편집]




1.1. 개요[편집]


보통 일본에서 사무직 여성을 일컫는 말로 사무실에서 일한다는 전제조건만 붙으면 상당히 넓은 범위를 포괄한다. 일본에서만 쓰는 용어로 오-에루(オーエル)로 읽는다. Office Lady(オフィス・レディー)라는 말부터가 재플리시영어에는 없는 말이다. 진짜 영어로는 'female office worker'정도에 해당한다. 샐러리맨의 여성형. 사실 초창기에는 핑크 칼라(Pink collored)로 취급되었으나, 단어 자체의 포괄성이 강한데다가 '핑크칼라'의 의미 또한 '저임금 저숙련 여성 노동자'로 한정되었고, 특히 성차별적을 지양하는 분위기로 인해 핑크칼라로서의 의미는 현재는 잘 쓰이지 않는다.

1.2. 유래[편집]


원래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여성의 사회진출이 늘어나자, '일하는 여성'을 지칭하는 단어로 'BG(business girl)'가 사용되었다. 그러나 이후 'BG'라는 약자가 영어매춘부를 뜻하는 'bar-girl'로 들린다는 소문이 돌자 1964 도쿄 올림픽을 기점으로 방송금지 용어가 되었다. 이후 잡지 <여성자신>이 BG를 대체할 신조어를 공모하게 되고, 이때 선정된 것이 OL이다. 그러나 당시 소문과 달리 실제로 영어권에서 BG를 매춘부의 약자로 쓰는 경우는 없다. 올림픽에 임박해서 영어와 관련된 온갖 루머가 돌 때 생긴 일인 듯. 이후 일본 사회에서 '직장에서 일하는 여성'을 뜻하는 단어로 자리잡게 된다.출처

여성의 사회진출이 활발해진 초기에는 여성이지만 일정 수준의 교육을 받아야만 가능한 사무직에 취업했다는 것만으로도 높은 평가를 받았고, 쇼와 시대에는 일본의 경제 중심지인 마루노우치로 출퇴근하는 여성들을 일컬어 마루노우치 OL이라는 선망의 대상으로 봤다. 한국으로 치자면 '테헤란로 커리어우먼' 정도. 일례로 일본의 인기 드라마 시리즈인 <특명계장 타다노> 시즌2 18화에서는 술집에서 일하던 여성이 사무직으로 일하는 쌍둥이 언니를 만나 "언니 OL이야? 대단해!"라고 부러워하는 장면이 나온다.

일본 노동사회의 특성상 쇼와 시대에서 헤이세이 시대 초기, 즉 2000년대 초반까지는 OL의 대다수가 사무직 중에서도 잡무를 담당하는 말단을 지칭하는 뉘앙스가 강했다.[1] 일본 사회에서 노동자 신분은 종합직(전문직), 일반직, 파견직으로 나뉘는데 종합직과 파견직은 흔히 말하는 정규직과 비정규직이고,[2] 일반직은 종합직의 하위에서 단순업무만을 담당하는 직무다. 대개는 지역기반인 기업의 대리점이나 지부의 말단에서 근무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단순하고 '책임'이 크지 않은 직무에만 투입되기에 종합직과는 달리 야근과로사로 대표되는 기업 특유의 착취는 잘 겪지 않는다. 다만 일반직은 종합직에 비해 연봉과 승진이 불리한 대신 취업 문턱이 낮았고, 전근이 잦고 실적압박이 강한 종합직에 비해 부담이 적어서 상대적으로 여성들의 진입이 많았다.[3] 이 때문에 통계적으로 일반직의 여성 성비는 2015년 기준 약 82%로 극 여초다.[4] 거기다 '여성은 결혼하면 가정에 충실해야 한다'는 가부장적사고의 잔재로, 결혼이나 임신을 하면 거의 반드시 퇴사(당)했다. 그래서 서브컬처에서 OL하면 '사무실에서 잡무하는 미혼의 젊은 여직원'이라는 이미지가 생긴 것.[5] 그러나 워라밸을 중시하는 풍토와 육아부담 등으로 인해 종합직이 아니라 일반직을 선호하는 고학력 여성들도 상당히 많다.[6]

다만 일본의 직장 사회도 오랜 불경기 등의 요소가 곁들여지면서 변화가 보이고 있다. 출산해서 애엄마가 되었어도 여전히 OL로 근무한다거나, 일반직 OL 출신이지만 중간관리직에 등용된다거나. 사회적으로도 일단 회사의 정직원인 일반직/종합직의 차이 보다는 이 둘과 파견직 간의 차별이나 처우문제가 더 부각되고 있다. 애초에 단어의 어원부터가 '사무직 여성' 그 자체였기 때문에 2000년대부터는 남성형인 샐러리맨처럼 사무직 여성이면 OL로 통칭하고 그 중에서도 성공한 사람은 '커리어 우먼'(キャリアウーマン)'[7]이라고 칭하는 식. 대표적으로 호타루의 빛의 여주인공 아메미야 호타루는 OL이라고 불리지만 유니폼도 입지 않고, 선배 OL 야마다 사치코는 중간관리직이다.


1.3. 대중문화[편집]


창작물에서는 주로 성적 페티시즘 요소로 사용하기도 한다. 예외도 있지만 보통은 누님 속성. 그러나 이는 서브컬쳐의 주 소비층과 주인공이 속한 계층인 청소년 입장에서 그렇다는 것이고, 상기한 이유로 실제 OL의 나이대는 20대 중~후반으로 사회에서는 상당히 어린 편이다. 따라서 AV나 일반 드라마에서는 동년배나 후배 포지션으로 나오는 경우도 흔하다.

사무실에서 일하다 보니 제복 또는 정장을 입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한국에서는 금융계를 제외하면 대부분 정장이기만 하면 크게 터치하지 않으나, 아직도 일본에서는 쿠투 운동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여직원이 규정 제복을 입는 경우가 많다. 심지어는 부서에 따라서 어디는 입고, 어디는 안 입고, 사원급은 입고 중간관리자는 안 입고, 규정 유니폼이 있긴 한데 입는 건 자유고 외근 나갈 때에는 정장으로 갈아입는 등 케바케가 매우 심하다.

실제로 사무직에 종사하는 일본 여성 대다수는 올려 묶은 머리에 흰색이나 파란색 블라우스 + 검은색이나 회색 계열의 정장 재킷 + 정장 재킷과 세트인 H라인 스커트 + 하이힐 조합을 교복처럼 애용하며, 메이크업까지 비슷하다. 한국에서는 똑부러지는 직장인 여성 캐릭터의 상징이 단발에 '바지정장'이다. 직장의 신김혜수가 대표적. 즉, 창작물에서 성적 페티시즘을 듬뿍 끼얹어 복장 페티시를 만들어내는 경향이 있기는 해도 이런 요소가 완전히 공상의 산물에 불과한 것은 아니다.

파일:external/s-media-cache-ak0.pinimg.com/471e40c4e0c90c49b4b8eb7c3a03e3c7.jpg[8]
정장은 대략 이런 분위기. 이쯤되면 제법 고위급 분위기가 난다.

그리고 여교사가 OL 속성을 가지는 경우도 가끔 있다. 이때는 대부분 안경이나 통굽을 추가되며, 옷차림도 일반 OL보다 화사하고 다채로워지는 것이 보통이다. 왠만하면 스타킹을 신는다는 것은 동일하다.

아즈망가 대왕의 요미는 여고생이지만 OL 분위기가 나는 캐릭터라는 평판을 얻고 있다.

사내연애나 회사 내에서 오피스 스파우스 불륜막장 드라마로 빠지기도 한다. AV 포르노야동, 야설, 야짤, 야애니, 에로 영화, 에로게, 에로 동인지, 상업지, 성인 웹소설성인물 중 회사 내의 외진 곳[9]에서 착의섹스, 야외섹스, 카섹스 등의 섹스[10]에로물의 클리셰이다.


1.3.1. 창작물 속의 OL[편집]


창작물 속의 OL은 상당히 메이져한 편이지만, 전면에 나서서 활약하는 주연급은 드물다.



2. 그 외 OL이 약자인 말들[편집]


  • HTML에서 순서 있는 목록(Ordered List)을 만드는 태그 ↔ UL(Unordered List)
  • 게임물등급위원회에서 정한 게임의 한 분류. (OnLine)
  • 미식축구의 공격 라인맨을 통틀어 OL(Offensive Lineman)이라 한다.
  • 올랭피크 리옹(Olympique Lyonnais)
  • 올림픽(olympic games)
  • 동아리 같은 곳의 졸업한 멤버 OL (Old Lady) 비슷한 뜻으로 OG (Old Girl)이나 OB가 있다.
  • 이비인후과 일부 상급종합병원에서 이비인후과를 의미하는 약자(Otorhinolaryngology) 그러나 보통은 ENT를 더 자주 쓴다. (Ear, Nose, Throat의 앞글자를 따서 ENT)
  • 각본에서 앞의 장면이 서서히 사라져가는 데 겹쳐서 다음 장면을 서서히 나오게 하여 점차 완전히 다음 장면이 되게 하는 기법을 오버랩(Over Lap)이라고 한다.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3-11-01 05:34:18에 나무위키 OL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쇼와, 헤이세이 초기를 다룬 일본 매체에서 나오는 '유니폼을 입고 일하는 여직원'을 생각하면 된다.[2] 파견직보다도 아래에는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며 하루 벌어 하루 사는 프리터가 있다.[3] 즉 일본의 직장 내 암묵적인 계급도를 그리자면 '종합직 > 일반직 >>> 넘을 수 없는 정직원의 벽 >> 파견직'이다.[4] 한국의 이런 일반직의 대표적 케이스가 은행의 '고졸 텔러'였다. 한국에서도 90년대까지는 상업고등학교 출신 여성사원을 일반직으로 구분하는 등 차별이 있었으나, 성차별이라는 비판에 점차 변화되어 2000년대 이후로는 '일반직' 개념이 사라졌다.(정확히는 '일반직'에게 하던 처우가 '계약직'에게 넘어갔다.) 때문에 이 시기 취업한 세대는 '일반직'이라는 단어는 공무원 채용에서나 들어보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일반직이라는 단어도 '일반 사무/행정업무 담당'이라는 뜻으로 쓰일 뿐이다. 현재는 부서/업무별로 채용기준이나 연봉책정을 달리 하는 경우가 많다. 동일한 대리진급시 고졸출신이 대졸출신보다 근속연수기준이 높고 TO는 적은 식.[5] 기업에서는 당연히 공식용어로 OL이라고 쓸 일이 없기 때문에 채용시에는 상술된 '일반직'과 '종합직'으로 나눠서 채용한다. 자격요건도 일반직은 대개 고졸/초대졸, 종합직은 4년제 졸업자 이상이다. 이 때문에 일반직 OL이 입사선배라도 승진은 종합직 후배가 훨씬 빠르다. 물론 회사의 입장에서 아무것도 모르는 신입보다 장기근속으로 회사 업무에 숙달된 일반직 직원을 승진시켜서 얻는 이득이 크기 때문에 인사평가등을 고려해 '종합직 전환'을 시키는 경우도 있다. 드라마 아네고의 주요 이벤트 중 하나가 '일반직'인 주인공의 '종합직' 시험.[6] 사회 차별과 부조리를 다루는 일본 드라마 에이지 해러스먼트에서 나오는 주된 갈등 중 하나가 '여성 일반직'과 '여성 종합직 중간관리자'의 충돌이다.[7] 일본에서는 엘리트 코스를 밟은 사람을 '커리어'라는 재플리시로 부른다.[8] 사진의 주인공은 AV 여배우 니시노 쇼.[9] 사무소, 탕비실, 창고, 계단 등.[10] 주로 책상 위 섹스나 책상 밑에서 펠라치오가 흔히 나오는 장면.[11] 현실모습[12] 결혼하기 전에는 OL이었다.[13] 6 프롤로그 일러스트를 보면 OL룩을 입고 있다. 상당히 꼴릿한 복장이라 인기가 좋으며 커스터마이즈 코스튬으로 넣어달라고 하는 사람도 많다.[14] 본편 시작 전에는 OL이었다는 설정이다.[15] 작중 학원 이사장이다.[16] 여고생이지만 타키노 토모가 OL 타입으로 분류한 바 있다.[17] 복장이 OL이지만, 하는 직업은 아이돌의 매니저.[18] 3편 한정.[19] 게임회사 여직원들 이야기다 보니 등장인물 대부분이 OL 속성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일중독 기질이 강하다. 다만 작중 정장을 차려입는 건 주연등장인물 중에서는 스즈카제 아오바가 거의 유일하다.[20] 복사기가 의인화한 것이라 OL 기믹을 가지고 있다.[21] OK(Office Keiji) 취급을 받고 있다고 한다. # 역전재판 123 나루호도 셀렉션에서는 GG(경찰청 급사)로 번역되었다.[22] 흔치않은 OL주인공(!)이다.[23] 이 외에도 TVA 2화에서 마녀에게 홀렸다가 마미에게 구출되는 직장인 여성이 한명 더 있다. 카나메 준코의 직장동료라는 설이 있다.[24] 회사가 도산하기 전에는 OL이었다는 설정이다.[25] 플레이어가 직업을 여고생, 대학생, OL 중에서 고를 수 있다.[26] 광자기 디스크의 자성체로 쓰여서, 데이터 저장이 특기인 OL로 모에화되었다.[27] 감지 않은 세계에서는 OL이 되었다고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