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독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독일 국장.svg
{{{#!wiki style="display:inline-flex; vertical-align:middle; text-align: left"
독일 관련 문서
Bundesrepublik Deutschland

<^|1><height=34><bgcolor=#ffffff,#1f2023>
[ 펼치기 · 접기 ]
지리
지역 구분() ·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하위지역) · 헤센(하위지역) · 튀링겐(하위지역) · 니더작센(하위지역) · 라인란트팔츠(하위지역) · 메클렌부르크포어포메른(하위지역) · 바덴뷔르템베르크(하위지역) · 바이에른(하위지역) · 베를린 · 브란덴부르크(하위지역) · 슐레스비히홀슈타인(하위지역) · 자를란트(하위지역) · 작센(하위지역) · 작센안할트(하위지역) · 함부르크 · 브레멘(하위지역) · 도시/목록/독일 · 프랑켄 · 슈바벤 · 베스트팔렌 · 라인 강 · 라인란트 · 엘베 강 · 도나우강 · 슈바르츠발트
문화
문화 전반 · 가톨릭 · 루터교회 · 독일 영화 · 베를린 국제 영화제 · 옥토버페스트 · 독일 민요 · 요들 · 메르헨 · 그림 동화 · 보탄 · 니벨룽의 노래 · 디트리히 전설 · 발푸르기스의 밤 · 디른들 ·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 바그네리안 · 크라우트록 · 표현주의 · 바우하우스 · 다리파 · 청기사파 · 슈투름 운트 드랑 · 은물 · ARD(산하 방송국) · ZDF
관광
관광 · 세계유산 · 브란덴부르크 문 · 베를린 TV타워 · 체크 포인트 찰리 · 노이슈반슈타인 성 · 엘츠 성
독일어
표준 독일어 · 저지 독일어 · 오스트로바이에른어 · 알레만어 · 스위스 독일어 · 펜실베이니아 독일어 · 독어독문학과 · ß · 움라우트 · 라틴 문자 · 독일어 위키백과 · Goethe-Zertifikat · TestDaF · 독일어권
정치
연방총리청 · 독일 국회의사당 · 정치 전반 · 헌법 · 독일 정부 · 행정조직 · 대통령 · 총리 · 연방의회 · 연방상원
선거
유럽의회 선거 · 연방의회 선거
경제
경제 전반 · 산업 전반 · 독일제 · 대기업 · 도이체 뵈르제 · 라인강의 기적 · 프랑크푸르트암마인 · 루르 공업 지대 · 마르크(폐지)동독 마르크(폐지) · 유로 (독일연방은행 · 유럽중앙은행) · 한자동맹 · 폭스바겐 비틀 · 트라반트 601
외교
외교 전반 · 여권 · 독일어권(독일-오스트리아 관계) · G4 · G7 · G20 · 영프독 · 유럽연합(제4제국) · 독미관계 · 독일-프랑스 관계 · 독일-폴란드 관계 · 독러관계(독소관계) · 비자 · 독빠 · 제2차 세계 대전 종전 후 독일-폴란드 영토 논란 · 오데르-나이세 선 · 할슈타인 원칙 · 동방 정책
사회
인구 · 게르만족 · 독일인 · 교통 · 아우토반 · 철도 환경(역사) · 도이치반 · 인터시티익스프레스
교육
교육 전반 · 우수대학육성정책 · TU9 · 독일 대학교 목록 · 김나지움 · 아비투어
독일계
독일계 미국인 · 독일계 러시아인 · 독일계 폴란드인 · 독일계 아르헨티나인 · 독일계 캐나다인 · 독일계 브라질인 · 독일계 멕시코인
음식
독일 요리 · 지리적 표시제 · 맥주/독일 · 부어스트 · 프레첼 · 자우어크라우트 · 바움쿠헨 · 환타 · 구미 베어
스포츠
독일 축구 연맹 · 축구 대회(축구 리그) · 독일 축구 국가대표팀
서브컬처
독일인 캐릭터 · Krautchan(폴란드볼 · Wojak · Remove Kebab) · 독일초딩 · Fichtl's Lied
군사
독일군 · 역사 · 프로이센군 · 독일 제국군 (카이저마리네) · 독일 국방군 (육군 · 해군 · 공군) · 독일 연방군(육군 · 해군 · 공군) · KSK · 국가인민군(바르샤바 조약기구) · 징병제(중단) · NATO
계급 · 군가 · 군복 · 군장 · 전투식량 · MG34 · MG42 · MG3 · StG44 · H&K G3 · H&K HK416 (M4A1 VS HK416) · H&K HK417 · MP18 · MP40 · H&K MP5 · 판처파우스트 · 판처파우스트 44 란체 · 판처파우스트 3 · 암브루스트 무반동포 · 티거 1 · 레오파르트 1 · 레오파르트 2 · PzH2000 · Bf 109 · Ju 87 · Me 262 · U-Boot
전격전 · 장교의 4가지 유형 · 독일의 전쟁범죄 (나치 친위대) · 국방군 무오설 · NATO vs 러시아군
치안·사법
사법 전반 · 독일 연방경찰청(GSG 9 · SEK) · 독일 연방의회경찰대 · 독일 연방헌법수호청 · 연방헌법재판소
기타
막스 플랑크 협회 · 저마늄 · 과학기술정책/독일 · 공휴일/독일 · 서독-동독 관계 · 베를린 장벽 · 동서독 국경 · 그뤼네스반트

}}}


{{{#fff 독일연방공화국
Bundesrepublik Deutschland}}}
파일:독일 국기.svg
파일:독일 국장.svg
국기[1]
국장
Einigkeit und Recht und Freiheit
통일과 정의와 자유

상징
국가
독일인의 노래
위치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50px-West_Germany_1956-1990.svg.png
1949년 5월 23일 ~ 현재[2]
성립 이전
통일 이후
연합군 점령하 독일
독일연방공화국[3]
자르 보호령
역사
1949년 5월 23일 건국
1990년 8월 31일 통일 관련 조약 체결
1990년 10월 3일 5개 주의 연방 가입(통일)

지리
위치
중부유럽
수도
서베를린(명목상)
(사실상)
면적
248,577km2
인문환경
인구
1950년 50,000,000명
1990년 63,300,000명
언어
독일어
종교
개신교, 가톨릭
민족
독일인
정치
정치체제
공화정, 연방제, 의원내각제
국가원수
독일 대통령
정부수반
독일 총리
주요 수상
콘라트 아데나워
빌리 브란트
헬무트 콜
경제
통화
독일 마르크
외교
남북수교현황
대한민국: 1883년 11월 26일[4]
북한: 미수교[5]

1. 개요
2. 행정구역
3. 영역
4. 경제
5. 군대
6. 외교
7. 기타



독일어
Westdeutschland / BRD
영어
West Germany / Federal Republic of Germany
프랑스어
Allemagne de l'Ouest
한국어
표준어: 서독, 독일연방공화국 / 문화어: 도이췰란드 련방 공화국, 서부 도이췰란드[6]
중국어
德意志聯邦共和國 / 聯邦德國 / 西德
일본어
西ドイツ[7]


1. 개요[편집]


서독(Westdeutschland)은 1949년 5월 23일부터 1990년 10월 3일 이전, 즉 독일민주공화국(동독)이 있었던 시절 독일연방공화국의 통칭이다.

통일은 서독의 일방적인 동독 흡수통일독일민주공화국이 소멸하고 독일연방공화국이 옛 독일민주공화국을 이루는 5개 주의 연방 가입을 받아준 것이다. 따라서 현 독일 건국 역사도 통일 시점이 아닌 서독 건국일을 따른다.

동북쪽에 위치한 독일민주공화국과 대조하는 표현으로 서독 또는 서부독일이라고 했다. 따라서 독일민주공화국이 없어진 뒤의 독일연방공화국에 대해선 이런 표현을 쓰지 않는다. 때에 따라 "구 서독 지역" 같은 표현은 쓸 수도 있겠지만, 뉴스 보도 등 공식적인 자리에서는 조금 더 에둘러서 "구 연방주 지역"(Alte Bundesländer)이라고 부른다.[8] 독일민주공화국이 존재하였을 당시든, 없어진 지금이든 독일연방공화국 국기[9]국장, 국가(독일의 노래 3절)[10]도 같다. 약자는 BRD로, 독일민주공화국 측에서 서독을 지칭할 때 해당 약자를 사용했다.

서독의 법적 수도는 베를린이었지만 실질적 수도는 이었다. 베를린은 공식적으로 동/서독의 주권이 미치지 못하는 연합군 4개국의 관할지역인데다 그마저도 동독에 둘러싸인 월경지였기에 실질적으로 수도로서 기능을 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때문에 작은 도시 본에 정부 중앙기구들을 입지시켜 서독의 수도로서의 기능을 했다. 위키피디아를 비롯하여 많은 문서에서 서독의 수도를 본으로 표기하고 있다. 통일 이후에는 본에 있던 연방 기관들이 대거 베를린으로 이전했다.[11] 하지만 여전히 본에 일부 행정기관들이 잔류하여 서독의 수도였던 흔적이 많이 남아 있다.


2. 행정구역[편집]


처음에는 9개 주였다가, 1957년 자를란트 주가 서독에 복귀하여 10개 주가 되었다. 서베를린은 서독 정부가 행정권을 행사하기는 했으나 공식적으로는 서독의 주가 아닌 미영프 3개국의 점령지였기 때문에 서베를린에서 서독 당국이 주권을 행사하는데에는 일부 제약이 있었다.



3. 영역[편집]


파일:연합군 점령하 독일 지도.svg
나치 독일 멸망 후 분할된 연합군 점령하 독일 지도. 미국·영국·프랑스 관할 지역을 합쳐 서독이 되었다. 베를린은 본래 전부가 소련 점령 지역이었으나 독일의 전통적 수도라는 상징성 때문에 미·영·불 3개국이 압력을 넣어서 분할한 결과 동독 영토 한 가운데에서 서독이 행정권을 행사하는 일종의 월경지가 되었다. 브레멘 주는 미국 점령 지역의 월경지로 영국 점령지에 둘러싸여 있다.[12] 지도에서 프랑스가 점령한 파란색 땅 서쪽으로 옅은 노란색(거의 흰색으로 보임)으로 칠해진 땅이 있는데 이곳은 오늘날의 자를란트 주이다. 프랑스의 요구에 따라 1947년 독일에서 분리돼 프랑스의 보호를 받는 자르 보호령이 되었다가 1956년 서독으로 겨우 복귀해 자를란트 주가 되었다. 참고로 동독보다 더 동쪽에 있던 지역들은 각각 폴란드소련[13] 영토로 합병됐다. 이 중 소련에 합병된 지역은 동프로이센쾨니히스베르크를 위시로 한 북쪽 1/3 지역으로, 합병 이후 칼리닌그라드라는 이름으로 바뀌었다. 소련이 해체된 오늘날도 같은 이름으로 러시아에 속해 있다. 상세한 내용은 해당 문서 참고.

서독의 영역은 구 바이마르 공화국 영토의 53%를, 현 독일 영토의 69.6%를 차지하고 있었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Deutschland_Bundeslaender_1949.png

1949년 당시 독일 지도. 동독(빨간색), 서독(파란색)과 서베를린(연두색), 자르 보호령(보라색)이 나타나 있다. 이 지도에서는 동·서독 각 주(Land, 복수형: Länder; 영어: state)[14]의 경계선을 그어놓았다. 원래 베를린은 공식적으로 동·서독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미/영/소/프 연합국 4개국의 관할지역이었기에 독일의 '주'가 아닌 연합국의 '특수지역'으로 간주되었으나, 1949년 동독 정권이 수립되자마자 동독 정부는 베를린의 소련군 관할지역이던 동베를린을 자국의 수도로 선포하였고 소련과 공산권 국가들 역시 이를 인정하면서 동베를린은 서베를린과 달리 사실상 동독의 일부로 편입되었다.[15] 때문에 이 지도에서는 서베를린만 '구멍'이 나 있다. 동독 영토를 그릴 때에는 이렇게 서베를린 부분에 '구멍'이 나야 올바른 영토 표시가 되지만[16], 동독에서 자국 영토를 그릴 때는 종종 이걸 무시하기도 하였다. 다만 반대로 서독까지 그려놓고 '독일민주공화국 전도'라고 하는 일은 없었다.[17]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Deutschland_Bundeslaender_1957.png

자를란트 주의 서독 복귀 이후 동독(빨간색)과 서독(파란색·색)의 영역. 동독은 땅이 크지도 않은 데다가 중앙집권형 국가가 되어서 주를 폐지하고 주보다 크기가 작은 '구(Bezirk)'를 최상위 행정구역으로 두었다.. 그래서 이 지도에서는 동독의 주 경계선이 그어져 있지 않다. 참고로 동독의 주는 통일 직전에 부활했다. (제 2차 세계 대전 이후 그어졌던 5개 주 그대로 부활했으나, 경계선은 변화하였다.) 주로서의 실제 기능은 통일 이후에 회복되었다. 그리고 동베를린은 통일 후 서베를린과 통합, '도시주 베를린'이 되면서 연합국 점령지 취급에서 벗어나 정식으로 독일 영토가 되었다.


4. 경제[편집]


한때는 미국과 소련에 뒤이은 전세계 3위의 경제 대국이었다. 경제 규모는 유럽에서 소련 다음으로 2위를 차지했으며 국민 소득도 유럽을 통틀어서 최상위권을 자랑했다. 심지어 동독마저도 동유럽 공산권 국가들 중에서 국민소득이 소련을 포함하여 가장 높았다.

동독과의 격차는 냉전이 한창 진행될 때부터 통일 직전까지는 인구로는 서독이 4배, 실질 기준으로 경제 규모로는 6배, 1인당 경제 규모는 1.5배 정도였다. 나중에도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지만 이것은 서독 마르크와 동독 마르크를 1:1로 환산한 고정 환율제의 결과였다. 실제 암시장에서 거래되는 실질 환율을 감안했을 경우 서독과 동독간 1인당 경제 규모 격차는 그보다는 늘어난다. 경제 수준이 별 차이가 없던 한국과 북한[18]과는 다르게 동서독은 시작부터 불평등한 상황이였다. 영국이 점령한 독일 최대의 항구 함부르크, 제 1의 공업지대 루르와 쇼미더머니의 미국이 점령해 전후 복구를 재빨리 마치고 오히려 더 발전한 바이에른 등을 가진 서독과 달리 동독이 차지한 메클렌부르크, 포메른 등은 융커들이 주도하는 농업 중심 경제를 유지해 서독에 비해 산업화가 뒤떨어진 지역이었다. 오히려 동독이 서독의 1인당 경제 규모를 이렇게까지 따라잡은 것도 중간은 했다고 봐야 한다. 사실 구 독일 제국부터 나치 독일 내에서도 가장 경제적으로 좋지 않았던 지역은 동부 프로이센 지역이었지만 그곳은 신생 폴란드에 넘어갔다. 그리고 원래 중부 독일이었던 동독 지역은 그것보다는 낫다고 볼 수도 있지만 인력이나 자본이 전부 서독으로 가 버렸기에 큰 의미가 없었다.


5. 군대[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독일 연방군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queue server error
(서독네이션)


(서독 육군 군가)

한국군이나 자위대, 심지어 현재의 러시아군이나 볼리비아군,[19]보다도 약체 취급을 받으면서 강군이라는 말이 무색해진 현대의 독일 연방군과는 달리,[20] 서독의 군사력은 기갑과 기계화를 앞세운 막강한 육군력과 공군으로 서유럽의 방어를 담당하는 북대서양 조약기구(NATO)의 강군이었다.[21] 게다가 이것도 그냥 알보병으로만 구성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대부분이 기계화부대로 구성되어 있었다. 이는 미 공군의 항공 지원을 받는다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전쟁 발발시 개전 초 소련군과 바르샤바 조약기구의 수백만 명의 대군을 중부유럽에서 거의 서독군이(혼자서) 막아야 했기 때문이다. 사실 21세기에도 폴란드가 독일 앞에 1차 탱커로 추가되었다는 점만 빼면 크게 달라진 것도 없다.

서독 육군의 주 총기로는 HKG3 자동소총이나 MG3 다목적 기관총, H&K MP5 기관단총 같은 자국산 총기들을 운용하였지만 HKG3와 MP5를 개발, 운용하기 전에는 벨기에 FN FAL 자동소총과 이스라엘 UZI 기관단총을 G1, MP2라는 이름으로 운용하기도 했었다.

기갑 부분에서는 M1 에이브람스와 함께 한때는 현대 전차의 정점으로 평가받았던 레오파르트 전차 자매가 유명하다.


6. 외교[편집]



6.1. 동독과의 관계[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서독-동독 관계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냉전 시절에 서독과 동독은 정치적인 갈등이 많으면서도 교류가 많았다. 당시 서독과 동독은 남북한과 달리 자유롭게 서독과 동독으로 가는게 가능했다.[22] 1990년에 서독과 동독은 독일 재통일을 통해 통일했다.

7. 기타[편집]


  • 1969년 기준으로 서독 단독으로도 세계 10대 인구 대국이었다.

  • 옛 서독 지역이 옛 동독 지역보다 코로나 사망률이 2.9배 더 높다고 한다. 여기에는 여러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는데, 첫째로 동독의 경우 이른바 '불주사', 즉 결핵 백신을 의무적으로 맞혔기 때문이고[23], 또다른 원인 중 하나로는 서독지역이 평균적으로 동독 지역보다 인구 밀도가 높기에 평균적으로 의료진과 의료 시스템에 가해진 압박도 동독 지역에 비해 높았던 것.

  • 서독은 임신 12주 이후의 낙태가 늦게 허용되어 재통일 시 동독 여성들이 불만을 표하기도 했다. 결국 재통일 직후인 1993년을 기해 조건부 합법이 되었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7 19:57:20에 나무위키 서독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파일:독일 정부기.svg
정부기이다. 국기가 통일 독일에서 그대로 사용하고 있듯이 이 또한 통일 독일에서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굳이 이 깃발을 소개한 이유가 있는데, 나무위키에서 이 깃발을 통일 독일과 구분한다는 이유로 서독 국기인 것처럼 쓰는 경우가 많으나 잘못된 사용이다. 이것 때문에 동서독이 통일되면서 서로 가운데 문장을 빼서 단순 3색기로 바꾼 것으로 오해하는 사람도 있다. 분명 공식 국기는 전통적인 삼색기지만 기존 프랑스 제3 공화국과의 구분을 위해 문장이 삽입된 대통령기가 더 많이 사용되는 비시 프랑스의 경우와도 비슷하다. 다만 비시 프랑스의 대통령기는 비시 프랑스 정권에서만 썼는데 독일 정부기는 통일 이후에도 쓴다는 점이 차이가 있다.
[2] 서독은 통일 이전 독일연방공화국을 구분하는 명칭으로 국명과 국체는 현재까지 변함없이 그대로 이어지고 있다.[3] 체제 연속[4] 음력 10월 27일. 조선 시절 조독수호통상조약(조덕수호통상조약)을 기준으로 한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상호 국가승인은 1955년 12월 1일에 이루어졌다.[5] 통일 이후인 2001년 3월 1일에 수교[6] 1998년까지는 남한과 동일하게 독일련방공화국, 서독이라 썼다.[7] 또는 西獨逸/西独逸(모두 니시도이쯔(にしドイツ)), 약칭 西獨/西独(せいどく, 세이도쿠)[8] 반대로 구 동독 지역은 "신 연방주 지역(Neue Bundesländer)"이라고 부른다.[9] 원래 동·서독의 국기는 동일하게 흑적금 삼색기였으나 이후 동독이 국기에 동독 국장을 추가한 형태로 수정해서 구분됐다.[10] 독일의 노래 3절을 국가로 채택한 건 1952년이었다.[11] 물론 베를린이 동독의 수도였던만큼 정부청사로 쓸 건물은 있었지만 상징성 문제와 건물 자체의 노후화, 안전성 문제 등이 겹쳤기 때문에 건물을 새로 신축했다.[12] 미국의 점령지는 바다와 접하지 않은 내륙 지역이기 때문에 항구가 필요했다. 그래서 선택된 곳이 브레멘이었다. 브레멘 주 자체도 월경지를 가지고 있는 땅이라, 지도에 둘로 찢어져서 칠해져 있다. 프랑스 점령지도 내륙에 위치하고 있지만 여기는 프랑스 본토와 직접 접한 곳이니 항구가 없어도 별 상관은 없었다.국경만 넘으면 금방이니까..[13] 그 중에서도 러시아 소비에트 연방 사회주의 공화국.[14]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새로 그은 것이라 그 이전과 차이가 있다.[15] 반면 미/영/프를 위시로 한 서방 국가들은 동독의 동베를린 통치를 동독 정부의 월권으로 여겨 동베를린을 동독의 수도로 인정하지 않았다. 나중에 가면 대사관을 동베를린에 설치하는 등 사실상 현실을 인정하게 되지만 어쨌거나 서방 국가들은 동독이 서독에 흡수통일되어 소멸하는 그날까지 정식으로 '동독의 수도는 동베를린'이라고 인정하지 않았다.[16] 1988년에 동독에서 나온 한 지도를 보면 실제로 이렇게 되어 있다. #[17] 1970년대부터 동독은 통일 노선을 포기하고 자본주의 민족 국가인 서독과는 별개의 사회주의 민족 국가임을 주장하였기 때문에 '외국'인 서독이나 서베를린은 자국 영토로 그릴 필요가 없었기 때문이다.[18] 원래 북한이 상대적으로 조금 나았다고도 하지만 6.25전쟁으로 다 망한다.[19] 실제 이 둘은 2022년 우크라이나 전쟁과 남미 태평양 전쟁, 차코 전쟁에서 우크라이나군과 칠레군, 파라과이군에게까지 밀리고 털리는 이웃나라 상대로 싸움조차 못하는 무능하고 허약한 군대의 모습을 드러냈다.[20] 아닌 게 아니라 현재 독일 연방군의 군사력 실태는 육해공을 가리지 않고 심각한 문제가 있는 편이다. 자세한 건 독일 연방군 문서로.[21] 물론 냉전기 세계 3위의 군대라는 소리는 아무리 봐도 과장이다. 핵과 강한 해군을 보유하고 있는 영국군프랑스군이 있는데 3위는 현실적으로 무리고, 대략 냉전기 기준으로 5위 정도라 보는 편이 타당하다.[22] 물론 수많은 제약이 있긴 했다. 예를 들자면 동독으로 가는 항공기는 절대로 서독 소속 항공사 항공기가 될 수 없는 등.[23] 검증되지는 않았으나 통계 상 코로나-19 사망자 수를 억제하는데 효과가 있었다고 한다. 현재 조사중이라는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