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련군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wiki style="margin:0 -10px -5px"
[ 펼치기 · 접기 ]
상징
국가 · 인터내셔널가 · 노동자 마르세예즈 · 낫과 망치 · 붉은 별
정치
크렘린 · 정치 전반 · 최고회의 · 소련 장관회의 · 헌법 · 소련 공산당 · 소련 공산당대회 · 소비에트 연방 사회주의 공화국
군사
소련군(육군 · 해군 · 공군 · 전략로켓군 · KGB 국경군 · 소련 내무군) · 스타프카 · 소련 국방장관 · KGB(NKVD, 체카, GRU) · 스페츠나츠 · 정치장교 · 바르샤바 조약기구 · 열병식
소련군/장비 · PPSh-41 · PPS-43 · SKS · T-34-76 · T-34-85 · Il-2 · 카츄샤 다연장로켓 · T-55 · MiG-15 · Tu-95
스푸트니크 · 유리 가가린 · 발렌티나 테레시코바 · 바이코누르 우주기지 · 소련의 핵개발(차르 봄바 · 세미팔라틴스크) · 소련군 vs 미군 · 소련군 vs 한국군 · 소련군 vs 자위대
경제
경제 · 소련 루블
사건&사고
러시아 혁명 · 러시아 내전(굴라크) · 신경제정책 · 대숙청 · 독소 폴란드 점령(카틴 학살) · 대조국전쟁(독소전) · 냉전(6.25 전쟁 · 스푸트니크 쇼크 · 베트남 전쟁 · 중월전쟁 · 쿠바 미사일 위기 · 소유즈-아폴로 테스트 프로젝트 · 소련-아프가니스탄 전쟁 · 1980 모스크바 올림픽 · 대한항공 007편 격추 사건) · 글라스노스트/페레스트로이카 ·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 소련 해체
외교
미소관계 · 소련-유고슬라비아 관계(티토-스탈린 결별) · 중소관계(중국-소련 국경분쟁 · 중소결렬) · 나치 독일-소련 관계 · 독소관계 · 북소관계 · 한소관계 · 소비에트 제국
문화
문화 전반
인물
블라디미르 레닌 · 이오시프 스탈린 · 니키타 흐루쇼프 · 레오니트 브레즈네프 · 유리 안드로포프 · 콘스탄틴 체르넨코 · 미하일 고르바초프
최고지도자(서기장) · 국가수반 · 대통령 · 대외전쟁





{{{#!wiki style="margin: -0px -10px -5px;"
[ 펼치기 · 접기 ]
상징
국가 · 국기 · 쌍두독수리
역사
역사 전반 · 루스 차르국 · 러시아 제국 · 러시아 공화국 · 소련 · 소련 해체 · 러시아 헌정위기
지리
지역 구분() · 극동 연방관구(하위지역 · 야쿠츠크 · 베르호얀스크 · 오이먀콘 · 아긴스크부랴트 자치구) · 남부 연방관구(하위지역) · 볼가 연방관구(하위지역) · 북서 연방관구(하위지역) · 북캅카스 연방관구(하위지역) · 시베리아 연방관구(하위지역 · 노보시비르스크(하위지역)) · 우랄 연방관구(하위지역) · 도시 목록 · 모스크바 · 중앙 연방관구(하위지역) · 툰드라 · 라스푸티차 · 라도가 호 · 바이칼호 · 카라차이 호 · 한카 호 · 돈 강 · 레나 강 · 볼가 강 · 아무르강 · 예니세이 강 · 우랄강 · 우랄 산맥 · 스타노보이 산맥 · 옐브루스 · 나로드나야 산 · 시베리아 (시베리아 트랩) · 러시아 극동 · 유럽 러시아 · 북아시아 · 야말 반도 · 타이미르 반도 · 캄차카 반도 (코만도르스키예 제도) · 노보시비르스크 제도 · 브랑겔 섬 · 콜라 반도 · 축치 반도 · 크림 반도 · 사할린 · 쿠릴 열도 (쿠릴 열도 분쟁) · 세베르나야젬랴 · 젬랴프란차요시파 · 마천루
문화
문화 전반 · 러시아 정교회 · 러시아 영화 · 모스크바 국제 영화제 · 러시아 민요 · 발랄라이카 · 요우힉코 · 볼쇼이 극장 · 마린스키 극장 (마린스키 발레단) · 러시아 국립 교향악단 · 상트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 미하일 글린카 · 러시아 5인조 · 표트르 차이콥스키 · 알렉산드르 글라주노프 ·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 · 드미트리 카발레프스키 ·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 · 세르게이 바실리예비치 라흐마니노프 · 아람 하차투리안 · 이고르 스트라빈스키 · 안톤 아렌스키 · 알렉산드르 푸시킨 · 표도르 도스토옙스키 · 레프 톨스토이 · 안톤 체호프 ·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 알렉산드르 솔제니친 · 보리스 파스테르나크 · 일리야 레핀 · 엘 리시츠키 · 스트루가츠키 형제 · 관광 · 에르미타주 박물관 · 트레챠코프 미술관 · 러시아 박물관 · 세계 유산 · 오스탄키노 탑 · 우샨카 · 사라판 · 마트료시카 · 사모바르 · 빅토르 초이 · Hardbass
스포츠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 · 러시아 축구 연합 · 러시아 축구 국가대표팀(FIFA 월드컵 ) · 러시아 프리미어 리그 · 러시아 풋볼 내셔널 리그 · 러시아 풋볼 내셔널 리그 2 · 러시아 아마추어 풋볼 리그 · 러시아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 · 콘티넨탈 하키 리그(소속구단) · 러시아 여자 배구 국가대표팀 · 삼보
언어
언어 전반 · 러시아어 · 러시아어/문법 · 러시아어/발음 · Ё ё · 키릴 문자 · 노어노문학과 · 토르플
정치
크렘린 · 정치 전반 · 행정조직 · 정부 · 대통령 · 총리 · 연방의회(국가두마)
경제
경제 전반 (모스크바증권거래소 · 스베르방크) · BRICS · 루블
외교
외교 전반 · 여권 · 상임이사국 · G20 · 러미관계 · 미중러관계 · 한러관계(한러관계/2020년대) · 러일관계 · 한러일관계 · 러독관계 · 러시아-폴란드 관계 · 독일-러시아-폴란드 관계 · 러시아-우크라이나 관계 · 러시아-폴란드-우크라이나 관계 · 러시아-체코 관계 · 러시아-슬로바키아 관계 · 대러시아 · 러빠 · 친러 · 반러 · 혐러 · 신냉전 · 독립국가연합 · 집단안보 조약기구 · 구 소련 국가들과의 관계 · 유라시아 경제 공동체
사회
슬라브 · 러시아인 · 사회 문제 · 고프닉 · ЕГЭ · 러시아 정부 장학금
교통
아에로플로트 · 공항 목록 · 고속도로 · 철도(철도 환경 ·도시철도 · 삽산 · 아에로익스프레스 · 바이칼-아무르 철도 · 시베리아 횡단철도 · 투르케스탄-시베리아 철도 · 환바이칼 철도) · 트롤례이부스 · 트로이카 · 금각교 · 루스키 대교 · 크림 대교 · 백해-발트해 운하 · 볼가-돈 운하 · 북극항로
러시아계
러시아계 한국인 · 러시아계 미국인 · 러시아계 독일인 · 러시아계 아프가니스탄인 · 러시아계 중국인 · 러시아계 라트비아인 · 러시아계 영국인 ·러시아계 캐나다인 · 러시아계 중국인 · 러시아계 프랑스인
음식
러시아 요리 · 보르슈치 · 비프 스트로가노프 · 샤슐릭 · 펠메니 · 피로시키 · 크바스 · 보드카 · 만주 요리
군사
러시아군 (소련군) · 육군 · 항공우주군(편제) · 해군 (발트 · 북방 · 태평양 · 흑해) · 전략로켓군 · 국가근위대 · 해외 주둔 러시아군 · GRU · 붉은 군대 합창단 · 알렉산드로프 앙상블 · 열병식 · 스페츠나츠 · 상하이 협력기구
역사 · 편제 · 계급 · 징병제 · 러시아 지휘참모대학교
러시아군/장비 (소련군/장비) · 전투식량 · 라트니크 · 군복 · 모신나강 · 칼라시니코프 (AK-47 · AKM · AK-74 · AK-12 · AK-47 VS M16) · RPG-7 · 드라구노프 저격소총 · 설계국 · 핵가방 (소련의 핵개발) · 아르마타 · 타찬카 · Su-57
데도브시나 · 러시아군 vs 미군 · 러시아군 vs NATO
치안·사법
굴라크 · 러시아 국가경찰 · 러시아 연방교정청 · 흑돌고래 교도소 · 흰올빼미 교도소 · FSB
기타
공휴일/러시아 · 러시아인 캐릭터 · 불곰국









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 연방군
Soviet Armed Forces
Вооружённые силы СССР

파일:attachment/소련군/sov_f.jpg
소련군(1985년 기준)
상비군
5,070,000명
예비군
13,500,000명
소련 육군
전차
55,260대
장갑차
70,577여 대
대포
95,124문
육군소속 헬기
7,341여 기
소련 해군
항공모함
5여 척
순양함
32여 척
구축함
74여 척
프리깃함
32여 척
핵잠수함
227여 척
재래식 잠수함
154여 척
초계함
185여 척
고속정
430여 척
상륙함
32여 척
소련 공군
전투기
6,890여 기
수송기
2,135여 기
폭격기
1,200여 기
정찰기
1,000여 기
공중급유기
210여 기
대잠기
185여 기
미사일
5,361여 발
핵미사일 발사차량 SS-25
306여 발
핵미사일 발사차량 SS-27
54여 발

1. 개요
2. 상세
3. 수뇌부
3.1. 1941년
3.2. 1945년
3.3. 1991년
4. 발전
4.1. 창군과 발전
4.2. 종심 작전의 부상
4.4. 냉전
4.4.1. 공군과 방공군
5. 문제점
5.2. 부실한 병참 능력
5.3. 부족한 전문 인력
5.4. 낮은 훈련 수준
5.5. 취약한 군인 복지
5.6. 정치장교의 전횡
5.7. 인명경시
5.8. 전시강간
6. 징병제
7. 개입한 전쟁 및 분쟁
8.1. 편제
8.2. 군관구
8.2.16. 중앙아시아 군관구[1]
8.3. 해외 주둔 소련군집단
8.4. 그 외 해외 주둔군
8.5. 함대
10.1. 관련 소련군영상
11. 장비, 차량, 군복
12. 한국계 인물
13. 기타
14. 대중매체
15.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소련군은 소련국군[2]으로,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군대였다.


2. 상세[편집]



파일:attachment/소련군/godotgoda.jpg

그대는 해를 거듭하며 강인해지는,
소비에트 인민의 군인이라!
[3]
소련국군이다.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군대였다. 제2차 세계 대전의 승전 직후에는 약 1,000만 명에 이르렀고, 냉전 말기에는 총병력이 500만 명 이상이었다.[4] 국방예산은 1982년 기준으로 2,000억 달러였다. 해마다 어마어마한 자금을 투자하고 있는 중화인민공화국의 국방예산이 2021년 기준으로 2,400억 달러였으니, 국제 시세(트로이 온스당 $400→$2000)를 고려하면, 1982년의 소비에트 연방은 2021년의 중화인민공화국이 지출한 액수의 5배만큼 국방예산에 투자했다는 뜻이다. [5]

1918년 창설된 소비에트 러시아군(Вооружённые силы Советской России)을 시초로 소련이 성립되는 1922년 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 연방군(Вооружённые Силы Союза Советских Социалистических Республик)이 창설되었다. 약칭을 소련군(ВС СССР)이라 하며 1993년 12월 25일까지 존속했었다.[6] 흔히 이전 명칭으로 알려진 노동자와 농민의 붉은 군대(Рабоче-Крестьянская Красная Армия), 약칭 붉은 군대, 적군, 노농적군(Красная Армия, РККА)은 1918~46년 동안의 소련 육군을 지칭하는 것으로 소련군 전체를 지칭하지는 않는다. 붉은 군대는 인민군을 지향했으나 1946년에 소련 육군으로 이름을 바꿔 국군이 되었다.

육군, 공군, 방공군, 전략로켓군 등이 속하는 소비에트 군대, 해군이 속해 있는 소비에트 함대로 크게 나뉘고 여기에 각 군종이 배속되는 형태라 서방권 대비 군종별 독립성이 낮은, 통합군이었다. 계급 체계도 군대형과 함대형으로 나뉘어, 해군과 해안경비대 등만 쓰는 함대형 계급 일부를 제외하면 군대형 계급 체계로 통일돼 있었다. 거기에 해군 소속 해군 보병항공대, 의무, 법무 병과도 군대식 계급을 썼는데, 이들의 경우 군종에 구애받지 않고 인사 이동을 수시로 했기 때문이다. 즉, 한 군의관이 공군 비행단 의무대에서 근무하다 해군 순양함으로 발령받는 식의 모습이 흔했다.

초기에는 종심작전의 창안 등 큰 발전을 보여주지만 대숙청으로 죄다 무위로 돌아가는 등 불안불안한 모습을 보여주더니,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추축군을 상대로 혹독한 대가를 치르며 경험과 전략을 배우고 종심작전을 부활시키는 등 크게 성장한다.[7] 승전한 시점에서는 그 군사력이 워낙 강한데다, 자본주의 세력에 대항하여 싸울 것을 명시한 공산당 이론과 힘의 논리에 민감하던 점이 겹쳐 다른 나라들을 불안케 했다. 실제로, 냉전 기간 동안 소련군의 주된 임무는 전쟁발발시 나토군을 분쇄하고 서유럽에 진주하는 것이었다. 이를 위해 막대한 양의 병력과 전차, 항공기를 준비하고 육군 병력의 70% 가량을 유럽지역 국경에 공격형으로 배치하고 있었다.[8]


3. 수뇌부[편집]


제2차 세계 대전 개전 당시 소련군 수뇌부는 스타프카라는 일종의 위원회로 구성되어 있었다.


3.1. 1941년[편집]


파일:attachment/stav1941.gif
독소전쟁 발발당시 스타프카의 구성원.

위줄부터 세묜 티모셴코 연방원수(국방장관), 이오시프 스탈린 공산당 서기장,
클리멘트 보로실로프 원수, 뱌체슬라프 몰로토프 외무장관, 게오르기 주코프 대장(총참모장),
세묜 부됸니 원수, 니콜라이 쿠즈네초프 함대제독(해군 총사령관)


3.2. 1945년[편집]


제2차 세계 대전 승리 직전이다.

총사령관
국방장관
총참모장
파일:external/b86a38.medialib.glogster.com/portrait-of-joseph-stalin-1879-hi.jpg
파일:external/b86a38.medialib.glogster.com/portrait-of-joseph-stalin-1879-hi.jpg
파일:external/41.media.tumblr.com/tumblr_n975zaG2Fh1rwjpnyo3_500.jpg
이오시프 스탈린
이오시프 스탈린 대원수[9]
알렉산드르 바실렙스키 연방원수
총사령관 대리
해군 총사령관
공군 총사령관
파일:게오르기_주코프_160633_html_m5e46b6c0.jp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Kuznetsov1.jp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Alexander_Novikov.jpg
게오르기 주코프 연방원수
니콜라이 쿠즈네초프 연방함대제독
알렉산드르 노비코프 항공상원수


3.3. 1991년[편집]


소련 해체 당시인 1991년 기준이다.

통수권자
국방장관
총참모장
파일:external/c510383.r83.cf2.rackcdn.com/mikhail%20gorbachev%208-165x247.jpg
파일:attachment/소련군/E_S_General.jpg
파일:attachment/소련군/General_V_L.jpg
미하일 고르바초프 대통령
예브게니 샤포슈니코프 항공 원수[10]
블라디미르 로보프 육군 대장

이 중 국방장관과 총참모장은 8월 쿠데타 이후 임명된 옐친계 인물들이다.

4. 발전[편집]



4.1. 창군과 발전 [편집]


러시아 제국러일전쟁 패배와 국내 혁명운동으로 나라 꼴이 말이 아닌데도 제1차 세계 대전에 참전했고, 결국 전비 때문에 국민들의 불만이 폭발해 제정이 몰락하고 공화국을 표방한 임시정부가 들어섰다. 임시정부는 제정에 뒤이어 전선을 맡았으나, 결과적으로 전황은 더욱 나빠졌고, 이 틈을 타서 볼셰비키 당이 휘하 소수병력을 이용하여 정권을 전복시키면서 세계 최초의 사회주의 정권이 탄생했다.

그러나 새로 정권을 잡은 이들은 대다수가 군대나 군사에 정통하지 못한 비전문가들이었다. 게다가 아직 불안정한 정권의 상태를 볼 때, 군대처럼 힘있는 집단이 반란을 시도할 경우 체제가 전복되는 것도 가능했다.[11] 영관급 이상의 경험많은 장교들은 대부분 반혁명세력의 편에 섰고, 이들은 공산당에 대항해 각지에서 반란을 일으켰다. 볼셰비키 당의 무력은 병사 소비에트와 연결된 적위대뿐이었다.

그 후로 러시아는 1918년부터 20년까지 적백내전에 돌입하며, 실제로 그 후유증은 20년대까지도 계속됐다. 그 불안한 틈을 타고 다른 나라 군대들이 러시아를 침범하기도 했다. 미군, 일본군도 백군을 지원하며 공산세력과 싸웠지만 결국 승리는 붉은 군대에게 돌아간다.

초기의 적위대는 계급제를 완전히 없애려 했다. 붉은 군대의 전신으로도 볼 수 있는, 병사 소비에트에서 지휘관은 선거로 뽑히던 전통 때문에, 적위대의 지휘관은 선거로 뽑혔다. 그러나 이 때문에 사병 출신들이 지휘관을 맡게 됨에 따라 내전 초기에 적위대는 연패했다. 다만 이게 이유라고 보기도 어렵고 단순히 장비와 훈련도의 문제에 가깝다고 볼 여지가 많긴 하다. 레온 트로츠키는 1918년 적위대를 개편해서 장교선거제도를 폐지하고 위에서 능력자를 지휘관에 임명하는 체제로 바꾸고, 이름을 "노동자와 농민의 붉은 군대"로 개칭했다. 문제는 "능력자"들이 대부분 러시아 제국군 장교출신이었으므로, 이를 감시하게 도입한 것이 정치장교 제도. 그러나 트로츠키 아래서 계급제도는 끝내 내전이 끝날 때까지 도입되지 않았다.

그래서 군대에는 계급제에 의한 통제가 사라지고 부대 내에는 오로지 '분대장, 소대장, 중대장, 대대장' 같은 직책만이 존재하게 됐다. 예외는 장군 뿐이었기에, 군의 계급은 사실상 '병사, 장군' 이 둘 밖에 없었다. 사실 고급 장교들 사이에서는 그런 직책이 계급 역할을 하기도 했다. 보병이나 기병들로만 싸운 적백내전에서 승리하는 등, 처음에는 이런 체제가 그럭저럭 돌아갔다. 그러나 문제는 군이 복잡해지면서 불거졌다. 복잡한 조직에서 너도나도 같은 계급이다 보니, 지휘관의 명령을 듣더라도 병사들이 잘 따르려 하지 않게 된 것이다. 중대장이나 대대장 이외엔 중간 책임자가 없었기에 병사들은 평상시에도 통솔하기 힘들었지만, 전시에는 더더욱 통제가 불가능했다. 누구 하나 명령이 제대로 수행되는지 안 되는지 관심없었고, 누구의 책임도 아니었다. 때문에 트로츠키에 이어 붉은 군대의 총사령관[12]이 된 미하일 프룬제는 이를 개혁하려 했으나, 그가 갑작스럽게 사망하게 되면서 이 문제는 계속 남아있었다. 그동안 붉은 군대는 500만 대군으로 성장한데다가, 기갑부대, 공수부대와 같은 새로운 병과가 창설되면서 계급의 필요성이 절실히 제기되어, 결국 1935년 붉은 군대에 계급제도가 마침내 도입되었다.

제1차 세계 대전과 적백내전의 경험은 소련의 군사학과 군사 사상을 크게 발전시켰다. 1차대전보다 훨씬 광활한 지역에서 내전을 겪은 소련군은 부족한 예비 전력을 철도로 이동시키면서 전선 곳곳을 틀어막았고, 간신히 패배를 면할 수 있었다. 연이어 위협받던 전선을 증강하기 위해 철도로 대규모 부대가 이동해야 했기 때문에, 적백내전은 또한 제대 전쟁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일부 보병 사단들은 전쟁 기간 중에 다섯 차례나 여러 전선을 오가야 했다. 이 경험을 통해 모든 참전자들은 준비된 전력과 전략 예비대의 필요성을 뼈아프게 인식하게 되엇다.

내전 과정에서 소련군 1세대 지휘관들은 소수의 전력으로 광대한 공간을 방어한 대다수의 전투들을 큰 경험으로 삼아, 이와 같은 전장 환경에서 모든 전술적인 작전들을 전체 전역으로 통합하여, 적 후방 깊숙한 목표를 겨냥했다. 그리하여 붉은 군대는 승리의 2가지 원동력은 특정 지역에 적을 압도하는 전력을 집결시키는 것과 산개한 적을 섬멸하기 위한 후방 진출, 돌파, 포위 등의 신속한 기동에 있음을 깨닫게 되어 당시의 자본주의 국가들보다 먼저 기동전의 필요성을 깨닫고 발전시키게 되었다. 이러한 기동의 전제 조건은 고도로 기동화된 공세 전력이었고, 적백 내전에서는 이점을 무장 열차와 차량, 특히 기병 전력에 많은 부분을 의존했다.

4.2. 종심 작전의 부상[편집]


적백 내전이 끝난 후 붉은 군대는 전선군 내지 야전군 규모의 작전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을 인식하게 되었다. 제1차 세계 대전 시절같은 1회의 전략적 승리를 목표로 한 것이 아닌 지속적이고 누적되며 연속적이고 장기적인 작전을 연구하게 된 것이다.

소비에트-폴란드 전쟁에서 폴란드의 비스와 강까지 진격한 미하일 투하쳅스키는 위와 같은 소련 군사학계의 논의에 공감하여 블라디미르 트리안다필로프의 '충격군' 이론을 받아들여 이를 자신의 '광정면 동시접촉 이론'과 결합시킨 소련식 기동전 전술인 종심전투교리를 완성시켰다. 투하쳅스키와 트리안다필로프는 현대식 군대는 한 번의 결정적인 전투로 무너트리기에는 너무나 규모가 방대하고 피해로부터의 회복도 빨라서 공격자는 일련의 연속적인 공세를 펴야 하며, 각 공세는 직후에 적 후방에서의 신속한 전과확대로 연계되거나, 방어자가 전력을 재정비할 때는 새로운 전투로 이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전투를 일반적인 전략의 문맥에 놓고 본다면, 당시 소련 군인들은 개별 전투의 전술과 전체 전쟁의 전략 사이에 위치한, 용병술의 새로운 수준을 고려하기 시작했다. 이러한 중간적인 수준은 알렉산드르 스베친이 저술한 책 제목인 작전술이라는 이름으로 자리잡게 되었다. 작전술은 전체 전략적 작전이나 전체 전역의 맥락에서 대규모 부대의 작전을 기획하고 조율하는 상급 지휘관들의 영역이자, 전략적 목표 달성을 위한 일련의 연속적인 군사 행동이다. 영어로는 'Operational Art'.

모든 전선에서 충분한 밀도의 부대로 적을 고착시킨 후(견제군의 역할) 선택된 지점을 보병, 포병, 전차가 결합된 충격으로 돌파할 수 있으며, 그 간극을 통하여 항공기 및 기계화 부대의 지원을 받는 기동군을 적 후방에 투입할 수 있다고 생각한 것이다.

종심전투교리는 1929년부터 소련군의 표준 전술로 정착됐지만 아직 공업화되지 않은 소련에게는 다소 꿈같은 전투교리였으며 그 영역이 전술 차원에만 미쳤고 아직 작전술의 범위까지는 발전하지 못한 상태였다. 하지만 당시까지는 투하쳅스키 이론을 지지해 준 스탈린은 경제개발 5개년 계획에 종심전투 교리의 실행을 위한 대규모 기갑세력 양성 등 붉은 군대의 현대화 계획을 적극 집어넣었다. 이를 통해 1936년에 이르면 마침내 소련 군사학계의 최고 걸작인 종심작전이 탄생하게 되었다. 종심작전은 현대의 러시아군중국 인민해방군, 조선인민군 등의 공산권 표준 전투교리로 자리잡게 된다.

당시 영국의 리델 하트와 프랑스의 샤를 드 골기동전 교리를 상부에 내놓았지만 번번이 무시당하고 독일의 하인츠 구데리안 또한 그다지 대접받지 못한 시대임을 감안하면 종심작전의 등장은 큰 발전이었다.

파일:attachment/소련군/soviet-tactical-exercising-1935.jpg
전술 훈련중인 소련군. 1935년.

그러나 결국 대숙청의 칼바람이 붉은 군대에 몰아닥쳐서 투하쳅스키가 처형당하자, 종심작전은 철저히 부정당하게 되었고 소련의 군사 사상은 크게 퇴보하고 만다. 그 결과는 겨울전쟁독소전쟁 초반에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말았다. 혹독한 경험을 치른 소련군은 게오르기 주코프알렉산드르 바실렙스키를 비롯한 숨은 투하쳅스키 지지자들에 의해 종심작전이 부활하고(앞으로 종심작전을 내세우지는 않았지만) 마침내 베를린을 점령해 나치 독일을 패망시키게 된다.

당시 미국에서 가상적국이었던 소련군의 군사 교리를 특수작전교범(Special tactics)이라는 이름으로 연구했다. 그 결과를 러시아어에서 영어로 번역해 OPFOR Battle Book ST 100-7 (156쪽 분량) 공개했다. 그래서 그 내용을 공부할 수 있다.

다음은 소련군 작전술의 핵심들이다.

  • 기동을 통해 적을 물리친다.

  • 적이 대규모로 유기적인 활동을 할 수 없도록 방해한다.

  • 적이 상황에 맞춰 반응하는 것을 막는다.

  • 군단 이상 단위를 갖는 적의 조직과 통제를 부순다.

이를 위해서 강조되는 요점은 다음과 같다.

  • 기동성

  • 속도

  • 우선권

  • 유연성

  • 주 목적 달성에 집중할 것

  • 기습

  • 전장 정보

  • 전투력의 유지

  • 효과적인 조직

4.3. 제2차 세계 대전[편집]


1941년 6월 독소전쟁(대조국전쟁) 발발 이후, 12월 모스크바 전투 직전까지 약 5개월간 소련군이 날려먹은 병력은 사상자와 포로를 합해 약 600만으로서, 전쟁 직전의 총전력을 거의 탕진했다고 봐도 될 정도였다. 여기에 장비의 손실도 엄청나서 전투기와 전차의 손실량은 각각 2-3만대에 육박했다. 이는 여러 원인이 있지만 첫번째로 대숙청으로 조직력과 지휘력이 매우 약화된 점, 두번째로 부적절한 병력 배치, 세번째로 2년간 실전경험을 쌓아 최강의 군대로 성장한 독일군의 가공할 전력 등을 들 수 있다. 또한당시 독일군 명장들인 하인츠 구데리안, 에리히 폰 만슈타인, 발터 모델, 게르트 폰 룬트슈테트 등이 역시 참전했기에..

이렇게 엄청난 병력을 날려먹었기 때문에 야전의 허리가 되는 경험 많은 초급장교와 부사관들이 절대적으로 부족했으며, 전쟁이 계속되면서 전혀 훈련을 받지 않은 초급장교들과 부사관들이 일선 지휘를 맡으면서 1943년 말까지 독일군에 비해 몇 배나 많은 사상자를 냈다.

그러나 전쟁터란 현세의 지옥에서 살아남으며 사관학교가 아닌 실전에서 교리를 학습하게 된 초급장교나 부사관들의 레벨업이 계속되고, 사병들도 경험을 쌓으면서 초급장교나 부사관으로 계속 승진함에 따라 소련군의 전력은 향상되었다. 특히 러시아 혁명 이후 전문적인 교육을 받고 대숙청 이후 쾌속 승진한 40대 고급지휘관들의[13] 지휘가 세련되어 가면서 소련군은 점점 소프트웨어 면에서 독일군에 맞설만한 진용을 갖추게 되었다.

소련은 이미 1941년 전쟁 발발 직후부터 독일이 1943년까지 들어가지 못하고 있던 총력전 전 산업 총동원 체제를 실시하였다. 독일군의 진격이 예상되는 곳에서는 아예 공장 전체의 설비가 며칠 만에 해체되어 우랄 산맥 동쪽에서 조립되기도 했다. 이런 식으로 무기의 대량 생산을 달성함으로서 초기에 손실했던 장비와 무장을 만회하고도 넘칠만큼 보급을 확보하게 되었다. 분명히 개별 무기의 성능은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한 독일군이 우수했지만, 소련은 개별 성능은 독일에 미치지 못해도 생산 비용, 소비 자원, 생산 물량 등을 고려한 총합은 독일보다 우수한 것으로 하드웨어 면에서도 우위를 점하는데 성공했다.

스탈린그라드 전투를 기점으로 독일군 지휘부는 소련을 군사적으로 정복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깨달았으며, 특히 미군이 개입한 이후로는 소련의 정복이 아니라 전선 안정화를 목표로 작전을 짜기 시작했다. 그리하여 1943년 여름 소련군의 주력을 섬멸하기 위한 치타델 작전을 실시했다가 위와 같이 기량이 향상된 소련군에게 결정적으로 패하면서 동부전선의 균형추는 소련측으로 기운다. 이후 소련군은 투하쳅스키가 생전에 꿈꾸었던 종심작전 교리를 십분 발휘하여 독일군을 몰아붙여 결국 승리했다. 소련군은 바그라티온 작전, 비스와-오데르 대공세, 만주 작전에서 인상적인 기갑 웨이브 공세를 발휘함으로써 서방측에게 깊은 인상과 함께 공포감을 줬다.

4.4. 냉전[편집]


냉전이 시작되자 소련은 미국에 위협을 느끼고 동유럽 위성국들과 함께 집단방위동맹을 추진하게 되었다. 그 결과물로 나온 것이 바르샤바 조약기구였다. 소련은 미국으로 상징되는 서방세력과 직접적으로 맞설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었으며, 그리하여 동유럽 위성국들로 하여금 완충지대를 만들어서 2차대전과 같은 사태를 다시는 겪지 않으려고 했다. 그러나 미국은 소련의 두 배의 국력을 자랑하고 있었으며, 2차대전에서도 소련의 생산시설은 반 이상 파괴되었지만, 미국은 피해가 거의 없었기 때문에 소련이 단시일 안에 미국의 경제력을 따라잡는 것은 불가능했다. 하지만 재래식 전력을 대규모로 확충하는 것보다는 핵개발이 더 싸게 먹히므로, 흐루쇼프는 돈이 많이 드는 재래식전력을 줄이고, 이 재원을 경제개발에 투입하는 대신, 비교적 돈이 적게 드는 핵무기와 대륙간탄도탄으로 전쟁 억지력을 확보하려 했다.[14] 이는 2차대전으로 비대해진 군부의 반발을 불렀고, 흐루쇼프는 게오르기 주코프를 해임함으로써 일단 군부의 반발을 눌렀지만, 군부의 불만은 지속되었다. 이렇게 핵무기와 로켓을 강조하여 만들어진 결과물이 스푸트니크차르 봄바이다.

소련 말기에는 고르바초프 집권 이후 실시한 개혁과 혼란 속에 1991년 소련은 붕괴하였고, 소련군도 공중분해되었다. 국방비나 병력이 전성기의 1/10까지 줄어들고, 국방 시스템이 모조리 붕괴된 나머지 2000년대 중반까지 그 후신인 러시아군은 안습이었다. 이 상황은 푸틴 집권 이후 나아졌다. 자세한 것은 러시아군 참조.


  • 소련 해군: 전통적인 대륙국가였기 때문에 육군에 비해 해군은 상대적으로 미약했다. 그래도 냉전 시대에 소련 해군미 해군의 뒤를 이은 세계 2위의 해군전력을 보유하고 있었다. 미국을 제외하면 그 어떤 나라도 소련 해군의 전력과는 비교가 되지 않았다. 문서 참조.

  • 소련 전략로켓군: 초기에는 미국에 비해 핵전력이 미약했으나 1970년대 초반 부터 미 전략공군을 앞서는 수준의 ICBM을 운용하는[15] 막강한 군사집단이었다.


4.4.1. 공군과 방공군[편집]


냉전기간 동안 일단 소련은 항공기의 숫자 면에서는 미국을 훨씬 앞지르고 있었으나, 질적 전력면에서 뒤쳐져 공군력에서 밀린다는 것을 알고 있었으며, 2차 세계대전 시기 독일 공군에 워낙 호되게 당한 것 때문에 대공 미사일과 화기류 개발에 큰 관심을 쏟았다. 2차대전에서 소련 공군을 지휘한 알렉산드르 노비코프 공군원수는 흐루쇼프에게 대규모 공군 건설을 제안했으나, 흐루쇼프는 국방비를 줄이고 싶어했기 때문에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그렇기 때문에 방어에 치중하여 대공미사일과 대공무기 개발에 열심이었고, 특히 대공미사일 성능은 뛰어났다. 그러나 80년대 초까지도 전투기와 요격기는 숫적 우세를 앞세우는 저성능기 위주의 항공기가 대다수였고, 이는 이란 혁명 당시 입수된 미군 항공기와 그 교범을 분석한 소련군이 Su-27MiG-29 등을 배치할 때까지 별다른 대책이 없이 이어진다.[16] 그나마 항공기의 속도나 기동성, 미사일의 사정거리 등의 하드웨어 수준은 미국과 큰 차이가 없었지만 항공 전력에게 매우 중요한 레이더, 통신 등 전자 기술은 미국에 비해 확실히 부족했다.

소련군이 대공 체계를 아래에 언급하는 공군-방공군 체계로 이원화하고 지상 관제소의 관제에 따라 수동적으로 대공 체계를 수행한 것도 이 때문이다. 부족한 전자 기술 때문에 제한된 전술기의 체급에 전자 장비를 탑재하는 건 당연히 한계가 있었고, 결국 지상 관제의 지원을 받아야 제대로 된 대공 체계를 수행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소련군은 공군과 방공군을 분리하여 방공군에게 방공전투기 + 고고도 대공미사일, 군사위성을 담당시켰다. 우주군도 방공군 소속이다. 일반 공군에는 전투기와 전략, 전술폭격기를 운용하게 했다. ICBM이나 중거리탄도탄 같은 경우는 전략로켓군에서 담당했다. 그 이외에도 특이한 점은 수송기 세력인데, 워낙 영토가 넓다보니 유사시 신속대응군 역할로서 공수부대의 규모와 임무가 매우 중요하였다. 때문에 수송기의 성능과 그 숫자 등에서 우월한 경향을 보인다. 냉전기에 생산된 소련 수송기들은 냉전이 끝난 지금까지도 민간화물분야에서 독보적으로 자주 사용될 정도.

5. 문제점[편집]


대숙청을 제외한 후술한 모든 문제점을 현대 러시아군이 계승한다. 정치장교의 폐단은 FSB가 이어받았다.

5.1. 대숙청[편집]


위에 언급한 정치장교들은 소련군의 전투력을 작살내는 요소였고, 투하쳅스키를 비롯한 장성과 장교들은 이 때문에 정치장교를 없애던가 권한을 줄이려 노력했다.

또한 우크라이나 대기근에서 스탈린은 소련군을 동원해 우크라이나를 철저히 탄압했고, 수백만의 아사자가 발생했다. 공산주의 이념적으로도 군대는 인민을 위한 것이고, 당시 정식 명칭조차 '노동자 농민을 위한'인 붉은 군대가 이 따위 짓을 하는걸 본, 혹은 참여한 장교들은 스탈린에게 반감을 품었고, 얼마 안되던 당 소속의 군인들이 스탈린에게 반대표를 던지기도 했다. 이는 스탈린의 의심병과 관심법을 부채질했고 결국 대숙청이 벌어졌다.

더불어 전시대적인 사고에 매몰되고 대숙청을 견뎌내기 위해 정치싸움이 실제 업무를 잠식하는 것이 일반적인 상황이던 장성들의 난횡으로 필요한 장비를 제대로 갖추지 못하는 일도 비일비재했는데, 그 중 가장 잘 알려지고 그 폐해가 가장 큰 예를 들자면, 그리고리 쿨리크 육군 원수가 자기가 미는 전차인 A-43 개발에 방해된다며 T-34 개발, 생산 반대공작을 수없이 벌여 생산률을 6분의 1로 깎아버리고, 기관단총, 지뢰를 도입 못하게 막고 대구경 화포를 써야 한다며 45mm 53-K포와 76mm ZiS-3 사단포의 생산을 모조리 중지시키는 등 소련군에 온갖 군사적 삽질을 저질렀던 것이 있다. 이 와중에 T-34의 설계자이자 아버지로 불리는 코시킨 기사가 과로와 쿨리크의 방해로 인해 42세라는 젊은 나이에 요절했다. 하지만 그렇게 빨던 A-43은 실용성 문제로 생산 취소되고 대구경 화포도 2차 대전 발발때까지도 기술적 문제로 개발 못하고 본인은 독소 전쟁 때 독일군에게 포위당해서 부대도 버리고 혼자서 일반병인 것처럼 변장 탈출하는 추태를 벌이는 등 원균급의 삽질만 해대다가 훈장압수, 원수자격 박탈 처분당했다, 그리고 그걸 가지고 전화로 스탈린 뒷담화를 까다가 결국 숙청. 그리고 스탈린은 쿨리크가 소련군에 싸지른 만행들을 2차대전 내내 엄청난 희생으로 감당해내야 했다.


5.2. 부실한 병참 능력[편집]


겉으로 드러나는 숫자나 전투력은 무시무시했지만, 그 내실은 부실한 측면이 많았다. 특히 방대한 전투력을 유지시킬 보급 능력과 지원 병과에서 그 열악함이 두드러졌다. 이는 소련이 경제력에 비해 무리할 정도로 군대의 체급을 키워놓는 바람에 발생한 문제였다. 당장 전투 장비의 수량을 유지하는 데만 여력을 집중하다보니 전투 분야를 뒷받침해주는 비전투 분야가 부실해진 것이다. 비전투 분야에서의 열악함은 보급, 의료, 교육 및 훈련까지 그 전반에 걸쳐 심각했다. 이러한 문제는 전신인 구러시아 제국군도 가지고 있었고, 후신인 현대 러시아군에도 계승되었다.

냉전 당시 동구권과 서구권은 경제력의 차이가 너무 컸다. 그런 상황에서 서구권과 대등한 군사력을 건설하는 것은 소련에 심각한 부담이었다. 바르샤바 조약에는 소련을 제외하면 기껏해야 중진국 수준이었던 폴란드, 동독, 체코슬로바키아 등이 중심국가였다. 반면, NATO에는 미국, 서독, 영국, 이탈리아 같은 선진국이자 경제강국 및 군사강국들이 포진해 있었다. 게다가 독자노선을 표방했지만 실질적으로는 프랑스도 준 가맹국이었다.[17] 소련과 미국만 일대일로 비교하면 70년대 후반 즈음에는 소련군의 국방비가 얼추 미군과 대등한 수준까지 도달하기도 했었다. 그러나 그 군사력을 지탱하는 경제력과 동맹국의 양질에서는 나토가 바르샤바 조약국에 비해 넘사벽이었다.

결국 무리하게 키운 체급을 유지하느라 군수지원, 의료지원 같은 지원 분야는 부실해져갔다. 특히 탄약 등의 군수물자 비축량은 비실전적인 것을 넘어 비현실적인 수준이었다. 일례로, 소련군이 미군의 험비 한 대를 상대하기 위해 할당한 DShK 기관총탄의 숫자가 겨우 2발이다. 단 두 발로 미군 험비를 때려잡을 수 있을 만큼 소련제 중기관총의 성능이 우수했다는 것이 아니다. 그런 비현실적인 가정을 하지 않으면 계산이 맞지 않을 정도로 비축 탄약량과 탄약 생산력의 여유가 없었다는 뜻이다.

이와 대조적으로, 가상적국인 미국은 쇼미더머니로 비유되는 압도적인 생산력을 자랑했다. 단순히 생산력만 엄청났던 것이 아니라 군대의 후방 지원체계도 매우 튼실했다. 베트남 전쟁 때 다 못 쓰고 창고에 썩어넘칠 대로 쌓아놓은 폭탄을 걸프전쟁 때 다 처리했었고, 리비아 내전이라크 내전 때도 유럽국가들은 발만 동동 구르는데 미국이 나서서 거의 다 해결했다. 또 유사시 한반도에 투입시키기 위해 주일미군 기지에 보관 중인 치장물자만 한국군 1개 보병사단을 재무장시킬 정도라는 이야기도 있다. 중장비로 넘어가면, 사막의 군용기 보관소에서 보관 중인 예비 항공기 숫자만 해도 다른 나라의 공군기보다 많다는 얘기는 이미 유명하다.

의료지원의 수준은 더욱 처참해서 기껏해야 2차 세계대전 때보다 살짝 나은 수준이었다. 아프간 전쟁 소련군 참전용사가 쓴 수기에도 '그래도 대조국전쟁 때보다는 나은 의료지원을 받고 있었다'라는 안습한 내용이 나온다. 당시 소련은 공산주의 사회의 특성으로 인해 민간 사회의 의료 수준도 군사병원보다 나을 것이 없었다. 그런 상황에서 야전군이 양질의 의료지원을 제공받기는 힘들었다.[18]

소련군의 열악한 야전 의료지원을 보여주는 자료는 많다. 대표적으로, 소련-아프간 전쟁에서의 의료지원 기록들이 있다. 아프가니스탄 주둔 병력은 풍토병으로 엄청나게 고생을 했고, 작전이 불가능한 경우도 많았다고 한다. 해당 자료를 보면 알 수 있겠지만 전체 파병병력의 67%에 달하는 41만 5천명의 인원이 심각한 질병으로 인해 치료받았다. 게다가 이중에서 폐렴은 무려 20%, 말라리아 4%에 이질[19] 등도 많다. 2차 세계대전 동안 소련군의 질병 입원 비율도 비슷하게 35% 정도였다.

이 논문은 아프가니스탄으로부터 소련으로의 말라리아 감염 경로에 관한 논문이다. 여기에는 7,600명의 병사가 말라리아 걸린 채로 그냥 전역했다고 나온다. 심지어 이중 70%는 군대에서 단 한 번도 말라리아 약을 받은 적이 없다고 한다. 반면 이후에 벌어진 미국-아프가니스탄 전쟁시 미군은 2006년부터 2008년 전체 감염자 숫자가 고작 179명, 2009년부터 2011년까지는 170명에 불과했다.[20]

비전투용 군수품의 부족도 소련군에서 일상적이었다. 이는 소련 특유의 생필품 부족 현상과도 직결되는 문제였다. 다만 이건 소련에서 악의적으로 군인 복지에 관심을 안 가져서는 아니고, 중요도가 높은 곳에 우선적으로 자원을 투자하는 공산주의식 계획경제의 부작용 때문이었다. 정책 결정자들이 집중 투자한 분야는 물자가 넘쳐나는 반면, 그들이 미처 계산하지 못한 분야는 심각한 물자 부족이 일어나는 것이다. 경제력에 비해 과도한 군대를 보유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현상이었다. 예를 들어 1980년대, 소련군은 수천달러짜리 포탄을 수없이 허공에 퍼부었지만, 정작 군인들은 치약 같은 생필품의 부족에 시달리고 있었다. 지금의 러시아군을 봐도 경제력에 비해 과도한 군대는 결국 어딘가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음을 알 수 있다.

단순한 보급품만이 아니라 아예 핵심 장비를 적국인 서방에서 수입하는 경우도 있었다. 이 역시 소련의 민간 소비재에 대한 연구와 생산이 크게 뒤쳐지다보니 발생한 문제였다. 마이크로칩, 자동차, 에어컨처럼 민간 주도의 산업 분야는 서방과의 격차가 너무 커서 자급자족이 불가능했다. 사실, 소련도 이런 제품들을 아예 생산하지 못했던 것은 아니다. 하지만 서방과 기술력 및 품질에서 격차가 너무 컸다. 이는 소련의 계획 경제에는 학문의 자유와 치열한 경쟁을 통한 기술 혁신이 없었기 때문이다.

특히 전자, 컴퓨터, 소프트웨어 같은 분야는 학문의 기반 자체가 서방에 비해 크게 빈약했다. 그나마 국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는 수학, 물리 등의 기초과학은 소련도 미국과 나름 비견되는 수준을 유지했다.[21] 그러나 소련이 필요했던 고품질 전자기기들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그 이상으로 민간 주도의 전자공학과 응용과학의 발전이 뒤따라야했다. 결국 끝까지 해당 분야가 지지부진했던 소련은 해당 제품들을 수입할 수밖에 없었다. 실제로 군용 전자기기에 쓰이는 마이크로칩이나 잠수함에서 쓰이는 에어컨까지도 서방의 제품들을 사다 썼다.

군사와는 무관해 보이지만 소련의 농업이 안습했던 것도 약점이었다. 소련군이 아프가니스탄을 침공하자 미국은 식량 수출 금지를 검토할 정도였다. 당시 소련의 대외 식량 수입국 1위가 미국이었다. 그만큼 소련은 자국 식량 수요의 상당량을 적국인 미국을 비롯한 서방에 의존하고 있었다. 소련에는 비옥한 농토 지대는 매우 많았다. 그러나 비효율적인 집단농장은 소련의 농업 생산 효율을 크게 갉아먹었다. 현대 러시아 연방은 경제적 여건이 소련보다 크게 악화된 와중에도 농업의 생산성만큼은 오히려 소련보다 크게 나아져서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제재 때문에 국제경제망에서 사실상 퇴출됐는데도 굶주리는 사람은 없을 정도다. 이러한 변화가 소련 농업의 비효율성을 입증한다.


5.3. 부족한 전문 인력[편집]


소련은 가용 예산 이상의 군사력을 보유하기 위해 징병제를 실시하였다. 그리하여 전문 인력을 모병하기보다는 2년제 징집 병력으로 인력을 끊임없이 채워넣는 방식으로 군을 운영했다. 하지만 유럽권의 대다수 국가들이 징병제를 시행하면서도 직업군인 신분의 병사들을 별도 양성하거나 아무리 못해도 최소한 부사관은 직업군인으로 분류했던 것과 달리 소련의 부사관은 전문 직업군인이 아니었다라는 점이 문제로 작용하였다.

소련군의 부사관은, 쉽게 말하자면 국군의 부분대장/분대장, 포반장, 전차장처럼 계급보다는 직책에 가까운 개념이었다. 실제로 1972년까지도 소련군은 병사들에게 짬밥 순서대로 부사관 계급장을 던져주는 수준으로 부사관을 운용했다. 병사의 상위연장이라는 부사관의 전통적인 의의를 따지자면 마냥 틀렸다고 볼 정책도 아니었고 연장/장기복무자들만 충분하다면 서구권의 부사관과 크게 다르지 않은 계층이 되었을 수도 있었다. 그러나 애초에 소련군의 병사 연장복무는 최대 8년까지 밖에 받아주질 않았기 때문에 제대로된 장기복무 인력이 존재할 수가 없었다는 것이 소련군 부사관 계층의 크나 큰 결함이었다.

그러다보니 부사관의 수준이 분대장급의 하급 지휘자 이상을 벗어나지 못했고[22] 장교마저도 수년마다 근무지를 옮겼기에 한 부대에 장기간 머물며 윗 계급에게 부대 운영에 대한 조언, 아랫 계급에게는 장비조작등의 노하우를 전달해줄 인원이 없었다.

2차 세계대전 직후까지는 그래도 산전수전 다 겪은 베테랑 병사들이 군에 남아 부사관으로써 제 역할을 다하니 문제가 크지 않았다. 주코프 원수 역시 이들을 군대의 등뼈라고 칭찬했을 정도였을 정도. 그럼에도 인사체계의 한계 상 이들도 언젠가는 전역을 해야했고, 남고자 한다면 장교로 밖에 길이 없다보니 자연스레 정통한 부사관이 급속도로 줄어들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특히 정교한 최신 장비를 사용하는 부대일 수록 이 문제점이 두드러졌는데, 복잡한 군사 장비를 가장 오래 다뤄본 병사도 8년이 한계였고 그나마 대다수는 2년차에 집에 가버렸다. 장교들도 그 계급 특성 상 근무지를 자주 옮길 수 밖에 없다보니 해당 장비에 대한 미숙련 인력만이 부대에 남아 악순환이 반복되었다. 괜히 타국의 군대가 징병제를 유지하더라도 최신 장비를 다루는 병과에 한정하여 직업 병사를 양성하거나, 부사관 같은 하급 간부들을 조직의 중핵으로 여기고 육성하는 것이 아니었던 거다.

소련군도 자신들의 문제점은 잘 인지하고 있어서 1972년부터 준사관 제도를 시행, 준사관들을 대거 뽑아 이들에게 상급 부사관의 역할을 맡도록 하였다. 준위 계급은 2년 병사복무를 마치거나 그 이상 복무 중인 이들이 지원 가능했는데, 그 병사들 중에서 우수한 자원은 이미 장교로 지원하고 없었다는게 문제였다. 세계 최대급 병력을 자랑한 소련군이다 보니 그만큼 장교 수요도 많아 장교로의 지원과 임관도 쉬운 편이라 우수한 인재들은 다 장교로 몰려드는 바람에 생긴 사단이었다.

또한 준사관 제도가 실시된 이후, 병사의 연장복무 제도는 사라졌다. 그나마 서방의 부사관과 유사하던 부분조차도 없어지니 소련군에게 부사관이란 병사들이 존경어린 눈으로 바라볼 정도의 최고참도, 자진해서 군대에 더 남아있으려던 열정적인 애국자도, 충분히 숙달되어 장비조작만큼은 빠삭한 인력도 아닌 '그냥 병사'가 되어버린 것이다. 북한의 초기복무사관과 유사한, 정확히는 북한이 훗날 따라하게되는 장기복무 기술부사관 제도 역시 일찍이 등장했지만 이미 쉽게 준사관이 될 수 있는 마당에 과연 누가 부사관을 하려고 들지는 안 봐도 뻔했다.

그래서 부사관의 업무를 준사관에게 떠넘기는 제도가 잘 먹혀들었느냐면 그건 또 아니었다. 병사들에게 지지를 받는 부사관에서 다시 그 부사관들의 존경을 받는 준사관이 되는, 선발에 선발을 거쳐 임관되는 서방의 준위와 달리, 아랫계급 땜빵을 친다는 느낌으로 계급장을 찍어낸 소련군 준사관이기에 준위를 보는 시선이 서방과 같을리가 없었다.

결과적으로 준사관은 초창기 소련군의 부사관처럼 장교로 임관 못하는 2급 자원정도로 여겨지고 말았다. 부사관을 대체하려던 준사관이 당대 부사관의 부정적인 인식도 함께 대체해버린 셈이다. 당연하다면 당연하게도 준사관의 지원율은 소련군 초창기 부사관처럼 떨어지기 시작했고, 부사관과 마찬가지로 붉은 군대가 해체될 때까지도 준사관에 대한 예우와 인식도 서구권에 근접하지 않았다.

그래서 데탕트 시기에 서방의 군대를 방문한 소련군 장성들이 서방의 부사관단에 지대한 관심을 가졌다고 한다. 소련 해체 후 신생 러시아 연방군은 유의미한 부사관단을 양성하는 것을 중요한 목표로 삼았지만 2022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서 적나라하게 드러난바 러시아군은 숙련도는 여전히 형편없고, 계약병들의 수준도 서방 부사관단에 비할바가 아니었다.

5.4. 낮은 훈련 수준[편집]


미군보다 부족한 경제력으로 3배 이상 거대한 군대를 유지하던 소련군의 특성상 기초군사훈련 역시 당대의 NATO군 대비 크게 떨어졌는데, 베트남전기의 미군 역시 징병제임에도 9주간의 훈련을 시켰고, 프랑스군독일군의 경우는 무려 3개월간에 가까운 기초군사훈련을 시켰지만, 소련군은 겨우 6주간의 훈련기간을 가졌으며, 그마저도 실질적인 훈련은 약 4주에 불과했다.[23]

단순히 훈련기간만 짧은것도 아니고, 훈련 시수 역시 짧았는데, 1960년대의 베트남전기의 징병제 미군역시 주당 44시간에 총 352시간의 훈련 시간을 가진 반면, 소련군은 1990년에도 주당 48시간에 192시간의 훈련 시간을 가졌으며, 이마저도 정훈 교육을 굉장히 중시하던 소련군 특성상 이것을 제외할 시 144~168시간까지 떨어지게 되는데, 이것은 60년대 미군의 훈련 수준의 절반도 안되던 양이었다. 현대 한국군처럼 훈련 시간이 짧아도 개개인의 교육 수준이 높다면 어느 정도 커버가 가능하지만, 소련의 의무 교육 기간은 7~8년에 불과 했으며, 소련의 대학생들은 장교 자원으로써 합법적으로 면제를 받을 수 있었기 때문에 이마저도 기대하기 힘들었다.

열악한 군수능력과 조직체계상의 약점은 소련군의 훈련수준 역시 저하시켰다. 북한군처럼 개막장은 아니었지만 훈련량은 확실히 부족했는데, NATO군 전차승무원이 일반적으로 연간 100~200발의 전차포 교탄을 소모할 때 소련군은 정예사단이 연간 50발, 보통은 20여발 수준의 전차포 사격을 수행할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 엔진 신뢰성 및 부품 수급 문제 때문에 전차 기동훈련은 끽해야 중대급이었으며, 전차병의 훈련 수준도 NATO군에 요구되는 것보다 크게 낮았다.[24] 미군 M1 에이브람스 전차병들이 2,000m 거리에서 등장한 표적을 12초 이내에 90% 확률로 격파할 것을 요구받은 데 반해 소련군은 최대유효사거리 내의 표적을 60초 이내에 격파하는 것이 기준이었다. 차탄 사격 시간도 미군은 5초, 소련군은 12초. 독일군이나 네덜란드군레오파르트 2도 미군 M1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성능상 서방 신예 3세대 전차와의 비교는 불공정하다고? CAT '85의 성적을 보면 M60 전차이나 레오파르트 1, 치프틴 전차 같은 구형 전차들의 퍼포먼스가 3세대 전차들보다 좀 떨어지긴 했지만 표적과 교전하는 데 16.2초 이상 걸린 전차는 단 하나도 없었다.[25]

소련군은 충분한 교탄과 부품을 일선에 보급할 능력이 없는 것은 물론, 부대의 등뼈라고 할 수 있는 부사관을 단기 징집으로 유지하는 조직체계상의 문제 때문에 충분한 훈련도를 확보할 수 없었다. 전차소대 내에 2년 이상 야전에서 근무하면서 훈련한 병력이 1/4을 넘기는 소대는 극히 드물었으며, 사실 2년 이상 복무한 인원 자체가 거의 존재하지 않았다. 징집병을 유지하면서도 전문적 부사관을 육성해 부대의 연속성을 확보하는 서유럽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 그 대가는 BGM-71 TOW 탑재 지프를 동축기관총 5~7발로 격파할 수 있다는 비실전적, 아니 비현실적인 훈련기준이었다.[26][27] 4km 밖에서 사수와 운전병을 그것도 전차 안에서 2~3발로 저격할 명사수가 있다면 가능하다

심지어 이런 문제는 특수부대인 스페츠나츠도 피해갈 수 없었다! 스페츠나츠 또한 전원이 2년 복무하는 징집병 중에서 임의로 인원을 선출하였고, 이들 부대의 부사관 역시 한국군의 병장 계급 비슷하게 징집병 중에서 복무기간이 긴 병사에게 그냥 주어진 것. 그나마 스페츠나츠의 명성에 관심을 보이고 지원하는 병사도 많았다고 하며, 이들을 정규직 부사관 학교에 보내어 못 버티는 사람은 탈락시키고 나머지를 훈련시키는 식으로 인적자원의 질을 좀 더 높여보려는 시도는 하였다. 하지만 이들 대다수의 질적 수준은 소련군 상층부의 인식에서도 조금 더 특수한 훈련을 받은 공수부대 병사 정도였다. CIA 자료를 보면 실질적으로 특수전에 관해 훈련받은 기간은 부대에 따라 다르지만 공수훈련을 포함하여 대체적으로 약 2달에서 3달정도로 예측되는데 이것은 본격적인 특수전을 하기에는 훈련기간이 너무 짧기때문에 잘봐야 수색대나 레인저 정도의 훈련 강도라 봐야한다. 아프가니스탄의 실전에서 일반 보병부대보다 이들의 전과가 높았던 것은 사실이나, 이는 이들이 체계적인 훈련을 잘 받은 것보다는 임무의 특성상 소련군에서 이례적으로 자율판단과 행동을 허가받았기 때문으로 평가된다. 소련군 내에서 몇 안되는 '병사 개개인의 창의성, 독창성'을 인정받은 병종이라 게릴라전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유연하게 대처했다고 한다.

실제로 소련 붕괴 이후 러시아 스페츠나츠들과 교환훈련을 하게된 미군 특수부대원들이 이들의 사격, 전술 능력에 대하여 "명성만큼 대단하지는 않다"라고 평가를 하였으며, 그 분야에서 도리어 여타 동유럽 특수부대를 더 높게 평가하기도 했다.[28] 실제 사례에서도 인질 구출 작전에서 인질의 안전보다는 인질을 잡은 테러범을 때려잡는데 더 집중한다거나, 버스 인질극 제압 시범을 보일 때 수류탄과 폭약으로 버스를 아주 박살내버리는 동영상은 유튜브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정작 전문적인 특수부대가 나온 건 소련이 붕괴한 뒤 러시아가 되고 나서 체첸 저항세력과 마피아를 상대로 한 저강도 전쟁이 일상화되면서부터다. 일례로 1997년 스베르들롭스크 주에서 열린 스페츠나츠 대회(Spetsnaz Competition)에서 미군 특수부대 최초로 참가한 델타 포스 출신 전술사격 교관 마이크 페넌 같은 경우 스페츠나츠를 "실력에 비해 많이 과장됐다"고 평가했다.

5.5. 취약한 군인 복지[편집]


러시아 역사를 통틀어 군인들은 러시아 제국 때부터 대우가 좋지 못했다. 당시 러시아군 대우는 육, 해군을 가리지 않고 정말 열악해서, 포템킨 반란 같은 반란이 터지기도 하였다. 오죽하면 1917년 2월 혁명 당시 러시아군에 식량 배급을 달라며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던 시민들을 향해 발포하라는 명령을 내리자, 자신들의 가족 등 지인들을 발견한 군인들이 그대로 시위대에 참여하면서 러시아 제국이 전복되는 원인이 되기도 했다.

러시아 제국군은 제정 말기에 자국민들로부터 학살자, 전쟁범죄자 소굴, 개새끼 수준의 취급을 받았고, 소련군도 이것의 영향으로 나치 독일이 쳐들어오기 전까지만 해도 자국민 내에서의 평가가 썩 좋지 못했다. 당시 러시아 제국은 피의 일요일 사건과 같이 권력을 지키기 위해 민중들을 향해 발포하는 일조차 서슴지 않았고, 이러한 모습은 소련의 선전 영화였던 전함 포템킨과 같이 비인간적으로 그려질 정도였다. 소련군 역시 공산당 독재 아래 무조건적인 복종을 요구받으면서 1962년 노보체르카스크에서 시위를 벌이던 자국민에게 발포, 26명이 숨지기도 했고, 1990년 리가, 바쿠, 트빌리시같은 각 공화국 수도에서 독립시위를 벌이던 시민들에게 발포해 사상자를 내기도 했다. 현대 러시아군 또한 1993년 러시아 헌정위기, 1996년과 1998년 체첸 전쟁에서의 전쟁범죄로부터[29] 자유롭지 못한 실정이다.

사실 이럴 만도 한 게 러시아 제국 시절, 아니 그보다 훨씬 이전의 시절부터 높으신 분들의 졸개가 되어서 민중을 가장 억압하고 착취한 게 군인들이었다. 군인들이 착취에 앞장선 이유는 지금도 그렇지만, 과거에는 현대와는 비교할 수도 없이 땅이 너무 광대하고[30] 척박해서 사람들이 많이 살지 않았기 때문이다.[31] 그러다 보니 행정을 담당하는 공무원들이 별로 없었기에 사실상 군인들이 대부분의 행정 일들을 도맡아서 했는데, 땅이 척박하고 인구수도 많지 않기에 생산력이 적어서 군인들이 세금으로 가져갈 것이 없으니 착취했다고 보면 된다.[32]

러시아 제국군은 나폴레옹이 쳐들어오니까 적 막는답시고 민가를 싸그리 불태워버렸고, 피의 일요일 사건 때도 군인들이 무차별적인 학살을 벌였으며, 적백내전 당시에는 백군은 민간인들을 빨갱이라며 잔혹하게 학살했고, 적군은 조국을 지켜야한답시고 농민들이 애써 수확한 농산물을 모두 징발하니 러시아 민중들 입장에서는 군인을 좋게 볼 수가 없었다.

소련 시절에는 게다가 들의 계급이 2단계로 간소화 되어 있었고, 또한 병 생활을 잘 아는 부사관급 간부가 2차 세계대전 이후로 없다시피하니 사병 간의 계급 갈등과 구타, 갈취, 내무부조리도 군 전반에 만연하였다. 그나마 장교 계층이 비교적 부대 관리에 신경을 쓰고 있었고, 병들끼리도 공감하지 못할 정도로 과도하게 선을 넘은 경우는 당에 꼰질러서 반동으로 몰아버리면 문자 그대로 목숨이 왔다갔다 하는 사태가 됨으로 관리가 된 편이다. 그러나 소련 붕괴 이후 생활고에 시달리게된 장교층이 군을 대거 이탈하면서 신생 러시아군에서 이 문제는 더욱 심각해졌다. 군대를 빠져나갈 수 있다면 징병 인력들이 병역을 기피하려고 하는 풍조를 낳음으로써 징집 자원이 사회 취약계층에 한정되는 악순환이 발생하였다.


5.6. 정치장교의 전횡[편집]


흔히들 정치장교가 활용된 가장 큰 이유를 군에 대한 불신이라고 알지만, 실질적으로 가장 큰 원인은 적백내전 시절부터 독소전쟁에 이르기까지 병사들의 수준이 대단히 떨어졌기 때문에 그렇다. 병사들이 질적으로 낮다보니, 이를 통제하고, 또 한편으로는 병사들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정치장교를 부대마다 배치하게 되었다.

위에서도 말했듯, 군사분야에 미숙한 정치가들이 군에 대한 통제력을 강화하려다 보니 독소전쟁 초기까지는 그 부작용도 많았다. 대표적인 사례가 정치장교 시스템이다. 소대장급 이상 지휘관에게는 같은 권한에 같은 계급의 정치장교가 1:1로 따라 붙었다. 이들은 당의 이론과 지시를 군이 잘 따르도록 지시하고 교육하는 임무를 맡고 있었다. 이들은 군의 계급, 명령체계에서 독립된 조직으로 공산주의 이론이 우선적으로 교육되었다. 사실상 부대 안에 지휘관이 두 명인 셈이라, 의사결정에 걸리는 시간이 두 배로 늘고 신속한 결정을 내릴 수 없어 군의 작전수행에 막대한 지장을 주었다.

더욱 문제를 심화시킨 요인은 정치장교들이 권한은 큰 주제에 군사적 자질이 심각하게 부족한 경우가 많았다는 것에 있었다. 차라리 그냥 지휘관이 둘이면 또 모르겠는데 대부분의 정치장교들은 당원 출신으로 군사에 대한 경험이나 지식이 거의 전무한 수준이었다. 그래서 대부분의 소련군은 군인 둘이 아니라 군인 한명과 말 안 듣고 하는 일마다 꼬치꼬치 태클 거는 민간인 한명에게 지휘받고 있었다.

결국 정치장교가 있는대로 병크를 터트리는 사이에 병사들은 무슨 명령을 따라야 할지 우왕좌왕하게 되고 결국 적 부대의 공격에 사이좋게 전멸하고 마는 식이었다. 스탈린그라드 전투와 같이 가뭄에 콩나듯이 군사적 재능이 있거나 최소한 개념이라도 있는 정치장교가 있었던 부대는 다행히 지휘관이 쿵짝이 맞아 괜찮은 전과를 올릴 수 있었지만, 당연하게도 이런 사례는 드물었기 때문에 정치장교가 있는 부대는 대부분 참혹한 최후를 맞기 일쑤였다.

다행히 독소전쟁 초기에 독일군에게 신나게 털린 이후에는 정치장교가 작전에 간섭하는 일은 사라지고 정훈, 심리상담 등의 업무만 맡게 되었으며 그 결과 뛰어난 지휘관들의 지휘와 병사들의 애국심으로 제2차 세계 대전에서 승리할 수 있었다. 또한 전쟁 이후 소련군 내부의 각종 병영부조리 문제는 그나마 정치장교들의 노력으로 어느 정도 억제되었다. 지휘관들이 병영 내 부조리를 모른척해도 정치장교들이 당의 뜻이라면서 근절을 추진하면 따라야 했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


5.7. 인명경시[편집]


러시아 제국이나 소련은 미군이나 유럽 국가들의 군대처럼 질적으로 좋은 정예 부대를 육성하기 위해 많은 노력과 힘을 쏟았지만 쉽지가 않았다. 일단 병사들에 대한 대우가 낮다보니 자연적으로 군대의 질적 저하가 심해졌다. 이러다보니 질적으로 저하된 자가 군대에 우글거려 인명경시가 더 심해졌다. 특히 형벌부대가 창설된 이후에는 더더욱 질적 저하가 심각해졌는데, 교도소에 들어가야 할 범죄자나 사형당해야 하는 죄수들이 군대에 들어오다 보니 군의 질적 저하가 더 심각해지고, 이는 곧 인명경시로 이어졌다. 형벌부대가 대규모적으로 운영된 독소전쟁 이후에는 병사들의 질적 저하가 매우 심각해졌고, 질적 저하가 심각해지다 보니까 들어오는 병사의 질 또한 낮았다. 그렇게 또 병사의 질적 저하가 심각해졌고, 이런 악순환이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 학계마다 이 악순환의 시초에 대해서 얘기가 많지만, 상당수 연구가들이 시베리아 개척 시점을 이 악순환의 시초로 보고 있다.

원래 러시아 제국군도 그런 성향이 있었지만 소련군 역시 병사의 목숨이나 안전에 대한 배려가 극히 적었다. 대표적으로 T-34전차나 IS-2전차의 극악한 승무원 배치도의 구조를 보면 된다. 미국과 NATO 가입국들의 전차가 탑승자에 대한 배려와 편의성도 고려하면서 설계했지만, 소련의 경우에는 최대생산효율을 기준으로 설계되었다. 탑승자에 대한 배려가 적다보니 각종 문제가 발생하기도 했으며, 실제 독소전에서 소련군 전차병들은 미국 전차인 M4 셔먼을 더 선호했다.

제2차 세계대전 후 냉전이 시작되면서 핵무기가 개발되자, 소련군은 기존의 재래식 물량만으로는 전쟁에 한계가 있음을 인지하고 점차 핵전력에 투자하기 시작했다. 재래식 전면전을 대비한 전략교리 수행을 위해 소련군도 미군과 같은 기계화 노력에 힘썼다. 실제로 소련 말기에는 고전적 의미의 보병사단은 모두 기계화보병으로 이루어진 차량보병사단들로 대체되었다.

냉전 시절 동독군의 주 임무는 서방 세력과의 전쟁시 제파식 전술의 제1파였는데, 이게 NATO처럼 각 국가별로 담당영역[33]이 존재하여 해당 전선은 해당 국가가 주력이 되어 담당하는 그런 차원의 것이 아니다. 좀 더 쉽게 풀어서 설명을 하면, 공격시 제일 큰 피해가 발생하고 가장 격렬한 전투가 벌어지는 최초 공격을 동독군에게 맡겨서 동독군이 적 전력을 깎아먹고 피해를 보면, 그때 소련군 본대가 공격을 들어가는 식이다. RPG 게임으로 비유하면 동독군은 탱커, 소련군은 딜러 역할이란 말. 당연하지만 적의 공격을 다 받아내는 것은 동독군이고 가장 큰 피해도 동독군이 보게 되어있다. NATO 마냥 가맹국들이 최대한 동등한 지위에서 자국방위, 혹은 동맹국 보호를 위해 각각의 영역을 맡고 희생을 보는게 아니고, 소련의 위성국이 소련군이 볼 피해를 적게 보도록 만든 총알받이인 셈. 소련군의 작계를 살펴보면 크게 두 가지 면에서 이 점을 부정조차 하기 힘든데, 첫째는 소련군 작계 자체가 제파식공격의 제 1파는 큰 피해를 보는 것을 가정하기 때문에 제일 중요한 정예 병력은 보내지 말도록 하고 있다. 1파가 적에게 피해를 주고 나면 그 때 잘 준비된 정예부대를 투입하여 공격하도록 하고 있다. 두번째는 유사시 나토군이 동독을 공격할 때의 방위 계획인데, 우습게도 동독군은 공격시 선봉을 서야 하기 때문에 뒤로 빠진다. 소련군이 동독을 방어하고, 다시 반격을 할 때 동독군을 보낸다. 동독군은 바르샤바 조약군에서도 정예이고, 이를 전략 예비대 같은 개념으로 보는 사람도 있겠으나, 정작 소련군은 자기네 부대는 전략예비대로 쓰려고 뒤로 꽁쳐놓고 동맹국 군대를 총알개념으로 적진에 던지려 하고 있었다. NATO의 경우는 동맹국들에게 정치적인 배려를 안할 수가 없었기에 NATO 국가별로 각자 담당 구역과 방위 구상도들이 있었고, 이 담당 구역은 그 나라가 목숨걸고 전력을 투사해 지켜내는 식이었다. 주전장이 되는 것은 서독이었지만, 그 서독 방위에는 영국군, 미군, 프랑스군도 각자 서독군과 마찬가지로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었다. 그리고 이들이 몸빵을 하는 사이 미 본토에서 주력이 도착하여 바르샤바 조약을 막는게 주 전략 이었다. 어디처럼 '너넨 우리 총알받이'라고 드러내놓은게 아니다.

그리고 소련 붕괴 이후에는 상황이 악화되어 엄청난 감군을 한데다가, 가혹행위 방지도 담당했던 정치장교가 사라지자 병사 대우가 나빠져서 지금 러시아군은 구타, 가혹행위 등 온갖 비인간적인 처사에 시달리고 있다.[34]


5.8. 전시강간[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연합군에 의한 독일 점령 기간의 강간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붉은 군대는 이상적이지 않고, 그럴 수도 없습니다.

- 이오시프 스탈린, 유고슬라비아 공산주의자 밀로반 질라스가 소련군의 유고슬라비아 여성 강간에 대해 항의할 때 한 말.[35]


소련군은 곳곳에서 전시강간(war rape)을 저지른 것으로 악명이 높다.

대표적인 것이 2차대전 종전 전후 독일 여성을 상대로 한 강간. 영국의 저널리스트 안토니 비버는 이 사건을 인류 역사상 최악의 대량 강간으로 호칭하였다. 소련군은 독일 내에서 200만명의 여성에게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파악되고 있고, 베를린에서만 약 10만명의 여성을 강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36] 더욱이 강간은 한 차례로 끝난 것은 드물고, 많게는 수십명에게 윤간당한 여성들도 비일비재했다. 8세에서 80세까지의 거의 대부분의 연령대의 여성들이 성범죄의 표적이 되었고, 안토니 비버의 주장에 의하면 독일로 끌려온 자국 소련 여성들까지도 강간의 마수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한다.[37] 슐레지엔의 나이세 강 인근의 수녀원도 소련군의 전시강간의 희생양이 되어 182명의 수녀들이 강간을 당했고, 카토비체의 한 교구에서는 66명의 수녀를 임신시켰다고 한다. 고아 청소년 10만명 중 80%가 성병에 걸렸다는 얘기도 있다.기사 소련군이 강간을 많이 하는 이유는 단순한 성욕 때문일 수도 있지만 또 다른 이유는 앞서 말했듯이 독일군이 자국의 여자들을 학살하고 강간을 저지르는 것을 보고 복수를 목적으로 저지르는 것일 수도 있다. 독일 박물관이나 동유럽 박물관의 독일의 이러한 행위들을 똑같이 복수한다는 일기가 수도 없이 존재한다. 연합군들도 독일 여성들에게 수십만건의 성범죄를 저질렀으나 냉전의 여파 탓에 묻혀버리고는 한다.[38] 노르망디 상륙작전에서만 독일 여성들 2만 명이 강간을 당한 것으로 추정되고, 모두 합치면 150만 명의 독일 여성들이 서방 연합군에 의해 강간을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소련의 전시강간을 문제 삼는 이들 대부분은 의도적으로 자료를 부풀리기도 하며, 반대로 소련측을 옹호하는 이들은 축소시키거나 어쩔 수 없는 일, 즉 정상참작의 여지가 있다는 식으로 피하려고 한다. 현재 러시아는 소련군의 전쟁범죄를 암묵적으로 인정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안토니 비버가 소련에 비판을 했다고 해서 네오 나치로 오해될 소지를 막기 위해서 첨언하자면, 비버는 자신의 저서인 '스탈린그라드-피의 기록'에서 소련군의 업적이 2차 대전의 결과를 바꿨다며 높이 평가[39]하기까지 했으며, 스탈린이 비록 잔혹한 독재자이지만 그 덕분에 소련군이 독일을 무찌르는데 힘이 됐다고 평가한 적이 있다고 한다. 그리고 비버는 소련군 만행뿐 아니라, 서방 연합국의 만행에 대해서도 제대로 쓴소리와 비판을 가하는 몇 안 되는 사람이다. 무엇보다도 단순히 소련에 비판적인 논조를 지녔다고 해서 네오 나치란 소리를 하지 않는다. 네오 나치 참조.

소련 상부 측에서는 병사들이 전시강간을 저지르자 초기에는 무관심하다가, 갖가지 문제점들이 터지고 장교들이 군기 유지에 문제가 많다면서 항의하자 결국 이를 문제 삼아서 NKVD를 동원해 전시강간 행위를 엄격하게 단속하였고, 이후 전시강간은 사라졌다.[40] 이 당시의 상황을 잘 표현한 영화가 니나 호스 주연의 독일 영화 '베를린의 여인'인데, 독일의 한 전직 저널리스트의 수기를 극화한 실화영화이다.[41] 소련군의 성범죄를 정면으로 다룬 내용이라 이 수기가 1959년 독일에서 출간되었을 때 패전의 상흔이 아물지 않은 독일인들에게 엄청난 비난을 받았으며 판매량도 좋지 못했다.# 수기에서 나오는 소련군의 무자비한 성범죄는 독일 여성들에겐 잊고 싶은 기억이었고, 무엇보다 주인공이 수차례 강간을 당한 뒤 더 이상의 피해를 막기 위해 소련군 장교에게 붙는 내용이 독일 여성들의 명예를 훼손한 거란 비난을 받았다. 예상치 못한 부정적인 반응에 당황한 작가는 익명으로 출판된 이 수기를 자신이 생존해 있는 동안에는 출판되지 못하도록 하였다. 그리고 작가가 죽은 2년 후인 2003년 이 수기는 재출판되었고, 첫 출판 당시와는 가치관이 변한 현재에는 담담하면서도 구체적인 서술이 높이 평가받으며 2차대전 당시의 상황을 잘 나타낸 회고록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그리고 이 수기를 쓴 익명의 작가의 이름은 마르타 힐러로 밝혀졌다.참조[42] 베를린의 여인이라는 영화는 초점을 소련군 전체가 아니라, 주인공 하나에게만 맞췄고, 철저하게 주인공이 보는 시각으로만 초점을 맞춘데다가, 영화가 중립적인 편이라 때문에 꽤나 높게 평가받는 편이다. 다만 매춘으로 출세하여 다른 여성들을 괴롭히고 군림한 여성들에 대해서는 자세히 나오지 않아서 이 부분에 대해서 아쉽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또한 '조이디비전'#이란 영화에서도 소련군의 성범죄를 다루고 있다. 베를린의 여인에 비해 완성도가 상대적으로 떨어진다는 평을 받았지만, 이러한 평은 매우 부당한 평가라고 밖에 할 수 없다. 애시당초 이 영화는 소련군의 성범죄[43]를 직접적으로 다룬 것이 아닌 고아가 된 독일인 소년이 소련군 여성 정치장교의 도움으로 소련의 KGB가 되어 영국으로 보내진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44] 이 영화에서는 영국 정보부가 소련 여자 스파이를 고문[45][46]하거나 패전이 코앞인데 승리할 수 있다는 개드립을 치는 나치 당원[47]이 나오는 등 중립적인 편이다. 한국에서는 레지스탕스라는 제목으로 개봉했다.

폴란드와 유고슬라비아, 핀란드에서도 소련군의 부녀자 강간이 빈번했는데, 특히 독일로 진격하는 길목에 있는 폴란드가 심했다. 독일계가 아닌 순수 슬라브족 폴란드계 여성만 최소 10만 명이 강간당했다. 폴란드가 보수적인 가톨릭 국가이고 전후 친소 정권이 들어섰음을 생각해 보면 피해 사실을 밝히지 않은 피해자는 그보다 몇 갑절은 많을 것이다. 독일계 폴란드인 여자들이 얼마나 강간 살해를 당했는지는 추산조차 불가능하다.

이 같은 소련군의 강간 행위가 먼 유럽만의 이야기는 아닌데, 특히 소련군이 한반도 북한 지역에 진주해 세운 소련 군정 내에서 벌어진 민간인 강간 행위도 상기해야 할 부분에 속한다.# 특히 주된 피해자들은 식민지 주재 일본인이나 현지 조선인들이 되었다. 북에서 월남한 여학생 임영애는 1946년 1월 18일 반탁전국학생총연맹 연설에서 "북한에 진주한 로스케 놈들은 밤이면 쌀과 공장의 기계들을 소련으로 가져가는가 하면 대낮에도 부녀자를 강간하고 있다"라고 설명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소련군정 항목 참조.

그나마 소련군은 2차대전이 끝난 후에 벌인 군사작전에서는 군 기강이 어느 정도 유지되는 편이었으나, 후신인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땅에서 전시강간을 더 큰 스케일로, 더 심하게 저지르면서 근본적으로는 달라진 게 없음이 증명되었다.


6. 징병제[편집]


소련은 한국처럼 징병제를 실시했다. 복무 기간은 군대는 2년으로 한국과 비슷했고 해군과 KGB 등은 3년이었는데, 3년 복무지들은 지원제였던데다 대우가 2년 복무지들에 비해 매우 좋았기 때문에 긴 복무기간에도 많은 이들이 몰렸다. 현재 러시아도 징병제를 실시하지만, 복무 기간은 1년이다. 그래도 러시아군은 84만 5천명의 상비군 병력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소련의 대학생들은 ROTC처럼 학교에서 실시하는 교련 수업만으로 예비역 장교 자격이 부여되어 사실상의 병역 면제 혜택을 받았다. 현재 러시아의 대학생들도 병역 면제 혜택을 받고 있다.


7. 개입한 전쟁 및 분쟁[편집]




8. 군조직[편집]



8.1. 편제[편집]


  • 국방장관 / Minister of Defense

  • 제1국방차관단 / First Deputy Ministers of Defense
제1국방차관 / First Deputy Minister of Defense
총참모장 / Chief of the General Staff
바르샤바 조약기구 가맹국 합동군총사령관 / Commander-in-Chief of the Joint Forces of the Warsaw Pact Member States

  • 국방차관단 / Deputy Ministers of Defense
지상군총사령관 / Commander-in-Chief of the Ground Forces
공군총사령관 / Commander-in-Chief of the Air Force
방공군총사령관 / Commander-in-Chief of the Air Defense Forces
전략미사일군총사령관 / Commander-in-Chief of the Strategic Missile Forces
해군총사령관 / Commander-in-Chief of the Navy
시민방위군사령관 / Head of the Civil Defense
후방사령관 / Head of Rear of the Armed Forces
국방부 군비담당차관 / Deputy Minister of Defense for Armaments
국방부 인사담당차관 / Deputy Minister of Defense for Personnel
국방부 군대건설숙영담당차관 / Deputy Minister of Defense for Construction and Quartering of Troops

  • 총참모부 예하 국 / Directorate of the General Staff
총참모부 정보총국 / Main Intelligence Directorate of the General Staff
총참모부 군사지형국 / Military Topographic Directorate of the General Staff

  • 육해군 정치총국 / Main Political Directorate of the Army and Navy

  • 소비에트군 / Soviet Troops
지상군 / Ground Forces
공군 / Air Force
방공군 / Air Defense Forces
전략로켓군 / Strategic Rocket Forces

  • 소비에트 함대 / Soviet Fleet
해군 / Navy

  • 별도 유형의 군종 및 복무 / Separate Branch of the Military and the Service of the Armed Forces
시민방위군 / Civil Defense Troops
후방 / Rear of the Armed Forces
KGB 국경군 / Border Troops of the KGB[48]
내무부 내무군 / Internal Troops of the Ministry of Internal Affairs[49]

  • 최고사령부 예비군 / Supreme Command Reserve
공수군 / Airborne Troops

8.2. 군관구[편집]



8.2.1. 모스크바 군관구[편집]


  • 제13육군군단 / 13th Army Corps
제60전차사단 / 60th Tank Division

  • 제2근위차량화소총사단 / 2nd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4근위전차사단 / 4th Guards Tank Division
  • 제32근위차량화소총사단 / 32nd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 모스크바 군관구 공군 / Air Force of the Moscow Military District
제9전투항공사단 / 9th Fighter Aviation Division

  • 편제 외 부대 / Other Units
제8특수목적항공사단 / 8th Aviation Division for Special Purpose
제12군사수송항공사단 / 12th Military Transport Aviation Division
모스크바 방공관구 / Moscow Air Defense District
제3분리특수부대미사일경보군 / 3rd Separate Special Forces Missile Warning Army
제9분리대미사일방어군단 / 9th Separate Anti-Missile Defense Corps
제18분리우주통제군단 / 18th Separate Space Control Corps
제10근위미사일사단 / 10th Guards Missile Division
제28근위미사일사단 / 28th Guards Missile Division
제54근위미사일사단 / 54th Guards Missile Division
제106근위공수사단 / 106th Guards Airborne Division

수도라는 특성상 온갖 좋은 장비가 배치되어 있고 특히 미사일 방어까지 구현되어 있었다. 소련 붕괴 이후 러시아군의 중요 자산으로 이용된다.


8.2.2. 레닌그라드 군관구[편집]


  • 제6제병연합군 / 6th Combined Arms Army
제54차량화소총사단 / 54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111차량화소총사단 / 111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131차량화소총사단 / 131st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26육군군단 / 26th Army Corps
제69차량화소총사단 / 69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77근위차량화소총사단 / 77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30근위육군군단 / 30th Guards Army Corps
제45근위차량화소총사단 / 45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제64근위차량화소총사단 / 64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2근위포병사단 / 2nd Guards Artillery Division
  • 제76항공군 / 76th Air Army

  • 편제 외 부대 / Other Units
제6방공군 / 6th Air Defense Army
제10방공군 / 10th Air Defense Army
제5해상미사일운반항공사단 / 5th Naval Missile Carrying Aviation Division
제35장거리대잠항공사단 / 35th Long Range Anti-Submarine Aviation Division
제7근위미사일사단 / 7th Guards Missile Division
제40미사일사단 / 40th Missile Division

배치된 육군은 유사 시 노르웨이 침공군이자, 소련 제2의 도시인 레닌그라드와 전략적 요충지인 콜라 반도 방어군이었다. 그러나 지상군 이상으로 공군과 방공군의 최중요 방어 거점이기도 했다. 이 지역이 함락당하면 미군은 바로 모스크바에 미사일을 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소련은 해공군의 최신예 무기와 정예 부대들을 이 지역에 집중 배치했다. 그리고 북해로부터 미국 항모전단이 접근하는 것을 막기 위해 Tu-16, Tu-22M을 비롯한 다수의 대함 폭격기들과 방공 미사일들이 촘촘히 배치되었다.


8.2.3. 발트 군관구[편집]


  • 제11근위제병연합군 / 11th Guards Combined Arms Army
제1근위차량화소총사단 / 1st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제1전차사단 / 1st Tank Division
제26근위차량화소총사단 / 26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제40근위전차사단 / 40th Guards Tank Division

  • 제3근위차량화소총사단 / 3rd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107차량화소총사단 / 107th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144근위차량화소총사단 / 144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149근위포병사단 / 149th Guards Artillery Division

  • 제15항공군 / 15th Air Army
제39전투폭격항공사단 / 39th Fighter-Bomber Aviation Division

  • 편제 외 부대 / Other Units
제18근위군사수송항공사단 / 18th Guards Military Transport Aviation Division
제132폭격항공사단 / 132nd Bomber Aviation Division
제27방공군단 / 27th Air Defense Corps
제14방공사단 / 14th Air Defense Division
제24근위미사일사단 / 24th Guards Missile Division
제58미사일사단 / 58th Missile Division
제7근위공수사단 / 7th Guards Airborne Division

칼리닌그라드발트 3국을 담당하던 군관구로 유사시 폴란드군을 지원할 계획이었다. 발트 3국의 독립 이후 철수하거나 해체되었다.


8.2.4. 벨라루스 군관구[편집]


  • 제5근위전차군 / 5th Guards Tank Army
제8근위전차사단 / 8th Guards Tank Division
제29전차사단 / 29th Tank Division
제193전차사단 / 193rd Tank Division

  • 제7전차군 / 7th Tank Army
제3근위전차사단 / 3rd Guards Tank Division
제34전차사단 / 34th Tank Division
제37근위전차사단 / 37th Guards Tank Division

  • 제28제병연합군 / 28th Combined Arms Army
제6근위전차사단 / 6th Guards Tank Division
제28전차사단 / 28th Tank Division
제50근위차량화소총사단 / 50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5분리육군군단 / 5th Separate Guards Army Corps
  • 제51근위포병사단 / 51st Guards Artillery Division

  • 제26항공군 / 26th Air Army
제1근위폭격항공사단 / 1st Guards Bomber Aviation Division

  • 편제 외 부대 / Other Units
제11방공군단 / 11th Air Defense Corps
제31근위미사일사단 / 31st Guards Missile Division
제32미사일사단 / 32nd Missile Division
제33근위미사일사단 / 33rd Guards Missile Division
제49근위미사일사단 / 49th Guards Missile Division
제103근위공수사단 / 103rd Guards Airborne Division

소련의 서유럽 침공시 전략예비대 1. 그러다보니 막강한 지상군과 이를 백업하는 공군이 배치되었다. 소련 붕괴 이후 대부분 전력이 해체되거나 벨라루스군 자산에 편입되었다.


8.2.5. 카르파티아 군관구[편집]


  • 제8전차군 / 8th Tank Army
제23전차사단 / 23rd Tank Division
제30근위전차사단 / 30th Guards Tank Division

  • 제13제병연합군 / 13th Combined Arms Army
제51근위차량화소총사단 / 51st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제97근위차량화소총사단 / 97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제161차량화소총사단 / 161st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38제병연합군 / 38th Combined Arms Army
제17근위차량화소총사단 / 17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제70근위차량화소총사단 / 70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제128근위차량화소총사단 / 128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24차량화소총사단 / 24th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26포병사단 / 26th Artillery Division
  • 제81포병사단 / 81st Artillery Division

  • 제14항공군 / 14th Air Army
제4전투항공사단 / 4th Fighter Aviation Division
제289폭격항공사단 / 289th Bomber Aviation Division

  • 편제 외 부대 / Other Units
제56폭격항공사단 / 56th Bomber Aviation Division
제28방공군단 / 28th Air Defense Corps
제19미사일사단 / 19th Missile Division
제37근위미사일사단 / 37th Guards Missile Division
제44미사일사단 / 44th Missile Division
제50미사일사단 / 50th Missile Division

소련의 서유럽 침공시 전략예비대 2. 체코슬로바키아군을 백업하는 역할을 맡았다. 소련 붕괴 이후 해체되거나 우크라이나군에 편입되었다.


8.2.6. 키예프 군관구[편집]


  • 제1근위제병연합군 / 1st Guards Combined Arms Army
제25근위차량화소총사단 / 25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제41근위전차사단 / 41st Guards Tank Division
제47차량화소총사단 / 47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72근위차량화소총사단 / 72nd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6근위전차군 / 6th Guards Tank Army
제17근위전차사단 / 17th Guards Tank Division
제22근위전차사단 / 22nd Guards Tank Division
제42근위전차사단 / 42nd Guards Tank Division
제75근위전차사단 / 75th Guards Tank Division

  • 제64육군군단 / 64th Army Corps
제36차량화소총사단 / 36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46차량화소총사단 / 46th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17항공군 / 17th Air Army

  • 편제 외 부대 / Other Units
제11방공사단 / 11th Air Defense Division
제19방공사단 / 19th Air Defense Division
제43근위미사일사단 / 43rd Guards Missile Division

소련의 서유럽 침공시 전략예비대 3. 소련 붕괴 이후 해체되거나 우크라이나군에 편입되었다.


8.2.7. 오데사 군관구[편집]


  • 제14근위제병연합군 / 14th Guards Combined Arms Army
제59근위차량화소총사단 / 59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제86근위차량화소총사단 / 86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제180차량화소총사단 / 180th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32육군군단 / 32nd Army Corps
제126차량화소총사단 / 126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157차량화소총사단 / 157th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28근위차량화소총사단 / 28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55포병사단 / 55th Artillery Division

  • 제5항공군 / 5th Air Army
제119전투항공사단 / 119th Fighter Aviation Division

  • 편제 외 부대 / Other Units
제6근위군사수송항공사단 / 6th Guards Military Transport Aviation Division
제7군사수송항공사단 / 7th Military Transport Aviation Division
제1방공사단 / 1st Air Defense Division
제21방공사단 / 21st Air Defense Division
제2근위해상미사일운반항공사단 / 2nd Guards Naval Missile Carrying Aviation Division
제46미사일사단 / 46th Missile Division
제98근위공수사단 / 98th Guards Airborne Division

소련의 서유럽 침공시 전략예비대 4. 소련 붕괴 이후 해체되거나 우크라이나군에 편입되었다.


8.2.8. 볼가 군관구[편집]


  • 제96차량화소총사단 / 96th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213차량화소총사단 / 213th Motorized Rifle Division
  • 볼가 군관구 공군 / Air Force of the Volga Military District

  • 편제 외 부대 / Other Units
제28방공사단 / 28th Air Defense Division
제13미사일사단 / 13th Missile Division
제14미사일사단 / 14th Missile Division


8.2.9. 우랄 군관구[편집]


  • 제34차량화소총사단 / 34th Motorized Rifle Division
  • 우랄 군관구 공군 / Air Force of the Ural Military District

  • 편제 외 부대 / Other Units
제19방공군단 / 19th Air Defense Corps
제20방공군단 / 20th Air Defense Corps
제42미사일사단 / 42nd Missile Division
제52미사일사단 / 52nd Missile Division
제59미사일사단 / 59th Missile Division


8.2.10. 북캅카스 군관구[편집]


  • 제12육군군단 / 12th Army Corps
제9차량화소총사단 / 9th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34육군군단 / 34th Army Corps
제92차량화소총사단 / 82nd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42육군군단 / 42nd Army Corps
제19차량화소총사단 / 19th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14전차사단 / 14th Tank Division
  • 제110근위포병사단 / 110th Guards Artillery Division
  • 북캅카스 군관구 공군 / Air Force of the North Caucasus Military District

  • 편제 외 부대 / Other Units
제12방공군단 / 12th Air Defense Corps


8.2.11. 투르키스탄 군관구[편집]


  • 제36육군군단 / 36th Army Corps
제58차량화소총사단 / 58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88차량화소총사단 / 88th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4근위차량화소총사단 / 4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49항공군 / 49th Air Army
제34전투폭격항공사단 / 34th Fighter-Bomber Aviation Division

  • 편제 외 부대 / Other Units
제24방공군단 / 24th Air Defense Corps
제15방공사단 / 15th Air Defense Division


8.2.12. 시베리아 군관구[편집]


  • 제33육군군단 / 33rd Army Corps
제13차량화소총사단 / 13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62차량화소총사단 / 62nd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85차량화소총사단 / 85th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242차량화소총사단 / 242nd Motorized Rifle Division
  • 시베리아 군관구 공군 / Air Force of the Siberian Military District

  • 편제 외 부대 / Other Units
제38방공군단 / 38th Air Defense Corps
제39방공군단 / 39th Air Defense Corps
제22방공사단 / 22nd Air Defense Division
제23근위미사일사단 / 23rd Guards Missile Division
제35미사일사단 / 35th Missile Division
제36근위미사일사단 / 36th Guards Missile Division
제39근위미사일사단 / 39th Guards Missile Division
제41근위미사일사단 / 41st Guards Missile Division
제62미사일사단 / 62nd Missile Division


8.2.13. 자캅카스 군관구[편집]


  • 제4제병연합군 / 4th Combined Arms Army
제23근위차량화소총사단 / 23rd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제60차량화소총사단 / 60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75차량화소총사단 / 75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295차량화소총사단 / 295th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7근위제병연합군 / 7th Guards Combined Arms Army
제15차량화소총사단 / 15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127차량화소총사단 / 127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164차량화소총사단 / 164th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31육군군단 / 31st Army Corps
제10근위차량화소총사단 / 10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제145차량화소총사단 / 145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147차량화소총사단 / 147th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34항공군 / 34th Air Army
제36폭격항공사단 / 36th Bomber Aviation Division
제283전투항공사단 / 283rd Fighter Aviation Division

  • 편제 외 부대 / Other Units
제14방공군단 / 14th Air Defense Corps
제15방공군단 / 15th Air Defense Corps
제104근위공수사단 / 104th Guards Airborne Division


8.2.14. 자바이칼 군관구[편집]


  • 제29제병연합군 / 29th Combined Arms Army
제198차량화소총사단 / 198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245차량화소총사단 / 245th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36제병연합군 / 36th Combined Arms Army
제11근위차량화소총사단 / 11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제38근위차량화소총사단 / 38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제122근위차량화소총사단 / 122nd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39제병연합군 / 39th Combined Arms Army
제2근위전차사단 / 2nd Guards Tank Division
제12차량화소총사단 / 12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41차량화소총사단 / 41st Motorized Rifle Division
제51전차사단 / 51st Tank Division

  • 제12포병사단 / 12th Artillery Division

  • 제23항공군 / 23rd Air Army
제21폭격항공사단 / 21st Bomber Aviation Division
제30전투폭격항공사단 / 30th Fighter-Bomber Aviation Division

  • 편제 외 부대 / Other Units
제31중폭격항공사단 / 31st Heavy Bomber Aviation Division
제50근위방공군단 / 50th Guards Air Defense Corps
제4미사일사단 / 4th Missile Division
제29근위미사일사단 / 29th Guards Missile Division
제47미사일사단 / 47th Missile Division


8.2.15. 극동 군관구[편집]


  • 제5제병연합군 / 5th Combined Arms Army
제29차량화소총사단 / 29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40차량화소총사단 / 40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123근위차량화소총사단 / 123rd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제199차량화소총사단 / 199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277차량화소총사단 / 277th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15제병연합군 / 15th Combined Arms Army
제73차량화소총사단 / 73rd Motorized Rifle Division
제81근위차량화소총사단 / 81st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제135차량화소총사단 / 135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270차량화소총사단 / 270th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35제병연합군 / 35th Combined Arms Army
제21근위전차사단 / 21st Guards Tank Division
제67차량화소총사단 / 67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192차량화소총사단 / 192nd Motorized Rifle Division
제265차량화소총사단 / 265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266차량화소총사단 / 266th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51제병연합군 / 51st Combined Arms Army
제33차량화소총사단 / 56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79차량화소총사단 / 79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18기관총포병사단 / 18th Machine-Gun Artillery Division

  • 제25육군군단 / 25th Army Corps
제22차량화소총사단 / 22nd Motorized Rifle Division
제99차량화소총사단 / 99th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43육군군단 / 43rd Army Corps
제272차량화소총사단 / 272nd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15근위포병사단 / 15th Guards Artillery Division

  • 제1항공군 / 1st Air Army
제28전투항공사단 / 28th Fighter Aviation Division
제33전투폭격항공사단 / 33rd Fighter-Bomber Aviation Division
제83폭격항공사단 / 83rd Bomber Aviation Division
제303전투폭격항공사단 / 303rd Fighter-Bomber Aviation Division

  • 편제 외 부대 / Other Units
제55중폭격항공사단 / 55th Heavy Bomber Aviation Division
제73중폭격항공사단 / 73rd Heavy Bomber Aviation Division
제11방공군 / 11th Air Defense Army
제27미사일사단 / 27th Missile Division


8.2.16. 중앙아시아 군관구[50][편집]


  • 제1육군군단 / 1st Army Corps
제71차량화소총사단 / 71st Motorized Rifle Division
제78전차사단 / 78th Tank Division
제155차량화소총사단 / 155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203차량화소총사단 / 203rd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17육군군단 / 17th Army Corps
제8근위차량화소총사단 / 8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제68차량화소총사단 / 68th Motorized Rifle Division
제134차량화소총사단 / 134th Motorized Rifle Division

  • 제73항공군 / 73rd Air Army
제10전투항공사단 / 10th Fighter Aviation Division
제24전투폭격항공사단 / 24th Fighter-Bomber Aviation Division

  • 편제 외 부대 / Other Units
제79중폭격항공사단 / 79th Heavy Bomber Aviation Division
제37방공군단 / 37th Air Defense Corps
제56방공군단 / 56th Air Defense Corps
제17방공사단 / 17th Air Defense Division
제38미사일사단 / 38th Missile Division
제57미사일사단 / 57th Missile Division


8.3. 해외 주둔 소련군집단[편집]



8.3.1. 독일 주둔 소련군집단[편집]


제9전차사단 (리자) / 9th Tank Division (Riesa)
제11근위전차사단 (드레스덴) / 11th Guards Tank Division (Dresden)
제20근위차량화소총사단 (그리마) / 20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Grimma)

  • 제2근위전차군 (퓌르스텐베르크) / 2nd Guards Tank Army (Fürstenberg)
제16근위전차사단 (노이스트렐리츠) / 16th Guards Tank Division (Neustrelitz)
제21근위차량화소총사단 (페를레베르크) / 21st Motorized Rifle Division (Perleberg)
제94근위차량화소총사단 (슈베린) / 94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Schwerin)
제207차량화소총사단 (슈텐달) / 207th Motorized Rifle Division (Stendal)

제7근위전차사단 (로슬라우) / 7th Guards Tank Division (Rosslau)
제10근위전차사단 (알텐그라보우) / 10th Guards Tank Division (Altengrabow)
제12근위전차사단 (노이루핀) / 12th Guards Tank Division (Neuruppin)
제47근위전차사단 (힐러슬레벤) / 47th Guards Tank Division (Hillersleben)

  • 제8근위제병연합군 (노라) / 8th Guards Combined Arms Army (Nohra)
제27근위차량화소총사단 (할레) / 27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Halle)
제39근위차량화소총사단 (오어드루프) / 39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Ohrdruf)
제57근위차량화소총사단 (나움부르크) / 57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Naumburg)
제79근위전차사단 (예나) / 79th Guards Tank Division (Jena)

  • 제20근위제병연합군 (에베르스발데) / 20th Guards Combined Arms Army (Eberswalde)
제25전차사단 (보겔상) / 25th Tank Division (Vogelsang)
제32근위전차사단 (위터보그) / 32nd Guards Tank Division (Jüterbog)
제35근위차량화소총사단 (크람프니츠) / 35th Motorized Rifle Division (Krampnitz)
제90근위전차사단 (베르나우) / 90th Guards Tank Division (Bernau)

  • 제34포병사단 (포츠담) / 34th Artillery Division (Potsdam)

  • 제16항공군 (뷘스도르프) / 16th Air Army (Wünsdorf)
제6전투항공사단 (메르제부르크) / 6th Guards Fighter Aviation Division (Merseburg)
제16근위전투항공사단 (담가르텐) / 16th Guards Fighter Aviation Division (Damgarten)
제105전투폭격항공사단 (그로센하인) / 105th Fighter-Bomber Aviation Division (Grossenhain)
제125전투폭격항공사단 (레츨린) / 125th Fighter-Bomber Aviation Division (Rechlin)
제126전투항공사단 (제르브스트) / 126th Fighter Aviation Division (Zerbst)

동독 주둔 소련군 부대로 1980년대에는 최대 50만에 달하는 병력이 주둔했고, 철수 직전에도 33만에 달하는 병력이 주둔했다. 사령부는 뷘스도르프에 위치했으며, 나치 독일을 붕괴시키고 가장 먼저 베를린을 포함한 독일의 주요 영토들을 유린한 부대인만큼 최정예 부대였기에 당연히 최신 장비들이 우선적으로 배치되었다. 이외에도 다수의 전술 핵무기들이 배치되었고, SS-12 스케일보드 탄도미사일들도 배치되어 서유럽의 주요 대도시들을 겨냥했다. 전시에는 동독군을 지원하며 서독으로 진격할 계획이었다. 독일이 통일된 이후에도 한동안 주둔하다가 1994년에 철수했다.


8.3.2. 북부군집단[편집]


  • 제6근위차량화소총사단 (본 슐리노워) / 6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Borne Sulinovo)
  • 제20적기전차사단 (스위에토슈프) / 20th Tank Division (Swietoszów)

폴란드 주둔 소련군 부대로 사령부는 레그니차에 위치했으며, 독일 주둔 소련군집단에 비해 사단급 부대들이 매우 적지만 대신에 바르샤바 조약 기구 입장에서 매우 중요한 후방 전략적 요충지라는 특성상 여러가지의 전투지원 및 방공, 항공 부대 등의 독립 연대와 대대들이 다수 주둔하고 있었다. 마찬가지로 다수의 전술 핵무기들이 배치되어 있었으며, 유사시 폴란드군의 덴마크 침공을 지원할 계획이었다.


8.3.3. 중부군집단[편집]


  • 제28군단 (올로모우츠) / 28th Army Corps (Olomouc)
제30근위차량화소총사단 (즈볼렌) / 30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Zvolen)
제31전차사단 (브룬타) / 31st Tank Division (Bruntha)

  • 제15근위전차사단 (밀로비체) / 15th Guards Tank Division (Milovice)
  • 제18근위차량화소총사단 (믈라다 볼레슬라프) / 18th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Mlada Boleslav)
  • 제48차량화소총사단[51] (비소케 미토) / 48th Motorized Rifle Division (Visoke Mito)

체코슬로바키아 주둔 소련군 부대로 사령부는 밀로비체에 위치했으며, 전시에 체코슬로바키아 인민군의 서독 침공을 보조하는 역할을 맡았다.


8.3.4. 남부군집단[편집]


  • 제13근위전차사단 (베스프렘) / 13th Guards Tank Division (Veszprém)
  • 제19근위전차사단 (에스테르곰) / 19th Guards Tank Division (Estergom)
  • 제93근위차량화소총사단 (케치케메트) / 93rd Guards Motorized Rifle Division (Kecskemet)
  • 제254차량화소총사단 (세케슈페헤르바르) / 254th Motorized Rifle Division (Székesfehérvár)

  • 제36항공군 (부다페스트) / 36th Air Army (Budapest)
제11근위전투항공사단 (테켈) / 11th Guards Fighter Aviation Division (Tekel)

헝가리에 주둔하며 전시에 루마니아와 헝가리, 불가리아를 지원하는 소련군 부대로 사령부는 부다페스트에 위치했으며, 전시에 이들 국가의 그리스와 터키 침공을 지원하는 부대였다.


8.4. 그 외 해외 주둔군[편집]




8.5. 함대[편집]




9. 훈장[편집]


훈장(상훈)/소련 참조.


10. 군가[편집]


아래는 소련군의 유명한 군가들이다. 대체로 소련군가에는 러시아 민요풍의 노래가 많다. 한편으로는 애절하면서도 한편으로는 경쾌하다. 반복되는 후렴구가 특징이며, 음악적으로 봐도 훌륭하다. 소련군(현재 러시아군도 마찬가지)의 공식 합창단인 붉은 군대 합창단[53]은 웅장한 선율로 세계적으로 유명하며 1990년에는 한국에도 방한하여 연주회를 가진적이 있다. 소련의 군가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은 사람은 군가/소련-러시아 항목을 참조할 것.



대표적인 소련 군가 초원. 자세한 건 항목을 참조하라. 월드 인 컨플릭트 트레일러로 쓰여 유명하다. 그러나 몇몇사람들은 소련 군가 하면 미제가 만든 어떤 게임 노래부터 떠올린다


10.1. 관련 소련군영상[편집]




1967년 10월 혁명 기념일에서 소련 국가가 나오는 부분 영상
1979년 10월 혁명 기념일[54]


1990년 소련의 마지막 전승 기념일 행사
일본이 안보교범용으로 만든 영상, 소련 육군의 주요 무기체계를 설명한다.


소련 해군에 관한 교범 영상
소련 공군 및 방공군에 관한 영상

소련군 1945~1990 제식


11. 장비, 차량, 군복[편집]


소련군/장비 문서로.
소련군/차량 문서로.
군복/러시아군 문서로.


12. 한국계 인물[편집]


소련이 다민족 국가였던 만큼 고려인 출신의 소련군인도 있었다. 일부는 제 2차 세계대전 말 소련군이 관동군을 제끼고 내려온 1945년에 북한 지역으로 진입하기도 했다.


  • 정상진: 소련군 출신 조선인민군이다. 소련식 이름은 유리 다닐로비치. 2차대전 이후 적기훈장을 수여받았고 조선 청진시 상륙 작전에도 참전하였다. 후에 김일성 종합대학을 졸업하고 8월 종파사건 후 소련에 추방되어 살았다고. 그리고 소련내 한인재단에 도움을 주면서 여러 차례 대한민국을 방문했다. 2013년에 사망했다.

  • 김일성: 1940년부터 광복 때까지 소련 극동군 제 88국제여단에서 장교(소령)로 복무하였다.




13. 기타[편집]


소련제 무기와 장구류는 서방과는 전혀 다른 개성을 자랑했기 때문에 밀리터리 매니아 중에는 이쪽에 심취하는 경우도 있다. 하야미 라센진이라던가.

많은 병사들이 우샨카를 착용했기 때문인지 우샨카는 소련군 또는 러시아군, 이 이미지가 나아가 전반적인 러시아인 남성의 복장을 상징하는 물건처럼 인식되고 있다.

소련은 멸망하는 순간까지도 전군 (해군 제외)에게 양말 대신 발싸개를 지급했다. 우리가 흔히 양말도 못 사는 거지나 쓴다고 '거지 발싸개'라고 부르는 그 발싸개다.영문위키 Footwraps 발싸개는 제대로 싸지 않으면 양말보다도 심각한 발 부상이나 물집을 불러오기 십상이었고 통풍이 잘 안되어 발냄새가 엄청났다고 한다. 소련이 붕괴하자마자 독립국가들은 전원이 군에서 발싸개를 퇴출시키고 양말을 지급하였으나, 심지어 러시아는 2012년에(!) 국방장관이 올해야말로 군에서 발싸개를 완전히 퇴출하겠다고 했을 정도.

하지만 이는 양말이 없어서가 아니라 소련식 군화(장화식)에서는 양말보다 편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해군에는 양말을 보급했다. 북한군도 1990년대까지는 발싸개를 지급했다. 1990년대 MiG-19기를 몰고 귀순한 이철수 대위가 발싸개를 하고 왔을 때, 일부 언론에서 엘리트 공군 비행사에게도 경제난 때문에 양말을 지급하지 못한다고 했는데, 이철수 대위가 직접 "소련식 비행화를 신을 때는 양말보다 발싸개가 더 편리하다"고 반박한 바 있다.[55] 발싸개는 양말보다 빨리 건조가 되고 구멍이 뚫려도 돌려서 싸면 구멍이 덮어지는 장점이 있다.


14. 대중매체[편집]


커맨드 앤 컨커 레드얼럿에서는 아인슈타인이 타임머신 개발에 성공해 과거로 날아간 뒤 히틀러를 없애버리지만, 시간의 반동으로 스탈린이 이끄는 소련군이 세계대전을 일으킨다. 소련군(레드얼럿) 항목 참조.

미국 호러 영화인 프랑켄슈타인의 군대에서 주인공으로 나온다.

레드얼럿 1편에서 소련군은 나치 독일군 대신 V2로켓과 잠수함으로 무장하고 있으며, 상상속 무기인 테슬라 코일을 사용한다. 전반적으로 C&C 타이베리움 시리즈의 악역인 Nod의 변형판이었지만 유닛들 성향은 GDI에 가깝다. 맘모스 탱크와 헤비 탱크 등으로 강력한 화력을 보여주는 것이 특징.

레드얼럿 2편에서는 유리의 사이킥 능력이 추가되었다.

3에서는 2 이후(유리의 복수 이후) 시점에서 과거로 날아가 아인슈타인을 날려버리고 세계 유일의 초강자로 새로 등극하나 했는데, 웬 욱일 제국군이 나타나 뒷통수.

싱귤래리티(게임)에서는 카토르가-12 섬의 과거인 1955년의 회상 속에서 온갖 괴물들에게, 혹은 아예 과거로 직접 타임슬립한 주인공에게 썰려나가는 안습한 역할로 등장한다.

스나이퍼 엘리트 V2 에서는 나치 측 잔당과 협력해 타분 가스가 든 V2로켓으로 서방 연합군을 박살내려는 공작을 시도하나 미리 이 정보를 입수한 칼 페어번에게 대부분의 병력이 저격당해 황천길로 가거나 고환이 사냥당해(...) 서방 연합군을 조지는 데에 실패하고 큰 피해를 입는다.

고전 액션 영화나 그것을 오마주한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와 비슷한 분위기의 FPS 게임 데드폴 어드벤처(Deadfall Adventures)에서는 유물 사냥꾼들 아니면 독일 국방군 or 슈츠슈타펠만 나오는 클리셰를 비틀기 위함인지 북극 지역에서 1930년대의 소련군이 적으로 등장한다. 신나게 주인공에게 썰린다.

슈퍼마리오의 별칭이다. 실향민 출신인 오락실 주인이 마리오를 보고 1의 군인을 닮아서 그렇게 불렀대나 뭐래나.


이거 하나면 이해가 갈 것이다. 배경 노래는 슬라브 여인의 작별.

걸즈 앤 판처프라우다 고교는 소련군을 본땄다.

콜 오브 듀티 시리즈, 특히 WW2를 제외한 2차 대전 타이틀에선 붉은 군대란 이름으로 미군과 함께 플레이어블 캐릭터로 꼭 등장한다. 암울했던 전장을 용맹함과 피에 사무친 복수심으로 헤쳐나가는 모습을 보여주며, 덕분에 2차 대전 소련군 미션은 대부분 호평이 많다.이후 나온 블랙 옵스 타이틀에서는 아군이 아닌 적으로써 틈틈히 존재감을 과시한다. 주적으로 등장한 1편과 콜드 워는 물론이고, 2편에서도 80년대 아프간을 배경으로 잠시 나와 주인공에게 떡밥을 던져준다. 또한 노바 6가 3편과 4편 시점까지 온갖 문제를 일으키는 것도 따지고 보면 이들이 나치가 빙하에 박아 놓으려던 물건을 기어코 세상 밖에 내놓은 탓이니, 사실상 시리즈의 흑막이라고 볼 수 있다. 모던 워페어 시리즈에서도 동상이나, 색 바랜 그림 등으로 간접적으로 등장한다.

콜옵 시리즈와 달리 배틀필드 시리즈에서는 묘하게 찬밥이다. 시리즈 첫 작품인 배틀필드 1942의 동부전선 맵에서 등장하는 것을 끝으로[56] 배틀필드 2042까지 등장은 커녕 언급도 없다.

블랙 라군에서 등장하는 레드 마피아 조직, 호텔 모스크바의 로아나프라 지부 조직원들은 거의 다 소련군 소속이었다. 원래 소련-아프가니스탄 전쟁의 배테랑 참전 용사들이었으나, 소련 해체 이후 먹고 살기가 막막해져 범죄 조직의 일원이 된 것. 그 때문에 지부장인 발랄라이카 여사는 자신들의 처지를 비관하기도 한다.

15. 관련 문서[편집]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1 22:11:13에 나무위키 소련군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중국-소련 국경분쟁 이후 새로 창설되었다.[2] 국가의 방위 및 소련군의 제일 영도는 소련 공산당 중앙위원회와 소련 최고회의, 소련 장관회의가 실행한다. 소련군(국경 및 내무군 제외)을 직접적으로 지도하는 것은 소련 국방장관을 총책임자로 하는 소련 국방부가 담당한다.(출처: 소비에트 군사학 대백과. 바예니즈다트 1978년 기준.)[3] 1988년 소련 '조국 수호자의 날'(День защитника Отечества, 2월 23일) 기념 포스터.[4] 대전 말기인 1945년 기준으로 무려 13개 전선군(집단군)을 굴렸다. 대한민국의 55만 상비군을 다 모아도 집단군을 편성하려면 예비군까지 전부 끌어와야 가능하다.[5] 파일:ShFR3.png
그림에서 보듯이 1970년대 후반 지미 카터 대통령 시기의 소련 국방비가 오히려 미국을 앞섰다. 그러나 레이건 행정부의 집권으로 미국도 군사비를 늘림에 따라 다시 미국의 국방비가 소련을 능가했고 1980년대 초중반의 국방비는 미국과 소련이 비슷했다. 그러나 소련의 경제력은 미국의 반밖에 안 되었다. 소련의 이런 국방비 몰빵은 결과적으로 소련의 해체에 큰 영향을 미쳤다. 사실 미국도 1980년대 식의 국방비를 계속 지불하다가는 큰일날 뻔했다. 그나마 냉전이 해소된 조지 H. W. 부시 집권 후부터 대폭 삭감하면서 1990년대 미국의 경제가 살아난 것이다. 근데 2000년대 테러와의 전쟁의 전비로 미국도 2000년대 후반부터 경기 침체에 접어든다.
[6] 소련 해체 이후 러시아군이 1992년 창설됐음에도 불구하고 러시아 이외의 CIS 국가 중심의 반쪽짜리 소련군이 93년까지 유지됐다.[7] 붉은 군대가 초기의 막장상태에서 크고 아름다운 무적의 스팀롤러로 변하는 과정을 담은 책으론 리처드 오버리의 <스탈린과 히틀러의 전쟁(Russia's War)>이 있다.[8] 사실 순수공격형이라기보다는, 나토군이 침공 징후를 보일 때 선빵을 날린다는 전략을 가지고 있었다. 말하자면 공세형 수비.[9]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독소전쟁이 터지자 국방장관이던 현역군인 세묜 티모셴코 원수는 서부전선군 사령관을 맡아 전선에 나갔고, 스탈린은 공석이 된 국방장관을 전쟁 끝까지 겸직했다.[10] 소련군에서 한 병과의 최선임 자격으로 주어지는 대장보다는 높고 상원수, 연방원수보다는 낮은 계급이다.[11] 실제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가 그런 선례를 만들었다. 때문에 그들은 군에 대한 당의 통제력을 강화하는데 주력했다. 이런 곱지 못한 시선은 정치장교 제도의 창설과 훗날 스탈린 시대에 벌어진 대숙청의 기조가 됐다.[12] 정확히는 군사혁명위원회 의장.[13] 1945년 종전 당시 원수까지 오른 주코프, 코네프가 전쟁 발발 당시 만 44세(1897년생), 그리고 바실렙스키가 45세, 로코솝스키가 46세였고 대장까지 오른 추이코프, 노비코프는 41세, 이반 체르냐홉스키는 겨우 34세밖에 되지 않았다.[14] 이 전략은 1960년대 중국과 1990년대 북한이 따라한다. 자꾸 이 항목에서 1960년대 미국의 핵전력을 들어 소련이 핵개발 대신 재래식 전력에 집착했다는 설을 푸는 밀덕이 있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 이는 흐루쇼프 회고록 및 소련사만 봐도 바로 나온다. 흐루쇼프가 2차대전의 영웅인 국방장관 주코프 및 공군사령관 알렉산드르 노비코프를 해임한 것은 이들이 지나치게 재래식 전력 확충을 강조했기 때문이다.[15] 공산오차는 미국제 ICBM에 비해 뒤떨어졌으나 수는 미국에 비해 훨씬 많았다.[16] 실제로 베트남전, 4차 중동전쟁 등을 보면 미국산 전투기들을 괴롭힌 것은 오히려 적 전투기보다도 대공포대공미사일이었다.[17] 참조 블로그[18] 다만 살릴 수 있는 부상을 당했는데 당장 조치가 안돼서 죽었다거나 하는 수준은 아니었고, 사망직전인 중상자라면 가망이 없어서 포기하는 정도였다. 애초에 이 지경이면 현대 미군을 제외하고는 살릴 방법이 없다.[19] 그냥 설사만 하고 마는 병으로 아는 사람도 있는데, CDC에 따르면 매년 전세계에서 110만명이 사망하는 병이고, 전장에서는 매우 흔하다. 그나마 그 피해를 최소화한 군대는 미군 정도.[20] Falling rates of malaria among U.S. military service members in Afghanistan substantiate findings of high compliance with daily chemo prophylaxis, - Remington L. Nevin, 2012/12[21] 소련은 이런 기초과학 분야에서는 성과도 꽤 냈다. 시뮬레이션의 바탕이 되는 확률론이나 확률과정론 같은 분야는 거의 소련에서 완성된 학문이었다.[22] 본래 전통적으로 상사급 부사관은 보병 소대장을 맡을 수 있는 계급이었다. 독일군은 부사관 소대장 편제를 따로 두고 있을 정도. 그런 면에서 보면 같은 보병이더라도 소련군의 부사관은 타국에 비해 낮은 지휘자 역할만 할당 받았을 뿐만 아니라 그 이상 성장의 가능성도 막혀있는 체계이다.[23] 실제로는 6주였지만, 실질적으로 받는 훈련을 받는 기간이 4주 정도밖에 되지 않다보니, 냉전기 CIA에서는 소련군의 훈련기간을 약 4주로 예측했었다.[24] 여기에는 미군과 소련군의 방침 차이도 하나의 원인으로 작용한다. 미군은 '운용하기 쉽고, 수리하기 쉬운' 엔진을 만든 반면, 소련군은 '만들기 쉽고 잔고장은 적은' 엔진에 주력했기 때문이다. 웬만한 고장은 내구도로 버티다가 치명적 손상에는 엔진을 갈아버리는 것으로 대처한 것. 하지만 이러한 형태는 생산과 효율 측면에서는 뛰어났을지 몰라도 실제 훈련과 야전상황에서는 좋지 못했다.[25] 다만 이 기준은 군필자라면 알겠지만, 한 두번 정도 훈련받은 신병도 충족시키고도 남을 정도로 너무나 낮기 때문에 부대에서 자체적으로 훈련도를 조정했을 가능성은 높다.[26] Zaloga, Steven J. Tank War-Central Front: NATO vs. Warsaw Pact, Osprey Publishing, 1989[27] 해당 서적의 한국어 번역은 여기로[28] 실제로 미국, 영국의 특수부대원 출신들에게 동유럽 최고의 특수부대를 뽑아보라고 하면 러시아의 알파 그룹 등은 언급도 안 되고, 폴란드그롬은 거의 반드시 언급된다.[29] 체첸 반군의 악명높은 공격과 테러, 잔인한 만행에 대한 보복으로, 체첸 점령 이후 대테러작전이라는 명목 아래 자치스트카(Зачистка)를 진행, 수많은 체첸 민간인을 학살했다.[30] 지금이야 철도와 비행기 등이 있지만 근대까지만 해도 이동수단이라고 해봐야 말뿐이었다.[31] 지금이야 화학비료를 쉽게 구할 수 있고 각종 기계들을 활용 가능하지만 당시에는 철저하게 사람의 노동력에만 의존해야했다. 철저히 노동력에만 의존해야하는데 척박한 땅이다 보니 농사 짓기 힘들어서 사람들이 잘 안 살려고 했다(중세까지의 기록을 봐도 심심치 않게 러시아 농노들이 서유럽쪽으로 도망쳤다는 기록들이 있다).[32] 러시아 지역은 옛날엔 생각 외로 엄청나게 가난했다. 수확철이 되면 사람들은 농산물의 냄새를 맡으며 풀뿌리, 벌레, 나뭇잎들을 씹어먹었다는 얘기들도 있을 정도다.[33] 예를 들면 중부유럽 지상군은 미군, 서독 독일연방군, 영국군이 담당하고 준 가맹국인 프랑스도 유사시 돌파당할 가능성이 높은 전선을 담당한다는 식.[34] 그래도 그나마 러시아군은 쇼이구 시대에 들어오면서 조금 나아지고 있긴 하다. 그러나...[35] 출처: '스탈린과 히틀러의 전쟁(Russia's War), 351쪽[36] 독일 뿐 아니라 독일을 도와주었던 적이 있었던 헝가리, 루마니아, 그리고 나치의 만행을 방조했던 오스트리아 등도 이런 일을 당했다.[37] 그는 이뿐만 아니라 러시아 국내에서조차 자국군에게 강간당한 러시아인들의 보상을 촉구한다는 의견을 밝힌 적이 꽤 되는 편이다.[38] 연합군의 전쟁범죄는 최근 들어 조명받았지만, 학계에서 큰소리가 나오지 못하는 이유가 가해자인 서방 입장에서는 당연히 말하기 껄끄럽고, 독일측 입장에서는 자신들이 인과응보 당했으니 뭐라고 할만한 처지가 못되는 편이고, 러시아측도 자신들도 흑역사가 있으니 대대적으로 학계에서 연구가 못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39] 원본 저서 속의 뉘앙스로는 '소련군 없었으면, 연합군은 2차 대전 이기지도 못했을 걸'하는 식으로, 소련군을 정말 높게 평가하고 있다. 소련군의 활약을 어떻게든 축소하고 왜곡하려는 대다수의 서방 쪽 사람들과 대조적이다.[40] 전시강간이 사라진 이후 흥행한 것은 매춘이었다. 독일측 여성들이 배급의 우선권 확보나 안전 확보 등을 위해서 자발적 매춘을 많이 했다고 한다. 그중에서도 몇몇 독일 여성들은 소련측 고위 장교들을 상대하면서 쌓은 인맥들로 타 여성들을 괴롭혔다고 한다.[41] 이 수기도 한국어로 번역되어 정식출판되었다.[42] 영화와 수기에 나오지 않는 뒷얘기이지만, 마르타 힐러는 독일군 남자친구와 헤어진 뒤, 스위스로 이주해 그곳에서 결혼하여 살았다고 한다.[43] 여기서 소련군의 강간 장면이 꽤 나오는 편이다. 그 때문에 러시아 쪽 반응은 그다지 좋지 못하다.[44] 냉전 시기 소련이 고아들을 교육해서 서구권으로 스파이로 보낸다는 도시전설이 있었다.[45] 초기 각본 구성 상태에서는 영국 정보부에서 소련 여자 스파이를 고문하다가 윤간하려는 장면이었지만, 영국 쪽에서 올 후폭풍 때문에 윤간 장면을 빼버리고 약간 다듬어서 시나리오를 작성했다고 한다.[46] 이 때문에 영국 쪽에서 이 영화를 안 좋게 보는 사람들이 존재하지만, 실제로 영국 정보부가 좌익 성향의 사람들을 납치하고 고문했다는 증언들이 있다. 즉, 영국을 까기 위해 만든 거짓이 아니라, 실제 사례를 넣은 셈.[47] 이 나치 당원이 승리할 수 있다고 말하는 모습은 무언가 마치 사이비 종교 신자같이 보인다는 평을 듣기도 했다.[48] 소련군 병력 수에 합산되지 않는 명목 상의 준군사조직이지만, 전성기 시절 병력 수만 28만이나 되며 자체 스페츠나츠전차까지 보유하고, 훈련 수준도 높은 정예군이었다.[49] 평시에는 내무부 관할이나, 전시에는 국방부의 지휘를 받는다.[50] 중국-소련 국경분쟁 이후 새로 창설되었다.[51] 창설연도가 무려 1920년으로 그야말로 초창기부터 탄생한 사단.[52] 주로 방공부대였다.[53] 정식 명칭은 알렉산드로프 앙상블. 저것도 줄인 것이고 진짜는 '적기훈장을 두번 수훈한 A. V. 알렉산드로프 명의의 러시아군 정통 가무 앙상블이다.[54] 이 해를 끝으로 80년대부터 진행 구성이 많이 변경되었다.[55] 그런데 소련에서도 편의를 위해 운동화나 서방식 전투화 쓰는 부대가 있었으나 이쪽도 양말 대신 발싸게 지급 받는 경우가 많았다...[56] 배틀필드 1에서 이들의 전신인 볼셰비키 적군이 멀티 진영으로 등장하기는 한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