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봉 왕조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000 {{{#!wiki style="margin: -26px -10px -5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001489 30%,#FFFFFF 30%,#FFFFFF 70%,#EC1920 70%);"
[ 펼치기 · 접기 ]

||<|6><tablewidth=100%><colbgcolor=#FFF,#000><colcolor=#000,#FFF><tablebgcolor=#ffffff,#191919><width=80> ~ 843년 ||<-12><bgcolor=#002395> 갈리아 켈트족 ||
||<-12><bgcolor=#9f0807> 로마 공화국 ||
||<-12><bgcolor=#9f0807> 로마 제국 ||
||<-12><bgcolor=#943939> 서로마 ||
||<-4><rowbgcolor=#8b8970> 메로비우스 왕조 ||<|2><-4><width=30%> 프랑크 왕국 ||<-4><width=30%><bgcolor=#8b2323> 부르군트 왕국 ||
||<-4><bgcolor=#8b8970> 카롤루스 왕조 ||<-4><bgcolor=#ffa24f> 서고트 왕국 ||
||<|10> 843년 ~ 1940년 ||<-4><bgcolor=#4169e1> 카페 왕조 ||<|4><-4><bgcolor=#4169e1> 프랑스 왕국 ||<-4> 아키텐 공국 ||
||<-4><bgcolor=#4169e1> 발루아 왕조 ||<-4> 노르망디 공국 ||
||<|3><width=95><bgcolor=#4169e1> 제1식민
제국
||<|2><-3><bgcolor=#4169e1> 부르봉 왕조 ||<-4><bgcolor=#0701a0> 부르군트
자유백국
||
||<-4><bgcolor=#da1013> 부르고뉴 공국
부르고뉴국 ||
||<-11><bgcolor=#002153> 제1공화국 ||
||<-4><bgcolor=#002153> 보나파르트 왕조 ||<-8><bgcolor=#002153> 제1제국 ||
||<-4><bgcolor=#002153> 부르봉 왕조 ||<-8><bgcolor=#002153> 프랑스 왕국 ||
||<-4><bgcolor=#002153> 부르봉-오를레앙 왕조 ||<-8><bgcolor=#002153> 프랑스 왕국 ||
||<-12><bgcolor=#00327d> 제2공화국 ||
||<|5><bgcolor=#00327d> 제2식민
제국
||<-3><bgcolor=#00327d> 보나파르트 왕조 ||<-8><bgcolor=#00327d> 제2제국 ||
||<-11><bgcolor=#002395> 제3공화국 ||
||<|4> 1940년 ~ ||<-3><bgcolor=#002395> 자유 프랑스 망명정부 ||<-4><bgcolor=#002395> 비시 프랑스 ||<-4><bgcolor=#000> 나치 독일 점령
이탈리아 왕국 점령 ||
||<-11><bgcolor=#002395> 임시정부 ||
||<-11><bgcolor=#002395> 제4공화국 ||
||<-12><bgcolor=#001489> 제5공화국 ||




파일:CoA_Dukes_of_Bourbon_ancien_(chivalric).svg.png
파일:CoA_Dukes_of_Bourbon_moderne_(chivalric).svg.png
파일:1920px-Arms_of_France_(France_Moderne).svg.png
부르봉 공작의 문장 (1327 ~ 1410)
부르봉 공작의 문장 (1410 ~ 1527)
부르봉 왕조의 문장.

1. 개요
2. 역사
2.1. 시초
2.2. 부르봉 왕가 (본가)
2.2.1. 부르봉앙주 왕가
2.3. 오를레앙 왕가
2.4. 보르본 왕가
2.4.1. 보르보네 디 파르마 왕가
2.4.1.1. 룩셈부르크나사우 왕가
2.4.2. 보르보네두에시칠리에 왕가
3. 여담
4. 계보



1. 개요[편집]


중세부터 현대 이전까지 프랑스 등 유럽 일부 국가를 통치했고 현재도 지위를 유지하고 있는 왕조.[1]


2. 역사[편집]


  • 프랑스 왕가(1589 ~ 1848)
  • 나바르 왕가[2](1572 ~ 1792)
  • 파르마 공가(1731 ~ 1860)
  • 양시칠리아 왕가(1734 ~ 1860)
  • 스페인 왕가(1700 ~ 1931, 1975 ~ 현재)
  • 룩셈부르크 대공가(1964 ~ 1987, 1995 ~ 현재)


2.1. 시초[편집]


우리가 흔히 부르봉 왕조라고 부르는 제3차 부르봉 가문은 프랑스 카페 왕조의 분파로 1272년 성왕 루이 9세의 막내 아들, 클레르몽 백작 로베르와 부르봉라르샹보 시(市)[3]와 그 인근 지역을 상속받은 부르고뉴의 베아트리스가 결혼하면서 탄생했다. 부르고뉴의 베아트리스는 카페 왕조의 또 다른 분파인 부르고뉴 가문 (Maison capétienne de Bourgogne) 출신으로 부르고뉴 공작 위그 4세의 손녀였고 따라서 로베르와 베아트리스의 아들이자 부르봉 가문의 실질적인 시조가 되는 루이 드 부르봉[4]은 부계로도, 모계로도 카페 왕조의 혈통을 물려받았기 때문에 부르봉 왕조는 근세의 경쟁자였던 합스부르크 왕조보다도 더욱 유서가 깊다.[5][6]

프랑스 왕국은 뿌리가 신성 로마 제국과 같은 프랑크 왕국이기 때문에 프랑스 국왕은 황제만 아닐 뿐이지 역사, 정통성, 권위면에서 신성 로마 제국 황제에게도 별로 꿀리지 않았다. 부르봉 왕조 시대에 오면 프랑스 왕국의 국력이 신성 로마 제국을 완전히 압도하게 된다.

이후 부르봉 공작위는 루이 1세의 후손들에게 대대로 세습되었으나 루이 1세의 5대손이자 8대 부르봉 공작이던 피에르 2세의 유일한 아들, 루이 드 부르봉이 요절하면서 부르봉 공작위는 피에르 2세의 딸, 쉬잔 드 부르봉에게 상속되었다. 이후 쉬잔은 부르봉 공작령을 노리는 정적들로부터 자신과 자신의 영지를 보호하기 위해 가장 가까운 부계 친척이자 부르봉 가문의 분가, 부르봉몽팡시에 가문의 수장이던 몽팡시에 백작 샤를 드 부르봉과 1505년에 결혼했고 이에 따라 샤를 드 부르봉몽팡시에는 부르봉 공작 사를 3세가 되었다. 샤를 3세는 프랑스군의 원수(元帥)로서 이탈리아 전쟁 당시 프랑수아 1세의 휘하에서 활약했으나 아내인 쉬잔 드 부르봉이 사망하자 부르봉 공작령을 노렸던 프랑수아 1세와 분쟁을 빚게 되어 반역 혐의로 추방되면서[7] 방돔 공작 샤를 드 부르봉의 부르봉방돔 가문[8]이 본가의 역할을 대신하게 되었다.[9] 이후 방돔 공작 샤를의 손자이자 제3대 방돔 공작, 나바르의 국왕 헨리케 3세가 프랑스의 국왕 앙리 4세로 즉위하면서 부르봉 왕조가 개창되었다.


2.2. 부르봉 왕가 (본가)[편집]



파일:부르봉 왕조 국장.svg.png
프랑스 부르봉 왕조(1589 ~ 1792, 1814 ~ 1815, 1815 ~ 1830)
발루아 왕조는 앙리 2세 사후 즉위한 왕들이 대부분 요절하면서 단절될 위기에 닥치게 되었고 때마침 카톨릭과 위그노의 대립이 점점 격화되자 제2대 방돔 공작 앙투안은 프랑수아 1세의 누이인 마르그리트의 딸이자 나바르 여왕이던 호아나 3세와 결혼하여 위그노들과 연합해 발루아 왕조와 경쟁하기 시작했다.

잔 달브레로도 알려진 나바르의 호아나 3세는 독실한 신교도에다 당대의 여걸이었는데 그녀는 위그노 전쟁에서 발루아 왕조의 섭정 왕대비 카트린 드 메디시스와 프랑스의 차기 국왕 자리를 두고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 위그노 전쟁 당시의 프랑스를 다스리던 카트린 드 메디시스는 발루아 왕조가 단절되면 가장 가까운 방계 왕족이자 잔의 아들인 앙리 드 부르봉이 왕위를 잇게 될 예정이었기 때문에 카트린은 잔과 그녀의 아들, 앙리를 굉장히 증오했다. 잔 또한 아들의 왕위 계승권을 주장하며 카트린을 음험한 이탈리아 여자라고 비난했다. 어찌나 사이가 나빴던지 잔이 파리까지의 무리한 여행과 아들의 결혼 준비로 얻은 병으로 사망했을 때 카트린이 그녀를 암살했다는 소문이 돌았을 정도였다. 그러나 아들을 프랑스 왕위에 앉히고자 했던 그녀의 노력은 결국 사후에 결실을 맺게 된다.

호아나 3세의 아들인 나바르의 헨리케 3세는 결국 앙리 드 부르봉이 아닌 앙리 드 프랑스가 되었다. 카트린은 앙숙 잔의 아들인 앙리를 미워했으나, 그녀가 낳은 아들들이 후사를 볼 가망이 없자 잔과 협상하여 막내딸 마르그리트를 앙리와 결혼시켜 발루아 왕조의 혈통을 모계로나마 이어가고자 했다. 그러나 둘 간의 자식은 없었기 때문에 발루아 왕조의 혈통은 결국 단절되었고[10] 부르봉 왕조가 시작되었다. 이후 부르봉 왕조의 프랑스 왕의 정식 명칭은 '프랑스와 나바르의 왕(Roi de France et de Navarre/King of France and of Navarre)'이 된다. 이 과정에서 핵심적인 인물이자 앙리 4세의 부인이 되는 마르그리트 드 발루아를 다룬 영화가 이자벨 아자니 주연의 여왕 마고이다. 복잡한 과정을 통해 앙리 드 부르봉이 프랑스와 나바르의 왕인 앙리 4세가 되고, 마르그리트는 프랑스의 왕비가 된다.

14세기 초반에 잠시 프랑스와 나바르가 동군연합을 이룬 적이 있었지만 곧 해체되었던 선례가 있었는데,[11] 프랑스의 왕으로 즉위한 앙리 4세가 나바르의 왕이기도 했기 때문에 프랑스 왕의 칭호에 나바르 왕이 다시 한번 덧붙게 되었다. 다만 나바르 왕위는 계속 카페 왕조로 계승되었다.[12]

이후 부르봉 왕가는 프랑스에서는 샤를 10세까지 이어지다가 7월 혁명 때 퇴출되었다. 샤를 10세의 장남 앙굴렘 백작 루이(루이 19세)는 자손이 없었고 샤를 10세의 차남 샤를 페르디낭의 외아들이자 샤를 10세의 손자 샹보르 백작 앙리(앙리 5세) 역시 자손이 없어서 직계는 여기서 단절되었다.

이후 방계로 넘어가서 루이 13세의 차남[13] 필리프의 가문인 부르봉-오를레앙 가문에게 넘어가 루이 13세의 6대손 루이필리프가 이어받았으나, 2월 혁명 때 퇴출되었고 현재 프랑스 부르봉-오를레앙 가문의 수장은 루이필리프의 7대손인 파리 백작 장 도를레앙[14]이다. 앙리 7세는 현 파리 백작 장 도를레앙의 아버지이다.


2.2.1. 부르봉앙주 왕가[편집]


부르봉앙주 왕가[15]는 샤를 10세의 후손들인 부르봉 직계가 단절된 이후 명목상의 계승권에 논쟁이 있어서, 정통주의자들은 혈통상 가장 앞서지만 부르봉 가문과 척을 진 오를레앙 왕조 대신에 펠리페 5세로부터 내려오는 두 번째로 오래된 분가인 스페인 보르본 가문을 지지했다. 여기서는 또 살리카 법을 적용해서 이사벨 2세로 이어지는 스페인 본가가 아니라 남계인 몰리나 백작 돈 카를로스를 지지하게 된다. 이후 프랑스의 명목상 계승권은 카를리스타가 주장하게 되는데, 몰리나 백작 돈 카를로스의 남계 후손이 단절된 이후에는 스페인의 알폰소 13세로 넘어가 스페인 보르본 가문이 부르봉 왕조 전체의 수장[16][17]이 된다.

알폰소 13세 이후에는 그의 3남인 바르셀로나 백작 인판테 후안, 후안 카를로스 1세[18]펠리페 6세가 왕위주장자가 될 것 같지만, 위에도 나왔다시피 스페인 왕위계승법과 따로 노는 프랑스 왕위계승법에 따라 알폰소 13세의 차남인 세고비아 공작 하이메 왕자에게 계승권이 넘어갔다.[19] 하이메 왕자는 어렸을 때 받은 수술 부작용으로 청각장애를 앓았고 이로 인해 본인 스스로 스페인 왕위계승권을 포기했는데 이와는 별개로 프랑스 왕위 계승권은 포기하지 않았다. 그가 이런 이런 주장을 할 수 있던 이유는 1712년 스페인 왕위 계승 전쟁 당시 펠리페 5세로 스페인 왕위에 오른 앙주 공작 필리프가 스페인의 왕 펠리페 5세로 완전히 승인받은 댓가로 자신과 그 후손들의 프랑스 왕위계승권을 영구히 포기하겠다는 각서에 서명을 하면서 스페인 왕위계승권과 프랑스 왕위계승권을 동시에 가질수 없는 위트레흐트 조약, 라슈타트 조약을 체결했기 때문이다.[20] 알폰소 13세 사후 하이메 왕자는 부르봉 왕조 전체의 수장이자 앙주 공작을 자처하며 정통주의자들에게 인정받았다.

이렇게 부르봉 왕조의 계승권이 스페인 보르본 왕조와 프랑스 부르봉 왕조로 분리된 결과, 2021년 현재 기준으로는 세고비아 공작 하이메 왕자의 손자인 루이스 알폰소 데 보르본 이 마르티네스-보르디우[21]가 프랑스 왕위 요구자이며 부르봉 왕조 전체의 수장이다. 루이스 알폰소는 알폰소 13세의 증손자이자 카페 가문의 시조, 위그 카페의 직계 31대손으로, 어머니는 프란시스코 프랑코 총통의 외손녀인 마리아 델 카르멘 마르티네스-보르디우 이 프랑코(María del Carmen Martínez-Bordiú y Franco)로 현재 스페인 국왕인 펠리페 6세의 육촌에 해당하며, 앙주 공작, 부르봉 공작 직함을 갖고 있다. 부모님이 나중에 이혼했고, 생모 마리아 델 카르멘은 그 후 두 번이나 더 재혼해서 모자관계가 썩 좋지 못하다고 한다. 게다가 1987년 후안 카를로스 국왕의 발표로 아버지의 작위였던 카디스 공작위를 세습하지 못했기에, 스페인 보르본 왕실과의 사이 또한 좋지 못한 상황이다. 이후 루이 20세는 2003년, 베네수엘라 여인 마르가리타 바르가스와 결혼했는데, 결혼식 때 스페인 왕족은 단 한 명도 참석하지 않아 부르봉 왕조의 불화가 만천하에 공개되었다.

1987~89년, 당시 오를레앙 가문의 수장이던 파리 백작 앙리 도를레앙[22]은 라이벌인 앙주 공작 루이스 알폰소 데 보르본을 상대로 프랑스 왕실 수장 직함 사용 금지를 청원하며 법정 공방을 벌였으나 패소했다.

따라서 현재 프랑스 부르봉 왕조의 수장은 루이스 알폰소 데 보르본(루이 드 부르봉/루이 20세)이며 슬하 3남 1녀를 두고 있다.


2.3. 오를레앙 왕가[편집]


파일:1280px-Coat_of_Arms_of_the_July_Monarchy_(1831-48).svg.png
프랑스 오를레앙 왕조(1830 ~ 1848)
현재 기준 부르봉 왕조의 가장 오래된 분가[23]로 1661년 루이 13세가 차남 필리프에게 왕자령으로 오를레앙 공작 칭호를 수여하면서 시작되었다. 공식적으로는 제4차 오를레앙 가문 또는 부르봉오를레앙 가문이라고 한다. 발루아 가문 역시 방계로 발루아-오를레앙 가문이 여러차례 등장했기 때문.[24] 100년 이상 프랑스의 제2의 왕족가문으로 권세를 누렸고 프랑스 혁명 당시에는 오를레앙 공작 루이필리프가 혁명을 지지하며 왕위를 노리기도 하였다. 1830년 그 아들인 루이필리프가 프랑스 국왕으로 즉위하면서 왕위를 차지하였으나 1848년 퇴위하며 왕조로서는 1대로 그쳤다.

1883년 부르봉 본가의 샹보르 백작 앙리가 사망하면서 위트레흐트 조약과 살리카법 원칙대로라면 부르봉 가문의 수장이 되었어야 하지만, 선대 오를레앙 공작과 루이필리프가 부르봉 본가와 완전히 척을 졌기 때문에[25] 제대로 된 종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으며 때문에 현재 부르봉 가문의 수장은 위트레흐트 조약을 무시하고[26] 스페인 알폰소 13세의 증손자이자 프란시스코 프랑코의 외증손자인 루이스 알폰소 데 보르본이 맡고 있다.

분가로 브라질의 오를레앙스브라간사 가문(Casa de Orléans e Bragança)[27]이 있다. 이쪽은 1864년 브라질의 페드루 2세의 후계자였던 이자베우 황태녀와 오를레앙 가문의 가스통 공이 결혼하면서 시작되었고 이자베우 황태녀 사후 장남과 차남이 서로 계승권을 주장하여[28] 두 계열로 나뉘어 있다.


2.4. 보르본 왕가[편집]


파일:스페인 국왕 휘장.svg
스페인 보르본 왕조
(1700 ~ 1808, 1813 ~ 1868, 1874 ~ 1931, 1975 ~ 현재)

스페인어로 부르봉은 Borbón으로 표기한다. 보르본 왕조 참조.


2.4.1. 보르보네 디 파르마 왕가[편집]



스페인 보르본 왕가의 분가로 파르마 공국의 통치가문으로서 공식적인 가문명은 보르보네 디 파르마(Borbone di Parma)이며 스페인어로는 보르본파르마(Borbón-Parma), 룩셈부르크에서는 프랑스어인 부르봉파름(Bourbon-Parme) 가문이라고 읽는다. 보다시피 가문 이름을 읽는 법이 여러가지인데 출신은 프랑스에 뿌리를 두고 있는 스페인계 가문이지만 다스렸던 영지는 이탈리아에 있고, 또 폐위된 이후로는 구성원들이 각기 다른 나라에 흩어져 사는데다가 현재 해당 가문이 왕관을 보유하고 있는 국가는 또 룩셈부르크이기 때문이다. 예컨대 2019년 기준 가문의 수장인 카를로스 하비에르 공(1970년생)은 네덜란드에서 태어나고 자란 네덜란드인인데 그 아버지인 카를로스 우고 공(1930~2010)은 또 프랑스-스페인 이중국적자다. [29]

1748년 파르마 공국의 상속녀이자 스페인의 펠리페 5세의 왕비인 이사벨 파르네제가 아들 필리포[30]에게 파르마 공국을 물려주면서 시작되었다. 소국의 통치가문이었으나 프랑스와 스페인 왕가의 남계 후손인데다 이후 오스트리아의 합스부르크 가문과 다른 부르봉 방계 가문들과 통혼하면서 상당히 지체높은 가문이 되었다. 나폴레옹 전쟁 시기, 1801~1807년에 나폴레옹의 괴뢰국인 에트루리아 왕국의 국왕으로 잠시 즉위했던 적이 있으나 곧 사라졌다. 전쟁이 마무리된 후 빈 체제 때는 열강들의 조정으로 오스트리아마리 루이즈가 1847년까지 통치하기도 하였다. 약 반세기가 지난 1847년에야 겨우 부르봉 가문이 복위했으나 1859년 리소르지멘토사르데냐 왕국에 점령되면서 영구히 통치권을 잃었다. 마지막 파르마-피아첸차 공작이었던 로베르토 1세는 두 번 결혼했는데, 각각의 결혼에서 12명씩의 자식을 낳아 유럽 각국의 왕조들과 통혼하였다.[31] 그의 어머니는 샤를 10세의 손녀인 루이즈 마리 테레즈 다르투아였다.


2.4.1.1. 룩셈부르크나사우 왕가[편집]

룩셈부르크는 로베르토 1세의 6번째 아들인 펠릭스 공이 샤를로트 여대공과 결혼하여 낳은 아들 장 대공이 대공위를 이어받은 1964년부터 부르봉 왕가의 일원으로 봤으나 1987년 당시 룩셈부르크 대공이던 장 대공이 부르봉 왕가와의 관계를 끊어버렸다. 당시 보르본파르마 가문의 수장 카를로스 우고(2010년 별세)가 장 대공들의 아들들이 평민과 결혼하자 이를 귀천상혼으로 취급하려 한 것이다. 비통치 왕가들은 오히려 지금까지도 귀천상혼을 엄격히 지키는 경우가 적지 않지만, 현재 군주제를 유지하는 나라의 왕족들은 법적으로 귀천상혼을 규정하기가 쉽지 않으니 어쩌면 당연한 분쟁일 수도. 군주제가 폐지된 나라의 왕족 후손들은 귀천상혼을 지키지 않을 경우 언젠가 군주정 복고가 이루어지지 않는 한 가문 전체가 왕족의 후손으로서의 정체성을 잃고 일반인에 동화되기 쉽기 때문에 기를 쓰고 귀천상혼을 지키려 하는 반면 군주제가 계속 유지되는 나라의 왕족들은 현재까지도 자기네 가문이 대대로 군주를 배출하여 왕족으로서의 지위를 계속 유지하는 상황이라 왕족 구성원 중 누군가가 분가하여 일반인에 동화되어도 자기 가문에서 누군가는 반드시 왕위에 오르기 때문에 언젠가 군주제가 폐지되지 않는 한 왕족 전체가 남김없이 일반인에 동화되어 정체성을 잃을 걱정이 없다는 점도 한몫 하는 듯하다. 고로 현재 룩셈부르크 왕조는 1987년의 칙령에 따라 나사우바일부르크 가문이 공식 명칭이다. 이 때 왕족들은 원래 대공가에서 가지고 있던 'Grand Ducal Highness' 칭호가 아니라 부르봉파름 가문의 후손 자격으로 가지게 된, 즉 'Royal Highness' 칭호는 계속 유지했다.[32]

이런 사연으로 장 대공과 아들인 앙리 대공, 그리고 귀천상혼 논란의 주인공인 장 왕자는 부르봉파름 공자(Prince of Bourbon-Parma)의 칭호와 계승권을 포기했다. 그러나 1995년에 부르봉파름 가문과 화해하면서 다른 아들들과 손자들부터는 다시 정상적으로 부르봉파름 공자의 칭호를 사용하고 계승권도 가진다. 다만 1987년에 정해진 바와 같이 룩셈부르크의 왕조명은 그대로 나사우바일부르크 가문으로 유지하는 식으로 정리했다. 사실 룩셈부르크 대공가의 부르봉파름 가문 계승서열이 직계에 이어 바로 4위에다가[33] 룩셈부르크 대공가의 남계후손만 20명이라 전체 부르봉파름 가문 남성 계승권자 32명 중 거의 2/3나 되기 때문에 이들이 전부 계승권을 포기해버리면 부르봉파름 가문에 계승권자들이 남아나질 않는다.


2.4.2. 보르보네두에시칠리에 왕가[편집]


이탈리아어로는 보르보네 델레 두에 시칠리에(Casa di Borbone delle Due Sicilie) 또는 보르보네 디 나폴리(Borbone di Napoli)로, 간혹 보르보네두에시칠리에 (Borbone-Due Sicilie)라고도 하며 스페인어로는 보르본-도스 시실리아스(Casa de Borbón-dos Sicilias) 또는 보르본 데 나폴레스(Borbón de Nápoles)로 읽는다. 이쪽 또한 스페인 보르본 왕조의 분가로 엘리사베타 파르네제의 아들인 나폴리 국왕 카를로 7세가 이복형의 뒤를 이어 스페인 국왕 카를로스 3세로 즉위하면서 삼남인 페르난도에게 나폴리와 시칠리아 왕국을 물려주며 시작되었다. 1734년~1861년까지 나폴리, 시칠리아 왕국과 양시칠리아 왕국을 다스렸지만 1860년 이탈리아 통일전쟁에서 패전해서 멸망한다. 그 이후 마지막 양시칠리아 국왕 프란체스코 2세의 이복동생인 알폰소가 부르봉-양시칠리아 가문의 수장이 되었고 알폰소의 사후에는 그 장남인 페르디난도 피오가 수장 자리를 이었지만, 그가 죽고 그의 남동생들인 칼라브리아 공작 카를로스[34]의 가계와 카스트로 공작 라니에리의 가계로 분리되어서 현재 계승권 분쟁으로 칼라브리아와 카스트로 두 계열로 나뉘어 있다.[35]


3. 여담[편집]


  • 프랑스 부르봉 왕조의 통치기가 프랑스의 여러 소설이나 영화의 배경이 되는 경우가 많다. 왕가에 배출한 왕들이 하나같이 특별한 에피소드를 가지고 있으며, 마지막 또한 프랑스 혁명같은 드라마틱한 사건들과 연결되어 있기 때문.
  • 앙리 4세 이래로 상당수의 왕들이 호색한이라는 이미지가 있다.(...) 루이 13세[36], 루이 16세[37] 등의 예외가 있어서 전부 호색한은 아니다.
  • 왕가의 상징은 위 그림에 나오듯 백합. 왕들의 초상화에 보면 모피에 노란 백합이 수놓아져 있다.
  • 버번 위스키의 버번과는 철자가 같은데 이 버번이 그 부르봉이 맞다. 켄터키주의 "버번" 카운티미국 독립 전쟁을 지원한 부르봉 왕조의 루이 16세를 기념하여 붙여진 도시 이름이기 때문.
  • 프랑스 혁명 이전에는 200년이 넘는 기간동안 고작 5명이 다스렸을 정도로 국왕의 평균 재위기간이 긴 왕조였다. 가장 짧은 치세의 루이 16세만 해도 18년에 달하며,[38] 루이 14세는 72년, 루이 15세는 58년이나 왕위에 있었다.[39] 그래서 루이 15세는 루이 14세의 증손자고,[40] 루이 16세도 루이 15세의 손자라서, 왕 댓수는 고작 두 번 밖에 안 넘어갔는데, 세대는 5번이나 넘어가서 루이 16세는 루이 14세의 5대손이 된다.(...) 스페인으로 넘어간 보르본 왕조 역시도 재위기간이 20년이 넘는 왕들이 다수다.아무래도 그 시대 나름으로는 장수 유전자를 타고난게 틀림없다.


4. 계보[편집]


푸른 배경는 프랑스의 왕, 노란 배경는 스페인의 왕이다.
앙리 4세
(1553 ~ 1610)
루이 13세
(1601 ~ 1643)
루이 14세
(1638 ~ 1715)
그랑 도팽 루이
(1661 ~ 1711)
프티 도팽 루이
(1682 ~ 1712)
루이 15세
(1710 ~ 1774)
루이 페르디낭
(1729 ~ 1765)
루이 16세
(1754 ~ 1793)
루이 18세
(1755 ~ 1824)
샤를 10세
(1757 ~ 1836)
펠리페 5세
(1683 ~ 1746)
루이스 1세
페르난도 6세
카를로스 3세
(1716 ~ 1788)
카를로스 4세
(1748 ~ 1819)
페르난도 7세
(1784 ~ 1833)
몰리나 백작 카를로스
카를리스타
페르디난도 1세
양시칠리아
필리포 1세
파르마피아젠차
필리프 1세
(1640 ~ 1701)
필리프 2세
(1674 ~ 1723)
루이
(1703 ~ 1752)
루이필리프 1세
(1725 ~ 1785)
루이필리프 2세
(1747 ~ 1793)
루이필리프
(1773 ~ 1850)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7 15:26:40에 나무위키 부르봉 왕조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다만 룩셈부르크 대공가의 공식 명칭은 나사우바일부르크 가문이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를 참고.[2] 나바라/나바르 지역은 스페인과 프랑스의 국경지대에 위치한 지역으로 현재 피레네 산맥 이남은 스페인, 피레네 산맥 이북은 프랑스령이 되었는데 같은 지역을 두고 스페인은 나바라 (Navarra), 프랑스는 나바르 (Navarre)라고 부른다. 부르봉 왕조가 나바르 왕국을 통치하던 시기의 나바르 왕국은 이미 피레네 산맥 이남의 영토를 스페인에게 빼앗긴 상태였고 피레네 이북의 영토만을 보존하고 있던 작은 소국에 불과했다.[3] 오베르뉴론알프 레지옹에 위치한 소도시로 이 지역의 이름에서 가문의 이름이 유래되었다.[4] 1327년에 샤를 4세로부터 공작위를 받아 오늘 날에는 초대 부르봉 공작 루이 1세으로 알려져 있다.[5] 합스부르크는 원래 스위스 아르가우 지방의 듣보잡 백작 집안이었다. 원래 합스부르크 가문은 교황을 배출한 알자스 지방의 대귀족 가문인 에티호넨 가문의 방계지만 완전 곁가지였다. 그에 반해 부르봉 왕조의 본가인 카페 왕조는 시조인 위그 카페가 그의 친조모를 통해 샤를마뉴의 혈통을 물려받았을 정도로 유서가 깊다.[6] 여담으로 프랑스 발루아 왕조의 초대 국왕 필리프 6세 역시 어머니가 카페 왕조의 분파이자 나폴리 왕국을 다스리던 앙주 왕조 출신의 공주였기 때문에 발루아 왕조 출신의 프랑스 왕들 역시 모두 부계로도, 모계로도 카페 왕조의 혈통을 물려받았다. 다만, 필리프 6세의 아버지이자 발루아 가문의 시조인 발루아 백작 샤를은 어머니가 아라곤의 공주였기 때문에 모든 발루아 가문의 구성원들이 모계로 카페 왕조의 혈통을 물려받은 것은 아니다.[7] 이후 프랑수아 1세의 라이벌이던 카를 5세의 휘하 장군이 되었다. 여담으로 사코 디 로마 당시 황제군의 소속이었다.[8] 앙리 4세의 사생아, 세자르 드 부르봉을 시조로 하는 부르봉방돔 가문과의 구분을 위해 제 1차 부르봉방돔 가문으로 부르기도 한다.[9] 다만 본가의 수장임을 나타내던 부르봉 공작위는 주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때문에 방돔 공작 샤를을 부르봉 공작 샤를 4세로 지칭해서는 안된다.[10] 발루아 가문의 혈통은 카트린의 장녀 엘리자베트를 통해 모계로 계승되어 루이 15세의 어머니를 통해 프랑스 왕실에 다시 들어오게 된다.[11] 필리프 4세가 나바르의 여왕 호아나 1세와 결혼하면서 동군연합을 이루었던 것인데, 필리프 4세의 아들들인 루이 10세, 필리프 5세샤를 4세 때까지 동군연합이 이어지다가, 살리카법에 따라 프랑스 왕위는 샤를 4세의 4촌인 필리프 드 발루아가 차지하고, 살리카법의 적용을 받지 않는 나바르는 루이 10세의 딸인 잔이 이어받아 호아나 2세로 즉위하였다. 앙리 4세는 호아나 2세의 9대손이다.[12] 물론 머지않아 호아나 2세 사후 나바르 왕국에는 호아나 2세의 남편, 필리프 데브뢰의 가문인 에브뢰 왕조로 교체된다.[13] 루이 14세는 장남이다.[14] 일명 장 4세[15] 부르봉앙주라는 명칭은 사실 앙주 공작 필리프의 후손들을 지칭하는 용어이나 현재는 프랑스 왕위 요구자 중 한 명인 루이 드 부르봉과 그의 가족들을 지칭하는 용어로 사용된다. 앙주 공작 필리프의 다른 후손들은 부르봉앙주 가문이라는 명칭보다 보르본 가문 또는 스페인 왕실로 불리기 때문.[16] 오를레앙 가문과 카를리스타들이 반대하여 완전하게 인정받지는 못한다. 다만 이사벨 2세의 남편 (알폰소 13세의 할아버지이자 알폰소 12세의 아버지) 역시 스페인 왕국의 왕자 (프란시스코 데 아시스)였기 때문에 알폰소 13세 역시 부계로도 부르봉/보르본 왕조의 혈통을 물려받았다.)[17] 몰리나 백작 돈 카를로스의 남계후손이 단절된 상태에서 계승권은 카를로스의 동생인 프란시스코 데 파울라의 후손에게 넘어가게 되는데, 프란시스코 데 파울라의 차남(장남은 요절)이 이사벨 2세의 남편인 카디스 공작 프란시스코이고, 그의 유일한 친손자가 알폰소 13세이므로 계승권이 알폰소 13세에게 넘어가게 된다.[18] 후안 카를로스 1세는 알폰소 13세의 삼남인 바르셀로나 백작 인판테 후안의 아들이다.[19] 장남은 귀천상혼으로 인해 계승권을 포기했다.[20] 카를리스타의 수장들 역시 자신이 프랑스 왕위 요구자가 되면 스페인 왕위 요구자의 자리를 자신의 후계자에게 넘겼다.[21] 일명 루이 20세.[22] 현재 수장, 파리 백작 장 도를레앙의 아버지[23] 더 오래된 분가로 부르봉콩데 가문이나 부르봉콩티 가문도 있었지만 모두 단절됐다.[24] 대표적으로 루이 12세가 개창한 발루아-오를레앙 왕조가 있다.[25] 오를레앙 공 루이필리프 2세는 루이 16세와 마리 앙투아네트를 처형하는 데 찬성표를 던졌고, 그의 아들 루이필리프는 혈통상 앞서는 샹보르 백작 앙리를 밀어내고 의회의 지지로 왕위에 오르면서 부르봉 본가에 미운털이 단단히 박혔다.[26] 대신 이들은 스페인 왕위 계승권을 포기했다.[27] 기존에는 부르봉브라간사 가문이라고도 한다고 기술되어 있었으나 스페인계 부르봉 가문 (보르본 가문)의 가브리엘 왕자 (카를로스 3세의 사남)과 마리아 1세와 페드루 3세의 딸, 마리아나 공주이 개창한 보르본브라간사 가문이 있기 때문에 오를레앙스브라간사 가문이 부르봉브라간사 가문으로 불리는 일은 거의 없다.[28] 장남 페드루 드 아우칸타라 왕자가 체코의 귀족 여성과 결혼하면서 귀천상혼 논란이 일었고, 이때는 계승권을 포기하는 듯했으나 이자베우 사후에 부르봉-오를레앙 본가와 협상하여 동등결혼으로 인정받으면서 이를 번복하였다. 이자베우 본인은 생전에 차남 루이스 왕자를 후계자로 선언했다.[29] 카를로스 우고의 전 아내(1964년 결혼, 1981년 이혼)이자 카를로스 하비에르의 어머니는 네덜란드의 율리아나 여왕의 차녀 이레네 공주(1939년생)이다. 즉, 카를로스 하비에르는 외가가 네덜란드 왕가이고, 현 국왕 빌럼 알렉산더르와 이종사촌 관계인 셈.[30] 원래 1731년에 형 카를로스가 파르마 공작이 되었으나, 그가 나폴리의 카를로 7세로 즉위하면서 동생 필리포가 공국을 물려받았다. 이후 카를로스는 1759년 스페인의 카를로스 3세가 된다.[31] 후손들이 불가리아(페르디난드 1세의 부인 마리아 루이사 - 첫째 자녀이자 장녀(첫번째 부인 소생)), 오스트리아(합스부르크) (카를 1세의 부인 지타 황후 - 17번째 자녀이자 10번째 딸(두번째 부인 소생)), 룩셈부르크(샤를로트 여대공의 남편 펠릭스 공자 - 18번째 자녀이자 8번째 아들(두번째 부인 소생), 루마니아(미하이 1세의 부인 안 왕비 - 19번째 자녀이자 9번째 아들(두번째 부인 소생)인 르네 왕자의 딸이다.) 왕가 등과 연결된다. 단, 불가리아와 루마니아는 배우자(남편)가 정교회.[32] 원래 룩셈부르크와 같은 대공국에선 대공 부부와 대공세자 부부만 Royal Highness를 사용하고 나머지는 Grand Ducal Highness를 사용한다. 그러나 부르봉파름 가문은 프랑스와 스페인 왕가의 방계이기에 왕족임을 나타내는 Royal Highness를 가문 구성원이 모두 사용할 수 있게된 것이다.[33] 2위인 하이메 공은 딸만 둘이고 3위인 식스토 엔리케 공은 1940년생에 미혼이라 실질적으로는 2위나 다름없다. 그 마저도 현 수장인 카를로스 하비에르가 딸 둘 뒤에 아들(2016년생)을 얻고 나서야 한 계단씩 밀린 것.[34] 여담으로 이분의 셋째 딸이 스페인 前 국왕 후안 카를로스 1세의 어머니 부르봉-양시칠리아의 마리아 데 라스 메르세데스이다.[35] 카를로스가 알폰소 13세의 누나인 마리아 데 라스 메르세데스와 결혼하면서 양시칠리아 왕위 계승권을 포기했는데, 페르디난도 피오의 사후 카를로스의 아들 알폰소가 부친 카를로스의 왕위 계승권 포기는 카를로스가 스페인 왕위를 계승하게 될 경우에만 효력이 발생한다는 해석을 제시하면서 계승권을 주장하였다.[36] 어머니 마리 드 메디시스에 대한 증오감 때문에 여자를 기피했다고 하며 동성애자에 가까웠다고 한다. 참고로 루이 13세의 차남인 오를레앙 공작 필리프 역시 동성애자에 가까웠다. 다만 그의 장남이던 루이 14세는 할아버지인 앙리 4세를 능가하는 호색한이었다고(...)[37] 아내만을 바라보는 애처가였으나 당시 프랑스의 사회상에선 이는 오히려 독이 되었다.[38] 그리고 만일 프랑스 대혁명으로 폐위되지만 않았다면 40년은 되었을 것이다. 그리고 루이 16세 이후의 왕들도 루이 16세 이후 루이 18세가 즉위했다면 약 41년에 68세로 장수했고 샤를 10세도 너무 늦게 즉위하는 만큼 루이 18세 사후 죽을 때까지 재위해도 20년이 안 되지만 79세까지 장수했다. 루이 19세, 앙리 5세라 불리는 이들도 각각 68세, 62세로 단명하지는 않았다.[39] 이는 두 사람 모두 어렸을 때 즉위했다는 점도 한몫했는데, 둘 다 5살에 즉위했다.(...) 루이 13세도 장수하진 못했어도 꽤 어린 나이에 즉위했다.[40] 다만 이는 루이 14세 말에 왕위계승자들이 줄줄이 죽어나간 탓이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