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세기

덤프버전 : (♥ 0)

분류




1. 개요
2. 전 세계 각지의 상황
3. 주요 사건
4. 연도 목록
5. 연대 목록
6.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17세기는 서력으로 1601년부터 1700년까지의 시기로, 우리가 현재 살아가고 있는 21세기와 요일과 달력 모양이 완전히 일치한다.[1]

단군기원 4000년은 17세기에 있었다.

이 세기에 근대적인 법체계를 가진 국가들이 생겨났다. 1648년 베스트팔렌 조약이 체결되면서 근대적인 외교 관계가 형성되었다. 참고로 이 시기에 소빙기가 일어난 탓에 전 세계적으로 전란에 휩싸인 세기였다.(17세기 위기론)


2. 전 세계 각지의 상황[편집]



2.1. 동아시아[편집]



2.1.1. 중국: 명나라에서 청나라로의 교체[편집]


중국에서는 명나라 F4라 일컫는 무능한 황제들이 16세기 동안 명나라의 위상을 추락시켰다. 임진왜란을 틈타 만주족천명제가 세력을 확대했고, 1616년 후금을 건국했다. 이후 28년 간의 명청교체기에 접어들었고, 1636년 후금의 숭덕제청나라로 국명을 변경했으며 1644년 순치제 시대에 명나라를 흡수시켰다. 이후 18년 간 남명에서 명나라 부흥 운동이 있었으나 1662년 진압되었다. 정성공이 대만으로 이주해 세운 동녕 왕국도 1683년 강희제 시대에 최종적으로 진압되었다. 강건성세의 개막을 알린 강희제는 1661년부터 1722년까지 61년 간 청나라를 다스렸으며 1681년에는 삼번의 난을 진압했고 1689년에는 시베리아로 팽창해오던 러시아와 국경을 확정짓는 네르친스크 조약을 체결했다. 그리고 아담 샬, 페르디난트 페르비스트 등을 통해 유럽의 문물이 중국 궁정에 널리 퍼진다.


2.1.2. 일본[편집]


일본은 16세기 말 도요토미 히데요시 사후 세키가하라 전투에승리를 거두며 일본은 도쿠가와 가문이 장악했다. 1603년 에도 막부를 수립했으며 1615년까지 버티던 도요토미 가문은 오사카 전투 이후 완전히 멸망하며 일본은 에도 막부에게 넘어갔다. 에도 막부 초기 일본은 포르투갈과 교역을 하고, 슈인장을 발급하는 무역 구조를 유지했으나 1635년 슈인장 발급을 중단했고, 안 그래도 가톨릭을 금지하는 일본에서 1637년 가톨릭교도가 일으킨 시마바라의 난이 터지면서 가톨릭 선교 문제로 1639년 포르투갈과의 교역을 중단했다. 그리고 1641년 데지마를 설치해서 나가사키에서 서양 국가 중에서는 네덜란드와의 교역만을 허용했다. 이후 일본은 급성장기를 맞이했으며 서양 학문 즉 란가쿠가 나타나면서 훗날 19세기 메이지 유신의 발판을 닦게 된다.


2.1.3. 조선[편집]


조선은 17세기 초 임진왜란의 후유증을 최우선으로 극복해야 했다. 광해군 시대에 대동법을 실시하고 중립 외교를 실시했으나 여러가지 도덕적 문제 때문에 1623년 인조인조반정을 일으키며 폐위됐고, 인조는 서인과 함께 친명배금 정책을 실시했다. 하지만 즉위 초기부터 이괄의 난이 터지는 등 많은 전란이 있었다. 이로 인해 승정원일기의 1620년대 이전 기록이 소실되었다. 이후 중국의 국제정세가 급변하면서 후금의 국력이 강해졌고, 조선은 주화론(청과 화친하자는 것)과 척화론(청과의 화친을 거부하는 것) 두 의견으로 갈리다가 결국 정묘호란병자호란을 통해 각각 후금/청의 침공을 받아 패배했고, 조선의 조공책봉관계는 청나라와 이어나가게 되었다.

1650년대 효종 시기에는 북벌론이 대두되었다. 이후 17세기 말엽에는 숙종이 즉위하여 환국 정치를 행했다.

2.2. 유럽[편집]


30년 전쟁으로 스페인과 독일이 몰락하였고[2] 독일을 수백 조각으로 찢어버리는 데 주도적 역할을 한 프랑스가 압도적인 국력을 키워나가던 시기였다.

이 시기의 프랑스는 루이 14세로 대표되는 절대왕정의 시기로 비옥한 국토와 많은 인구에서 나오는 국력을 마음껏 과시하였고 북유럽에선 스웨덴 또한 30년 전쟁의 결과로 제국으로 발돋움하였다. 문화적으로는 르네상스 이후 이탈리아반도가 중심이 되던 유럽 내 문화 패권이 서서히 프랑스로 넘어가고 있었다.

잉글랜드 왕국잉글랜드 내전(청교도 혁명)과 명예혁명을 겪으며 정치적 대변화를 겪었고 세계최초의 입헌군주제 국가가 되기에 이른다. 의회주의가 최초로 정립된 시기라고 할 수 있다.

동유럽에서는 신성 로마 제국에서 주도권을 잃은 합스부르크 왕가가 독일에 미련을 버리고 세습 영토에 집중했으며 오스만 제국페르시아를 주적으로 설정했다가 17세기 후반에 벌어진 제2차 빈 공방전에 실패하면서 합스부르크 왕가에게 오스만 헝가리에르데이 공국을 상실했다. 루스 차르국타타르의 멍에를 서서히 걷어내며 발전하였고 폴란드-리투아니아대홍수를 거치며 쇠퇴하였다.[3]

17세기 후반에는 지성계의 일대 혁명이 일어나는데 바로 아이작 뉴턴이 1687년에 프린키피아를 출간한 것이다. 이것으로 인류는 근대 과학이라는 새로운 지식의 열매를 맛보게 되며 이러한 과학적 방법론은 물리학을 넘어 생물학이나 사회과학 같은 다양한 과학 연구에 토대가 된다.

파일:삼제국 시기 오스만.jpg

오스만 제국은 슬슬 쇠퇴기로 접어들었으나 아직까진 강대국이었으며 문화적으로는 오히려 더욱 번성했다.


2.3. 중동, 인도[편집]


이슬람 역사에서 16세기 후반 ~ 17세기 말의 시기는 화약 제국의 시기라 한다. 사파비 제국, 무굴 제국 모두 전성기를 맞았다.


3. 주요 사건[편집]




4. 연도 목록[편집]




5. 연대 목록[편집]




6. 관련 문서[편집]



[1] 그레고리력은 정확히 400년이 주기이기 때문이다.[2] 독일은 30년 전쟁의 주전장으로 인구 1/3이 사라졌으며 베스트팔렌 조약으로 신성 로마 제국의 수많은 제후국들이 행정, 외교, 사법, 종교의 자유를 획득하며 사실상 독립국의 지위를 얻었다. 스페인은 가장 높은 세수를 자랑하던 네덜란드의 독립을 승인해야 했다.[3] 대홍수 이전까지 연방은 동유럽 제일의 강국으로 모스크바를 함락하고 차르를 교체하는 등 막강한 세력을 과시했으나 대홍수 이후로 러시아와 처지가 반대로 바뀌었다.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3-10-15 06:17:28에 나무위키 17세기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