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20210301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이미지:다른 뜻 아이콘.sv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동음이의어에 대한 내용은 목(동음이의어) 문서

목(동음이의어)#s-번 문단을
목(동음이의어)#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s-번 문단을
#s-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파일:external/www.loseweightwaynesville.com/la-phys.nice-neck-250.jpg
1. 개요
2. 구조와 기능
3. 언어
3.1. 통로
3.3. 여러 언어에서
3.4. 기타
4.1. 절단·봉쇄되었을 때
4.2. 타격당했을 때
5. 길이
5.1. 미적 인식
5.2. 동물
6. 식용
7.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머리와 몸통을 이어주는 동물의 신체 부위.


2. 구조와 기능[편집]


목뼈는 총 7개의 뼈로 구성되어 있다. 이는 포유류 대부분이 그러하며, 심지어 기린조차도 목뼈는 7개뿐이다.다만 무섭도록 길 뿐이지 다만 포유류가 아닌 경우 목뼈가 7개 이하거나 이상인 생물도 존재한다. 대표적으로 고대에 멸종한 용각류가 목뼈가 7개 이상 있는 생물의 예시이다.

목의 기능은 각 신체기관의 통로 역할을 하는 것과 동시에 사람머리의 흔들림을 막아주기도 하며 또한 머리를 움직이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사람의 은 전방 180도를 거의 다 볼 수 있지만 후방은 목을 돌려서 볼 수밖에 없다. 대체로 좌우 각각 60~80도 가량 꺾을 수 있는 듯하다.# 따라서 바로 180도 뒤에 있는 것은 아무리 목을 꺾어도 보기가 어렵다. 호러 쪽 창작물에서는 귀신이나 괴물 같은 초자연적인 존재가 나올 목을 180도 돌리는 신기를 보여주기도 하는데, 정상적인 인간으로서는 불가능한 것을 기괴하게 돌아가는 모습을 보여주면 매우 압권이다. 실제로도 드물게 가능한 사람이 있으며, 역사적으로는 삼국지사마의가 '낭고의 상'이라 하여 목을 돌리는 게 가능했다고 한다.

또한 목은 주요한 성감대 중 하나이기도 하다. 그래서 수위 좀 있는 창작물에서는 키스 마크가 목덜미 근처에서 많이 발견된다.


3. 언어[편집]



3.1. 통로[편집]


인간의 목 숨이 지나가는 가느다란 통로이기 때문에 무언가로 이어지는 통로로서 '목'이라는 표현을 자주 쓴다. 신체 부위만 해도 '손목(팔목)', '발목' 등. 이는 앞서 말한 대로 일본어도 마찬가지. 手首(てくび), 足首(あしくび) 등. 일본어에서는 기묘하게도 그다지 잘록하지 않은 젖꼭지에도 乳首(ちくび)라는 표현을 쓴다.

시가지에서 사람들이 지나가는 곳도 '길목', '목'이라고 한다. 흔히 "장사는 목이 좋아야 한다"라는 것은 이 때의 '목'이다.

장화나 꽃병과 같은 것의 길쭉한 통로 부분도 목이라고 한다. '병목' 등. '병목'은 영어로도 bottleneck으로 동일하다. 병목현상 참조.

3.2. 목숨[편집]


생명과 직결된 곳으로 흔히 목숨과 결부된다. 특히나 한국어에서는 '목숨'이라는 단어에 아예 '목'이 들어가있기도 하다. 영어에서도 비슷한 이유로 capital(머리의)이라는 형용사가 고대부터 사형을 나타내는 형용사로 쓰여 왔다.

이 때문에 사극 같은 데서는 죽이겠다는 표현으로 '목'을 많이 쓴다. "이놈의 목을 쳐라", "목을 내놓으시오~!, 네놈의 목을 가지러 왔노라"~ 등. 옆나라 일본에서도 누군가를 죽이러 가기 전에 "목 씻고 기다리고 있어라(首を洗って待ってろ)." 라는 관용구가 있다.

여기에서 은유하여 '모가지'라고 하면 직장에서 해고당하는 것을 의미한다. '목'만으로는 "그러면 목이야" 식으로 '잘렸다'라는 뜻을 나타내지 않는데 재미난 부분. 그리고 정말로 죽을 때는 의외로 "모가지야", "모가지가 날아간다" 등의 표현을 잘 쓰지 않는다. 일본에서도 해고를 표현할 때 "首になる(목이 되다)"라는 말을 사용한다. 영어로도 참수를 의미하는 decapitate가 해고를 의미하곤 한다.


3.3. 여러 언어에서[편집]


한자로는 경()이라고 하며 목의 뒷부분은 ()[1]이라고 해서 합쳐서 경항(頸項)이라 하였다. 그러나 한자로도 項을 잘 쓰지 않고 頸을 주로 써서 앞목은 전경(前頸), 뒷목는 후경(後頸)이라고 부른다. 고전문헌이나 한의학 관련된 글을 읽을 때 참고하자.
  • 경추(頸): 목뼈
  • 경동맥(頸): 오늘날에는 '목동맥'이라고도 한다.

일본어로는 首라는 글자를 くび라고 읽고 '목'이라는 의미로 쓴다. 머리가 있으려면 목도 있어야 하니까 그렇게 됐을 것 같긴 한데 현대 일본어는 이제 머리가 없는 통로에도 手首(てくび), 足首(あしくび) 등의 표현을 쓴다. 목구멍에 대해서는 목구멍 후(喉)를 써서 喉(のど)라는 표현을 쓴다.
  • '목마르다(喉が渇いた)'

영어로는 겉의 목을 'neck'이라고 하고 목 속을 'throat'라고 한다.
  • 목이 아프다: "I had a sore throat"


3.4. 기타[편집]


한국어에서는 겉 부분으로서의 '목'과 '목구멍'으로서의 '목'을 구분하지 않는다는 것이 특징이다. 이 때문에 "목이 아프다"라는 것은 (호흡기 질환이 더 흔하기에) 보통 목구멍이 아프다는 것을 의미하지만 목의 겉 부분에 멍이 났다거나, 목 근육이 뻐근하거나 한 상황을 동시에 의미할 수 있다. 목구멍이 아프다는 걸 콕 집어 말할 땐 '목구멍', '목 속', '목 안' 식으로 구체화한다.

인간을 제외한 동물의 목은 주로 '모가지'라고 부른다. '목'에 지소 접미사 '-아지'가 붙은 것으로, '강아지', '송아지' 등과 같은 파생법이다. 대가리, 이빨처럼 사람에게 사용하면 낮춤말(?)이 된다. 이 문서는 '모가지'로도 들어올 수 있다.

말 그대로 목 없인 머리가 존재할 수 없기에 일부 관용 표현에서는 목을 목과 그 위 즉 머리를 포함한 의미로 사용하곤 한다. 예시로, '목 없는 기사' 라는 표현도 있다.[2]


4. 급소[편집]



4.1. 절단·봉쇄되었을 때[편집]


인간을 포함한 목을 가진 동물은 손가락발가락, 더 나아가 손목발목, 심지어 사지의 일부가 절단되었다 하더라도 신속한 지혈세균에 의한 감염만 막으면 죽지 않지만, 목이 절단되면 즉사한다. 목과 등으로 연결되는 척수의 연결이 끊어지는 순간, 와 안면을 제외 모든 부분의 기능은 정지했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극히 짧은 시간 뿐이지만 뇌기능이 바로 정지하지 않고 살아있다. 뇌에 충격을 주지 않고 깨끗하게 목이 날아갔을 경우, 재수 없으면 죽으면서 볼 수 있는 마지막 모습이 목 없는 자신이 될 수도 있다.

절단이 아닌 목관절의 단절로도 연결이 끊어질 수 있어서 목을 다치는 경우가 많은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인간의 경우에는 목이 절단되면 대부분 금방 죽지만, 닭이나 소, 돼지 같은 경우는 아무리 단칼에 보내더라도 수십 초 ~ 수 분 동안 고통스럽게 비틀거리다가 죽는 경우가 많다. 닭의 경우 목을 비틀어서 도살하다가 무언가 잘못되면 목이 꺾인 채 뛰어다니는 광경을 볼 수도 있다. 예외적인 케이스로, 1945년 미국에서 목이 절단된 닭 마이크가 18개월이나 살아 있었다고 전해진다. 다만 이 경우는 목이 완벽히 절단되지 않아서 그렇다.

굳이 절단 뿐만 아니라 팔다리에 모종의 이유로 구멍이 뚫려도 너무 크지만 않으면 위처럼 빠르게 지혈, 감염 방지 등으로 대처하면 생명에 지장이 없으나, 목의 경우 바늘보다 조금 더 큰 것이 들어오는 순간 아무리 빨리 대처해도 생명이 위태롭다.[3]

사형 방법 중에 목에 관련된 것이 교수형, 참수형이 있으며, 주요 자살 방법 중 하나로 교수형과 유사한 방식이 있다. 또한 우리나라 기준으로 조선시대 이전까지 이런 것이 주된 형벌이었다고 한다.

4.2. 타격당했을 때[편집]


목은 인간의 주 급소로 그 이유는 목뼈는 뼈를 제외한 나머지 기관은 근육과 혈관 신경 그리고 식도와 기관지를 다수로 형성하며 그에 반해서 의 비율은 다른 인체 기관보다는 낮은 편이다. 또한 인체의 중요 기관들을 이어주는 대표적인 통로이기때문에 조금의 충격도 굉장하게 다가간다. 또한 사람이 질병이 생길때 머리와 더불어서 가장 먼저 이상 징후가 나타나는 곳이 목이기 때문에 심장 다음으로 가장 생명에 민감하게 작용하는 곳이다. 감기에 걸렸을 때 '목이 아프다'라고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때는 편도선염에 걸린 경우가 많다. 또한 목뼈 즉 경추는 허리뼈와 같이 마디로 되어있기 때문에 허리뼈와 더불어서 사람 인체에서 가장 약한 뼈이다.

실전 검술에서는 상대를 제압할때 몸통과 더불어서 가장 먼저 노리는 곳이 목이며, 중세시대 때는 몸통 못지않게 목을 노려 상대를 죽이기도 한다. 아무리 상대가 두꺼운 갑옷을 입었다고 하더라도, 가장 방어력이 낮고 확실하게 적을 죽일 수 있는 부분은 역시 헬멧과 플레이트 사이의 틈인 목이기 때문이다. 마찬가지의 이유로 예전 무술에서도 손날이나 메주먹, 팔꿈치 등으로 목을 노리는 동작들이 많았다. 공방의 수준이 높아진 현대 격투기에서는 글러브 끼고 정권으로 턱에 충격을 주어 상대를 KO시키는 게 기본이지만, 호신술이나 옛 무술의 이론을 설명할 때, 군용무술 계통에서는 목도 타점이 될 수 있다는 걸 알려는 준다.

목근육을 단련하면 펀치를 얼굴에 맞았을 때 충격을 줄일 수 있다. 하지만 목근육 단련은 무지무지 힘들다고 한다. 복싱선수 중 대표적으로 목이 굵은 인물로 타이슨이 있다. 만화 스카이 레슬러에 등장하는 비밀 레슬링 조직인 '타이거 홀'에서는 "목은 단련하거나 보호 장구를 이용할 수 없으므로 상대에게 노출시키지 않는 것이 최선의 해결책이다."라고 가르친다. 이는 명백히 잘못된 정보로 목도 충분히 단련할 수 있다. 그래도 급소인 점은 변함이 없어서 상대에게 노출시켜봐야 좋을 게 없다는 것은 변함이 없다. 미식축구는 상대와 많이 부딪히고 박치기가 많은 특성상[4] 목 부상 방지를 위해 목근육 단련은 가히 필수적이며, 전후좌우로 충격을 받기 일쑤인 모터 스포츠 또한 목근육 단련은 매우 중요하다. 자동차 접촉사고가 났을때 제일 먼저 잡는 부위가 어디인가를 생각해 보자.

맨손으로 사람 목을 쳐서 기절시키는 수법이 있으나, 절대로 따라해서는 안 된다. 기절놀이 등에서 흔히 쓰이는 수법인데, 잘못하면 사람을 죽일 수도 있다. 특히나 성인 남성이 어깨힘을 실어 치면 정말 생명이 왔다갔다 한다. 목을 쳤을 때 어떻게 되는지 보고 싶다면 본 영상을 보도록 하자. 건장한 성인 남성도 픽픽 쓰러지는 것을 볼 수 있다. 절대 따라해선 안된다. 요즘은 아니지만, 옛날 도장에서는 목을 공격하는 방법을 따로 가르쳤다.

상부승모근, 벌어진 어깨와 더불어 목 근육이 발달되어 있으면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운동 꽤나 했다는 인상을 준다.

5. 길이[편집]



5.1. 미적 인식[편집]


목이 길면 날렵하고 아름다워 보여서 현실에서도 미의 기준 중 하나로 고려되며, 그림에서도 미녀를 표현할 때 목이 길거나 길어 보이게 그려진다. 현대에 들어서는 남성도 굵고 짧은 목보다 긴 목이 선호되는 편이다. 승모근이 너무 발달되면 목이 짧아 보이기 때문에 최근에는 승모근에 맞는 근육 축소 주사가 나오기도 했다. 지나친 근육 운동으로 승모근이 발달되기도 하지만, 딱히 근육을 안 키워도 평소 자세가 구부정하면 승모근이 두드러지고 목은 움츠러들어서 목이 짧아 보인다. 길고 아름다운 목을 갖고 싶다면 자세를 바르게 유지하도록 하자.[5]

미얀마태국에 사는 카렌족들은 목을 늘이는 풍습이 있다. 성장기부터 목에 코일형태의 구리링을 매달고 점점 늘여 목을 늘이는 것이다. 그 부족의 기네스북 기록은 목길이가 무려 40cm. 다만 진짜로 목이 길어진다기보단 쇄골이 휘면서 내려앉아 목이 길어진 것처럼 보이거나, 목뼈는 이미 부러져 있고 링으로 지탱되는 것이라고 한다. 구리 링을 빼면 목에 힘이 없어서 꺾여서 죽을 수가 있다.

목이 두꺼워지면 맷집이 좋아진다. 턱 등에 큰 펀치를 허용하면 뇌에 충격을 줘 실신하게 되는데 짧은 목, 넓은 턱, 큰 얼굴이 어느 정도 충격을 완화해 줄 수 있다. 실제로 유리턱으로 유명한 선수들을 보면 이른바 꽃미남 파이터들이 많은 편이다. 목이 굵으면 균형감각이 탁월해지기도 한다.

북미권에선 가늘고 긴 목을 가진 남성은 너드로 보는 경향이 있다. 북미권에서는 한국과 달리 두꺼운 목과 턱이 오히려 남성미의 상징으로 여겨져서 인기가 많다.

5.2. 동물[편집]


사슴은 모가지가 길어서 슬픈 짐승이다. 한편 돼지는 목 구조상 하늘을 볼 수 없다.

목이 길면 키가 커지고 시야가 넓어지며 머리의 운동 범위가 넓어진다는 이점 때문에 다양한 동물들이 긴 목을 가지게 되었다. 다만 목을 물리기 쉽다는 단점도 존재하나 이러한 단점을 대부분 여러 신체조건으로 커버된다.

기린은 일반적으로 볼 수 있는 동물 가운데 목이 제일 긴 짐승이다. 그래서 "기린은 어떻게 저렇게 목이 길어지게 되었을까?" 하는 것은 진화론의 주된 화두가 되기도 했다. 이곳 나무위키에서도 기린의 3.1문단이 목 관련 이야기로 할당되어있다.

오리, 닭을 비롯한 조류들은 목이 굉장히 길다. 특히 두루미왜가리등의 섭금류나 타조, 화식조등의 주금류의 목은 매우 길다.

공룡 역시 목 하면 뺄 수 없는 동물이다.용각류의 목은 말할 것도 없이 길며, 갈리미무스, 테리지노사우루스, 기간토랍토르같은 새를 닮은 잡식공룡도 목이 꽤나 길다. 육식공룡 중에서는 할츠스카랍토르아우스트로랍토르의 목이 비율상 가장 길다. 공룡은 아니지만 케찰코아틀루스, 하체고프테릭스 같은 익룡이나 타니스트로페우스, 엘라스모사우루스같은 바다 파충류도 목이 몸보다 훨씬 길다.

은 그 특성상 목이 길 것 같지만 사실 해부학적으로 목이 전혀 없고 두개골에서 바로 늑골로 이어진다. 목을 만드는 유전자 조차 발견되지 않았다.

6. 식용[편집]


동물의 목 부분은 고기로 잘 쓰인다. 이른바 목살. 지방이나 근육 중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은 적당한 비율의 고기가 붙어있고 다루기 귀찮은 내장도 역한 냄새도 없다. 대신 정육이 아니라 목 부위를 통째로 샀다면 고기 가운데를 지나는 굵다란 경추에서 고기를 발라내야 하기 때문에 보기보다는 살이 적게 나온다.

닭모가지의 경우는 가늘고 살이 별로 없어서 비인기 부위로 일부 매니아만 좋아한다. 중국인들은 닭모가지도 좋아해서 꼬치구이로 많이 먹긴 한다.

오리 모가지는 오리가 닭보다 덩치도 크고, 목이 길쭉해서 차지하는 비율도 꽤 되기 때문에 먹기 좋다. 중국에는 오리 모가지만 전문으로 하는 음식 체인도 여럿 있다.

7. 관련 문서[편집]



[1] 수학 다항식의 '항'과 같은 한자이다.[2] 특이하게도 누라리횬의 손자쿠비나시(首無)는 말 그대로 목 없고 얼굴 및 머리는 있다.[3] 영화 등에서 목에 상처가 날 시 피가 뿜어져 나오며 과다출혈로 죽는 레퍼토리가 자주 나오며, 존 F. 케네디 암살사건 당시에도 이미 목에 총을 맞은 상태라 헤드샷을 당하지 않았더라도 빠른 속도로 병원에 가지 않았으면 과다출혈로 죽었을 것이란 이야기가 많다.[4] 실제로 뇌 손상이 심한 스포츠 중 하나로도 꼽힐 정도. 만성외상성뇌병증(CTE)는 미식 축구의 고질병으로도 여겨지고 있다.#[5] 신기하게도 승모근을 적당히 키우면 오히려 승모근을 감출 수 있다. 승모근이 발달하면서 자세를 잡아주게되는 것.



파일:CC-white.svg 이 @this=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목(신체) 문서의 r77
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파일:CC-white.svg 이 @this=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다른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 펼치기 · 접기 ]
목(신체) 문서의 r77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는 개편이 필요합니다.

이 문서는 리그베다 위키에서의 수정 로그 삭제로 인해 과거 로그의 일부가 누락된 문서이며, 문서 개편이 필요합니다. 이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으신 분은 나무위키:로그 누락 문서를 참조해 주세요. 또한 이 틀을 다실 때는, 문서 최상단에 분류:로그 누락 문서를 달아 주세요.


로그가 누락된 본 문서의 기여자 내역은 다음과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