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오피아 인민 민주 공화국 (r20210301판)

 



에티오피아 인민 민주 공화국
የኢትዮጵያ ሕዝባዊ ዲሞክራሲያዊ ሪፐብሊክ

파일:에티오피아 인민 민주 공화국 국기.svg
파일:1024px-Emblem_of_the_Peoples'_Democratic_Republic_of_Ethiopia.svg.png
국기
국장
파일:1024px-Pdr_ethiopia.png
1987년 ~ 1991년
수도
아디스아바바
국가
에티오피아, 에티오피아, 에티오피아, 앞으로!
정치체제
공산주의, 일당제, 공화제
공용어
암하라어
성립 이전
사회주의 에티오피아 임시 군사정부(Derg)
멸망 이후
에티오피아 연방 민주 공화국
1. 개요
2. 역사



1. 개요


에티오피아 인민 민주 공화국은 1987년부터 1991년까지 존재하던 사회주의 국가이다.


2. 역사


멩기스투 하일레 마리암을 비롯한 극좌파 성향의 장교들은 1974년 쿠데타를 일으켜 다음 해 에티오피아 제정을 폐지했다. 황제이던 하일레 셀라시에는 살해되었고, 사회주의 에티오피아 임시 군사정부(የኅብረተሰብአዊት ኢትዮጵያ ጊዜያዊ ወታደራዊ መንግሥት[로마자], "ደርግ(Derg)")가 수립되어 멩기스투가 새로운 정권의 수장이 되었다.

멩기스투는 무리한 사회주의 정책으로 귀족들이 소유한 토지를 모두 국유화해 자본가들과 귀족의 반발을 샀지만 묵살되었고 반대파들은 영장도 없이 숙청된다.

1977년에는 소말리아독재자 모하메드 시아드 바레가 에티오피아를 침공해 오가덴 전쟁이 일어났다. 에티오피아는 소련의 지원을 받았고, 이에 맞서 미국은 소말리아를 지원했다.[1] 소말리아의 침공은 1978년 성공적으로 격퇴하지만, 그 이후 종교 탄압, 에리트레아 독립 분쟁 등이 겹치며 멩기스투 정권은 민심을 잃게 된다.

멩기스투는 1987년 군정을 폐지하고 민정으로 복귀함을 선언하며 에티오피아 인민 민주 공화국을 선포했고, 대통령이 된다. 국회의원도 선출하고 새로운 헌법을 발표했으나 크게 달라진 것은 없었고, 권력은 여전히 멩기스투의 손에 있었다. 멜레스 제나위가 이끄는 반군이 들고 일어나면서 에티오피아 내전이 발발했고, 이 과정에서 140만명이 학살당한다. 1990년에는 막장이 된 소련이 지원을 중단하자 멩기스투는 그제야 개혁을 시도하지만 반군은 이미 국토를 장악했고, 멩기스투가 짐바브웨로 망명하며 에티오피아 공산 정권은 무너진다.


[로마자] ye-Hebratasabʼāwit Ītyōṗṗyā Gizéyāwi Watādarāwi Mangeśt[1] 소말리아는 당시 소말리아 민주 공화국으로 둘 다 똑같은 공산주의 국가였으니 사실상 공산 국가를 지원한 셈(...).